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에세이

에세이

당신은 친구가 몇 명이나 있소 [0]

조동찬(dcc***) 2017-11-09 16:07:52
크게 | 작게 조회 191 | 스크랩 0 | 찬성 0 | 반대 0


 

나의 청소년 시절 평균수명은 57세 정도였다. 회갑을 지낸 사람은 별로 보지 못했고 회갑 지낸 노인들은 복노인이라 칭송의 대상으로 존경했었다. 40대가 넘으면 어른 대접하더니 지금은 60대면 청년취급을 한다. 나도 모르게 100세 시대라며 산다. 친구들을 만나보면 100세는 기본으로 생각하는 것 같고 그전에 죽을 것이라는 이야기는 없다. 나도 20년 전쯤 퇴직을 앞두고 이런저런 생각을 할 때 지금 나이쯤은 이 세상 사람이 아닐 것이란 쪽으로 무게를 두었다.

 

예측이 너무 빗나갔다. 아직 숨 쉬고 밥 먹는 걸 보면 죽음을 예측하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 일단은 100세 시대이니 그것을 기준으로 삶을 새로이 준비해야 될 것 같다. 퇴직할 때 나머지 슬슬 유람이나 하면서 놀다가 병들면 좀 아프다가 죽으면 되지 했다. 지금 돌이켜 보면 너무나 잘못된 판단이다. 내일 죽더라도 뭔가 할일을 만들어야 했다. 동료들이 나름 퇴직 후 일거리를 만드는 걸 보고 이 나이에 뭘 힘들게 살아가려고 하느냐고 했던 말이 부끄럽다. 차츰 일할꺼리가 없어지고 놀꺼리도 마뜩치 않다. 노는 것도 쉽지를 않다. 이런 저런 이유로 친구들의 만남이 줄어든다.

 

나이 비슷한 또래는 삶의 방식이나 정보가 비슷하다. 한계를 뛰어넘기가 힘들다. 손자를 친구삼아 이야기 하다보면 새삼 배울 것이 있다. 10년 정도 선배들과 이야기 하다보면 연륜에 따른 지혜도 배운다. 나이나 성별, 출신지역. 학교, 경력 따위는 필요 없다. 흥미와 관심을 이야기 할 수 있는 사람이면 된다. 만남이 삶을 풍부하게 만들면 되겠다. 나에게 그런 친구가 있나? 꼭 집어서 있다 없다 말할 수도 없다. 과거의 동료나 친구들에 집착하지 않고 새로운 사회관계망을 만들어야하겠다. 당신은 친구가 몇 명이나 있소.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85521 지구촌 †…진정으로 회개하고 복음을 믿으라!... 김용구 (yon***) 514 3 0 10.20
85520 지구촌 †…네 덕(德)이요, 내 탓, 내 무지(無知)입니다! 김용구 (yon***) 518 2 0 10.20
85519 에세이 집단 따돌림과 갑질만은 하지 말자 이철훈 (ich***) 581 2 0 10.19
85518 지구촌 진리를 알지니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 문태욱 (und***) 487 2 0 10.19
85517 지구촌 ◈돈(권력)을 제일로 취급하는 자는 석두 중에 상석두. 강불이웅 (kbl*) 433 1 0 10.19
85516 지구촌 †…여기 참 삶의 길이 있습니다. 김용구 (yon***) 450 3 0 10.19
85515 지구촌 †...노예 해방 선언과, 죄에 대한 해방 선언...! [3] 김용구 (yon***) 436 4 0 10.19
85514 에세이 원시의 흔적 한은예 (jas***) 518 0 0 10.19
85513 지구촌 ◈인격 조무래기국을 의지하면 그들의 노예가 된다. 강불이웅 (kbl*) 410 1 1 10.18
85512 에세이 무슨 이유로 이렇게 하고 있는지 이철훈 (ich***) 625 4 0 10.18
85511 에세이 문재인을 위한 사자성어 교육. [3]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805 40 3 10.18
85510 지구촌 진정한 아름다움 이호택 (ski***) 421 0 0 10.18
85509 에세이 또 미호천엔 가을빛 내리고 ... 조성구 (gad***) 456 1 5 10.18
85508 지구촌 †…당신의 영원한 피난처는 어디입니까? 김용구 (yon***) 396 3 0 10.18
85507 지구촌 †…사람은 모두 구더기 수준의 인생을 사는 것입니다. 김용구 (yon***) 423 3 0 10.18
85506 지구촌 ◈부모의 언행(성품)을 상속받는 자만이 참된 자식. 강불이웅 (kbl*) 393 1 0 10.17
85505 에세이 심각한 신 갈등구조가 걱정된다. 이철훈 (ich***) 518 2 0 10.17
85504 지구촌 †...선악과를 따먹었다는 것은...? 김용구 (yon***) 419 4 1 10.17
85503 에세이 현판(懸板)이야기. [1]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660 35 0 10.17
85502 지구촌 ◈예수님의 통일 방법으로만 남북이 통일된다. 강불이웅 (kbl*) 374 1 0 10.16
85501 에세이 92세의 여의사에게 감동을 받는다. 이철훈 (ich***) 572 9 0 10.16
85500 에세이 다중 우주, 암흑 에너지 지장경속의 무한시간 이호택 (ski***) 381 0 0 10.16
85499 에세이 노인의 일과. 박천복 (yor***) 505 14 0 10.16
85498 에세이 흰지팡이 길 나서신다 이재호 (hl5***) 387 0 0 10.16
85497 지구촌 궁리진성(窮理盡性) 이란? 황효상 (hhs***) 373 0 0 1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