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지구촌

지구촌

†…당신의 최고 줄타기 선수는 누구입니까? [0]

김용구(yon***) 2017-11-11 06:40:21
크게 | 작게 조회 164 | 스크랩 0 | 찬성 2 | 반대 0

†…당신의 최고 줄타기 선수는 누구입니까?

 

그래, 화창한 어느 날, 미국과 캐나다의 국경에 위치한 나이아가라 폭포 주변에는 인산인해의 많은 사람들이 모였습니다.

그래, 거대한 물이 떨어져 부서져 아찔하며 장관을 이루는 폭포 위로 긴 밧줄이 매여졌고, 세계 최고의 줄타기 곡예사가 폭포를 가로질러 건너기 위해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그래, 곡예사는 밧줄 위에서 오직 장대 하나로 자기 몸의 중심을 잡았습니다.

만일 몸의 균형을 호리라도 잃는다면 그것은 조기 지옥이나 천국으로 가는 이 세의 끝장인 것입니다.

그런데도 인생의 최고의 모험이 되는 그야말로 생명을 내놓는 곡예사는 밧줄위에 발을 올려 놓은 다음, 아주 천천히 한 걸음, 한 걸음을 내딛었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반대편에 도착하자, 잔뜩 긴장하며 숨을 죽이고 지켜보던 관

중들은 모두 미친 듯이 열렬한 박수와 찬사를 보냈습니다.

 

그런데, 그 곡예사는 다시 건너와 이번에는 관중들을 향하여 크게 외치며 주문을 합니다.

여러분 이 사람이 이번에는 누군가를 제 등에 업고 줄을 타고자 하는데, 성공할 것이라 여러분들은 믿습니까?

그러자!

온 관중들은 일제히 믿습니다. 확신합니다. 당신이라면, 당신 등에 한 사람이 아닌 두 사람을 업고도 무사히 건너갈 것으로 믿습니다. 라는 환호성이 장엄한 폭포소리보다 더욱 힘차게 외치며 찬사를 보내는 것이었습니다.

그래, 곡예사는 관중석 중에서 누가 제 등에 업히겠습니까? 라고 제안을 했습니다. 그러나 아무도 선뜻 나서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그러면서도 찬사를 연발하는 한 사람에게 물었습니다.

, 믿습니다.

당신입니까?

30여 년 동안 하나님을 믿는다고 자부하고 소리치며 권사 직분을 가지고 충성하는 당신께서 제 등에 업히겠습니까?

아이고! 사양하겠습니다. 나는 내 유일무이한 그래서 천하보다 귀중한 생명을 당신에게 맡길 수 없습니다.

그럼 그 옆에서 여전히 확신한다고 찬사를 보냈으니.

당신은 어떻습니까?

곡예사는 돌아서서 다른 사람에게 물었습니다.

당신은 저를 믿습니까?

, 저는 당신을 믿습니다. 그리고 그는 곡예사의 등에 업혔습니다.

 

그래, 이제 곡예사는 자기를 100% 신뢰하고 확신하는 한 사람을 등에 업고 사자 입처럼 무시무시한 폭포가 쏟아지는 파도 위에 매어진 줄을 한 걸음, 한 걸음, 천천히 그러나 자신 있게 그들은 밧줄 위를 걸었습니다.

마침내 무사히 강을 건너자, 사람들은 다시 열렬한 박수와 찬사를 보냈습니다,

그러면 언젠가 우리 모두는 죽음의 강을 건너야 합니다.

그 후에는 하나님의 나라인 천국이나 아니면 지옥, 둘 중의 한 곳으로 가게 됩니다.

그러나 하늘나라는 죄 때문에 갈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죄를 씻어줄 누군가가 필요합니다.

 

그래 우리를 등에 업고 죽음의 강을 건널 구세주가 필요한 것입니다.

그분이 바로 하나님의 독생자 그리스도 예수님이십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우리를 하나님 앞에 인도하기 위해 우리의 모든 죄를 지고 십자가에 달려 돌아가셨습니다.

이는 평생을 번복하여 같은 말로 강조해도 절대 지나침이 없는 그래서 잔소리가 아닐 것입니다.

 

그리스도께서도 한 번 죄를 위하여 죽으사, 의인으로서 불의한 자를 대신하셨으니, 이는 우리를 하나님 앞으로 인도하려 하심이라”<벧전 3:18>.

 

그래, 우주의 주재되시는 예수님은 우리 죄를 위하여 죽으셨을 뿐만 아니라 다시 살아나셔서 지금은 하나님과 함께 하늘에 계십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우리를 하늘나라로 안전하게 인도하실 수 있는 유일한 분이십니다.

 

그래, 당신께서는 모든 죄를 용서받고 하늘나라에 가기를 원한다면, 곡예사에게 자신의 생명을 맡김으로 강을 무사히 건넌 사람처럼, 속히 마귀의 소속에서 회개하여 당신의 여생(생명),

온전히 온전히 당신의 구주요 주인이신 예수님께 맡기고 그를 의지해야만 합니다.

 

그래, 당신은 예수 그리스도를 믿습니까? 이는 지식적인 믿음을 묻는 것이 아닙니다. 그래, 교회에 약간만 다녀도 그에게 왜 교회에 다니느냐고 물어보면,

그의 대답은 나의 죄를 위해서 십자가에서 모두 갚아준 예수님을 믿으니깐 다니는 것이라고, 3척동자도 정확히 대답을 하는데,

그래, 이는 귀신들도 예수님을 믿고 두려워 떤다고 야고보기자는 언급했습니다.<2:19>

그래, 믿음이란, 두뇌 속에 집어넣는 지식을 의미하는 것이 아닌, 삶 자체를 의미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당신은 예수 그리스도께서 죽음 너머 영광의 나라로 당신을 인도하실 유일한 구주이심을 당신의 전 생애를 걸고 믿느냐 하는 절박한 질문이 되는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上記 생명의 글 내용 중, 많은 부분 정중히 모셔온 영생의 기쁜소식 곧 복음입니다.

    

태그
/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78731 에세이 태풍의 눈, "한반도" 김혜심 (dbm***) 364 1 0 10.29
78730 에세이 화두 ? 누구를 위하여 글을 쓰나. 한재혁 (gam***) 304 0 0 10.29
78729 에세이 겉과 속이 같아야 믿음과 신뢰를 얻는다. 이철훈 (ich***) 327 1 0 10.28
78728 에세이 아~ 박정희 암기법 김태수 (tae***) 324 2 0 10.28
78727 에세이 과거의 집착보다는 미래의 기대로 이철훈 (ich***) 410 3 0 10.28
78726 에세이 모순 한은예 (jas***) 292 0 0 10.27
78725 에세이 울고싶은 남자를 위한 변명 구흥서 (khs***) 342 12 0 10.27
78724 에세이 조선 朝鮮 선비의 서신 書信 한재혁 (gam***) 308 1 2 10.27
78723 에세이 용(龍)의 눈물. 오병규 (ss8***) 460 16 1 10.27
78722 에세이 시황제(始皇帝)와 시황제(習皇帝) 오병규 (ss8***) 468 14 1 10.27
78721 에세이 선수가 심판으로 심판이 선수로 변신 이철훈 (ich***) 435 1 0 10.26
78720 에세이 문재인의 타산지석 or 금과옥조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499 24 1 10.26
78719 에세이 호미로 막을수 있는 일을 가래로도 이철훈 (ich***) 290 3 0 10.25
78718 에세이 사드보복이 아니라 수모보복이다.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518 34 3 10.25
78717 에세이 평범하고 일상적인 보시 이철훈 (ich***) 404 3 0 10.24
78716 에세이 공무원 한국사 암기법 사전 8 김태수 (tae***) 322 2 0 10.24
78715 에세이 忠과 孝 , 부모와 마누라 누가 우선 1번인가? [2] 이호택 (ski***) 328 5 0 10.24
78714 에세이 산골일기: 살아서 돌아오시오!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521 23 1 10.24
78713 에세이 제대로 된 안전교육이 필요하다. 이철훈 (ich***) 305 1 0 10.23
78712 에세이 오사카 여행. [3] 박천복 (yor***) 425 17 0 10.23
78711 에세이 변명 그리고 복마전(伏魔殿) 오병규 (ss8***) 453 9 7 10.23
78710 에세이 성공과 실패도 소중한 경험이다. 이철훈 (ich***) 375 2 0 10.22
78709 에세이 새벽하늘 창공을 바라보면서 임재운 (lim***) 356 0 0 10.22
78708 에세이 실리(實利)와 명분(名分). 오병규 (ss8***) 481 14 9 10.22
78707 에세이 잘못을 인정하고 시정하는 자부심 이철훈 (ich***) 439 1 0 1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