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지구촌

지구촌

짧은 체류 말하지 않아도 아는 사이라서? [0]

고순철(ash***) 2017-11-09 14:17:49
크게 | 작게 조회 303 | 스크랩 0 | 찬성 0 | 반대 1

짧은 체류 말하지 않아도 아는 사이라서?

 

 

 

필자의 개인 경험에 불과한지는 모르겠지만 인터넷 커뮤니티에 보면 꼭 그런 것 같지는 않다. 남자들이 배우자 혹은 연인인 여성과의 사이에서 다툼이 있을 때 곤란한 일 중의 하나를 꼽으라면 그걸 꼭 말로 해야 알아?”

분명 여자가 삐친 것은 알겠는데, 이유를 말해주지 않으니 남자는 답답하다. 그래서 왜 그러냐라고 물으면 여자의 답변은 날 사랑하지 않지! 꼭 그걸 말로 해야 알아?”하면서 끝까지 입을 다물어버린다. 남자들로서는 미치고 환장하고 팔짝 뛸 노릇이다. 반면에 정말 친한 친구사이나 호흡이 잘 맞는 파트너 사이에는 말이 필요 없는 경우도 있다.

 

 

트럼프의 방한이 끝났다. 이제 결산할 일만 남았다.

트럼프가 기대했던(?) 폭탄발언들을 쏟아내지 않아 정부는 내심 외교적 성과를 내세우고 싶어 하는 모양이다. 그럴 수도 있을 것이다. 그동안의 트럼프의 언행만 놓고 보면 청와대와 정부의 노력이 결실을 본 것 같다. , 말싸움이 몸싸움으로 가지 않도록 관리가 잘 된 것 같다.

 

하지만 다른 글에서도 이미 썼지만 트럼프는 미치광이도 아닐뿐더러 미국이란 나라가 제도와 시스템에 의해 움직이는 나라이기 때문에 트럼프와 미국 역시 상황을 더 악화시키지 않기 위해 상황을 관리한 측면이 있어 보인다. 한미FTA 등 한미 사이의 경제현안에 대해서 폭탄성 발언을 삼간 것을 보면 충분히 알 수 있다.

안보적인 측면에서 트럼프를 입단속을 하느라 미국무기 구매와 통상 등 경제적인 면에서 대가를 지불한 것 같다.

 

 

미국의 입장에서는 중국과 일본은 서로가 맺힌 부분도 많이 있고 풀어야 할 사연들도 많고 그렇기 때문에 긴 시간을 할애 해가면서 정상들 사이에 돈독한(?) 시간을 가져야 했을 것으로 믿고 싶다. 트럼프가 코리아 패싱은 없다고 했지만 한반도의 장래에 대해 일본과 중국과는 이야기할 부분이 많기 때문이라고는 믿고 싶지 않다. 저들이 한반도의 운명을 두고 담판을 짓느라 그리도 오랜 만남이 필요한 것은 아니라 자위하고 싶다.

 

 

한국과 미국 사이에는 말을 하지 않아도 상대방의 생각을 알 수 있고 서로를 성심으로 챙겨주는 金蘭(금란)管鮑(관포)의 관계이기 때문에 일본과 중국 방문보다 훨씬 더 짧은 체류시간과 정상회담 시간을 가졌을 것이라고 애써 믿고 싶다. 그래도 우리 안보에는 이상이 없을 것이라고 안도하고 싶다.

 

無爲行의 세상에 대한 삿대질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78721 에세이 선수가 심판으로 심판이 선수로 변신 이철훈 (ich***) 486 1 0 10.26
78720 에세이 문재인의 타산지석 or 금과옥조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531 24 1 10.26
78719 에세이 호미로 막을수 있는 일을 가래로도 이철훈 (ich***) 334 3 0 10.25
78718 에세이 사드보복이 아니라 수모보복이다.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561 34 3 10.25
78717 에세이 평범하고 일상적인 보시 이철훈 (ich***) 438 3 0 10.24
78716 에세이 공무원 한국사 암기법 사전 8 김태수 (tae***) 349 2 0 10.24
78715 에세이 忠과 孝 , 부모와 마누라 누가 우선 1번인가? [2] 이호택 (ski***) 357 5 0 10.24
78714 에세이 산골일기: 살아서 돌아오시오!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555 23 1 10.24
78713 에세이 제대로 된 안전교육이 필요하다. 이철훈 (ich***) 333 1 0 10.23
78712 에세이 오사카 여행. [3] 박천복 (yor***) 474 17 0 10.23
78711 에세이 변명 그리고 복마전(伏魔殿) 오병규 (ss8***) 498 9 7 10.23
78710 에세이 성공과 실패도 소중한 경험이다. 이철훈 (ich***) 423 2 0 10.22
78709 에세이 새벽하늘 창공을 바라보면서 임재운 (lim***) 404 0 0 10.22
78708 에세이 실리(實利)와 명분(名分). 오병규 (ss8***) 523 14 9 10.22
78707 에세이 잘못을 인정하고 시정하는 자부심 이철훈 (ich***) 469 1 0 10.22
78706 에세이 기사도정신과 신사도 [3] 인기게시물 이철훈 (ich***) 2072 40 0 10.21
78705 에세이 단종(端宗)과 수양대군(首陽大君). [1] 오병규 (ss8***) 798 17 20 10.21
78704 에세이 인맥과 인연을 제대로 사용하기 이철훈 (ich***) 603 0 0 10.20
78703 에세이 연상달인 한국사 암기법 17 김태수 (tae***) 532 0 0 10.20
78702 에세이 집단 따돌림과 갑질만은 하지 말자 이철훈 (ich***) 615 2 0 10.19
78701 에세이 원시의 흔적 한은예 (jas***) 554 0 0 10.19
78700 에세이 무슨 이유로 이렇게 하고 있는지 이철훈 (ich***) 683 4 0 10.18
78699 에세이 문재인을 위한 사자성어 교육. [3]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843 40 3 10.18
78698 에세이 또 미호천엔 가을빛 내리고 ... 조성구 (gad***) 486 1 5 10.18
78697 에세이 심각한 신 갈등구조가 걱정된다. 이철훈 (ich***) 555 2 0 1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