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지구촌

지구촌

독약은 먹을지언정 술은 먹지 말라 [1]

이호택(ski***) 2017-11-09 08:40:21
크게 | 작게 조회 216 | 스크랩 0 | 찬성 3 | 반대 0

 독약은 먹을지언정 술은 먹지 말라


술은 임금으로 하여금 어질지 못하게 하고 신하로 하여금 충성하지 않게 하며,

어버이로 하여금 옳지 못하게 하고

자식으로 하여금 효순하지 못하게 하며,

부녀자로 하여금 사치하고 음탕하게 한다.

 

술 마시는 것에는 서른여섯 가지의 허물이 있으니

이로 말미암아 나라를 망하게 하고 가정을 파괴하느니라.

 

차라리 독약을 먹고 죽을지언정 술에 취하여 요란하게 살지 말지어다.

                                                                <관염장송>

 

 

술의 서른여섯 가지 손해와 실패

 

부처님께서 말씀하셨다.

"술을 즐겨마시는 사람에게는 서른여섯 가지의 손해와 실패가 있다.

 

1. 술에 취하면 자식은 부모를 공경하지 아니하고

신하는 임금을 공경하지 아니하며 군신과 부자의 상하를 구별하지 못하며,

 

2. 말이 난잡하고 잘못을 저지르게 되고.

3. 이간질하는 말과 쓸데없는 말을 많이 하게 되며,

4. 남이 숨기는 개인적인 일을 드러내고,

5. 취하면 하늘을 욕하고 아무데나 대소변을 보아 가릴 것을 피하지 않으며,

 

6. 길바닥에 누워 집에 돌아가지 못하고 소지품을 부수거나 잃어버리고,

7. 자기몸을 바르게 가누지 못하며,

8. 비틀대며 걷거나 한 눈을 팔다가 개천이나 구덩이에 떨어지고,

9. 넘어졌다가 겨우 일어나거나 얼굴을 다치며,

10. 사고파는 것을 틀리게 하여 쓸데없이 다투고,

 

11. 생업을 잃어도 생활을 걱정할 줄 모르며,

12. 자기가 가진 재산을 모두 소비하여 없애고,

13. 처자의 굶주림과 추위를 생각하지 아니하며,

14. 고함치고 욕설하며 국가의 법에 저촉되고,

15. 옷을 벗고 알몸으로 쫓아다니며,

 

16. 망측스럽게 남의 집에 들어가서 남의 부녀를 붙들고 말을 난잡하게 하여 그 허물이

무례하기 그지없으며,

17. 자기 곁을 지나가는 사람과 싸우려고 덤벼들고,

18. 땅을 구르고 고함을 쳐서 이웃을 놀라게 하고,

19. 벌레들을 함부로 죽이며,

20. 집안 살림을 때려 부수고 

 

21. 아내와 가족들을 죄수와 같이 다루고 폭언이 입에서 튀어나오며,

22. 악한 사람을 친구고 사귀고,

23. 어질고 착한 사람을 욕하고 비방하며,

24. 취해서 잠들었다가 깨면 몸에 병든 것과 같이 되고,

25. 오물을 토해서 처자가 그 꼴을 미워하며,

 

26. 겁이 없고 성질이 들끓어서 이리와 코끼리도 피하지 않으며,

27. 에 밝은 어진 이를 공경하지 않고 닦는 사람을 공경하지 않으며 사문과 스승을 공경하지 않게 되고,

28. 음욕이 일어나고 질투하여 꺼림이 없으며,

29. 미친 사람같이 굴어서 사람들이 보면 모두 달아나고,

30. 죽은 사람처럼 되어 사람을 알아보지 못하며,

 

31. 얼굴이 붓거나 술병을 얻어서 몸이 마르고 누렇게 시들며,

32. 천룡과 귀신들이 모두 술 때문에 미워하고,

33. 친하던 선지식이 날로 멀어지며,

34. 취하면 거만하게 걸터앉아서 관리들을 깔보다가 두들겨 맞고,

35. 죽으면 태산지옥에 들어가서 항상 구리 쇳물이 입으로 들어가 뱃속을 태우고 살려고

하여도 살 지 못하고, 죽으려 하여도 죽지 못하는 것이 천만년이 될 것이며,

 

36. 어쩌다 지옥에서 벗어나 사람으로 태어나더라도 항상 어리석고 지식이 없는 것이니,

금생에 어리석고 무지한 사람은 모두 전생으로부터 술을 즐겨 마셨기 때문이니라.

 

이와 같이 분명하니 술을 삼가야 할 것이니라."

                                                                                     분별선악소기

 

술을 마시게 되면

 

술을 마시게 되면 밝은 지혜가 나지 않고 해탈의 因緣이 사라지는 것이니,

이런 까닭에 술을 마시지 말라.

 

술을 즐기면 세상일에 대해 말하기 좋아하여 말이 많으므로 분쟁을 일으키는 것이니

이런 까닭에 술을 멀리해야 한다.

 

술을 마시면 재산을 잃게 되고 정신이 흐려지고 게을러지는 것이니,

이러한 허물이 있는 까닭에 항상 술을 멀리해야 한다 

 

술로 말미암아 탐내고 성내는 마음이 일어나고 어리석은 마음이 점점 커지는 것이니,

이런 까닭에 항상 멀리해야 한다.

 

술은 화의 근본이니 모든 감각이 흩어져서 큰소리로 희롱하거나 쓸데없이 웃으며,

포악한 말로써 어질고 착한 사람에게 고통을 주는 것이니,

이런 까닭에 술을 멀리 해야 한다.

 

술은 독 중에도 독이고 병중에도 고질이니, 고통 받는 가운데 고통을 더하는 것이다.

술은 날카로운 도끼와 같아서 모든 선근의 뿌리를 베어버리니,

술 먹기를 즐기는 자는 부끄러움이 없어서 사람들의 경멸과 천대를 받는다.

 

술은 금파 열매와 같아서 처음에는 달지만, 뒤에는 독이 된다.

술 먹는 것은 비록 한 가지 허물뿐이지만 일체의 악한 것을 생기게 하는 것이니,

 

이런 까닭에 마땅히 멀리해야 할 것이다. 제법집요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1]

김용구(yong478****) 2017-11-10 09:11:08 | 공감 0
禁酒의 대한 요지부동한 明言이네요.
공감 신고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78716 에세이 공무원 한국사 암기법 사전 8 김태수 (tae***) 341 2 0 10.24
78715 에세이 忠과 孝 , 부모와 마누라 누가 우선 1번인가? [2] 이호택 (ski***) 347 5 0 10.24
78714 에세이 산골일기: 살아서 돌아오시오!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542 23 1 10.24
78713 에세이 제대로 된 안전교육이 필요하다. 이철훈 (ich***) 318 1 0 10.23
78712 에세이 오사카 여행. [3] 박천복 (yor***) 457 17 0 10.23
78711 에세이 변명 그리고 복마전(伏魔殿) 오병규 (ss8***) 471 9 7 10.23
78710 에세이 성공과 실패도 소중한 경험이다. 이철훈 (ich***) 394 2 0 10.22
78709 에세이 새벽하늘 창공을 바라보면서 임재운 (lim***) 384 0 0 10.22
78708 에세이 실리(實利)와 명분(名分). 오병규 (ss8***) 502 14 9 10.22
78707 에세이 잘못을 인정하고 시정하는 자부심 이철훈 (ich***) 452 1 0 10.22
78706 에세이 기사도정신과 신사도 [3] 인기게시물 이철훈 (ich***) 2054 40 0 10.21
78705 에세이 단종(端宗)과 수양대군(首陽大君). [1] 오병규 (ss8***) 783 17 20 10.21
78704 에세이 인맥과 인연을 제대로 사용하기 이철훈 (ich***) 584 0 0 10.20
78703 에세이 연상달인 한국사 암기법 17 김태수 (tae***) 520 0 0 10.20
78702 에세이 집단 따돌림과 갑질만은 하지 말자 이철훈 (ich***) 605 2 0 10.19
78701 에세이 원시의 흔적 한은예 (jas***) 537 0 0 10.19
78700 에세이 무슨 이유로 이렇게 하고 있는지 이철훈 (ich***) 658 4 0 10.18
78699 에세이 문재인을 위한 사자성어 교육. [3]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820 40 3 10.18
78698 에세이 또 미호천엔 가을빛 내리고 ... 조성구 (gad***) 473 1 5 10.18
78697 에세이 심각한 신 갈등구조가 걱정된다. 이철훈 (ich***) 535 2 0 10.17
78696 에세이 현판(懸板)이야기. [1]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687 35 0 10.17
78695 에세이 92세의 여의사에게 감동을 받는다. 이철훈 (ich***) 579 9 0 10.16
78694 에세이 다중 우주, 암흑 에너지 지장경속의 무한시간 이호택 (ski***) 395 0 0 10.16
78693 에세이 노인의 일과. 박천복 (yor***) 518 14 0 10.16
78692 에세이 흰지팡이 길 나서신다 이재호 (hl5***) 416 0 0 1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