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지구촌

지구촌

짧은 체류 말하지 않아도 아는 사이라서? [0]

고순철(ash***) 2017-11-09 14:17:49
크게 | 작게 조회 263 | 스크랩 0 | 찬성 0 | 반대 1

짧은 체류 말하지 않아도 아는 사이라서?

 

 

 

필자의 개인 경험에 불과한지는 모르겠지만 인터넷 커뮤니티에 보면 꼭 그런 것 같지는 않다. 남자들이 배우자 혹은 연인인 여성과의 사이에서 다툼이 있을 때 곤란한 일 중의 하나를 꼽으라면 그걸 꼭 말로 해야 알아?”

분명 여자가 삐친 것은 알겠는데, 이유를 말해주지 않으니 남자는 답답하다. 그래서 왜 그러냐라고 물으면 여자의 답변은 날 사랑하지 않지! 꼭 그걸 말로 해야 알아?”하면서 끝까지 입을 다물어버린다. 남자들로서는 미치고 환장하고 팔짝 뛸 노릇이다. 반면에 정말 친한 친구사이나 호흡이 잘 맞는 파트너 사이에는 말이 필요 없는 경우도 있다.

 

 

트럼프의 방한이 끝났다. 이제 결산할 일만 남았다.

트럼프가 기대했던(?) 폭탄발언들을 쏟아내지 않아 정부는 내심 외교적 성과를 내세우고 싶어 하는 모양이다. 그럴 수도 있을 것이다. 그동안의 트럼프의 언행만 놓고 보면 청와대와 정부의 노력이 결실을 본 것 같다. , 말싸움이 몸싸움으로 가지 않도록 관리가 잘 된 것 같다.

 

하지만 다른 글에서도 이미 썼지만 트럼프는 미치광이도 아닐뿐더러 미국이란 나라가 제도와 시스템에 의해 움직이는 나라이기 때문에 트럼프와 미국 역시 상황을 더 악화시키지 않기 위해 상황을 관리한 측면이 있어 보인다. 한미FTA 등 한미 사이의 경제현안에 대해서 폭탄성 발언을 삼간 것을 보면 충분히 알 수 있다.

안보적인 측면에서 트럼프를 입단속을 하느라 미국무기 구매와 통상 등 경제적인 면에서 대가를 지불한 것 같다.

 

 

미국의 입장에서는 중국과 일본은 서로가 맺힌 부분도 많이 있고 풀어야 할 사연들도 많고 그렇기 때문에 긴 시간을 할애 해가면서 정상들 사이에 돈독한(?) 시간을 가져야 했을 것으로 믿고 싶다. 트럼프가 코리아 패싱은 없다고 했지만 한반도의 장래에 대해 일본과 중국과는 이야기할 부분이 많기 때문이라고는 믿고 싶지 않다. 저들이 한반도의 운명을 두고 담판을 짓느라 그리도 오랜 만남이 필요한 것은 아니라 자위하고 싶다.

 

 

한국과 미국 사이에는 말을 하지 않아도 상대방의 생각을 알 수 있고 서로를 성심으로 챙겨주는 金蘭(금란)管鮑(관포)의 관계이기 때문에 일본과 중국 방문보다 훨씬 더 짧은 체류시간과 정상회담 시간을 가졌을 것이라고 애써 믿고 싶다. 그래도 우리 안보에는 이상이 없을 것이라고 안도하고 싶다.

 

無爲行의 세상에 대한 삿대질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85663 에세이 영화 속 얼굴들로 보는 세월 (6) 제임스 코번 김홍우 (khw***) 246 3 0 11.06
85662 지구촌 글쓰기: 전쟁이란? 황효상 (hhs***) 198 0 0 11.06
85661 지구촌 †…당신에게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김용구 (yon***) 213 3 0 11.06
85660 지구촌 ◈예수님을 사랑하는 것과 아는 것의 차이는 하늘과 땅 강불이웅 (kbl*) 207 2 1 11.06
85659 에세이 크고 작은 인연 모두 자신이 만든것이다 이철훈 (ich***) 271 0 0 11.06
85658 에세이 연상달인 한국 근현대사 암기법 31 김태수 (tae***) 208 0 0 11.05
85657 에세이 공무원 한국사 암기법 사전 9 김태수 (tae***) 204 0 0 11.05
85656 지구촌 널리 사랑하라 이호택 (ski***) 215 0 0 11.05
85655 지구촌 높은 지위에 오르고자 하는 사람은 이호택 (ski***) 219 1 0 11.05
85654 지구촌 †…관계(關係)의 삶과 授受 의 法則, 김용구 (yon***) 213 2 0 11.05
85653 지구촌 †…이것이 바로 당신의 구원의 길입니다. 김용구 (yon***) 214 1 0 11.05
85652 지구촌 ◈대화할 수 있는 사람이냐, 진단받아야 할 환자냐? 강불이웅 (kbl*) 254 2 0 11.05
85651 에세이 대통령께 드리는 충언(忠言).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518 35 4 11.05
85650 에세이 아들보다 딸을 선호하는 부모들 이철훈 (ich***) 395 2 0 11.05
85649 에세이 가진자의 은행....서민은 안중에도 없는 은행..... 안인철 (dan***) 294 1 1 11.05
85648 에세이 동물의 그것 [2] 윤숙경 (apo***) 316 2 1 11.04
85647 지구촌 ††† ~ 怨讐를 사랑하라,...(거꾸로 사는 삶) 김용구 (yon***) 260 2 0 11.04
85646 지구촌 †…하나님께서 당신을 얼마나 사랑하시면...! 김용구 (yon***) 264 2 0 11.04
85645 에세이 일본은 여전히 배움의 대상. [6]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2121 179 1 11.04
85644 에세이 어떤 결정을 하던 자신의 책임이다. 이철훈 (ich***) 381 1 1 11.04
85643 조토마소식 Lg 통신 개인 정보 유출 농후 신동조 (dit*) 248 0 0 11.03
85642 지구촌 설교하나님의 안전지대/11월5일주/강단초록/성령강림 후 박영규 (392***) 221 1 0 11.03
85641 지구촌 ◈이 시대 이 나라 이 국민이 요망하는 대통령상. 강불이웅 (kbl*) 259 1 0 11.03
85640 에세이 용산 한미 연합사 훈련병 올빼미 ? 한재혁 (gam***) 287 0 1 11.03
85639 지구촌 일곱 종류의 아내 이호택 (ski***) 290 1 1 1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