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에세이

에세이

당신은 친구가 몇 명이나 있소 [0]

조동찬(dcc***) 2017-11-09 16:07:52
크게 | 작게 조회 378 | 스크랩 0 | 찬성 0 | 반대 0


 

나의 청소년 시절 평균수명은 57세 정도였다. 회갑을 지낸 사람은 별로 보지 못했고 회갑 지낸 노인들은 복노인이라 칭송의 대상으로 존경했었다. 40대가 넘으면 어른 대접하더니 지금은 60대면 청년취급을 한다. 나도 모르게 100세 시대라며 산다. 친구들을 만나보면 100세는 기본으로 생각하는 것 같고 그전에 죽을 것이라는 이야기는 없다. 나도 20년 전쯤 퇴직을 앞두고 이런저런 생각을 할 때 지금 나이쯤은 이 세상 사람이 아닐 것이란 쪽으로 무게를 두었다.

 

예측이 너무 빗나갔다. 아직 숨 쉬고 밥 먹는 걸 보면 죽음을 예측하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 일단은 100세 시대이니 그것을 기준으로 삶을 새로이 준비해야 될 것 같다. 퇴직할 때 나머지 슬슬 유람이나 하면서 놀다가 병들면 좀 아프다가 죽으면 되지 했다. 지금 돌이켜 보면 너무나 잘못된 판단이다. 내일 죽더라도 뭔가 할일을 만들어야 했다. 동료들이 나름 퇴직 후 일거리를 만드는 걸 보고 이 나이에 뭘 힘들게 살아가려고 하느냐고 했던 말이 부끄럽다. 차츰 일할꺼리가 없어지고 놀꺼리도 마뜩치 않다. 노는 것도 쉽지를 않다. 이런 저런 이유로 친구들의 만남이 줄어든다.

 

나이 비슷한 또래는 삶의 방식이나 정보가 비슷하다. 한계를 뛰어넘기가 힘들다. 손자를 친구삼아 이야기 하다보면 새삼 배울 것이 있다. 10년 정도 선배들과 이야기 하다보면 연륜에 따른 지혜도 배운다. 나이나 성별, 출신지역. 학교, 경력 따위는 필요 없다. 흥미와 관심을 이야기 할 수 있는 사람이면 된다. 만남이 삶을 풍부하게 만들면 되겠다. 나에게 그런 친구가 있나? 꼭 집어서 있다 없다 말할 수도 없다. 과거의 동료나 친구들에 집착하지 않고 새로운 사회관계망을 만들어야하겠다. 당신은 친구가 몇 명이나 있소.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78877 에세이 마인트 컨트롤로 나의 건강이키기 새 게시물 김어룡 (mic***) 5 0 0 12.13
78876 에세이 긍정적이고 높은 자신감 회복 새 게시물 이철훈 (ich***) 38 1 0 12.12
78875 에세이 추워봐야... 새 게시물 김홍우 (khw***) 54 1 0 12.12
78874 에세이 진로, 그 올바른 선택. 박천복 (yor***) 81 6 0 12.11
78873 에세이 몰빵유행의 문제점 이철훈 (ich***) 143 1 0 12.10
78872 에세이 당신은 글을 얼마나 실천하였나 ? 한재혁 (gam***) 57 0 0 12.09
78871 에세이 영화 속 얼굴들로 보는 세월 (14) 아놀드 슈워제네거 김홍우 (khw***) 84 0 0 12.09
78870 에세이 평창 동계와 일본 그리고 미국의 입장.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314 25 3 12.09
78869 에세이 대통령에게 권한다.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336 33 3 12.08
78868 에세이 직장문화가 전통을 만든다. 이철훈 (ich***) 191 1 0 12.08
78867 에세이 토사호팽(兎死狐烹)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302 23 2 12.07
78866 에세이 성의만 고맙게 받겠습니다. 이철훈 (ich***) 205 1 0 12.06
78865 에세이 나 쓰러지면 足같은 뭉가는 누가 ...... [1] 박경열 (par***) 221 14 0 12.06
78864 에세이 영화 속 얼굴들로 보는 세월 (13) 브루스 윌리스 김홍우 (khw***) 134 0 0 12.06
78863 에세이 나쁜것은 보지도 듣지도 말아야 합니다 김상보 (rst***) 173 1 1 12.06
78862 에세이 자신을 사랑하는 법 김상보 (rst***) 143 2 0 12.06
78861 에세이 <퍼 온 글>괄목상대(刮目相對) 심재철. 오병규 (ss8***) 261 16 2 12.06
78860 에세이 2005/07/04일 조선일보<사설> 그리고.... 오병규 (ss8***) 289 19 2 12.06
78859 에세이 상대의 말과 행동도 듣고 보는 여유를 이철훈 (ich***) 228 1 0 12.05
78858 에세이 부정적인 말은 저주가 됩니다 김상보 (rst***) 197 0 0 12.05
78857 에세이 사람의 자아가 귀신입니다 김상보 (rst***) 121 0 0 12.05
78856 에세이 솜이불 예찬 이호택 (ski***) 152 0 0 12.05
78855 에세이 신학이 적그리스도 입니다 [3] 김상보 (rst***) 136 1 1 12.05
78854 에세이 익숙하고 친근한 것들이 더 좋다. 이철훈 (ich***) 240 0 0 12.04
78853 에세이 위기의 뿌리. [1] 박천복 (yor***) 254 14 0 1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