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지구촌

지구촌

짧은 체류 말하지 않아도 아는 사이라서? [0]

고순철(ash***) 2017-11-09 14:17:49
크게 | 작게 조회 261 | 스크랩 0 | 찬성 0 | 반대 1

짧은 체류 말하지 않아도 아는 사이라서?

 

 

 

필자의 개인 경험에 불과한지는 모르겠지만 인터넷 커뮤니티에 보면 꼭 그런 것 같지는 않다. 남자들이 배우자 혹은 연인인 여성과의 사이에서 다툼이 있을 때 곤란한 일 중의 하나를 꼽으라면 그걸 꼭 말로 해야 알아?”

분명 여자가 삐친 것은 알겠는데, 이유를 말해주지 않으니 남자는 답답하다. 그래서 왜 그러냐라고 물으면 여자의 답변은 날 사랑하지 않지! 꼭 그걸 말로 해야 알아?”하면서 끝까지 입을 다물어버린다. 남자들로서는 미치고 환장하고 팔짝 뛸 노릇이다. 반면에 정말 친한 친구사이나 호흡이 잘 맞는 파트너 사이에는 말이 필요 없는 경우도 있다.

 

 

트럼프의 방한이 끝났다. 이제 결산할 일만 남았다.

트럼프가 기대했던(?) 폭탄발언들을 쏟아내지 않아 정부는 내심 외교적 성과를 내세우고 싶어 하는 모양이다. 그럴 수도 있을 것이다. 그동안의 트럼프의 언행만 놓고 보면 청와대와 정부의 노력이 결실을 본 것 같다. , 말싸움이 몸싸움으로 가지 않도록 관리가 잘 된 것 같다.

 

하지만 다른 글에서도 이미 썼지만 트럼프는 미치광이도 아닐뿐더러 미국이란 나라가 제도와 시스템에 의해 움직이는 나라이기 때문에 트럼프와 미국 역시 상황을 더 악화시키지 않기 위해 상황을 관리한 측면이 있어 보인다. 한미FTA 등 한미 사이의 경제현안에 대해서 폭탄성 발언을 삼간 것을 보면 충분히 알 수 있다.

안보적인 측면에서 트럼프를 입단속을 하느라 미국무기 구매와 통상 등 경제적인 면에서 대가를 지불한 것 같다.

 

 

미국의 입장에서는 중국과 일본은 서로가 맺힌 부분도 많이 있고 풀어야 할 사연들도 많고 그렇기 때문에 긴 시간을 할애 해가면서 정상들 사이에 돈독한(?) 시간을 가져야 했을 것으로 믿고 싶다. 트럼프가 코리아 패싱은 없다고 했지만 한반도의 장래에 대해 일본과 중국과는 이야기할 부분이 많기 때문이라고는 믿고 싶지 않다. 저들이 한반도의 운명을 두고 담판을 짓느라 그리도 오랜 만남이 필요한 것은 아니라 자위하고 싶다.

 

 

한국과 미국 사이에는 말을 하지 않아도 상대방의 생각을 알 수 있고 서로를 성심으로 챙겨주는 金蘭(금란)管鮑(관포)의 관계이기 때문에 일본과 중국 방문보다 훨씬 더 짧은 체류시간과 정상회담 시간을 가졌을 것이라고 애써 믿고 싶다. 그래도 우리 안보에는 이상이 없을 것이라고 안도하고 싶다.

 

無爲行의 세상에 대한 삿대질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78639 에세이 나의 고향 초계의 찬미 박중구 (jkp**) 494 1 0 10.02
78638 에세이 추석과 고향 박중구 (jkp**) 481 0 0 10.01
78637 에세이 과거보다 미래로 가는 타임머신 이철훈 (ich***) 526 0 0 10.01
78636 에세이 文 정권의 장례식 예행연습(豫行演習).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918 37 1 10.01
78635 에세이 제발!! 국방(國防)은 건들지 마세요!!!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777 32 1 10.01
78634 에세이 귀향(歸鄕) ① [1] 조성구 (gad***) 576 2 5 10.01
78633 에세이 사자후와 사족 이철훈 (ich***) 548 2 0 09.30
78632 에세이 내 고향 우루무치. 오병규 (ss8***) 619 6 3 09.30
78631 에세이 힘든 길이 최상의 길이 되기도 한다. 이철훈 (ich***) 548 2 0 09.29
78630 에세이 대통령의 실정(失政)과 딜레마.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1018 48 3 09.29
78629 에세이 서열과 영역싸움의 결말은 이철훈 (ich***) 694 2 0 09.28
78628 에세이 참 난감한 일을 받아 들이고 나니 [1] 이호택 (ski***) 718 4 0 09.28
78627 에세이 연상달인 아이디어 3 김태수 (tae***) 488 0 0 09.28
78626 에세이 좁은 터널을 여전히 달리고 있다. 이철훈 (ich***) 550 1 0 09.27
78625 에세이 산골일기: 우중 산책. 오병규 (ss8***) 645 8 2 09.27
78624 에세이 대문 이(齒) (맏 언니) [2] 윤숙경 (apo***) 736 3 0 09.26
78623 에세이 작은 배려와 도움의 손길 이철훈 (ich***) 574 1 0 09.26
78622 에세이 적폐청산과 노무현.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742 28 4 09.26
78621 에세이 도둑에게도 덕목(德目)은 있다.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831 35 2 09.26
78620 에세이 살바도르 달리에게서 배운다 이철훈 (ich***) 596 2 0 09.26
78619 에세이 요새 중국관광 엄청싸다고... 이영수 (yes***) 592 4 0 09.25
78618 에세이 절박한 예측. 박천복 (yor***) 593 7 1 09.25
78617 에세이 독종과 옥니. 오병규 (ss5***) 673 18 4 09.25
78616 에세이 이제는 하나가 되어야 한다. 이철훈 (ich***) 567 4 0 09.24
78615 에세이 국경(國境)이야기. 오병규 (ss8***) 775 10 1 0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