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지구촌

지구촌

†…당신의 죄를 위한 대속물(代贖物)은 누구십니까? [0]

김용구(yon***) 2017-11-03 07:21:10
크게 | 작게 조회 241 | 스크랩 0 | 찬성 2 | 반대 0

†…당신의 죄를 위한 대속물(代贖物)은 누구십니까?

 

필자는 어렸을 때, 결코 잊을 수 없는 광경을 목격했습니다.

그래, 한 남자가 달구지에 묶인 채 끌려가고 있었습니다.

그것은 대단히 치욕스런 형벌이었습니다. 그의 등은 채찍으로 터져 있었습니다. 그만큼 많은 죄를 범했기 때문일까요? 아닙니다. 단 한 가지 범죄 때문이었습니다.

그래, 다른 사람이 그 사람을 대신해서 형벌을 받아 주었을까요?

아닙니다, 범죄한 그 사람 혼자서 그 형벌을 받았습니다.

그것은 그 당시 법에 따라 부과된 최고의 형벌이었습니다.

 

또한 필자는 대학생이었을 때, 결코 잊을 수 없는 또 다른 광경을 목격했습니다.

그래, 한 남자가 죽게 되었습니다. 수천 명의 눈이, 끌려나오는 그를 바라보았습니다. 그러나 그 누구도 그를 대신해서 죽었다는 말이 없었습니다.

그는 혼자서 법의 처형을 받았습니다. 이는 죄가 많았기 때문일까요?

아닙니다. 단 한 번의 강도짓 때문에 그는 죽었습니다. 그것도 역시 그 당시 법에 따라 부과된 최고의 형벌이었습니다.

 

누구든지 온 율법을 지키다가 그 하나에 거치(못지키)면 모두 범한 자가 되나니”<2:10>.

 

범죄 하는 그 영혼은 죽으리라”<18:20>

 

그 형제를 미워하는 자마다 살인하는 자니”<요일 3:15>.

 

형제에게 하는 자마다 심판을 받게 되고, 형제를 대하여 라가라(욕설) 하는 자는 공회에 잡히게 되고, 미련한 놈이라 하는 자는 지옥불에 들어가게 되리라”<5:22>.

 

그래, 필자는 결코 잊을 수 없는 또 다른 광경을 목격했습니다.

그것은 영원한 불못(지옥)가에 서있는 죄인인 필자 자신의 모습이었습니다.

그러면 이는 한 가지 때문일까요? 천만예요, 변개할 수 없는 하나님의 율법을 어긴, 엄청나게 많은 죄 때문입니다.

그래, 필자는 그때에..... 예수 그리스도께서 필자의 대속물이 되신 것을 바라보았습니다.

그 분은 십자가 위에서 친히 그 몸으로 필자의 모든 죄의 형벌을 담당하셨습니다<벧전 2:24>.

그 분은 필자를 하나님께로 인도하시고 의인으로서 불의한 자를 대신 하셨으며<벧전 3:18>

율법의 저주에서 필자를 구해주셨습니다<3:13>.

필자가 죄를 범했고 그래서 필자가 영원한 형벌을 받아야만 하는데도, 그 분이 필자를 대신하여 형벌을 받으신 것입니다<8:12>.

 

그래, 하나님의 율법은 필자가 결코 가질 수도, 지킬 수도 없는 완전한 의를 요구합니다.

하지만 필자는 그분을 바라보고 그리스도는 모든 믿는 자에게 의를 이루기 위하여 율법의 마침이 되시니라”<10:4>는 말씀을 깨달았습니다.

그래, 율법은 흠 없는 순결을 요구하나 필자는 죄로 더럽혀졌습니다.

하지만 필자는 우리를 사랑하사 그의 피로 우리 죄에서 우리를 해방하신 그분을 바라보았습니다<1:15>.

 

그래, 필자는 불순종의 자녀요, 진노의 자녀였습니다. 그러나 그 분은 영접하는 자, 곧 그 이름을 믿는 자들에게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권세를 주셨으니<1:12>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래, 필자는 그분이 저의 유일한 대속물이신 것과, 저희 삶의 모든 필요를 채우실 수 있는 분임을 깨달았습니다.

 

인자(예수님)의 온 것은 섬김을 받으려 함이 아니라, 도리어 섬기려 하고, 자기 목숨을 많은 사람의 대속물로 주려 함이니라”<10:45>.

 

그래, 필자는 이 글을 읽으시는 당신에게 필자의 죄에 대한 대속물이 되신 이 예수 그리스도를 소개합니다.

 

감사합니다. 모셔온 영생의 복음입니다.

 

 

 

태그
/.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85740 지구촌 †…당신은 임종 그 후에는 무엇이 기다리고 있을까요? 김용구 (yon***) 111 2 0 11.17
85739 에세이 If you know your enemy and [1]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325 27 1 11.17
85738 지구촌 ◈자기 원한보다 남의 원한을 빨리 갚아 주어야 한다. 강불이웅 (kbl*) 129 2 0 11.17
85737 에세이 노후의 삶이 걱정된다. 이철훈 (ich***) 308 3 0 11.17
85736 지구촌 새로운 형식의 최성묵님 서광숙님의 리듬댄스에 대하여 [4] 김병일 (kwi***) 119 0 1 11.16
85735 지구촌 †…당신의 죄로 인해 대신한 생명은 누구입니까? 김용구 (yon***) 111 3 0 11.16
85734 지구촌 †···거듭남은 배워서 되는 것이 아니다.[구원의 진단 김용구 (yon***) 111 3 0 11.16
85733 에세이 연상달인 세계사 암기법 15 김태수 (tae***) 105 0 0 11.16
85732 에세이 철없던 대통령 그리고 文씨.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344 33 2 11.16
85731 지구촌 ◈나보다 나를 더 잘 아는 분에게 내 갈 길을 배우자. 강불이웅 (kbl*) 96 1 0 11.15
85730 에세이 유모도 풍자도 중립적이고 공정하게 이철훈 (ich***) 216 1 0 11.15
85729 지구촌 나라를 구한 노인의 지혜 이호택 (ski***) 161 4 0 11.15
85728 에세이 황제(皇帝)의 밀명인가? 조공품(朝貢品)인가?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354 37 1 11.15
85727 지구촌 †···독자께선 확실히 거듭났습니까?[구원의 진단] 김용구 (yon***) 169 2 0 11.15
85726 지구촌 †…당신에게 닥칠 폭풍은 예고가 없습니다. 김용구 (yon***) 170 3 0 11.15
85725 에세이 연설(演說)과 낭독(讀).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330 28 2 11.15
85724 에세이 고정관념과 틀을 깨는 작업 이철훈 (ich***) 211 0 0 11.15
85723 지구촌 ◈두려워하는 건 사랑해 섬기는 일(짓)이다. 강불이웅 (kbl*) 77 1 0 11.14
85722 에세이 영화 속 얼굴들로 보는 세월 (9) 록 허드슨 김홍우 (khw***) 199 3 0 11.14
85721 에세이 문재인의 오락가락 이상홍 (lsh***) 169 11 0 11.14
85720 지구촌 벙어리처럼 침묵하고 왕처럼 말하라 이호택 (ski***) 108 0 0 11.14
85719 지구촌 †…인생의 千里眼과 近視眼은...? 김용구 (yon***) 104 2 0 11.14
85718 에세이 이빨 드러내고 천박하게 웃지 말자. [1]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440 50 1 11.14
85717 지구촌 ◈유구한 역사와 전통에 빛나는 동방의 등불 코리아? 강불이웅 (kbl*) 92 1 1 11.13
85716 지구촌 천재가 태어난 집안 문태욱 (und***) 197 2 0 1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