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에세이

에세이

당신은 친구가 몇 명이나 있소 [0]

조동찬(dcc***) 2017-11-09 16:07:52
크게 | 작게 조회 226 | 스크랩 0 | 찬성 0 | 반대 0


 

나의 청소년 시절 평균수명은 57세 정도였다. 회갑을 지낸 사람은 별로 보지 못했고 회갑 지낸 노인들은 복노인이라 칭송의 대상으로 존경했었다. 40대가 넘으면 어른 대접하더니 지금은 60대면 청년취급을 한다. 나도 모르게 100세 시대라며 산다. 친구들을 만나보면 100세는 기본으로 생각하는 것 같고 그전에 죽을 것이라는 이야기는 없다. 나도 20년 전쯤 퇴직을 앞두고 이런저런 생각을 할 때 지금 나이쯤은 이 세상 사람이 아닐 것이란 쪽으로 무게를 두었다.

 

예측이 너무 빗나갔다. 아직 숨 쉬고 밥 먹는 걸 보면 죽음을 예측하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 일단은 100세 시대이니 그것을 기준으로 삶을 새로이 준비해야 될 것 같다. 퇴직할 때 나머지 슬슬 유람이나 하면서 놀다가 병들면 좀 아프다가 죽으면 되지 했다. 지금 돌이켜 보면 너무나 잘못된 판단이다. 내일 죽더라도 뭔가 할일을 만들어야 했다. 동료들이 나름 퇴직 후 일거리를 만드는 걸 보고 이 나이에 뭘 힘들게 살아가려고 하느냐고 했던 말이 부끄럽다. 차츰 일할꺼리가 없어지고 놀꺼리도 마뜩치 않다. 노는 것도 쉽지를 않다. 이런 저런 이유로 친구들의 만남이 줄어든다.

 

나이 비슷한 또래는 삶의 방식이나 정보가 비슷하다. 한계를 뛰어넘기가 힘들다. 손자를 친구삼아 이야기 하다보면 새삼 배울 것이 있다. 10년 정도 선배들과 이야기 하다보면 연륜에 따른 지혜도 배운다. 나이나 성별, 출신지역. 학교, 경력 따위는 필요 없다. 흥미와 관심을 이야기 할 수 있는 사람이면 된다. 만남이 삶을 풍부하게 만들면 되겠다. 나에게 그런 친구가 있나? 꼭 집어서 있다 없다 말할 수도 없다. 과거의 동료나 친구들에 집착하지 않고 새로운 사회관계망을 만들어야하겠다. 당신은 친구가 몇 명이나 있소.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78565 에세이 노(魯)처녀의 근심과 교훈. [4] 인기게시물 오병규 (ss5***) 934 26 3 09.10
78564 에세이 두노인의 정담과 사회상 박중구 (jkp**) 637 1 0 09.09
78563 에세이 어떤 죽음들과 죄악.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872 24 3 09.09
78562 에세이 벌초길 [1] 조성구 (gad***) 613 3 6 09.09
78561 에세이 재미 있는 論客이란 용어? 박국치 (sal***) 582 1 5 09.08
78560 에세이 꼭 필요한 복지지원 이철훈 (ich***) 631 1 0 09.08
78559 에세이 <시>그대 사랑 [1] 이호택 (ski***) 561 1 0 09.08
78558 에세이 ( )님의 재능더하기를 동참하는 이에게 이재호 (hl5***) 545 0 0 09.08
78557 에세이 예수님의 가시채 ! 안영일 (you***) 559 0 0 09.08
78556 에세이 공무원 한국사 암기법 사전 5 김태수 (tae***) 468 1 0 09.08
78555 에세이 산골일기: 진짜 내꺼 아니야!!! [3] 오병규 (ss5***) 718 10 1 09.08
78554 에세이 우리의 단합된 힘을 보여주자 이철훈 (ich***) 563 2 0 09.08
78553 에세이 나가사키의 명백한 운명, 서울의 미결(未決) 운명 윤영노 (rho***) 579 1 0 09.07
78552 에세이 반칙이 통하지 않는 사회 이철훈 (ich***) 682 3 0 09.06
78551 에세이 정치 보복과 정치 쑈! 박국치 (sal***) 517 7 0 09.06
78550 에세이 영화 속 얼굴들로 보는 세월 (4) 찰스 브론슨 김홍우 (khw***) 730 3 0 09.06
78549 에세이 음악회와 함께 하는 골프대회 최주수 (cho***) 505 0 0 09.06
78548 에세이 모순(矛盾)의 함의(含意)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806 30 1 09.06
78547 에세이 누구에게나 찾아오는 시련 이철훈 (ich***) 511 2 0 09.06
78546 에세이 방송국의 파업을 바라보며 인기게시물 구흥서 (khs***) 672 21 0 09.05
78545 에세이 영화 속 얼굴들로 보는 세월 (3) 헨리 폰다 김홍우 (khw***) 493 1 0 09.05
78544 에세이 성자가 된 도적놈. [1]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770 33 1 09.05
78543 에세이 새로운 나라는 어찌 생겼을가 ! 안영일 (you***) 536 0 0 09.05
78542 에세이 정말 걱정된다. 이철훈 (ich***) 666 1 0 09.05
78541 에세이 문재인의 무병자구(無病自灸) [1]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736 24 3 09.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