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지구촌

지구촌

짧은 체류 말하지 않아도 아는 사이라서? [0]

고순철(ash***) 2017-11-09 14:17:49
크게 | 작게 조회 234 | 스크랩 0 | 찬성 0 | 반대 1

짧은 체류 말하지 않아도 아는 사이라서?

 

 

 

필자의 개인 경험에 불과한지는 모르겠지만 인터넷 커뮤니티에 보면 꼭 그런 것 같지는 않다. 남자들이 배우자 혹은 연인인 여성과의 사이에서 다툼이 있을 때 곤란한 일 중의 하나를 꼽으라면 그걸 꼭 말로 해야 알아?”

분명 여자가 삐친 것은 알겠는데, 이유를 말해주지 않으니 남자는 답답하다. 그래서 왜 그러냐라고 물으면 여자의 답변은 날 사랑하지 않지! 꼭 그걸 말로 해야 알아?”하면서 끝까지 입을 다물어버린다. 남자들로서는 미치고 환장하고 팔짝 뛸 노릇이다. 반면에 정말 친한 친구사이나 호흡이 잘 맞는 파트너 사이에는 말이 필요 없는 경우도 있다.

 

 

트럼프의 방한이 끝났다. 이제 결산할 일만 남았다.

트럼프가 기대했던(?) 폭탄발언들을 쏟아내지 않아 정부는 내심 외교적 성과를 내세우고 싶어 하는 모양이다. 그럴 수도 있을 것이다. 그동안의 트럼프의 언행만 놓고 보면 청와대와 정부의 노력이 결실을 본 것 같다. , 말싸움이 몸싸움으로 가지 않도록 관리가 잘 된 것 같다.

 

하지만 다른 글에서도 이미 썼지만 트럼프는 미치광이도 아닐뿐더러 미국이란 나라가 제도와 시스템에 의해 움직이는 나라이기 때문에 트럼프와 미국 역시 상황을 더 악화시키지 않기 위해 상황을 관리한 측면이 있어 보인다. 한미FTA 등 한미 사이의 경제현안에 대해서 폭탄성 발언을 삼간 것을 보면 충분히 알 수 있다.

안보적인 측면에서 트럼프를 입단속을 하느라 미국무기 구매와 통상 등 경제적인 면에서 대가를 지불한 것 같다.

 

 

미국의 입장에서는 중국과 일본은 서로가 맺힌 부분도 많이 있고 풀어야 할 사연들도 많고 그렇기 때문에 긴 시간을 할애 해가면서 정상들 사이에 돈독한(?) 시간을 가져야 했을 것으로 믿고 싶다. 트럼프가 코리아 패싱은 없다고 했지만 한반도의 장래에 대해 일본과 중국과는 이야기할 부분이 많기 때문이라고는 믿고 싶지 않다. 저들이 한반도의 운명을 두고 담판을 짓느라 그리도 오랜 만남이 필요한 것은 아니라 자위하고 싶다.

 

 

한국과 미국 사이에는 말을 하지 않아도 상대방의 생각을 알 수 있고 서로를 성심으로 챙겨주는 金蘭(금란)管鮑(관포)의 관계이기 때문에 일본과 중국 방문보다 훨씬 더 짧은 체류시간과 정상회담 시간을 가졌을 것이라고 애써 믿고 싶다. 그래도 우리 안보에는 이상이 없을 것이라고 안도하고 싶다.

 

無爲行의 세상에 대한 삿대질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78610 에세이 "선생님, 걔는 때려도 되는데 왜 말로 하세요?' [6] 박경열 (par***) 656 12 0 09.23
78609 에세이 그렇게 해야만 하는지 이철훈 (ich***) 558 1 0 09.22
78608 에세이 중국은 믿어서도 믿을 수도 없는 나라. 인기게시물 오병규 (ss5***) 673 27 1 09.22
78607 에세이 한국 가톨릭의 무류지권(無謬之權) 윤영노 (rho***) 596 5 1 09.22
78606 에세이 산골일기: 기적인가 기술인가?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722 25 2 09.22
78605 에세이 송영무 국방장관의 진면목. [3]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2036 168 1 09.21
78604 에세이 세월호를 이해하기 위한 기초 과학과 지식 이호택 (ski***) 541 4 0 09.21
78603 에세이 또 자충수 두는 종북 좌파. [1] 인기게시물 오병규 (ss5***) 880 41 2 09.21
78602 에세이 김명수 대법원장 임명 목을수 (mok***) 504 0 0 09.20
78601 에세이 나는 '自炊人'이다 [1] 박경열 (par***) 535 3 0 09.20
78600 에세이 만시지탄(晩時之歎)우리 기업. 오병규 (ss5***) 730 18 1 09.19
78599 에세이 노무현과 문재인 비교. 인기게시물 오병규 (ss5***) 810 26 3 09.19
78598 에세이 다시 찾아가는 천리포수목원 이철훈 (ich***) 603 2 0 09.18
78597 에세이 천국과 지옥 김어룡 (mic***) 554 2 0 09.18
78596 에세이 회전의자의 주인. 박천복 (yor***) 637 5 0 09.18
78595 에세이 유비 무환 안영일 (you***) 564 0 2 09.18
78594 에세이 1년 전 오늘 이야기. 인기게시물 오병규 (ss5***) 1019 36 2 09.18
78593 에세이 결론은 똑같아야만 한다. 이철훈 (ich***) 644 3 0 09.17
78592 에세이 미남성춘향을 죽이는 한국사회 박동완 (ppk***) 577 0 0 09.17
78591 에세이 미국의 딜레마와 대한미국. [4]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2256 62 4 09.17
78590 에세이 엄중한 위기순간에 왜 싸우는지 이철훈 (ich***) 539 1 0 09.16
78589 에세이 연상달인 한국 근현대사 암기법 27 (공무원 시험 대비 김태수 (tae***) 500 0 0 09.16
78588 에세이 적벽대전의 후유증. 오병규 (ss5***) 628 15 2 09.16
78587 에세이 視·觸(눈, 손)으로 만나는 점자명함 이재호 (hl5***) 493 0 0 09.15
78586 에세이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올린다. [2]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1196 61 2 0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