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지구촌

지구촌

짧은 체류 말하지 않아도 아는 사이라서? [0]

고순철(ash***) 2017-11-09 14:17:49
크게 | 작게 조회 290 | 스크랩 0 | 찬성 0 | 반대 1

짧은 체류 말하지 않아도 아는 사이라서?

 

 

 

필자의 개인 경험에 불과한지는 모르겠지만 인터넷 커뮤니티에 보면 꼭 그런 것 같지는 않다. 남자들이 배우자 혹은 연인인 여성과의 사이에서 다툼이 있을 때 곤란한 일 중의 하나를 꼽으라면 그걸 꼭 말로 해야 알아?”

분명 여자가 삐친 것은 알겠는데, 이유를 말해주지 않으니 남자는 답답하다. 그래서 왜 그러냐라고 물으면 여자의 답변은 날 사랑하지 않지! 꼭 그걸 말로 해야 알아?”하면서 끝까지 입을 다물어버린다. 남자들로서는 미치고 환장하고 팔짝 뛸 노릇이다. 반면에 정말 친한 친구사이나 호흡이 잘 맞는 파트너 사이에는 말이 필요 없는 경우도 있다.

 

 

트럼프의 방한이 끝났다. 이제 결산할 일만 남았다.

트럼프가 기대했던(?) 폭탄발언들을 쏟아내지 않아 정부는 내심 외교적 성과를 내세우고 싶어 하는 모양이다. 그럴 수도 있을 것이다. 그동안의 트럼프의 언행만 놓고 보면 청와대와 정부의 노력이 결실을 본 것 같다. , 말싸움이 몸싸움으로 가지 않도록 관리가 잘 된 것 같다.

 

하지만 다른 글에서도 이미 썼지만 트럼프는 미치광이도 아닐뿐더러 미국이란 나라가 제도와 시스템에 의해 움직이는 나라이기 때문에 트럼프와 미국 역시 상황을 더 악화시키지 않기 위해 상황을 관리한 측면이 있어 보인다. 한미FTA 등 한미 사이의 경제현안에 대해서 폭탄성 발언을 삼간 것을 보면 충분히 알 수 있다.

안보적인 측면에서 트럼프를 입단속을 하느라 미국무기 구매와 통상 등 경제적인 면에서 대가를 지불한 것 같다.

 

 

미국의 입장에서는 중국과 일본은 서로가 맺힌 부분도 많이 있고 풀어야 할 사연들도 많고 그렇기 때문에 긴 시간을 할애 해가면서 정상들 사이에 돈독한(?) 시간을 가져야 했을 것으로 믿고 싶다. 트럼프가 코리아 패싱은 없다고 했지만 한반도의 장래에 대해 일본과 중국과는 이야기할 부분이 많기 때문이라고는 믿고 싶지 않다. 저들이 한반도의 운명을 두고 담판을 짓느라 그리도 오랜 만남이 필요한 것은 아니라 자위하고 싶다.

 

 

한국과 미국 사이에는 말을 하지 않아도 상대방의 생각을 알 수 있고 서로를 성심으로 챙겨주는 金蘭(금란)管鮑(관포)의 관계이기 때문에 일본과 중국 방문보다 훨씬 더 짧은 체류시간과 정상회담 시간을 가졌을 것이라고 애써 믿고 싶다. 그래도 우리 안보에는 이상이 없을 것이라고 안도하고 싶다.

 

無爲行의 세상에 대한 삿대질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85625 에세이 감성이 아닌 논리로 이철훈 (ich***) 336 2 0 11.01
85624 에세이 나이 들어도 晩秋의 상념은 애달퍼라 [3] 이호택 (ski***) 395 5 1 11.01
85623 에세이 목련나무 그늘 아래 서릿발 김홍우 (khw***) 377 4 0 11.01
85622 지구촌 시민대토론회 초대장 배문태 (bae***) 278 0 0 11.01
85621 지구촌 가난한 노파가 깨달은 법안 이호택 (ski***) 288 0 0 11.01
85620 지구촌 †…금단열매를 따 먹었다는 진정한 의미는....? 김용구 (yon***) 261 2 0 11.01
85619 지구촌 …당신의 영원한 생명의 밧줄은 무엇입니까? 김용구 (yon***) 288 2 0 11.01
85618 에세이 만리장성(萬里長城)과 일대일로(一帶一路).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520 26 2 11.01
85617 에세이 독수리에게서 배우는 자식교육 이철훈 (ich***) 427 4 0 10.31
85616 지구촌 "히틀러, 1955년도에도 생존" 윤영노 (rho***) 336 0 0 10.31
85615 지구촌 ◈만든 자와 만들어진 것의 관계는 종속지간. 강불이웅 (kbl*) 257 1 0 10.31
85614 지구촌 금연 치료약이 있다고 합니다. 이상국 (lsg***) 248 1 0 10.31
85613 에세이 위인설관(爲人設官)의 맨 얼굴. [2]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590 40 4 10.31
85612 에세이 등신(等神)외교의 진수(眞髓) [5]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900 55 3 10.31
85611 지구촌 앵무새의 의리와 헌신 이호택 (ski***) 322 0 0 10.31
85610 지구촌 †…종교생활이냐? 신앙생활이냐? 김용구 (yon***) 364 2 0 10.31
85609 지구촌 †…독자께선 영원한 속죄에 해당되십니까? 김용구 (yon***) 355 2 0 10.31
85608 지구촌 ◈악인의 악이 강할수록 의인의 의도 강력하게 연단된다. 강불이웅 (kbl*) 322 2 1 10.30
85607 지구촌 일본 초등학생들의 한국수학여행<폄> [3] 박경열 (par***) 338 3 0 10.30
85606 에세이 교육이 변해야 나라가 살 수 있다. 오정오 (ifo***) 416 14 0 10.30
85605 에세이 새로운 신언서판 이철훈 (ich***) 356 1 0 10.30
85604 에세이 휴 여기에 없어서 다행 김홍우 (khw***) 439 7 0 10.30
85603 에세이 중심잡기와 평생학문. 박천복 (yor***) 400 3 0 10.30
85602 에세이 가만히 있는 사람 김홍우 (khw***) 323 2 0 10.30
85601 지구촌 자동차세를 지금 당장 개정하여 낮추어라. 황효상 (hhs***) 279 0 0 1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