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에세이

에세이

당신은 친구가 몇 명이나 있소 [0]

조동찬(dcc***) 2017-11-09 16:07:52
크게 | 작게 조회 248 | 스크랩 0 | 찬성 0 | 반대 0


 

나의 청소년 시절 평균수명은 57세 정도였다. 회갑을 지낸 사람은 별로 보지 못했고 회갑 지낸 노인들은 복노인이라 칭송의 대상으로 존경했었다. 40대가 넘으면 어른 대접하더니 지금은 60대면 청년취급을 한다. 나도 모르게 100세 시대라며 산다. 친구들을 만나보면 100세는 기본으로 생각하는 것 같고 그전에 죽을 것이라는 이야기는 없다. 나도 20년 전쯤 퇴직을 앞두고 이런저런 생각을 할 때 지금 나이쯤은 이 세상 사람이 아닐 것이란 쪽으로 무게를 두었다.

 

예측이 너무 빗나갔다. 아직 숨 쉬고 밥 먹는 걸 보면 죽음을 예측하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 일단은 100세 시대이니 그것을 기준으로 삶을 새로이 준비해야 될 것 같다. 퇴직할 때 나머지 슬슬 유람이나 하면서 놀다가 병들면 좀 아프다가 죽으면 되지 했다. 지금 돌이켜 보면 너무나 잘못된 판단이다. 내일 죽더라도 뭔가 할일을 만들어야 했다. 동료들이 나름 퇴직 후 일거리를 만드는 걸 보고 이 나이에 뭘 힘들게 살아가려고 하느냐고 했던 말이 부끄럽다. 차츰 일할꺼리가 없어지고 놀꺼리도 마뜩치 않다. 노는 것도 쉽지를 않다. 이런 저런 이유로 친구들의 만남이 줄어든다.

 

나이 비슷한 또래는 삶의 방식이나 정보가 비슷하다. 한계를 뛰어넘기가 힘들다. 손자를 친구삼아 이야기 하다보면 새삼 배울 것이 있다. 10년 정도 선배들과 이야기 하다보면 연륜에 따른 지혜도 배운다. 나이나 성별, 출신지역. 학교, 경력 따위는 필요 없다. 흥미와 관심을 이야기 할 수 있는 사람이면 된다. 만남이 삶을 풍부하게 만들면 되겠다. 나에게 그런 친구가 있나? 꼭 집어서 있다 없다 말할 수도 없다. 과거의 동료나 친구들에 집착하지 않고 새로운 사회관계망을 만들어야하겠다. 당신은 친구가 몇 명이나 있소.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78696 에세이 현판(懸板)이야기. [1]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706 35 0 10.17
78695 에세이 92세의 여의사에게 감동을 받는다. 이철훈 (ich***) 588 9 0 10.16
78694 에세이 다중 우주, 암흑 에너지 지장경속의 무한시간 이호택 (ski***) 403 0 0 10.16
78693 에세이 노인의 일과. 박천복 (yor***) 527 14 0 10.16
78692 에세이 흰지팡이 길 나서신다 이재호 (hl5***) 433 0 0 10.16
78691 에세이 연상달인 한국 근현대사 암기법 29 (공무원 시험 대비 김태수 (tae***) 432 0 0 10.16
78690 에세이 게시판에 글은 왜 올리는가?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655 27 1 10.16
78689 에세이 다이어트 성공하기 이철훈 (ich***) 515 0 0 10.15
78688 에세이 불감청고소원(不敢請固所願).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611 24 1 10.15
78687 에세이 일중즉측(日中則昃), 월영즉식(月盈則食). 오병규 (ss8***) 566 17 2 10.14
78686 에세이 같은 것 갓지만 전혀 다른 모습 이철훈 (ich***) 534 0 0 10.14
78685 에세이 조성구씨 내 말 좀 들어 보오!(2부) 오병규 (ss8***) 581 15 1 10.13
78684 에세이 조성구씨 내 말 좀 들어 보오!(1부)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589 21 1 10.13
78683 에세이 여러분! 심청전, 헬렌켈러 위인전을 아시나요? 이재호 (hl5***) 427 0 1 10.13
78682 에세이 오병규 우화(寓話): 세 마리 호랑이 [4]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860 36 2 10.13
78681 에세이 통폐합의 계절 조성구 (gad***) 488 0 9 10.13
78680 에세이 옳고 그름을 가려주는 기자정신 이철훈 (ich***) 464 1 0 10.12
78679 에세이 나의 가을 戀歌 조성구 (gad***) 549 1 9 10.12
78678 에세이 끔찍한 예언의 적중 그리고...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958 54 3 10.12
78677 에세이 질을 하지 맙시다 김홍우 (khw***) 590 1 0 10.12
78676 에세이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의 감정싸움이.... [1]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808 56 1 10.11
78675 에세이 신문 방송의 저질 기사도 타도의 대상이다 박경열 (par***) 442 4 0 10.11
78674 에세이 우리 문자 한글이 시각장애인에게 주는 교훈 이재호 (hl5***) 379 0 0 10.11
78673 에세이 약수터의 바가지 김홍우 (khw***) 542 0 0 10.11
78672 에세이 한강까지 왜이러나! 최융재 (yoo***) 476 3 0 1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