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에세이

에세이

대통령에게 권한다. [0]

오병규(ss8***) 2017-12-08 06:15:15
크게 | 작게 조회 351 | 스크랩 0 | 찬성 33 | 반대 3

춘추시대 일이다. 진도공(晋悼公)은 제법 치세(治世)를 한 임금이다. 그의 밑에 기해(祁亥)라는 명신이 있었다. 그가 나이 70이 넘자 은퇴를 하겠다며 왕에게 고했다. 그러자 진도공은 그에게 후임을 천거해 달라고 명한다. 그러자 기해는 그와는 원수지간인 해호(解狐)라는 인물을 천거하자 그 사실을 알고 있는 왕은 의아해 한다. 그러자 기해는대왕께서 물으신 것은 저를 대신할 사람에 관한 것이지 저의 원수에 대해 물으신 것은 아니지 않습니까?”

 

그런데 해호(解狐)라는 인물은 관운이 없었던지 부임하기 전 죽고 말았다. 왕이 그를 다시 불러 다른 인물 천거를 부탁한다. 이번엔 기오(祁午)라는 인물을 천거하는데 그는 기해(祁亥)의 아들이다. 진도공이기오는 경의 아들이 아닙니까?”,“왕께서 물으신 것은 해호(解狐)의 후임에 관한 것이지 저의 아들에 관해 물으신 것은 아니지 않습니까?

 

거현불피친(擧賢不避親), 납현불기구(納賢不記仇)란 말이 있다. 현인을 천거하는 데는 친척이라도 피하지 말 것이며 또한 집안의 원수라 할지라도 주저하지 말아야 한다는 뜻이다.

 

옛날의 사관들도 착각을 하는 경우가 있는 모양이다. 아니면 그들도 우리만큼이나 역사를 왜곡했거나. 130여 년 뒤 위()나라 문후(文侯)시절이다. 똑 같은 해호(解狐)라는 인물이 등장한다. 이번엔 위문후(魏文侯)가 해호(解狐)에게 물었다. “모처의 태수 자리에 누구를 등용하면 좋겠소?”,“형백류(荊伯柳)라는 현인이 있습니다.”, “그 사람은 그대의 원수가 아니오?”, 해호는 답한다.“왕께서는 태수 자리에 누가 적합한지에 대해 물으셨지 신의 원수가 누구인지에 대해 물으신 것이 아니지 않습니까?”물론 형백류는 태수에 등용 되었다.

 

형백류가 부임하기 전 해호에게 자신을 천거해 준 감사의 인사를 하기 위해 그의 집에 갔다. 그러자내가 그대를 천거한 것은 공적인 일이고, 그대와 원수지간인 것은 나의 사적인 일이오. 공적인 일은 이미 끝났으나 그대를 원수로 여기는 것은 이전과 변함이 없오.”하며 활을 들어 형백류를 겨누었다. 이에 기겁한 형백류는 꽁지가 빠져라 하고 토꼈다는 것이다.

 

삼고초려(三顧草廬)를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유비가 삼고초려를 하고서야 제갈량을 군사로 영입하는데 성공한 것은 서기208(단기2541, 중국헌제건안13, 신라내해이사금12, 백제초고왕11)이다. 그러나 제갈량이라는 걸출한 인재를 얻으려 융중()의 초려를 찾은 것은1년 전부터 시작되었다. 얘긴즉 유비 자신에게 필요한 인사를 얻기 위해1년이라는 시간을 두고 정성을 다한 후에야 자신의 사람으로 만든 것이다. 제갈량을 얻은 후 그에게 주어진 첫 번째 직책은군사(軍師)’이지만, 사실 당시의 유비에게는 그 어떤 직급이나 직책보다 최고의 대우를 함으로서 형제(관우와 장비)들의 주둥이가 댓 발 나오게 하는 인사였던 것이다. 그 후 촉()나라를 개국한 후 일인지하만인지상의 자리인 승상으로 승급할 때도 형제 두 사람의 불만을 샀지만 유비는 그들을 설득하여낙하산인사를 감행했던 것이다. 뿐만 아니라 인사고과에따른 오호장군을 책정할 때도 관운장과 장비는 불만의 목소리를 냈지만 임명권자인 유비는 끝까지 자신의 인사정책을 관철시키고 만다.

 

두 고사의 교훈을 보면 아니한 말로 원수나 자신의 친. 인척은 물론 가족을 천거하고 낙하산인사 있을 수 있다. 더구나 최고통치권자가 일국의 국정을 제대로 살피려면 자신과 사상과 이념 또는 정서가 맞는 인물일수록 국정 살피기가 좋을 것이다. 맨날 바른 말이니 충언을 한다며청와대 알라들이 어쩌고...’한다거나 무조건 안 된다며 몽니부리고 똥침 놓는 놈을 곁에 둘 수는 없을 것이다.

 

그러나 문제는 국정 살피는데 보탬은 안 되고 오히려 국가적 해()를 가져오는 인물이라면 아무리 통치권자와 사상과 이념 정서가 100% 맞아 떨어져도 어불성설(語成說)이고 언어도단(言語道斷)인 것이다.

 

이를테면 한갓 일개 동네약사를 내 편이라고 낙하산을 태웠지만 결국 불협화음만 양산하고 이제 다시 동네의사를 중용하겠다니 또 어떤 불협화음이 양산 될지 모른다. 그 기 까진 또 이해를 해 주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5(현지 시각) 미국 CNN방송 인터뷰에서 "북한이 핵탄두를 장거리 미사일에 장착하는 데 필요한 기술을 완전히 습득했다는 구체적인 증거는 없다.>>>

 

글로벌 시대에 국가 간의 외교는 국내정치 보다 더 중요시해야 할 것이다. 더구나 우리 같이 남북이 갈라서 일촉즉발(一觸卽發) 언제 전쟁이 터질지 모르는 시점에 한반도 주변 국가는 물론 특히 오늘날 같이 미. 중이라는 고래의 신경전에 등짝을 보이고 있는 우리로서는 어쩔 수 없는 줄타기를 할 수밖에 없는 이 마당에 외교부 장관이라는 여편네가 저 따위 편파적 발언으로 혼란을 부채질 하고 있는 것이다.

 

외교부에 근무한 경력도 없거니와 외교행정에 전혀 문외한인 그런 여편네를 단지 영어 좀 씨부린다고 외교부장관에 앉힐 때부터 의혹의 눈길을 보냈는데, 원래 저 여편네의 직업이 통역이나 하던 역관(譯官)이 아니었던가? 역관을 중용했다가 나라가 흔들린 적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는 것은 역사에도 기록 돼 있다.

 

시경에 방지사직(邦之司直)이라는 말이 있다. 즉은, 나라를 올바르게 이끌만한 관리라는 뜻이다. 나라를 위해서라면 원수도 주저 않고 천거하는 기해나 해호 같은 인물이 그런 관리가 아닐까?

 

문가 하는 꼬락서니가 언감생심 기해나 해호의 방지사직을 기대하거나 할 수도 없지만 아랫것들 주둥이 단속 좀 했으면.....하고 장황한 썰을 풀어 본다. 하긴 문가 자신의 입이 그런데 아랫것들이야 일러 무삼 하겠는가. 오늘 또 헛 썰 풀었다.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85942 지구촌 성경 제대로 알고 제대로 읽기 새 게시물 김상보 (rst***) 52 0 0 12.14
85941 에세이 중국 속의 문재인. [2] 새 게시물 오병규 (ss8***) 95 11 0 12.14
85940 지구촌 ◈신학이 성령을 대신한 폐해가 모든 재앙의 근원이다. 새 게시물 강불이웅 (kbl*) 51 1 0 12.14
85939 에세이 차카게 삽시다. [1] 새 게시물 오병규 (ss8***) 137 9 1 12.13
85938 에세이 세상의 질서를 깨는 집단. [1] 새 게시물 오병규 (ss8***) 130 6 1 12.13
85937 에세이 퍼빙(Phubbing) 살인 [1] 새 게시물 윤영노 (rho***) 94 2 0 12.13
85936 에세이 주례 답례품 [1] 새 게시물 구흥서 (khs***) 125 7 0 12.13
85935 에세이 12월 12일 새 게시물 김홍우 (khw***) 90 0 0 12.13
85934 에세이 마인트 컨트롤로 나의 건강이키기 새 게시물 김어룡 (mic***) 53 0 0 12.13
85933 지구촌 †…다른 복음을 전하면 저주를 받는다...<1부> [3] 김용구 (yon***) 61 3 0 12.13
85932 에세이 긍정적이고 높은 자신감 회복 이철훈 (ich***) 122 1 0 12.12
85931 지구촌 ◈신학은 예수님을 믿지 않고 사단을 믿게 한다. 강불이웅 (kbl*) 49 1 0 12.12
85930 에세이 추워봐야... 김홍우 (khw***) 120 1 0 12.12
85929 지구촌 †…당신이 만일 노아(홍수)시대에 살았다면.?{4부} 김용구 (yon***) 49 1 0 12.12
85928 지구촌 시간은 존재 하는가 ? 시간의 시작은 알수 있는가? 이호택 (ski***) 43 1 0 12.12
85927 지구촌 시온이 무엇이며, 어디에 있을까? 김상보 (rst***) 82 1 0 12.12
85926 지구촌 ◈만든 자에게만 만들어진 것들의 이상형이 있다. 강불이웅 (kbl*) 57 1 0 12.11
85925 지구촌 성경이 유일한 한 희망 김상보 (rst***) 54 0 0 12.11
85924 조토마소식 우유는 몸에 해롭다. 이상국 (lsg***) 77 0 0 12.11
85923 에세이 진로, 그 올바른 선택. 박천복 (yor***) 104 6 0 12.11
85922 지구촌 사마천이 말하는 육가(六家)에 대하여 한마디. 황효상 (hhs***) 64 0 0 12.11
85921 지구촌 †…당신이 만일 노아(홍수)시대에 살았다면.? {3부} 김용구 (yon***) 76 1 0 12.11
85920 지구촌 장님 코끼리 만지기 이호택 (ski***) 69 2 0 12.11
85919 지구촌 예수도 불순분자였다!! 이상술 (ssl***) 68 0 1 12.10
85918 지구촌 ◈저를 페북 친구로 초청해 주신 모든 분들에게! 강불이웅 (kbl*) 62 1 0 1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