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에세이

에세이

한국의 고부관계 [0]

김혜심(dbm***) 2017-11-07 20:18:13
크게 | 작게 조회 238 | 스크랩 0 | 찬성 0 | 반대 0

한국의 고부만큼 모든 문제의 핵심을 이루는 나라가 있을까?


그런데 한국처럼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도 없는 듯 하다. IT산업이 눈부신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있는 한국에서 고부간의 갈등만큼은 아직도 저멀리 조선시대에 머물고 있다는 것이다. 더군다나 핵가족 시대에 이런 어리숙한 관계는 모든 사회문제의 발단이 될 수 있다.


먼저 한국인들은 관계에 대해 너무 무지한 것 같다. 거의 모든 글이나 대담프로에서 나오는 기본적인 내용은 "과연 피 한방울 안섞인 고부간에 딸이란 아름다운(?) 관계가 성립할까?"이다. 이 질문이 합리적인가? 질문을 하려면 먼저 그 질문 내용 자체가 맞아야 한다. 

1. 가족은 관계에 의해 이루어지는 것이지 피한방을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다. 엄청난 착각이다. 아니라면 피 한방울 안섞인 부부란 관계는 애초부터 이루어지지 말아야겠지. 자기들은 피 한방울 안섞인 관계로 부터 시작을 해 놓고서는 상대편 부모 자식 사이의 피 한방울까지 따지는 못된, 그릇된 버릇들이 있어왔다. 참으로 한심한 짓거리인것을... 이 문제에 대한 답을 말하려는 것이 아니라 서로 다른 관계임을 인정해야 질문이 시작될 수 있다는 뜻이다.

2. 부부는 둘 사이에 혼인계약관계이다. 핏방울은 어디에 보아도 없다. 그러나 부모 자식관계는 계약관계가 아니다. 핏방울이 섞인 사이다. 그 사이는 일단 계약관계인 부부보다 한수 위인 단계다. 한층 불합리한 계약이다. 뱀파이어가 아님에도 이 피가 섞인 관계를 따지고 드는 이상한 한국이다. 따라서 고부간은 처음부터 평등한 관계가 아니다. 소위 말하는 갑이 아닌 을로 시작된 관계임을 인정해야 한다. 

3.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부란 관계는 계약에 의한 것이니만큼 오히려 피붙이보다 서로 더 아껴주고 보살필 필요가 있다. 그것이 계약의 조건이요, 피도 안섞인 계약관계가 오래 지속될 수 있기 때문이다. 시부모와 며느리는 완전히 다른 계약관계인데도 불구하고 서로를 인정하지 않으려 한다. (사실 이건 여자들의 역사적, 생리적 숙명이랄 수도 있겠다) 그러니 싸움이 날 확률이 그만큼 높아질 수 밖에 없는 것이다. 하지만 이런 관계 즉, 며느리가 시부모를 봉양하고 존경해야 한다는 것은 종속적 가족관계를 지탱해야 사회적 신분이 지속될 수 있었을 때의 이야기다. 

4. 이 이야기의 중심엔 "아들"이라는 피붙이가 끼어 있는 것이다. 아들이 대를 이어야 하고 관혼상제의 주체가 되었던 시대에는 처음부터 며느리가 끼어들 자리가 없었다. 그러나 이제 조산에 대한 제례의 의미가 한층 사라지고, 를 중시하고 孝로써 사회의 기본틀을 형성했던 시대가 바뀌었고 가족관계는 각각 동등한 대접을 받으며 살아야 하는 시대가 온 것이다. 따라서 시부모와 며느리 사이의 종속적인 관계에서 탈피하여 동등한 새 가족계약이 성립될 필요가 있는 것이다. 즉 피불이와 혼인관계의 대등한 사회가 요구되고 있다는 뜻이다. 

5.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 많은 한국의 여자들은 종속적 질서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는 것이 문제의 발단이다. 하는 수없이 해결사는 단 한 사람 바로 "아들"이다. 부모와의 피붙이이자 피도 안섞인 혼인계약의 당사자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우리의 현재 모습은 어떠한가? 아직도 고부간에 갈등에서 아들은 오히려 밀려난 느낌마저 든다. 당사자임에도 그 역활조차 못하고 있거나 모른척 하고 있는 것이다. 이러니 문제는 한없이 축적이 되어 갈등을 빚고 종국에 가서는 터져나올 수밖에 없으니 중간에 낀 아들은 갈 바를 모르고 허둥지둥 하다가 파국을 맞기에 이르는 것이다. 우리는 어쩔 수 없는 순간이 닥쳐서야 방법을 찾으려 한다. 하지만 때는 너무 늦어 이미 깨진 항아리가 되어 있음을 볼 수 있다. 참으로 안타깝기 그지없는 것이다. 


세상의 모든 어리석은 여자들이여, 특히 한국 여자들이여, 과거의 신분에서 먼저 깨어나길 바라오. 베갯머리 송사를 하던 시절은 이미 가고, 아들이 대를 잇는 시대는 이미 헛간에 던져진지 오래된다오. 

아들아, 네가 만든 새로운 관계인 부부란 계약은 자네가 중책을 맡아야 한다네. 잊지 말기 바란다.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85775 에세이 일어나게 되어 있는 일은 결국 일어난다. 이철훈 (ich***) 259 4 0 11.22
85774 지구촌 ◈산 꼭대기 지점의 주위는 지극히 거룩하리라! 강불이웅 (kbl*) 127 1 0 11.21
85773 지구촌 ◈강하고 담대한 심령을 갖고 싶은 분들에게! 강불이웅 (kbl*) 126 1 0 11.21
85772 에세이 학교 성추행은 은폐할 일? 박경란 (pkr**) 128 0 0 11.21
85771 에세이 바라보는 관점에 따라 다르다 이철훈 (ich***) 217 0 0 11.21
85770 지구촌 †…자기 사랑과 자존심(自尊心)에 대해서!... 김용구 (yon***) 161 2 1 11.21
85769 지구촌 †…죄의 삯(代價)은 사망(지옥)입니다. 김용구 (yon***) 141 2 1 11.21
85768 에세이 문재인의 IQ. [4] 인기게시물 박천복 (yor***) 366 28 0 11.20
85767 에세이 아~ 문성근 암기법 김태수 (tae***) 186 0 0 11.20
85766 지구촌 웃음. 인애. 탐욕. 사찰(査察) 황효상 (hhs***) 180 0 0 11.20
85765 지구촌 국가의 은혜 이호택 (ski***) 252 1 0 11.20
85764 지구촌 †…인생의 출발지점과 종착지점은…? 김용구 (yon***) 202 3 0 11.20
85763 지구촌 †…회개하고 돌아온다면 당신의 신분은.....? 김용구 (yon***) 190 3 0 11.20
85762 에세이 부부유친(夫婦有親). 오병규 (ss8***) 326 16 1 11.20
85761 지구촌 미국 체로키 인디언은 우리다/노창수씀 노창수 (bes***) 271 0 0 11.20
85760 지구촌 ◈열국을 지배해야만 한반도를 통치할 수 있다. [2] 강불이웅 (kbl*) 146 1 0 11.19
85759 지구촌 역사의 흐름강대국과 흥망성쇠 그리고 영웅 송성일 (son***) 149 0 0 11.19
85758 지구촌 성공하는 삶이란? 임금덕 (sha***) 253 1 1 11.19
85757 지구촌 지옥의 이름과 종류 [1] 이호택 (ski***) 203 1 0 11.19
85756 지구촌 †☂“인생이 평생 정신없이 뛰어가면 그 끝이 어디일까? 김용구 (yon***) 192 4 0 11.19
85755 지구촌 †…돈, 건강, 교육보다 더욱 주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김용구 (yon***) 178 3 0 11.19
85754 에세이 어떤 실소(失笑) 오병규 (ss8***) 368 9 1 11.19
85753 지구촌 ◈대한민국을 재건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신앙의 개혁. 강불이웅 (kbl*) 177 2 2 11.19
85752 에세이 자신만의 건강비법을 가져보자. 이철훈 (ich***) 229 2 0 11.19
85751 에세이 죽음 ? 말과 글이 소용이 없다. 한재혁 (gam***) 128 0 0 1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