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에세이

에세이

장수(長壽)를 위한 5藥1낙() [3]

오병규(ss8***) 2017-11-07 18:23:03
크게 | 작게 조회 470 | 스크랩 0 | 찬성 27 | 반대 3

앞으로 얼마나 더 살지 그걸 어떻게 알겠는가마는 그래도 사는 그날까지 깨끗하게 살다 갔으면 하는 바람이다. 인명은 재천이라고 하는데 그래도 사람의 노력여하에 따라 나름의 천수를 누리고 가는 경우도 있을 것이고, 엉뚱한 곳에 체력을 낭비하거나 자학(自虐)을 하며 스스로를 돌보지 않다가 천수는커녕 요절 하는 경우도 허다할 것이다.

 

특히 나 같은 경우는 암수술을 받은 경험이 있는 관계로 보통 사람들 보다는 더 건강에 신경을 쓰고 유의해야겠지만, 문자로 나타난 건강유지법을 이행하려면, 솔직히 그게 더 고통이고 꼭 이렇게 살아야하나 회의가 오는 통에 퇴원 후 얼마간 형식화 된 건강유지법을 버리고 그냥 혼자만의 섭생(攝生)을 하며 건강을 지켜나가고 있다. 그렇게 나만의 건강유지법이 장수(長壽)에 보탬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아주 않는 것 보다는 그래도 나을 것이라는 생각은 하고 있다.

 

5이라고 칭한 것은 행위 하나하나가 귀찮고 하기 싫은 것 들이다. 그러나 나 자신 내 몸을 위한 약을 먹는다고 생각하고 그 일(?)들을 하기 때문에 매일이 되었든 얼마간 주기적이었든 그것을 하지 않으면 나와 그 대상에게 서로 피해가 가기 때문에 멈출 수 없는 하나의 과제요 숙제라고 보면 틀림없다. 과제나 숙제를 안 하면 뒷날 치도곤을 맞기에 오늘도 열심히 하고 있는 것이다.

 

그 첫 번째가 개똥치우기다. 저간의 사정은 이곳에 올렸던 관계로 생략하기로 하고, 지금 세 마리를 기르는데, 이놈들이 먹고 싸는 게 보통이 아니다. 매일 아침 놈들의 숙소를 물청소하고 사료를 주면서아따! //끼들 참 어지간히도 싸네를 주문 외우듯 중얼거리지만 방법이 없다. 그래도 요즘 같은 날은 용이하게 치울 수 있지만, 겨울철엔 여간 곤욕스러운 게 아니다. 늘 그렇게 투덜거리는 나를 두고 아내는 사료를 적게 주라고 하지만, 혹시라도 배고파 할까봐 그리하지도 못한다. 그런데 더 큰 문제는 이런 행사(?)를 하루 두세 차례 치루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럴 때마다 마음을 달래는 방법이그래 이건 내게이다.”

 

두 번째가 물고기 밥 주기다. 벌써3년이 지났나 보다. 집을 좀 꾸밀까 싶어하우징 페어를 관람하러 갔다가 벽걸이용 수족관을 구경하고 덜컥 설치하고 말았다. 처음 얼마간 신기하기도 하고 재미도 났는데, 생각하지 못한 게 있었다. 수족관 청소다. 이게 벽에 붙어 있는 것이라 청소를 마음대로 할 수가 없다. 한번 청소할 때마다 정수기의 필터를 갈 듯 전문가를 최소한3개월에 한 번은 불러야 한다. 뿐만 아니고 달린 필터는 수시로 청소해 주어야 하고 고기밥은 매일 정시에 주어야하며 워낙 폭이 좁은 공간이라 물고기들이 스트레스를 받아 오래 살지를 못한다. 거의 매달 싱싱한 놈들을 사다 넣는 번거로움 적막한 한밤중엔 그 모터소리가 여간 크게 들리지 않는다. 이런저런 생각을 하면 당장 때려치우고 싶지만그래 이건 내게이다.”라고 치부해 버린다.

 

 

세 번째 약은 화초 기르기다. 50여 개의 크고 작은 화분에 물주는 것도 보통의 정성으로는 어려운 일이다. 어떤 것은 한 달에 한번, 어떤 것은 일주일 또 23일에 주는 것 등등 여간 성가신 게 아니다. 이놈들도 생명이라 조금만 관리가 부실하면 비들비들 생명력을 유지 못한다. 나의 나태함으로 매년 영결식을 하는 화초들이 많다. 이쯤하면 왜 고생을 사서하느냐고 하시겠지만, 이 역시내겐이다”*이미 몇 차례 이곳에 화초 사진을 올렸기에 사진생략.

 

네 번째가 텃밭 가꾸기다. 이 집으로 이사 오기 전엔 서오능 근처에 주말농장을 분양받아45년 텃밭을 가꾼 경험이 있었다. 다행히 이곳으로 이사를 오며 봄가을로 남새를 길러 먹을 수 있는 형편이 되어 웬만한 푸성귀는 충분히 자급이 되고도 남아 뒷집 뺑덕어멈네와 앞집에도 인심을 쓴다. 가을엔 크게 실하진 않아도 배추50포기는 너끈히 심는다. 어쨌든 이놈들을 모종을 사다가 심고 파릇파릇 자라나는 모습을 보면 진짜 농사꾼 된 것처럼 착각할 때도 있다. 매 일 물주고 풀 뽑고 이 또한이다

 

마지막 다섯 번째가 등산이다. 이미 이곳에 밝힌바 있지만, 1주일에 세 번은 북한산을 탄다. 며칠 전 어떤 블로거가 글을 올렸는데 그분 역시 암수술을 받은 뒤 등산으로 건강을 회복했다는 요지의 글을 올린 것을 보았다. 사실 등산은 내가 즐겨먹는 아니 건강유지를 위해먹는약 중에 가장 필수요건의 약이다.”다른 약들도 게을리 할 수 없지만 이 약만 먹고 나면 그날의 업무를 다 한 것 같은 홀가분한 기분이 든다. 어쩌다 일기가 불순하여 등산 약을 못 먹는 날이면 목숨이 10년은 후퇴한 것 같이 안절부절 한다.

 

이렇게 다섯 가지의 약을 먹고 나면 몸이 거뜬하고 활력이 넘친다. 이 뿐만 아니고 영양제도 가끔씩 먹는다. 청소기 돌리기 영양제, 설거지하기 영양제, 빨래하기 영양제 등등 주변에 찾아보면 활력소를 찾을 영양제가 얼마든지 있는 것이다. 이쯤하면 혹자는 집안 살림이나 하는 전업주부(主夫)주제에..하시며 부정적으로 생각하시겠지만, 내 얘기는 무엇보다 죽으면 썩어 질 몸뚱아리 아끼지 말고 자꾸 움직이라는 뜻이다. 우리 모두 꼼지락거리고 움직이는 속에 장수(長壽)의 비결이 숨어 있는 것이다.

 

그리고도 시간이 남으면블로그 질의 한 가지 즐거움이 나를 기다리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장수(長壽)를 위한 ‘51낙()이라고 썰의 제목을 붙여 보았다. 한 번 더 사족을 달자면 어쨌든 움직이자는 거다. 무조건 움직이면 그 기에 활력소가 있다.

 

200910월 어느 날 씀.

 

 

 

덧붙임,

이 썰을 풀 때와 현재는 환경이 많이 바뀌긴 했지만,

그 생활신조는 변 한 게 없다.

 

퇴직 후 삼식이가 되어 만년에 마느라 눈치를 보며

가련하게 살다가 심하면 황혼이혼 당하는 것 보다는

비록 몸뚱이가 고달프긴 하지만 이렇게 사는 훨씬

인간답게 사는 것이다.

 

이것에도 반대를 누르는 놈은 결국 황혼이혼 당하고 흘러 굴러다니다 객사(客死) 할 놈이다.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3]

이정숙 (jslee****) 2017-11-08 06:36:12 | 공감 2
박선생님의 퇴직오우退職五友와 지금 오선생님의 五藥 을 읽고 나도 모르게 절로 즐거운 웃음이 나왔습니다. 두 분 모두 성격대로 나름의 방법을 찾아 확실한 노후를 성공적으로 준비하신 모습 참으로 아름답습니다. 이렇게 지금 누릴 수 있는 모든 축복은 먼저 하늘의 도우심과 자신의 성실함과 부지런함으로 한 점 흐트러짐 없이 걸어오신 발자취의 결과라 생각합니다. 두 선생님들의 삶을 반추하면서 쓰신 글에 웃음으로 답글 올리며 저희 집은 박선생님 성정을 많이 닮은 남편이 항상 오늘도 꾸준히 지켜주기에 나의 주어진 삶에 무한 감사하며 오늘을 살고 있습니다. 좋은 글 읽게 해 주신 두 분 선생님께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공감 신고
오병규(ss****) 2017-11-07 18:26:29 | 공감 0
도대체 요즘 토론마당의 글 꼴이 왜 이러나? 괄호 표시도 안 되고 중요한 의미의 漢字는 번역은 커녕 탈루가 되고...수정을 하려 해도 되지 않고
공감 신고
박천복(yor****) 2017-11-07 21:45:20 | 공감 0
참 좋은글 입니다. 부지런한것은 미덕입니다. 앞으로도 계속 부리전히 사시기를 바랍니다.
공감 신고
이정숙(jslee****) 2017-11-08 06:36:12 | 공감 2
박선생님의 퇴직오우退職五友와 지금 오선생님의 五藥 을 읽고 나도 모르게 절로 즐거운 웃음이 나왔습니다. 두 분 모두 성격대로 나름의 방법을 찾아 확실한 노후를 성공적으로 준비하신 모습 참으로 아름답습니다. 이렇게 지금 누릴 수 있는 모든 축복은 먼저 하늘의 도우심과 자신의 성실함과 부지런함으로 한 점 흐트러짐 없이 걸어오신 발자취의 결과라 생각합니다. 두 선생님들의 삶을 반추하면서 쓰신 글에 웃음으로 답글 올리며 저희 집은 박선생님 성정을 많이 닮은 남편이 항상 오늘도 꾸준히 지켜주기에 나의 주어진 삶에 무한 감사하며 오늘을 살고 있습니다. 좋은 글 읽게 해 주신 두 분 선생님께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공감 신고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85755 지구촌 †…돈, 건강, 교육보다 더욱 주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김용구 (yon***) 121 3 0 11.19
85754 에세이 어떤 실소(失笑) 오병규 (ss8***) 298 9 1 11.19
85753 지구촌 ◈대한민국을 재건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신앙의 개혁. 강불이웅 (kbl*) 142 2 2 11.19
85752 에세이 자신만의 건강비법을 가져보자. 이철훈 (ich***) 183 2 0 11.19
85751 에세이 죽음 ? 말과 글이 소용이 없다. 한재혁 (gam***) 93 0 0 11.18
85750 에세이 7할만 먹으면 수명이 50퍼센트 늘어난다. 이상국 (lsg***) 125 1 0 11.18
85749 지구촌 단것을 좋아하면 정신과 몸이 썩는다. 이상국 (lsg***) 104 1 0 11.18
85748 지구촌 †사이비 목사들은 들으라, 아비지옥에서 들려오는 통곡을 김용구 (yon***) 117 3 1 11.18
85747 지구촌 †…당신은 하나님 앞에 감출 수 있는 것이 무엇일까요? 김용구 (yon***) 96 2 0 11.18
85746 에세이 권력(權力) 무상(無常)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287 21 1 11.18
85745 에세이 대체할 또 다른 예비장치가 필요하다. 이철훈 (ich***) 178 1 0 11.18
85744 지구촌 ◈그리스도인은 살아 있는 성경책이어야 한다. 강불이웅 (kbl*) 82 2 0 11.17
85743 지구촌 추수감사절 설교하나님께 감사합시다. 박영규 (392***) 76 0 0 11.17
85742 지구촌 그림자 때문에 싸운 부부 [1] 이호택 (ski***) 129 1 0 11.17
85741 지구촌 †…독자께선 진짜로 구원받았나요?{거듭남의 진단} 김용구 (yon***) 99 2 0 11.17
85740 지구촌 †…당신은 임종 그 후에는 무엇이 기다리고 있을까요? 김용구 (yon***) 104 2 0 11.17
85739 에세이 If you know your enemy and [1]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307 25 1 11.17
85738 지구촌 ◈자기 원한보다 남의 원한을 빨리 갚아 주어야 한다. 강불이웅 (kbl*) 116 2 0 11.17
85737 에세이 노후의 삶이 걱정된다. 이철훈 (ich***) 279 3 0 11.17
85736 지구촌 새로운 형식의 최성묵님 서광숙님의 리듬댄스에 대하여 [4] 김병일 (kwi***) 111 0 1 11.16
85735 지구촌 †…당신의 죄로 인해 대신한 생명은 누구입니까? 김용구 (yon***) 104 3 0 11.16
85734 지구촌 †···거듭남은 배워서 되는 것이 아니다.[구원의 진단 김용구 (yon***) 105 3 0 11.16
85733 에세이 연상달인 세계사 암기법 15 김태수 (tae***) 98 0 0 11.16
85732 에세이 철없던 대통령 그리고 文씨.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328 31 2 11.16
85731 지구촌 ◈나보다 나를 더 잘 아는 분에게 내 갈 길을 배우자. 강불이웅 (kbl*) 89 1 0 1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