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마당 > 야당

야당

대선출마할때 보전받을 수 없는돈. [0]

이광수(cha***) 2017-11-10 21:59:42
크게 | 작게 조회 486 | 스크랩 0 | 찬성 2 | 반대 0

돈 없어도 대선 출마?… 헌재 "기탁금, 3억도 많다"

현행 5억 기탁금 규정에 헌법불합치 결정

김하영 기자 2008.11.27 18:25:00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기 위해 5억 원의 기탁금을 내야 한다는 공직선거법 조항(제56조 제1항 제1호)에 대해 헌법재판소가 27일 헌법 불합치 결정을 내렸다. 기탁금 조항은 '후보 난립'을 위해 도입됐지만, 액수가 과도해 공무담임권을 침해할 수 있다는 이유다.

27일 헌재는 장기표 신문명정책연구원장이 낸 헌법소원 선고에서 "후보자 난립 방지를 위해 기탁금 제도를 두더라도 후보 예정자의 참정권과 정치적 의사표현의 자유를 과도하게 제약되지 않는 한도 내에서 입법자의 정책적 재량이 행사돼야 한다"며 "그 금액이 현저하게 과다하거나 불합리하게 책정된 것이라면 허용될 수 없다"고 판단했다.

헌재는 특히 "5억 원의 기탁금은 대통령 선거 입후보 예정자가 조달하기에 매우 높은 액수임이 명백하다"며 "주요 정당의 경우 국고보조금을 받으므로 5억 원의 기탁금 마련이 가능할 것이나, 국고보조금이 지급되지 않는 군소 정당의 추천을 받을 후보 예정자이거나 무소속 후보예정자의 경우 특별히 재력가가 아니라면 부채를 지거나 기부를 받지 않는 한 5억 원 마련은 사실상 어려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헌재는 "5억 원은 국민들의 인지도가 어느 정도 있는 예비후보자라 하더라도 쉽게 모금할 수 있는 액수라고 보기 어렵고, 지지도가 높은 후보자라고 하더라도 그 지지도가 반드시 후원금의 기부액수로 연결될 것이라고 단정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헌재는 "기탁금이 고액이 아닐 경우 후보자가 늘어날 가능성은 있지만, 무소속 후보자의 경우 검인된 추천장을 사용하여 총 선거권자 2500~5000명의 추천을 받아야 하며, 통상 대통령선거에서 소요되는 많은 비용과 노력을 감안하면 기탁금 액수만 갖고 후보자 난립 문제를 대처할 필요는 없다고 볼 것"이라며 "정당정치의 발전과 국민들의 정치문화의 성숙도에 따라 진지하지 못한 후보자의 난립현상은 줄어들 수 있다"고 우려를 일축했다.

헌재는 이어 "아무리 훌륭한 자질을 가지고 있거나 사회적으로 지지를 받는 사람들이라도 5억 원이 지나친 부담이 돼 입후보를 포기하게 한다면 이들에게 대통령직에 대한 피선거권의 행사가 봉쇄당하게 된다"며 "그러한 사람들이 소수에 그치더라도 그러한 소수자들의 기회가 박탈당하는 것은 정당하지 않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종합부동산세, 행정수도 등 예민한 문제에 대해선 '기득권의 편을 든다'는 비판을 받을만한 결정을 내려온 헌재가 갑자기 '소수자의 권리'를 강조하고 나선 점에 대해선 '생색내기'라는 이야기도 들린다.

중앙선관위의 조사에 따르면 대통령제를 둔 외국에서는 대통령선거에 기탁금을 두는 나라가 없으며 유일하게 기탁금 제도를 둔 프랑스도 우리나라 돈으로 기탁금이 260만 원 정도에 그치고 있다는 것이다.

1995년 대선 기탁금이 3억 원이던 시절 같은 헌법소원에 대해 헌재는 합헌 결정을 내렸으나, 이번에 헌재는 "당시 선거는 기탁금으로 선거인명부 등의 사본작성비용을 부담하도록 했고, TV와 라디오 연설비용을 국가가 부담했으나, 현재는 선거인명부 작성 비용을 기탁금으로 부담하게 하는 제도가 폐지됐고, 선거방송비용도 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대담과 토론회 외에는 전적으로 후보자 개인 부담이 되기 때문에 기탁금이 3억 원이나 5억 원과 같은 고액일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헌재는 2009년 12월 31일까지 관련 조항을 개정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지난해 17대 대선에 무소속으로 출마하려던 장기표 원장은 "기탁금 때문에 평등권과 공무담임권이 침해당했다"며 헌법소원을 냈었다.

선거법에 따르면 대통령 선거는 5억 원, 국회의원 선거는 1500만 원, 시도지사 선거는 5000만 원, 시도의회 의원 선거는 300만 원 등의 기탁금을 내도록 돼 있다.

대통령 선거의 경우 15% 이상 득표하면 기탁금을 전부 반환 받고, 10~15%를 득표하면 기탁금의 절반만 반환 받게 된다.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여당 토론마당 이용원칙 안내 인기게시물 토론장 (xfo***) 8579011 0 0 07.17
235947 정부 적폐청산은 강물처름 흐른다 박중구 (jkp**) 121 4 5 11.18
235946 정부 남북의 해결은 국가연합을 해야 한다는 댓글소개(따옴 글 정득용 (jdy***) 133 1 1 11.18
235945 정부 한국당 어떤 여성의원께서 [3] 허석천 (hsc***) 232 5 20 11.18
235944 정부  최소한에 양심은 가지고 살아야지.. 김일용 (zer***) 145 15 0 11.18
235943 정부 적폐는 더 많이 쌓아놓을 수록 허석천 (hsc***) 135 1 6 11.18
235942 정부 살고자 충성이고 죽기 실어 배신이냐? 유명열 (ryu***) 182 7 3 11.18
235941 정부 문재인 대통령 각하 제발 정신 차리시고 이성을 찾으세요 인기게시물 김진호 (jin***) 505 56 0 11.18
235940 정부 사회주의... 이호걸 (h3k***) 115 4 0 11.18
235939 정부 육사여! 구치소에 육사들 별들이 몇개가 들어가 있는가? [3] 김병일 (kwi***) 192 8 0 11.18
235938 정부 *국정원 특활비는 문재인 임종석 조국 음모짓* 인기게시물 김성 (eri***) 477 84 0 11.18
235937 정부 이런한심한사람들이 국정원장이었다니 .. 이세영 (lee***) 222 20 0 11.18
235936 정부 지금 혁명 중인가 손정우 (son***) 409 42 0 11.18
235935 정부 김영란법은 2만 3만 5만원으로 내려야 한다!!! 이성호 (sh8***) 137 10 6 11.18
235934 정부 문 독재정권과 더민주당이 달탐사도 적폐로몬다 김 순 규 (lee***) 144 12 0 11.18
235933 정부 국민경제 위기 날로 산업체 가동률 떨려져문제 성후모 (sun***) 98 3 0 11.18
235932 정부 검찰의 찬란한 새벽은 오고 있는가? 인기게시물 최기태 (ktc***) 449 59 0 11.18
235931 정부 *박원순은 1800억 갈취,박대통령은 4백억 탄핵구속 [4] 인기게시물 김성 (eri***) 536 90 0 11.18
235930 정부 무조건 복지우선하면 곳간이 비는데 대책있나? 조효원 (hwj***) 108 12 0 11.18
235929 정부 세금남발에 지진복구비는 있나? 이영수 (yes***) 159 17 0 11.17
235928 정부 세월호 7시간 박근혜 대통령 흥진호 144시간 문재인 [3] 김병일 (kwi***) 213 21 0 11.17
235927 정부 우파 관리 절박한 光化門의 悲哀비애!! 조항구 (roy***) 163 12 0 11.17
235926 정부 "탈 원전"이 적폐1호가 될 터 [1] 김주현 (he0***) 214 30 0 11.17
235925 정부 산중에 과실 이정범 (gka***) 181 6 9 11.17
235924 정부 "장 외 집 회"에 생사가 걸려있다. [1] 인기게시물 김신웅 (ksw**) 440 54 0 11.17
235923 정부 곧 북에 회충약 보낸단 소리 나오것다. [1] 이원수 (zz1***) 206 19 0 11.17
235922 정부    맹렬아 북한 군인도 동포냐? 이원수 (zz1***) 151 15 0 11.17
235921 정부 홍준표가 박근혜죽이는데 동참하면 문정부가 봐줄것같은가? [1] 김신웅 (ksw**) 263 36 1 11.17
235920 정부 거짓말. [1] 이진태 (kae***) 318 16 1 11.17
235919 정부 문재인의 국정농단과 공범인 언론 인기게시물 정재호 (ami***) 690 112 0 11.17
235918 정부 잘못된 정책으로 시 예산 낭비 하지말라 강진수 (dar***) 183 17 0 1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