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에세이

에세이

이젠 궁금하지도 않다. [0]

이철훈(ich***) 2017-11-10 00:04:12
크게 | 작게 조회 375 | 스크랩 0 | 찬성 5 | 반대 0

한팀에 진득하게 있지못하고 이팀 저팀으로 자주 옮겨다니는 선수를 야구용어로 저니맨이라고 한다.
 

재능과 능력이 부족하기때문에 팀에서 쫒겨나 트레이드 되는 형편없는 선수가 아니다. 특급수준의 선수는 아니지만 어느정도 팀의 공헌도를 인정받고 가성비대비해 좋은 평점을 받고 있는 재능있는 잉여전력의 선수들이다.


다른 팀에서도 조건만 맞으면 트레이드에 응하고 대체선수로 영입한다. 팀사정에의한 트레이드 되는 경우도 있지만 팀의 지시를 잘 따르지 않고 팀내에서 잘 융화되지 못하고 트러블을 일으키는 선수들이다.


팀의 상황에 잘 적응하지 못하는 경우와 선수의 성격이 특이하고 변덕이 심해 팀원들과 잘 화합하지 못하는 뽀죽한 성격의 소유자인 경우가 많다.


팀내에서 좌충우돌식의 말썽꾸러기로 팀의 문제아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런 사람들이 야구팀안에만 존재하는 것일까?


치열한 대입시험을 통과한 합격자가 얼마지나지도 않아 자신의 적성과 꿈을 실현하기위해 학기중에 휴학이나 중도하차하게 되면 다음 입시시즌까지 공백상태로 학교측에 학사진행의 어려움과 경제적인 피해를 주게된다.
 

그리고 직장에 제대로 잘 적응하지 못하고 팀원들과의 갈등을 유발하는 다루기 어려운 사람들이 많이 있다.


바늘구멍같이 좁은 취업전쟁을 이겨내고 입사한 사원들중에 회사에 제대로 적응하지 못하고 자신의 적성조차 맞지않아 취업한지 얼마지나지도 않아 이직을 꿈꾸고 기회가 만들어지면 직장을 옮기는 사람들 역시 저니맨이라고 해도 별반 틀린 이야기가 아니다.


직장을 옮겨다니는 사람들은 개인적인 문제로 치부될수도 있지만 심사숙고해서 뽑아준 직장에 업무공백을 통한 경제적인 손실과 다른 인재를 선발할수있던 기회를 상실하게한 경우다.


업무에 잘 적용하지 못하고 조직내에서 갈등과 불화만 일으키고 팀원과의 잦은 갈등으로 인해 조직을 떠나는 저니맨들이 의외로 많이 있다.


대학에 입학한지 얼마지나지도 않아 휴학하고 중도에 그만둔 학생과 직장에 입사한지 얼마 안되는 신입사원들이 회사를 그만두는 일은 자신과 대학,기업에 한정되는 피해가 발생하게 되는 정도로 끝나게 된다.


그러나 지지자들이 만들어준 선출직의 당선자들이 최초공약으로 내세웠던 약속들을 수시로 파기하고 왜곡시키며 갈팡질팡하는 갈지자 걸음의 노선변경은 자신의 문제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지지자들의 성원을무시하고 거역하는 커다란 사회적인 파장을 만들고 만다.


겉으로는 지지자들의 표를 의식해 지키지도 못할 약속을 남발하고 지지자들의 믿고 신뢰하는 마음조차 이용하고 마는 최악의 상황이 발생하게 된다.


변화하는 상황에따라 자신의 신념과 철학을 헌신짝처럼 저버리고 시대의 흐름에 좌우되고 따르는 얄팍한 처세술로 인해 사회의 갈등과 분열,혼란을 만들고야 만다.


자신의 이해관계와 유불리에 따라 이리저리 옮겨다니는 함양미달의 철새들을 바라보는 지지자들은 그에게 표를 찍은 자신에대한 자책으로 고통스러운 세월을 보내게 된다.


지지자들에대한 최소한의 책임의식도 없이 이해하기 어려운 애매한 말장난으로 면피하려고만 하며 상황변화에 따라 이쪽저쪽에 다 걸치는 행보를 보이다가 자신의 유불리에 따라 오늘은 이쪽으로 내일은 저쪽으로 옮겨다니는 모습과 그들만의 잔치는 실망을 넘어 절망만을 남기고 만다.
 

현란한 말과 행동으로 지지자들을 실망시키고 좌절하게 하는 것도 모자라 누구에게도 전혀 도움이 안되는 갈지자 걸음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는 그들의 심리상태를 정말 이해하기 어렵다.


누구를 위해 무엇을 위해 무엇때문에 하는지 언제까지 할 생각인지 이젠 궁금하지도 알고도 싶지 않다.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85743 지구촌 추수감사절 설교하나님께 감사합시다. 박영규 (392***) 102 0 0 11.17
85742 지구촌 그림자 때문에 싸운 부부 [1] 이호택 (ski***) 164 1 0 11.17
85741 지구촌 †…독자께선 진짜로 구원받았나요?{거듭남의 진단} 김용구 (yon***) 122 2 0 11.17
85740 지구촌 †…당신은 임종 그 후에는 무엇이 기다리고 있을까요? 김용구 (yon***) 112 2 0 11.17
85739 에세이 If you know your enemy and [1]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330 28 1 11.17
85738 지구촌 ◈자기 원한보다 남의 원한을 빨리 갚아 주어야 한다. 강불이웅 (kbl*) 130 2 0 11.17
85737 에세이 노후의 삶이 걱정된다. 이철훈 (ich***) 311 3 0 11.17
85736 지구촌 새로운 형식의 최성묵님 서광숙님의 리듬댄스에 대하여 [4] 김병일 (kwi***) 121 0 1 11.16
85735 지구촌 †…당신의 죄로 인해 대신한 생명은 누구입니까? 김용구 (yon***) 111 3 0 11.16
85734 지구촌 †···거듭남은 배워서 되는 것이 아니다.[구원의 진단 김용구 (yon***) 111 3 0 11.16
85733 에세이 연상달인 세계사 암기법 15 김태수 (tae***) 109 0 0 11.16
85732 에세이 철없던 대통령 그리고 文씨.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349 34 2 11.16
85731 지구촌 ◈나보다 나를 더 잘 아는 분에게 내 갈 길을 배우자. 강불이웅 (kbl*) 98 1 0 11.15
85730 에세이 유모도 풍자도 중립적이고 공정하게 이철훈 (ich***) 221 1 0 11.15
85729 지구촌 나라를 구한 노인의 지혜 이호택 (ski***) 161 4 0 11.15
85728 에세이 황제(皇帝)의 밀명인가? 조공품(朝貢品)인가?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357 37 1 11.15
85727 지구촌 †···독자께선 확실히 거듭났습니까?[구원의 진단] 김용구 (yon***) 169 2 0 11.15
85726 지구촌 †…당신에게 닥칠 폭풍은 예고가 없습니다. 김용구 (yon***) 170 3 0 11.15
85725 에세이 연설(演說)과 낭독(讀).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330 28 2 11.15
85724 에세이 고정관념과 틀을 깨는 작업 이철훈 (ich***) 212 0 0 11.15
85723 지구촌 ◈두려워하는 건 사랑해 섬기는 일(짓)이다. 강불이웅 (kbl*) 79 1 0 11.14
85722 에세이 영화 속 얼굴들로 보는 세월 (9) 록 허드슨 김홍우 (khw***) 199 3 0 11.14
85721 에세이 문재인의 오락가락 이상홍 (lsh***) 169 11 0 11.14
85720 지구촌 벙어리처럼 침묵하고 왕처럼 말하라 이호택 (ski***) 109 0 0 11.14
85719 지구촌 †…인생의 千里眼과 近視眼은...? 김용구 (yon***) 104 2 0 1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