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에세이

에세이

대통령을 보면 생각나는 단어들. [1]

오병규(ss8***) 2017-11-10 04:40:33
크게 | 작게 조회 865 | 스크랩 0 | 찬성 78 | 반대 5

청풍명월의 고장 제천은 명경지수(明鏡止水)에 산자수명(山紫水明)의 고장으로 유명하다.(제천을 이런 식으로 홍보해도 시장으로부터 물 한 잔 얻어먹지 못 했으니 제천 시장은 청백리가 틀림없다.)또한 충주시와 접경을 이룬 천등산 박달재는 전국적인 관광명소로 그 이름을 사해(四海)에 널리 떨치고 있다.

 

사실 나와는 티끌만큼의 연고도 없는 이 땅에 자리 잡기엔 우여곡절이 많았다. 은퇴 후의 귀촌은 어쩌면 현대인의 로망이기도 하다. 그 로망을 좇아 전국방방곡곡을 뒤지다시피 하며 열정을 쏟았고, 가끔은 마음에 드는 땅이 있어 계약을 하려면 그 땅의 소유자가 배신 때리는 경우를 예닐곱 차례 당했다.

 

실컷 쌍방이 만족할 조건을 도출(圖出)한 뒤 모모한 날짜에 계약을 하자고 돌아서면 한양 땅에 도착하기도 전 전화가 오고, 며칠 뒤 중개인이나 소유자로부터 팔 생각이 없다 거나 갑자기 가격을 더 올려 달라는 것이다.

 

정착하고 있는 이곳 제천에서만 그런 경우를 두 번 당했는데 심지어 한 놈은 계약일 교통난(보통은 주말이나 휴일)을 무릅쓰고 도착하니 주인 놈 배시시 웃어가며 5백도 아닌 5천만 원을 올려달라는 것이다. 면상에 침을 뱉고 싶었지만 타관객지에 나 보다 덩치도 두 배는 더 큰 놈이라 아야 소리도 못하고 그 길을 도망치다시피 빠져나오다 중도에 부동산을 발견하고 결국 오기(傲氣) 끝에 천등산 박달재기슭인 이곳에 정착하게 된 것이다. 물론 전화위복이 되었지만.....

 

아무리 개개인의 거래이지만 서로 간의 외교(外交)이고 금전을 주고받는 상거래(商去來)이며 또한 그 거래에 따른 외교상 도의와 상도의(商道義)라는 게 수반 되어야한다. 차라리 처음부터 맹약을 하지 말고 희망도 주지 않았더라면 좀 섭섭할지언정 배신감 같은 건 없을 것이다. 하물며 여염집 민가의 외교도 이리 중할 진데....

 

국가의 원수끼리 기껏 손을 굳게 마주잡고 악수도 하고 건배를 부르짖으며 술잔까지 부딪는 약속을 하고 입술에 침도 마르기 전 그 거래나 약속을 깨트리는 것은 인간이 할 짓은 아니니 개//끼들이라고 비난을 받고 욕을 먹어도 할 말이 없을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7일 청와대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때 미국과 일본의 군사 협력 등을 전제로 한 '인도·태평양 지역 안보'에 참여해줄 것을 제안했으나, 문재인 대통령이 일단 이를 수용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한·미간 이견을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정상회담 이틀 뒤에 서둘러 언론에 공개해 파장이 일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의 인도네시아 국빈 방문을 수행 중인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9일 현지 브리핑에서, ·미 공동언론발표문에 들어간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동맹이 인도·태평양 지역의 안보, 안정과 번영을 위한 핵심축임을 강조했다'는 문구의 배경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이 강조했다는 것이지, 우리가 동의했다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하략)

 

트럼프 대통령의 국빈방한 시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현 정권인사들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납작 엎드려 온갖 아첨과 극찬으로 극진한 대접하는 장면을 지켜보았다. 이 점을 탓하자는 게 아니다. 다른 이도 아닌 어쩌면 대한민국 국민의 목숨과 재산을 좌지우지 하는 혈맹국의 대통령을 국빈으로 맞았으니 당연히 그래야 하고 오히려 모자람이 없나 돌아볼 필요도 있다.

 

시종일관 어울리지 않는 미소를 입에 물고 아첨을 했으면 그 아첨의 약발이 유효할 때까진 배신하지 말았어야 한다. 문제는미국과 일본의 군사 협력 등을 전제로 한 '인도·태평양 지역 안보'에 참여해줄 것을 제안했으나, 문재인 대통령이 일단 이를 수용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는 것 자체도 약소국으로서 표현할 수 있는 외교적 수사(修辭)라고 인정해 주고 싶다.

 

그러나 당사자인 트럼프 대통령이 한 발짝 물러서 발표문 초안을 수정해가며 양보한 사항은 한. 미 간 지켜야할 탑 시크리트에 속하는 비밀스런 사안일 것이다. 그런 양국 간 외교상의 비밀을 트럼프 대통령의 1호기가 서해를 건너기도 전에 발표한 것이다. 한마디로 줏대 없이 이번엔 시진핑에게 아첨을 하기 위한 배신 때리기인 것이다. 국익을 위해 굳이 시진핑에게도 아첨을 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면 이 점도 인정해 주자.

 

 

그러나 그런 사안을 시진핑의 면전에서 얘기하고 중국당국의 입에서 발표하도록 했어야 하는 게 아닐까? 그랬더라면 약소국의 대통령이 최강대국의 하나인 중국의 최고 지도자 앞에서 할 수밖에 없는 불가분의 외교수단이라는 점을 미국이 트럼프 대통령이 모를까? 트럼프 대통령 앞에선 온갖 미사여구(美辭句)를 섞어찌개 만들어 교언영색(巧言令色)을 하고 뒤통수에 대고 저 따위 수작을 벌였으니 오죽했으면 수작질이 끝나자마자트럼프 회담 끝나자마자, WSJ "대통령은 못 믿을 친구"라며 대서특필 했겠는가? 참으로 답답하고 울화통 터지는 일이 아닐 수 없다.

 

도대체, 어떻게 외교의ABC도 모르는 저런x들이 나라를 주물고 있는지...하여튼 나는 문재인 저x과 그 떨거지들을 보면 떠오르는 단어가 아마추어(兒馬鰌魚, :길들이지 않은 망아지와 맑은 물 흐리는 미꾸라지를 의미함. 오병규 본인 급조한 사자성어), 천방지축(天方地軸), 표리부동(表裏不同), 양두구육(羊頭狗肉), 배은망덕(背恩忘德), 면종복배(面從腹背)하는, 이런x들은 입술에 침도 마르기 전 그 거래나 약속을 깨트리는 것은 인간이 할 짓은 아닌 촌구석 개xx이라고 비난을 받고 욕을 먹어도 할 말이 없을 것이다.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1]

조효원(hw****) 2017-11-11 12:04:34 | 공감 0
문맹자없는 대한민국 국민이 눈어둡고 귀먹어리가 안이니 모두알고 부꾸러워 할것이니 정부당국자들은 국민에게 거짓보고하지못할것이니 신중하여야 하겠고요! 중국은 옛부터 그 근성이 이웃나라를 편하게 하는나라가 않이라는것은 알고정치외교하시기 바랍니다!
공감 신고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78621 에세이 도둑에게도 덕목(德目)은 있다.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841 35 2 09.26
78620 에세이 살바도르 달리에게서 배운다 이철훈 (ich***) 608 2 0 09.26
78619 에세이 요새 중국관광 엄청싸다고... 이영수 (yes***) 606 4 0 09.25
78618 에세이 절박한 예측. 박천복 (yor***) 604 7 1 09.25
78617 에세이 독종과 옥니. 오병규 (ss5***) 685 18 4 09.25
78616 에세이 이제는 하나가 되어야 한다. 이철훈 (ich***) 578 4 0 09.24
78615 에세이 국경(國境)이야기. 오병규 (ss8***) 789 10 1 09.24
78614 에세이 際祀와 다툼 김혜심 (dbm***) 514 1 0 09.24
78613 에세이 여로와 여자의 일생 이호택 (ski***) 509 1 0 09.23
78612 에세이 게도 구럭도 다 잃고 마는 것은 아닌지 이철훈 (ich***) 644 2 0 09.23
78611 에세이 영원한 2중대장 안철수.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843 36 4 09.23
78610 에세이 "선생님, 걔는 때려도 되는데 왜 말로 하세요?' [6] 박경열 (par***) 672 12 0 09.23
78609 에세이 그렇게 해야만 하는지 이철훈 (ich***) 568 1 0 09.22
78608 에세이 중국은 믿어서도 믿을 수도 없는 나라. 인기게시물 오병규 (ss5***) 684 27 1 09.22
78607 에세이 한국 가톨릭의 무류지권(無謬之權) 윤영노 (rho***) 613 5 1 09.22
78606 에세이 산골일기: 기적인가 기술인가?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736 25 2 09.22
78605 에세이 송영무 국방장관의 진면목. [3]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2055 168 1 09.21
78604 에세이 세월호를 이해하기 위한 기초 과학과 지식 이호택 (ski***) 566 4 0 09.21
78603 에세이 또 자충수 두는 종북 좌파. [1] 인기게시물 오병규 (ss5***) 900 41 2 09.21
78602 에세이 김명수 대법원장 임명 목을수 (mok***) 522 0 0 09.20
78601 에세이 나는 '自炊人'이다 [1] 박경열 (par***) 546 3 0 09.20
78600 에세이 만시지탄(晩時之歎)우리 기업. 오병규 (ss5***) 744 18 1 09.19
78599 에세이 노무현과 문재인 비교. 인기게시물 오병규 (ss5***) 826 26 3 09.19
78598 에세이 다시 찾아가는 천리포수목원 이철훈 (ich***) 613 2 0 09.18
78597 에세이 천국과 지옥 김어룡 (mic***) 566 2 0 09.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