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지구촌

지구촌

독약은 먹을지언정 술은 먹지 말라 [1]

이호택(ski***) 2017-11-09 08:40:21
크게 | 작게 조회 193 | 스크랩 0 | 찬성 3 | 반대 0

 독약은 먹을지언정 술은 먹지 말라


술은 임금으로 하여금 어질지 못하게 하고 신하로 하여금 충성하지 않게 하며,

어버이로 하여금 옳지 못하게 하고

자식으로 하여금 효순하지 못하게 하며,

부녀자로 하여금 사치하고 음탕하게 한다.

 

술 마시는 것에는 서른여섯 가지의 허물이 있으니

이로 말미암아 나라를 망하게 하고 가정을 파괴하느니라.

 

차라리 독약을 먹고 죽을지언정 술에 취하여 요란하게 살지 말지어다.

                                                                <관염장송>

 

 

술의 서른여섯 가지 손해와 실패

 

부처님께서 말씀하셨다.

"술을 즐겨마시는 사람에게는 서른여섯 가지의 손해와 실패가 있다.

 

1. 술에 취하면 자식은 부모를 공경하지 아니하고

신하는 임금을 공경하지 아니하며 군신과 부자의 상하를 구별하지 못하며,

 

2. 말이 난잡하고 잘못을 저지르게 되고.

3. 이간질하는 말과 쓸데없는 말을 많이 하게 되며,

4. 남이 숨기는 개인적인 일을 드러내고,

5. 취하면 하늘을 욕하고 아무데나 대소변을 보아 가릴 것을 피하지 않으며,

 

6. 길바닥에 누워 집에 돌아가지 못하고 소지품을 부수거나 잃어버리고,

7. 자기몸을 바르게 가누지 못하며,

8. 비틀대며 걷거나 한 눈을 팔다가 개천이나 구덩이에 떨어지고,

9. 넘어졌다가 겨우 일어나거나 얼굴을 다치며,

10. 사고파는 것을 틀리게 하여 쓸데없이 다투고,

 

11. 생업을 잃어도 생활을 걱정할 줄 모르며,

12. 자기가 가진 재산을 모두 소비하여 없애고,

13. 처자의 굶주림과 추위를 생각하지 아니하며,

14. 고함치고 욕설하며 국가의 법에 저촉되고,

15. 옷을 벗고 알몸으로 쫓아다니며,

 

16. 망측스럽게 남의 집에 들어가서 남의 부녀를 붙들고 말을 난잡하게 하여 그 허물이

무례하기 그지없으며,

17. 자기 곁을 지나가는 사람과 싸우려고 덤벼들고,

18. 땅을 구르고 고함을 쳐서 이웃을 놀라게 하고,

19. 벌레들을 함부로 죽이며,

20. 집안 살림을 때려 부수고 

 

21. 아내와 가족들을 죄수와 같이 다루고 폭언이 입에서 튀어나오며,

22. 악한 사람을 친구고 사귀고,

23. 어질고 착한 사람을 욕하고 비방하며,

24. 취해서 잠들었다가 깨면 몸에 병든 것과 같이 되고,

25. 오물을 토해서 처자가 그 꼴을 미워하며,

 

26. 겁이 없고 성질이 들끓어서 이리와 코끼리도 피하지 않으며,

27. 에 밝은 어진 이를 공경하지 않고 닦는 사람을 공경하지 않으며 사문과 스승을 공경하지 않게 되고,

28. 음욕이 일어나고 질투하여 꺼림이 없으며,

29. 미친 사람같이 굴어서 사람들이 보면 모두 달아나고,

30. 죽은 사람처럼 되어 사람을 알아보지 못하며,

 

31. 얼굴이 붓거나 술병을 얻어서 몸이 마르고 누렇게 시들며,

32. 천룡과 귀신들이 모두 술 때문에 미워하고,

33. 친하던 선지식이 날로 멀어지며,

34. 취하면 거만하게 걸터앉아서 관리들을 깔보다가 두들겨 맞고,

35. 죽으면 태산지옥에 들어가서 항상 구리 쇳물이 입으로 들어가 뱃속을 태우고 살려고

하여도 살 지 못하고, 죽으려 하여도 죽지 못하는 것이 천만년이 될 것이며,

 

36. 어쩌다 지옥에서 벗어나 사람으로 태어나더라도 항상 어리석고 지식이 없는 것이니,

금생에 어리석고 무지한 사람은 모두 전생으로부터 술을 즐겨 마셨기 때문이니라.

 

이와 같이 분명하니 술을 삼가야 할 것이니라."

                                                                                     분별선악소기

 

술을 마시게 되면

 

술을 마시게 되면 밝은 지혜가 나지 않고 해탈의 因緣이 사라지는 것이니,

이런 까닭에 술을 마시지 말라.

 

술을 즐기면 세상일에 대해 말하기 좋아하여 말이 많으므로 분쟁을 일으키는 것이니

이런 까닭에 술을 멀리해야 한다.

 

술을 마시면 재산을 잃게 되고 정신이 흐려지고 게을러지는 것이니,

이러한 허물이 있는 까닭에 항상 술을 멀리해야 한다 

 

술로 말미암아 탐내고 성내는 마음이 일어나고 어리석은 마음이 점점 커지는 것이니,

이런 까닭에 항상 멀리해야 한다.

 

술은 화의 근본이니 모든 감각이 흩어져서 큰소리로 희롱하거나 쓸데없이 웃으며,

포악한 말로써 어질고 착한 사람에게 고통을 주는 것이니,

이런 까닭에 술을 멀리 해야 한다.

 

술은 독 중에도 독이고 병중에도 고질이니, 고통 받는 가운데 고통을 더하는 것이다.

술은 날카로운 도끼와 같아서 모든 선근의 뿌리를 베어버리니,

술 먹기를 즐기는 자는 부끄러움이 없어서 사람들의 경멸과 천대를 받는다.

 

술은 금파 열매와 같아서 처음에는 달지만, 뒤에는 독이 된다.

술 먹는 것은 비록 한 가지 허물뿐이지만 일체의 악한 것을 생기게 하는 것이니,

 

이런 까닭에 마땅히 멀리해야 할 것이다. 제법집요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1]

김용구(yong478****) 2017-11-10 09:11:08 | 공감 0
禁酒의 대한 요지부동한 明言이네요.
공감 신고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78557 에세이 예수님의 가시채 ! 안영일 (you***) 550 0 0 09.08
78556 에세이 공무원 한국사 암기법 사전 5 김태수 (tae***) 451 1 0 09.08
78555 에세이 산골일기: 진짜 내꺼 아니야!!! [3] 오병규 (ss5***) 706 10 1 09.08
78554 에세이 우리의 단합된 힘을 보여주자 이철훈 (ich***) 556 2 0 09.08
78553 에세이 나가사키의 명백한 운명, 서울의 미결(未決) 운명 윤영노 (rho***) 560 1 0 09.07
78552 에세이 반칙이 통하지 않는 사회 이철훈 (ich***) 669 3 0 09.06
78551 에세이 정치 보복과 정치 쑈! 박국치 (sal***) 503 7 0 09.06
78550 에세이 영화 속 얼굴들로 보는 세월 (4) 찰스 브론슨 김홍우 (khw***) 723 3 0 09.06
78549 에세이 음악회와 함께 하는 골프대회 최주수 (cho***) 493 0 0 09.06
78548 에세이 모순(矛盾)의 함의(含意)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795 30 1 09.06
78547 에세이 누구에게나 찾아오는 시련 이철훈 (ich***) 503 2 0 09.06
78546 에세이 방송국의 파업을 바라보며 인기게시물 구흥서 (khs***) 652 21 0 09.05
78545 에세이 영화 속 얼굴들로 보는 세월 (3) 헨리 폰다 김홍우 (khw***) 482 1 0 09.05
78544 에세이 성자가 된 도적놈. [1]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764 33 1 09.05
78543 에세이 새로운 나라는 어찌 생겼을가 ! 안영일 (you***) 523 0 0 09.05
78542 에세이 정말 걱정된다. 이철훈 (ich***) 640 1 0 09.05
78541 에세이 문재인의 무병자구(無病自灸) [1]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718 24 3 09.04
78540 에세이 한반도에서의 전쟁. 박천복 (yor***) 600 8 1 09.04
78539 에세이 이해하는 마음 배려하는 마음 이호택 (ski***) 477 0 0 09.04
78538 에세이 *기독교* 안영일 (you***) 535 0 0 09.04
78537 에세이 영화 속 얼굴들로 보는 세월 (2) 숀 코너리 김홍우 (khw***) 492 1 0 09.03
78536 에세이 산골일기: 퇴비와 국회의원. [1] 인기게시물 오병규 (ss5***) 777 21 3 09.03
78535 에세이 지난날과는 달라져야만 한다. 이철훈 (ich***) 591 1 0 09.03
78534 에세이 아관 파천 ? 안영일 (you***) 549 1 0 09.03
78533 에세이 산골일기: 여유. 인기게시물 오병규 (ss5***) 767 20 4 09.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