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에세이

에세이

국방을 책임지고 있는 군을 격려하자. [0]

이철훈(ich***) 2017-11-10 22:11:30
크게 | 작게 조회 221 | 스크랩 0 | 찬성 3 | 반대 0

10주의 장교후보생과정을 마치고 6개월의 초군반을 끝낸후 보병으로 병과가 지정되고 이수한 소위들을 위주로

추가로 13주의 보병장교교육과정을 통과하여야 비로소 미해병의 전투지휘관이 될수있다고 한다.

 

엄청난 훈련과정을 제대로 이수하고 이를 통과하여야만이 비로소 미해병의 명예를 갖을수 있다는 것이다.


총 47주이상의 교육과정을 무사히 이수하고 통과해야만이 명예를 얻을수 있다. 혹독하고 엄청난 훈련과정으로 날고 긴다는 군인들조차 번번히 실패하고 퇴짜 맞고마는 악명 높은 지옥의 훈련과정이라고 한다.


2012년 오바마 정부로부터 여성도 지원이 가능했지만 그동안 통과된 여성지휘관이 없었으나 올해 비로소 통과한 여성이 있다는 소식이다.


그동안 통과한 여성지휘관이 없었던 이유가 여성을 선발하기 위해 체력선발기준을 낮추고 봐주는 예외를 인정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미국의 해병대지휘관은 여성이라고 봐주고 체력검정기준을 예외적으로 적용하지 않았다. 남성과 동일한 최고의 체력조건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해병대는 그러라고 있는 것이 아니다." 라고 제임스 에이머스 전미해병대사령관이 강한 미해병대의 자부심을 표현했다.


이론과 실전교육을 이수한 최고의 미해병을 만들기 위해 체력검정기준을 결코 낮출수 없고 여성이라고 예외가 아니라는 말이다.


훈련을 실전처럼 교육받은 군인들은 최강의 군대가 될수밖에 없다. 혹독한 군사교육울 이수하고 통과한 지휘관들은 부대를 통솔하고 이끌수 있는 자격을 갖게된다.


미국의 젊은이들은 군대를 가야만 하는 의무가 사실상 없다. 남성이면 누구나 군대의 의무를 갖게되는 징병제가 아니라 모병제라고 한다.


자신이 원해서 직업군인이 되는 것이다. 미국인들은 군인들이 자신을 지켜주고 보호해주는 존재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한다.


그결과 군인들에대한 예의와 존경을 표하게 된다. 어린아이들이 선망하는 직업군에서도 군인,경찰,소방관들의 직업이 항상 상위랭크되고 있을 정도로 종사하고 싶은 직업군이다.


힘들고 위험직업군인 군인의 경우에는 각종혜택이 부여되고 퇴직후에도 세제혜택과 양로원지원,금융혜택과 지원, 주장학금지원으로 대학교과정을 이수하게 한다.


 

그밖에도 제대군인들과 부상자들을 위한 병원혜택과 생활비지원,시민권우선배정정책등 각종 추가혜택이 많이 있다고 한다.


다인종과 다민족들로 구성된 미국이 강력한 힘을 한군데로 모을수 있게 한 힘의 원천이 되었다.


우리의 젊은이들도 혹독한 훈련과정과 엄격한 군기로 유명한 해병대에 입대하기위해 자신의 약한 시력을 교정하고 질병을 치료받고 체력훈련을 통해 몸만들기를 하며 꼭 해병대에 입대하려고 몇번씩 도전하는 젊은이들이 많이 있다.
 

해병대를 지원하고 근무한다는 것은 자신의 자부심을 높이고 고된 훈련을 이겨냈다는 자신감, 남들에게 올바르고 강한 젊은이로 대접받게 되는 명예를 갖게된다.


그러나 우리사회는 군인에 대한 존경심과 예의 갖추고 있는지 걱정이 된다. 일반적으로 군대에 간다는 것은 자신의 경력이 단절된다는 약점으로 작용하고 지원입대라기 보다는 할수 없이 가야만 하는 군대라는 의식이 만연되어있다.


피하고 싶고 가지 않아도 된다면 가고 싶지 않은 군대라는 생각으로 동기부여가 없는 할수 없이 해야만 하는 군대생활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직업군인들의 경우에도 제대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지 못하다. 분명히 우리국토를 지켜주고 우리의 안전과 생명을 보호해주는 중책을 맡고 있지만 존경과 예의를 받고 있다고 생각되지 않는다.


언론을 통해 매일같이 터져나오는 군부대의 총기사고와 부대내의 고질적인 구타행위와 성추행과 성폭력사고 ,신체적인 가혹행위와 욕설과 폭언이 난무하고 있다는 소식들이다.


그리고 엄청난 방위산업의 근절되고 있지 않는 부정부패의 비리사건들, 만연되어 있는 인사부조리. 무기생산과 도입과정에서의 끊임없이 반복되어지고 있는 예산낭비와 흑막에의한 대형비리사건 등으로 얼룩져 있다.


반복되는 대형비리사건들과 군기사고, 감추고 숨기는 악습등이 군인에 대한 존경과 예의를 갖을수가 없게 한다.


아들을 군대에 보내야만 하는 부모들의 심정은 불안하고 두려운 걱정으로 마음고생을 심각하게 하게 된다.


자발적인 군복무가 아닌 할수없이 하게 되는 군생활은 비교조차 할수 없는 엄청난 차이를 만들고야 만다.


부정부패가 만연되어있다고 오인받고 있는 군대에대한 믿음과 신뢰가 생길수가 없어 그들에대한 존경과 예의를 갖춘다는 것이 무리라고 생각한다.


우리의 국토와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보호하고 있는 군인들을 폄하하고 부정하려고 하는 것이 아니다.


 잘못된 군인들로 인해 물을 흐리고 억울한 대우를 받고 있는 군의 심기 일전을 부탁해본다.


군의 본연의 역활과 업무에 충실하고 열심히 자신이 맡고있는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있는 대부분의 군인들에게까지 마구 퍼붓고 있는 가혹한 질책과 폭언,불평과 비난, 비아냥등을 중단하고 그들의 노력과 수고를 칭찬하고 격려하자.


우리의 국토와 우리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며 생업에 매진할수 있도록 노력하고 수고 하고 있는 최후의 보루인 군을 존경하고 예의를 갖추는 것이 필요한 시기인 것같다.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6699 지구촌 스승의 의무 와 제자의 의무 새 게시물 이호택 (ski***) 31 0 0 11.22
6698 지구촌 †…지구의 멸망이 임박해 오고 있는 것 같다. 새 게시물 김용구 (yon***) 31 1 0 11.22
6697 지구촌 김승연 회장, 조상들은 “자식은 겉만 낳지 속까지는.. 새 게시물 최기태 (ktc***) 22 1 0 11.22
6696 지구촌 †…당신의 최대 유(재)산은 그 무엇입니까? 새 게시물 김용구 (yon***) 22 0 0 11.22
6695 지구촌 ◈산 꼭대기 지점의 주위는 지극히 거룩하리라! 새 게시물 강불이웅 (kbl*) 45 0 0 11.21
6694 지구촌 ◈강하고 담대한 심령을 갖고 싶은 분들에게! 새 게시물 강불이웅 (kbl*) 43 0 0 11.21
6693 지구촌 †…자기 사랑과 자존심(自尊心)에 대해서!... 새 게시물 김용구 (yon***) 87 2 1 11.21
6692 지구촌 †…죄의 삯(代價)은 사망(지옥)입니다. 새 게시물 김용구 (yon***) 93 2 1 11.21
6691 지구촌 웃음. 인애. 탐욕. 사찰(査察) 황효상 (hhs***) 133 0 0 11.20
6690 지구촌 국가의 은혜 이호택 (ski***) 189 1 0 11.20
6689 지구촌 †…인생의 출발지점과 종착지점은…? 김용구 (yon***) 131 3 0 11.20
6688 지구촌 †…회개하고 돌아온다면 당신의 신분은.....? 김용구 (yon***) 129 3 0 11.20
6687 지구촌 미국 체로키 인디언은 우리다/노창수씀 노창수 (bes***) 202 0 0 11.20
6686 지구촌 ◈열국을 지배해야만 한반도를 통치할 수 있다. [2] 강불이웅 (kbl*) 94 1 0 11.19
6685 지구촌 역사의 흐름강대국과 흥망성쇠 그리고 영웅 송성일 (son***) 84 0 0 11.19
6684 지구촌 성공하는 삶이란? 임금덕 (sha***) 148 1 1 11.19
6683 지구촌 지옥의 이름과 종류 [1] 이호택 (ski***) 131 1 0 11.19
6682 지구촌 †☂“인생이 평생 정신없이 뛰어가면 그 끝이 어디일까? 김용구 (yon***) 123 4 0 11.19
6681 지구촌 †…돈, 건강, 교육보다 더욱 주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김용구 (yon***) 118 3 0 11.19
6680 지구촌 ◈대한민국을 재건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신앙의 개혁. 강불이웅 (kbl*) 141 2 2 11.19
6679 지구촌 단것을 좋아하면 정신과 몸이 썩는다. 이상국 (lsg***) 104 1 0 11.18
6678 지구촌 †사이비 목사들은 들으라, 아비지옥에서 들려오는 통곡을 김용구 (yon***) 114 3 1 11.18
6677 지구촌 †…당신은 하나님 앞에 감출 수 있는 것이 무엇일까요? 김용구 (yon***) 95 2 0 11.18
6676 지구촌 ◈그리스도인은 살아 있는 성경책이어야 한다. 강불이웅 (kbl*) 82 2 0 11.17
6675 지구촌 추수감사절 설교하나님께 감사합시다. 박영규 (392***) 73 0 0 1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