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에세이

에세이

르네상스시대를 연 메디치효과 [0]

이철훈(ich***) 2017-11-09 00:45:04
크게 | 작게 조회 275 | 스크랩 0 | 찬성 1 | 반대 0

14세기부터 16세기에 걸쳐 전유럽을 뒤흔든 문화,예술의 대혁신운동이 일어났다. 이탈리아를

중심으로 유럽의 각국으로 퍼져나아간 르네상스는 레오나르드 다빈치,미켈란젤로 보티첼리,

단테와 같은 위대한 예술가들을 배출했다.
 

르네상스는  "다시 태어나 발전한다" 라는 의미의 말이라고 한다. 유럽의 전통문화인 고대 그리스,로마의 문화를 재생,부활한다는 뜻이다.


르네상스시대를 여는데 큰 역활을 한 메디치가문이 있다. 막대한 자금력을 동원하여 당대의 유명한 예술가와 철학자,과학자들을 물심양면으로 지원하여 그들의 전문분야에 한정되는 것이 아니라 서로의 재능을 상호교환하고 융합하는 시너지효과를 만들어내게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다른 분야의 요소들이 결합하고 융화될때 각 요소들이 갖고 있는 잠재력보다 더 큰 에너지를 만들어내는 시너지,상승작용을 메디치효과라고 한다.


한분야만 연구하고 파고드는 전문가들은 자신만의 생각과 관점으로 모든 사물을 바라보기가 쉽다.


자신이 전공한 학문이 제일인 것으로만 착각하고 함몰되어 다른 사람들의 다양한 생각과 의견을 외면하고 부정하게 되는 경향이 많이 있다.


사회의 변화에 무뎌지고 둔감하게 되어 새롭고 다양한 변화와 시대적인 흐름을 잘 받아들이지 못하고 제대로 적응조차하지 못하게 된다.


자신의 작업장에서 파묻혀 작품활동을 하는 것보다는 폭넓은 대인관계를 맺고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과의 만나는 것 자체만으로도 세상의 변화와 시대적인 흐름을 받아들일수 있는 기회가 된다.


같은 전문분야에 종사하는 사람들조차 이런 저런 성향이 다른 다양한 사람들로 구성되어 있는 것처럼 다른 분야에서 종사하는 전문가들로부터 자신이 전혀 알고 있지못한 새로운 학문과 전문지식을 얻을 기회를 잃지말아야 한다.


전자공학을 전공한 전문가가 자신의 아이디어로 만든 시제품을 만들기위해서는 제품에 소요되는 부속품을 공급할수 있는 협력공장이 필요하게 된다. 


시제품을 완성시켜 시중에 출하시키기 위해서는 제품을 생산할 공장을 설립해야한다. 공장을 설립하기 위한 부지확보와 인원충원은 필수사항이고 은행을 통한 금융지원확보작업도 선행되어야만 한다.


제품생산을 위한 부속품조달과 협력공장, 생산품을 생산하기위한 자금조달과 인원충원 공장설립등 자신의 아이디어만으로 혼자 운영할수 있는 방법보다는 서로 다른 분야의 전문가들의 도움을 받아 좋은 제품을 대량생산할수있는 시너지효과를 만들어내는 것이 메디치효과라고 할수있다.


조직을 구성하고 있는 구성원들의 성향은 다양하고 서로 다른 이질적인 생각과 의견을 갖고 있다.


구성원자체만으로 보면 잘 섞이지 않고 화합하기 어려운 모래를 연상하게 하는 융합하기 어려운 각자의 개성과 성향으로 구성되어있다.


그러나 그들이 갖고 있는 다양한 재능과 능력을 한곳으로 모아 융화시키고 상승작용을 유도하는 시너지효과를 만들어낼수만 있다면 모래같이 흩어져 있던 모습을 폭발적으로 상승시키는 메디치효과로 만들어낼수있게된다.


우리주위에는 긍정적인 메디치효과를 발생시키는 사람들도 많이 있지만 반대로 부정적인 메디치효과를 만들어내는 사람들도 많이 있다.


자신의 잘못되고 부정확한 지식과 정보를 자신이 갖고 있는 것도 문제이지만 이것을 사실인양 다른 사람들에게 전달하여 부정적인 반향을 만들어내는 일들이다.


특정목적을 갖고 양산된 카더라통신을 사실인 것처럼 이곳저곳으로 확대재생산하여 다른 사람들을 선동하고 현혹시키다가 별다른 반응이 없거나 반발이 예상밖으로 강하게 나타나면 잠시 수면아래로 감추었다가 잠잠해지면 또 다른 거짓정보를 양산하여 사회적인 심각한 부정적 효과를 만드는 경우다.


잘못과 과오가 있으면 당연히 사회적인 처벌을 받아야만 하지만 그렇지 않은 부당한 경우에는 사회적인 갈등과 분열,혼란이 예상되어진다.


각분야의 전문가들이 서로 원활한 교류와 적극적인 의견과 생각을 나누고 소통할수 있도록 사회적인 지원과 합의가 이루워진다면 제2의 르네상스를 활짝여는 중요한 계기가 될수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78764 에세이 영화 속 얼굴들로 보는 세월 (7) 율 브린너 김홍우 (khw***) 233 2 0 11.07
78763 에세이 산골일기: 손녀들. 오병규 (ss8***) 338 16 1 11.07
78762 에세이 退職五友, 퇴직오우. [1] 인기게시물 박천복 (yor***) 520 21 0 11.06
78761 에세이 영화 속 얼굴들로 보는 세월 (6) 제임스 코번 김홍우 (khw***) 240 3 0 11.06
78760 에세이 크고 작은 인연 모두 자신이 만든것이다 이철훈 (ich***) 265 0 0 11.06
78759 에세이 연상달인 한국 근현대사 암기법 31 김태수 (tae***) 206 0 0 11.05
78758 에세이 공무원 한국사 암기법 사전 9 김태수 (tae***) 201 0 0 11.05
78757 에세이 대통령께 드리는 충언(忠言).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517 35 4 11.05
78756 에세이 아들보다 딸을 선호하는 부모들 이철훈 (ich***) 395 2 0 11.05
78755 에세이 가진자의 은행....서민은 안중에도 없는 은행..... 안인철 (dan***) 294 1 1 11.05
78754 에세이 동물의 그것 [2] 윤숙경 (apo***) 315 2 1 11.04
78753 에세이 일본은 여전히 배움의 대상. [6]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2117 179 1 11.04
78752 에세이 어떤 결정을 하던 자신의 책임이다. 이철훈 (ich***) 380 1 1 11.04
78751 에세이 용산 한미 연합사 훈련병 올빼미 ? 한재혁 (gam***) 285 0 1 11.03
78750 에세이 영화 속 얼굴들로 보는 세월 (5) 더스틴 호프만 김홍우 (khw***) 313 4 0 11.03
78749 에세이 적폐(積弊)아닌 것은 아무 것도 없다. [1]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647 51 1 11.03
78748 에세이 해는 지고 갈길은 멀지만 이철훈 (ich***) 444 5 0 11.02
78747 에세이 또 조성구님께 드립니다.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501 30 2 11.02
78746 에세이 배부른‘잉코’ [1]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532 31 2 11.02
78745 에세이 급난지붕(急難之朋)의 친구 [1] 문종섭 (jon***) 363 5 0 11.02
78744 에세이 감성이 아닌 논리로 이철훈 (ich***) 313 2 0 11.01
78743 에세이 나이 들어도 晩秋의 상념은 애달퍼라 [3] 이호택 (ski***) 371 5 1 11.01
78742 에세이 목련나무 그늘 아래 서릿발 김홍우 (khw***) 344 4 0 11.01
78741 에세이 만리장성(萬里長城)과 일대일로(一帶一路).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486 26 2 11.01
78740 에세이 독수리에게서 배우는 자식교육 이철훈 (ich***) 389 4 0 1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