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에세이

에세이

당신은 친구가 몇 명이나 있소 [0]

조동찬(dcc***) 2017-11-09 16:07:52
크게 | 작게 조회 228 | 스크랩 0 | 찬성 0 | 반대 0


 

나의 청소년 시절 평균수명은 57세 정도였다. 회갑을 지낸 사람은 별로 보지 못했고 회갑 지낸 노인들은 복노인이라 칭송의 대상으로 존경했었다. 40대가 넘으면 어른 대접하더니 지금은 60대면 청년취급을 한다. 나도 모르게 100세 시대라며 산다. 친구들을 만나보면 100세는 기본으로 생각하는 것 같고 그전에 죽을 것이라는 이야기는 없다. 나도 20년 전쯤 퇴직을 앞두고 이런저런 생각을 할 때 지금 나이쯤은 이 세상 사람이 아닐 것이란 쪽으로 무게를 두었다.

 

예측이 너무 빗나갔다. 아직 숨 쉬고 밥 먹는 걸 보면 죽음을 예측하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 일단은 100세 시대이니 그것을 기준으로 삶을 새로이 준비해야 될 것 같다. 퇴직할 때 나머지 슬슬 유람이나 하면서 놀다가 병들면 좀 아프다가 죽으면 되지 했다. 지금 돌이켜 보면 너무나 잘못된 판단이다. 내일 죽더라도 뭔가 할일을 만들어야 했다. 동료들이 나름 퇴직 후 일거리를 만드는 걸 보고 이 나이에 뭘 힘들게 살아가려고 하느냐고 했던 말이 부끄럽다. 차츰 일할꺼리가 없어지고 놀꺼리도 마뜩치 않다. 노는 것도 쉽지를 않다. 이런 저런 이유로 친구들의 만남이 줄어든다.

 

나이 비슷한 또래는 삶의 방식이나 정보가 비슷하다. 한계를 뛰어넘기가 힘들다. 손자를 친구삼아 이야기 하다보면 새삼 배울 것이 있다. 10년 정도 선배들과 이야기 하다보면 연륜에 따른 지혜도 배운다. 나이나 성별, 출신지역. 학교, 경력 따위는 필요 없다. 흥미와 관심을 이야기 할 수 있는 사람이면 된다. 만남이 삶을 풍부하게 만들면 되겠다. 나에게 그런 친구가 있나? 꼭 집어서 있다 없다 말할 수도 없다. 과거의 동료나 친구들에 집착하지 않고 새로운 사회관계망을 만들어야하겠다. 당신은 친구가 몇 명이나 있소.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85590 지구촌 ◈지금은 1945.8.15 일부터 시작된 광복을 완성할 강불이웅 (kbl*) 338 1 1 10.28
85589 지구촌 †…모태신앙은 모태죄인이기에 지옥에 던져집니다. 김용구 (yon***) 295 2 0 10.28
85588 지구촌 케네디 대통령은 죽고, 이승만 대통령은 살고. 이상국 (lsg***) 255 0 1 10.28
85587 지구촌 †…구원 얻은 확신을 못하는 신자들을 위하여, 김용구 (yon***) 229 2 0 10.28
85586 에세이 아~ 박정희 암기법 김태수 (tae***) 345 2 0 10.28
85585 에세이 과거의 집착보다는 미래의 기대로 이철훈 (ich***) 432 3 0 10.28
85584 지구촌 ◈최후의 순간까지 죄악(좌익)을 공격하는 자만 살아남는 강불이웅 (kbl*) 297 2 0 10.28
85583 에세이 모순 한은예 (jas***) 309 0 0 10.27
85582 에세이 울고싶은 남자를 위한 변명 구흥서 (khs***) 373 12 0 10.27
85581 지구촌 설교어떤 이름이 좋은 이름인가요?/10월29일주/종교 박영규 (392***) 235 0 0 10.27
85580 에세이 조선 朝鮮 선비의 서신 書信 한재혁 (gam***) 326 1 2 10.27
85579 지구촌 벗을 사귐에 필요한 다섯 가지 [1] 이호택 (ski***) 285 2 0 10.27
85578 지구촌 ☔…가만히 보면, 인간처럼 우둔한 동물은 없는 것 같다 김용구 (yon***) 345 2 0 10.27
85577 지구촌 †…가짜성도와 진짜성도의 차이는...? 김용구 (yon***) 288 2 0 10.27
85576 에세이 용(龍)의 눈물. 오병규 (ss8***) 482 16 1 10.27
85575 에세이 시황제(始皇帝)와 시황제(習皇帝) 오병규 (ss8***) 499 14 1 10.27
85574 에세이 선수가 심판으로 심판이 선수로 변신 이철훈 (ich***) 456 1 0 10.26
85573 지구촌 낙엽지는 가을에 [2] 임금덕 (sha***) 536 1 0 10.26
85572 지구촌 세상 떠난 아내 사진과 식사 정일남 (jun***) 365 3 0 10.26
85571 지구촌 중국 공산당의 붕괴는 시작되었는가? 5 고순철 (ash***) 325 1 0 10.26
85570 지구촌 김대중의 IMF 구제금융 극복은 재평가되어야. 이상국 (lsg***) 263 0 0 10.26
85569 지구촌 ♣…人生 如 風 燈이란···? 김용구 (yon***) 285 2 1 10.26
85568 지구촌 †…당신의 이름은 어디에 기록되어 있습니까? 김용구 (yon***) 283 2 0 10.26
85567 에세이 문재인의 타산지석 or 금과옥조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520 24 1 10.26
85566 조토마소식 [승마지원금]이 그렇게 중요하나? 이영수 (yes***) 278 2 0 1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