HOME > 세상만사 > 지구촌

지구촌

†…당신의 최고 줄타기 선수는 누구입니까? [0]

김용구(yon***) 2017-11-11 06:40:21
크게 | 작게 조회 196 | 스크랩 0 | 찬성 2 | 반대 0

†…당신의 최고 줄타기 선수는 누구입니까?

 

그래, 화창한 어느 날, 미국과 캐나다의 국경에 위치한 나이아가라 폭포 주변에는 인산인해의 많은 사람들이 모였습니다.

그래, 거대한 물이 떨어져 부서져 아찔하며 장관을 이루는 폭포 위로 긴 밧줄이 매여졌고, 세계 최고의 줄타기 곡예사가 폭포를 가로질러 건너기 위해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그래, 곡예사는 밧줄 위에서 오직 장대 하나로 자기 몸의 중심을 잡았습니다.

만일 몸의 균형을 호리라도 잃는다면 그것은 조기 지옥이나 천국으로 가는 이 세의 끝장인 것입니다.

그런데도 인생의 최고의 모험이 되는 그야말로 생명을 내놓는 곡예사는 밧줄위에 발을 올려 놓은 다음, 아주 천천히 한 걸음, 한 걸음을 내딛었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반대편에 도착하자, 잔뜩 긴장하며 숨을 죽이고 지켜보던 관

중들은 모두 미친 듯이 열렬한 박수와 찬사를 보냈습니다.

 

그런데, 그 곡예사는 다시 건너와 이번에는 관중들을 향하여 크게 외치며 주문을 합니다.

여러분 이 사람이 이번에는 누군가를 제 등에 업고 줄을 타고자 하는데, 성공할 것이라 여러분들은 믿습니까?

그러자!

온 관중들은 일제히 믿습니다. 확신합니다. 당신이라면, 당신 등에 한 사람이 아닌 두 사람을 업고도 무사히 건너갈 것으로 믿습니다. 라는 환호성이 장엄한 폭포소리보다 더욱 힘차게 외치며 찬사를 보내는 것이었습니다.

그래, 곡예사는 관중석 중에서 누가 제 등에 업히겠습니까? 라고 제안을 했습니다. 그러나 아무도 선뜻 나서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그러면서도 찬사를 연발하는 한 사람에게 물었습니다.

, 믿습니다.

당신입니까?

30여 년 동안 하나님을 믿는다고 자부하고 소리치며 권사 직분을 가지고 충성하는 당신께서 제 등에 업히겠습니까?

아이고! 사양하겠습니다. 나는 내 유일무이한 그래서 천하보다 귀중한 생명을 당신에게 맡길 수 없습니다.

그럼 그 옆에서 여전히 확신한다고 찬사를 보냈으니.

당신은 어떻습니까?

곡예사는 돌아서서 다른 사람에게 물었습니다.

당신은 저를 믿습니까?

, 저는 당신을 믿습니다. 그리고 그는 곡예사의 등에 업혔습니다.

 

그래, 이제 곡예사는 자기를 100% 신뢰하고 확신하는 한 사람을 등에 업고 사자 입처럼 무시무시한 폭포가 쏟아지는 파도 위에 매어진 줄을 한 걸음, 한 걸음, 천천히 그러나 자신 있게 그들은 밧줄 위를 걸었습니다.

마침내 무사히 강을 건너자, 사람들은 다시 열렬한 박수와 찬사를 보냈습니다,

그러면 언젠가 우리 모두는 죽음의 강을 건너야 합니다.

그 후에는 하나님의 나라인 천국이나 아니면 지옥, 둘 중의 한 곳으로 가게 됩니다.

그러나 하늘나라는 죄 때문에 갈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죄를 씻어줄 누군가가 필요합니다.

 

그래 우리를 등에 업고 죽음의 강을 건널 구세주가 필요한 것입니다.

그분이 바로 하나님의 독생자 그리스도 예수님이십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우리를 하나님 앞에 인도하기 위해 우리의 모든 죄를 지고 십자가에 달려 돌아가셨습니다.

이는 평생을 번복하여 같은 말로 강조해도 절대 지나침이 없는 그래서 잔소리가 아닐 것입니다.

 

그리스도께서도 한 번 죄를 위하여 죽으사, 의인으로서 불의한 자를 대신하셨으니, 이는 우리를 하나님 앞으로 인도하려 하심이라”<벧전 3:18>.

 

그래, 우주의 주재되시는 예수님은 우리 죄를 위하여 죽으셨을 뿐만 아니라 다시 살아나셔서 지금은 하나님과 함께 하늘에 계십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우리를 하늘나라로 안전하게 인도하실 수 있는 유일한 분이십니다.

 

그래, 당신께서는 모든 죄를 용서받고 하늘나라에 가기를 원한다면, 곡예사에게 자신의 생명을 맡김으로 강을 무사히 건넌 사람처럼, 속히 마귀의 소속에서 회개하여 당신의 여생(생명),

온전히 온전히 당신의 구주요 주인이신 예수님께 맡기고 그를 의지해야만 합니다.

 

그래, 당신은 예수 그리스도를 믿습니까? 이는 지식적인 믿음을 묻는 것이 아닙니다. 그래, 교회에 약간만 다녀도 그에게 왜 교회에 다니느냐고 물어보면,

그의 대답은 나의 죄를 위해서 십자가에서 모두 갚아준 예수님을 믿으니깐 다니는 것이라고, 3척동자도 정확히 대답을 하는데,

그래, 이는 귀신들도 예수님을 믿고 두려워 떤다고 야고보기자는 언급했습니다.<2:19>

그래, 믿음이란, 두뇌 속에 집어넣는 지식을 의미하는 것이 아닌, 삶 자체를 의미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당신은 예수 그리스도께서 죽음 너머 영광의 나라로 당신을 인도하실 유일한 구주이심을 당신의 전 생애를 걸고 믿느냐 하는 절박한 질문이 되는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上記 생명의 글 내용 중, 많은 부분 정중히 모셔온 영생의 기쁜소식 곧 복음입니다.

    

태그
/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78621 에세이 도둑에게도 덕목(德目)은 있다.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841 35 2 09.26
78620 에세이 살바도르 달리에게서 배운다 이철훈 (ich***) 608 2 0 09.26
78619 에세이 요새 중국관광 엄청싸다고... 이영수 (yes***) 606 4 0 09.25
78618 에세이 절박한 예측. 박천복 (yor***) 604 7 1 09.25
78617 에세이 독종과 옥니. 오병규 (ss5***) 685 18 4 09.25
78616 에세이 이제는 하나가 되어야 한다. 이철훈 (ich***) 577 4 0 09.24
78615 에세이 국경(國境)이야기. 오병규 (ss8***) 789 10 1 09.24
78614 에세이 際祀와 다툼 김혜심 (dbm***) 514 1 0 09.24
78613 에세이 여로와 여자의 일생 이호택 (ski***) 509 1 0 09.23
78612 에세이 게도 구럭도 다 잃고 마는 것은 아닌지 이철훈 (ich***) 644 2 0 09.23
78611 에세이 영원한 2중대장 안철수.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843 36 4 09.23
78610 에세이 "선생님, 걔는 때려도 되는데 왜 말로 하세요?' [6] 박경열 (par***) 672 12 0 09.23
78609 에세이 그렇게 해야만 하는지 이철훈 (ich***) 568 1 0 09.22
78608 에세이 중국은 믿어서도 믿을 수도 없는 나라. 인기게시물 오병규 (ss5***) 684 27 1 09.22
78607 에세이 한국 가톨릭의 무류지권(無謬之權) 윤영노 (rho***) 613 5 1 09.22
78606 에세이 산골일기: 기적인가 기술인가?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736 25 2 09.22
78605 에세이 송영무 국방장관의 진면목. [3]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2055 168 1 09.21
78604 에세이 세월호를 이해하기 위한 기초 과학과 지식 이호택 (ski***) 566 4 0 09.21
78603 에세이 또 자충수 두는 종북 좌파. [1] 인기게시물 오병규 (ss5***) 900 41 2 09.21
78602 에세이 김명수 대법원장 임명 목을수 (mok***) 522 0 0 09.20
78601 에세이 나는 '自炊人'이다 [1] 박경열 (par***) 546 3 0 09.20
78600 에세이 만시지탄(晩時之歎)우리 기업. 오병규 (ss5***) 744 18 1 09.19
78599 에세이 노무현과 문재인 비교. 인기게시물 오병규 (ss5***) 826 26 3 09.19
78598 에세이 다시 찾아가는 천리포수목원 이철훈 (ich***) 613 2 0 09.18
78597 에세이 천국과 지옥 김어룡 (mic***) 566 2 0 09.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