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마당 > 야당

야당

우리는 이것때문에 후진국을 벗어나지 못한다. [0]

이광수(cha***) 2017-11-10 21:57:45
크게 | 작게 조회 577 | 스크랩 0 | 찬성 3 | 반대 0

돈 없으면 선거에 나갈 수 없는 나라

<선거의 속살①> 최저임금 받고 2,487시간 일해야 선거 나갈 수 있다니?

2016년이 밝았다. 올해 4월 13일에는 국회의원 총선거가 있다. 그러나 국회는 아직도 선거구 획정을 하지 못하고 있다. 그래서 올해 1월 1일부터는 전국의 모든 선거구가 무효로 되었다.

이 문제는 양비론으로 볼 문제는 아니다. 새누리당이 정당득표율과 의석수를 연계시키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에 끝까지 반대하고 있기 때문에 일이 이렇게 되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선거관리위원회도 제안한 방안이고, 정의화 국회의장과 이병석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새누리당)도 제안한 방안이지만, 새누리당이 끝내 거부했다.

그래서 큰 틀의 변화는 어렵게 되었다. 정의화 의장이 직권상정을 한다고 하니, 지금의 틀내에서 선거구 획정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선거구 획정이 된다고 해서 대한민국 선거법의 문제가 해결되는 것은 아니다. 2016년 총선에 출마하려고 하는 소수정당 후보자, 무소속 후보자들은 높은 선거법의 장벽에 부딪히게 되어 있다.

대한민국은 기가 막힌 선거법을 갖고 있는 나라다. 돈 없으면 선거도 나오지 못하게 해 놓았다. 국회의원 선거에 나가려면 선거관리위원회에 일단 1,500만원을 기탁금으로 내고 시작해야 한다. 최저임금을 받는 노동자가 출마를 하려면, 2,487시간(2016년 시급 6,030원 기준)을 꼬박 일해야 벌 수 있는 돈이다.

누가 이런 조항을 만들었는지 추적해 보았다. 이승만, 박정희.. 이런 이름들이 나온다. 1958년 이승만 대통령 시절에 장기집권을 꾀하면서 기탁금 조항이 만들어졌다. 그 전까지는 기탁금이라는 제도가 아예 없었다.

이 제도는 4.19 혁명이 일어난 후에 폐지된다. 나쁜 의도로 만들어진 잘못된 제도였기 때문이다. 그런데 박정희 대통령이 장기집권을 꾀하면서 1973년 9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기탁금 제도를 부활시킨다. 반대세력들이 선거에 나오지 못하게 하려고 장벽을 쌓은 것이다.

문제는 이렇게 만들어진 독소조항이 87년 민주화 이후에도 바뀌지 않고 남아 있다는 데 있다. 그 이유는 간단하다. 기득권을 가진 거대정당들 입장에서는 이런 조항들을 그냥 놔두는 것이 이득이다. 새로운 정치세력이 등장하기가 그만큼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선거에서 일정 비율 이상 득표하면 기탁금을 돌려받는 조항이 있기는 하다. 그러나 그것은 소수정당 후보자나 무소속 후보자에게는 '그림의 떡'이다.

내가 실제로 선거에 나가는 후보자라고 한번 생각을 해 보자. 그것도 새누리당, 새정치민주연합(이제는 더불어민주당)같은 기득권 정당 후보가 아닌 상태로 국회의원 선거에 나간다고 가정을 해 보자. 소수정당 후보나 무소속 후보 입장에서는 기탁금 1,500만원을 내면 돌려받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선거에서 15% 이상을 얻으면 전액을 돌려받고, 10% 이상을 얻으면 절반을 돌려받을 수 있게 되어 있지만, 소수정당이나 무소속 후보자가 처음부터 이 정도의 득표율을 얻기란 매우 어렵다. 결국 많은 경우에 1,500만원의 기탁금을 날릴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다.

요즘 '알바당' 영상이 화제를 모으고 있지만, 실제로 알바 노동자가 선거에 나갈 수 있을까? 선거에 나가서 자기 목소리를 내기 위해 2,487시간 동안 일한 돈을 포기할 수 있는 알바노동자가 있을까? 결국 지금의 기탁금 제도는 '돈이 없는 사람은 선거도 나가지 말라'는 것에 다름아니다.

과연 외국에서도 이런 제도를 갖고 있는지 조사해 보았다. 놀랍게도 대한민국과 비슷한 기탁금 제도를 갖고 있는 나라는 일본이 유일했다. 일본을 제외한 다른 나라들은 기탁금이라는 제도 자체가 아예 없거나, 기탁금의 액수가 매우 낮았다. 예를 들어 미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스위스, 스웨덴은 기탁금 제도가 아예 없다. 영국,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오스트리아는 기탁금이 있지만, 매우 소액이다.

호주 271,000원, 뉴질랜드 165,000원, 캐나다 867,000원, 오스트리아 570,000원..... 모두 민주주의가 잘 되는 나라들인데, 이 나라들의 기탁금은 대한민국에 비하면 '껌값' 수준이다.

필자는 녹색당에서 활동하고 있다. 녹색당은 2012년 3월에 창당한 신생정당이고, 아직 국회의원이 없는 원외정당이다. 그래서 국고보조금도 전혀 받지 못하고, 선거비용 전액을 당비로만 마련해야 한다.

그래도 녹색당은 후보들이 내는 기탁금을 후보 개인이 부담하게 하지 않고, 당원들이 십시일반으로 모아서 마련한다. 그런데 후보 1명을 내려면 1,500만원을 마련해야 한다. 20명을 내려면 기탁금만 3억원이다.

만약 전국에 모두 후보를 내고, 비례대표 후보도 낸다면, 후보가 250명이 넘는다. 기탁금만 37억 5천만원이 들어간다. 그래서 소수정당은 지역구에 후보를 많이 낼 수가 없다. 돈이 없기 때문이다. 이런 식의 장벽은 다양한 정치세력이 경쟁하는 것을 가로막는다.

현재 기탁금 제도에 대해서는 헌법재판소에 위헌소송이 계류중이다. 녹색당이 기탁금제도에 대해 헌법소원을 제기했기 때문이다. 부디 내년 총선 전에 헌법재판소가 현명한 결정을 내리기를 바란다.

///////////////////////////////////////////////////////////////////////

우리가 미국의 트럼프나 영국의 테리사 메이처럼 훌륭한 정치인을 내지 못하는 이유가 있다.

대통령 선거 출마시 기탁금 3억원.

국회의원 출마시 기탁금 1천 500만원.

이런 식이라면은, 돈이 없으면 선거에 나오지 말라는 말밖에 되지 않는다.

이 기탁금 제도를 누가 만들었을까를 조사해보면,

영락없이 예전에 부패했던 정치인 2인. 이승만과 박정희라는 이름이 나온다.

그리고 박정희가 총맞아 죽고 나서도,

전두환, 노태우, 김영삼, 김대중, 노무현, 이명박

이것들 전부다 이 기탁금제도를 바꿀 생각을 안해온 것이다.

왜냐하면, 기탁금 3억원을 걸어놔야 신생정당이 탄생해서,

자유한국당과 더민주당 이 두부류의

밥그릇을 가로채 가는 것을 막을 수 있기 때문이다.

지금 현재 야당의 홍준표나, 안철수나, 유승민 포함해서.

얘네는 현재 정치판이 다 썩었고 인재가 없다고 한탄을 하지만,

실제로는 지네 스스로가 참신하고 새로운 인물의 정치판 진입을 위한 진입로를 쳐막고는

정치가 썩었다고 엄한 소리를 해대는 것이다.

결국은 문재인이 홍준표 비롯해서,

얘네가 자기네 밥그릇을 내려놓을 생각을 안한다면,

이대로 한국은 세월호 가라앉듯이 가라앉게 될 것이고. 국가의 위기를 구할 사람은 나타나지 않은채,

대한민국이라는 국가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될 것이다.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여당 토론마당 이용원칙 안내 인기게시물 토론장 (xfo***) 8579457 0 0 07.17
235998 정부 똥뭍은 개가 겨뭍은 개를 나무라네 ? 이정범 (gka***) 260 4 4 11.20
235997 정부 홍준표 다음은 당신차례이다. 다죽기 전에 일어나라 [1] 김신웅 (ksw**) 420 34 0 11.20
235996 정부 *블랙리스트 조사위원장 민중기 판사와 나* 김성 (eri***) 339 27 0 11.20
235995 정부 개자슥들과 피의보복 [1] 김신웅 (ksw**) 279 11 0 11.20
235994 정부 文대통령이 외치는 대화와 평화는, 戰爭前夜의 종소리. 인기게시물 안복순 (hel*) 1802 271 2 11.20
235993 정부 그들만의 리그 변남수 (fur***) 294 14 0 11.20
235992 정부 *광주고법이 세월호 CCTV영상삭제 무죄* 김성 (eri***) 525 47 0 11.20
235991 정부 *운동권이 장악한 청와대의 문재인 공산정권* 인기게시물 김성 (eri***) 565 61 0 11.20
235990 정부 예수님은 성자이시면서 위대한 공산주의자 였다는 글 소개 [1] 정득용 (jdy***) 246 0 3 11.20
235989 정부 지진 피해 방지책은 지진 현장에 있었다. 최기태 (ktc***) 357 22 0 11.20
235988 정부 공안 검사들, “국가에 충성한 죄밖에 없다고 했는가?" 최기태 (ktc***) 431 24 0 11.20
235987 정부 이칠성 경찰청장 사임 아주 유치한 수법 주경호 (ebs***) 364 35 0 11.19
235986 정부 서훈국정원장의간첩행위. 이진태 (kae***) 499 40 1 11.19
235985 정부 서훈국정원장이간첩이다, 인기게시물 이진태 (kae***) 561 64 0 11.19
235984 정부 추악한 문재인, 탄핵 가게 될 것 인기게시물 이정숙 (can**) 870 138 0 11.19
235983 정부 *김대중 문재인 추종 경찰이 가장 큰 살인조직 김성 (eri***) 301 37 0 11.19
235982 정부 국정원장. 이진태 (kae***) 339 10 0 11.19
235981 정부 박근혜 정권 국정원장들을 위한 변명 김형민 (098***) 246 2 13 11.19
235980 정부 광주 전라도 축제 그명제가 잘못되였소! 조효원 (hwj***) 325 33 0 11.19
235979 정부 부당 탄핵에 대한 심판이 다가오고 있다 인기게시물 이정숙 (can**) 1099 167 1 11.19
235978 정부 토양의 액성한계 학설 조항구 (roy***) 176 3 0 11.19
235977 정부 시진핑, 쌍중단 아닌 쌍폐기 제시해야 공평한 제안이다. 심정섭 (bub***) 196 5 0 11.19
235976 정부 안녕하신가요, 이진태 (kae***) 278 30 0 11.19
235975 정부 문청와대 정무수석 조윤선검토 조항구 (roy***) 272 7 2 11.19
235974 정부 국회의 적패청산 박경숙 (mar***) 319 49 0 11.19
235973 정부 난 세상에 세월호처럼 욹구어먹는것은 첨봤다. 인기게시물 김일용 (zer***) 764 131 0 11.19
235972 정부 털어봐야 먼지뿐이 더나왔냐? 김일용 (zer***) 375 48 1 11.19
235971 정부 문재인의완장. 인기게시물 이진태 (kae***) 608 60 1 11.19
235970 정부 우방국 대통령에 대한 예의를 지켜야. 이상국 (lsg***) 245 23 0 11.19
235969 정부 *서해순을 살인마 몬 문재인 김대중 추종자* 김성 (eri***) 315 42 0 1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