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지구촌

지구촌

지혜를 수입한 사신 [0]

이호택(ski***) 2017-11-02 17:34:52
크게 | 작게 조회 286 | 스크랩 0 | 찬성 2 | 반대 0

먼  옛날,

만물이 풍요로워 곡물과 과일이 넘쳐나고 온갖 재보가 가득하여, 태평성대를 구가하는 나라가 있었다.

 

국왕은 이에 만족하지 못해서 어느 날 대신에게 말했다.

 

"유능한 사신을 뽑아 외국에 보내 우리나라에 없는 물건을 사오도록 하는 것이 어떻겠소?"

 

이렇게 해서 사신 한 사람이 외국으로 떠났다.

외국에 도착한 사신은 시장에 나가보았으나

눈에 보이는 것이라고는 모두 자기 나라에도 있는 것이고 살 만한 물건이 없었다.

 

실망한 사신은 자기 나라로 돌아갈 생각을 하다가 시장 구석에 한 노인이 빈손으로 앉아 있는 모습을 보았다.

이상하게 여긴 사신이 그 노인에게 다가가 물었다.

 

"물건도 팔지 않으면서 빈손으로 이곳에 앉아 무얼 하고 있는 겁니까?"

 

노인은 웃으면서 대답했다. "장사를 하고 있는 중이오."

 

더욱 이상한 생각이 든 사신은 노인의 주위를 자세히 둘러보았으나 팔 만한 물건은 보이지 않았다.

 

"무엇으로 장사를 하는 겁니까?"

 

노인이 대답했다.

"나는 이곳에서 지혜를 팔고 있다네."

 

"노인장이 팔고 있다는 지혜가 도대체 무엇이며 값은 얼마 입니까?

 

노인은 사신을 한번 훑어보고선 태연하게 말했다.

"나의 지혜는 오백 냥이니 먼저 돈을 내면 지혜를 알려 주겠네."

 

지혜를 팔다니 희한하다는 생각이 들고 자기 나라 시장에서는 본 일이 없으므로

사가지고 돌아가도 괜찮으리라고 생각한 사신은 오백 냥을 냈다.

 

 

곧 그 노인은 지혜를 알려주었다.

 

지혜의 내용은 바로 다음과 같았다.

"일을 당하면 여러 번 생각하고, 되도록 화를 내지 말라.

오늘 비록 쓰지 않는다고 해도 유용할 때가 있으리."

 

사신은 오백 냥을 낭비했다는 생각이 들긴 했지만 그 말을 깊이 새기고 본국으로 돌아갔다.

 

돌아온 사신은 자기 집에 들렀다.

그때는 한밤중이라 모든 식구들이 잠들어 있었다.

 

문을 열고 들어가 달빛에 의지해 얼핏 보니 아내의 침실 앞에 신발이 네 짝 놓여있었다.

사신은 자기가 없는 틈을 타서 아내가 간통을 저질렀다고 생각하니 갑자기 화가 치밀었다.

 

아내는 몸이 아파 어머니가 곁에서 간호를 해주다가 함께 잠든 것이었고

침상 앞의 신발은 바로 어머니의 것이었다.

 

이 사정을 알 리 없는 사신은 분기탱천했으나

문득 외국에서 만난 노인의 일러준 지혜의 말이 생각나서 그 말을 되뇌며 분노를 삭이고 있었다.

 

그때 인기척을 느낀 어머니가 자리에서 일어나 혹시나 하는 마음에서 중얼거렸다.

"내 아들이 돌아온 게 아닐까?"

 

그제야 사신은 자기 아내와 어머니가 함께 잠자고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그는 방 밖으로 뛰어나가 펄펄 뛰며 외쳤다.

"정말 싸다! 정말 싸구나!"

 

의아하게 생각한 어머니가 물었다.

"외국에 무언가 사러 간다더니, 싸다고 하는 말은 또 무슨 말이냐?"

 

사신은 방으로 돌아와 어머니의 손을 잡고 기뻐하며 말했다.

"내 아내와 어머니는 만 냥을 준다 해도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데,

단돈 오백냥 어치 지혜의 말로 두 분을 지키게 되었으니 이 어찌 싼 게 아니란 말 입니까?"

 

                                    (천존설아육왕비유經에서)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85732 에세이 철없던 대통령 그리고 文씨.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333 32 2 11.16
85731 지구촌 ◈나보다 나를 더 잘 아는 분에게 내 갈 길을 배우자. 강불이웅 (kbl*) 90 1 0 11.15
85730 에세이 유모도 풍자도 중립적이고 공정하게 이철훈 (ich***) 204 1 0 11.15
85729 지구촌 나라를 구한 노인의 지혜 이호택 (ski***) 158 4 0 11.15
85728 에세이 황제(皇帝)의 밀명인가? 조공품(朝貢品)인가?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345 37 1 11.15
85727 지구촌 †···독자께선 확실히 거듭났습니까?[구원의 진단] 김용구 (yon***) 160 2 0 11.15
85726 지구촌 †…당신에게 닥칠 폭풍은 예고가 없습니다. 김용구 (yon***) 166 3 0 11.15
85725 에세이 연설(演說)과 낭독(讀).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318 28 2 11.15
85724 에세이 고정관념과 틀을 깨는 작업 이철훈 (ich***) 194 0 0 11.15
85723 지구촌 ◈두려워하는 건 사랑해 섬기는 일(짓)이다. 강불이웅 (kbl*) 75 1 0 11.14
85722 에세이 영화 속 얼굴들로 보는 세월 (9) 록 허드슨 김홍우 (khw***) 197 3 0 11.14
85721 에세이 문재인의 오락가락 이상홍 (lsh***) 167 11 0 11.14
85720 지구촌 벙어리처럼 침묵하고 왕처럼 말하라 이호택 (ski***) 106 0 0 11.14
85719 지구촌 †…인생의 千里眼과 近視眼은...? 김용구 (yon***) 100 2 0 11.14
85718 에세이 이빨 드러내고 천박하게 웃지 말자. [1]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434 50 1 11.14
85717 지구촌 ◈유구한 역사와 전통에 빛나는 동방의 등불 코리아? 강불이웅 (kbl*) 88 1 1 11.13
85716 지구촌 천재가 태어난 집안 문태욱 (und***) 191 2 0 11.13
85715 에세이 영화 속 얼굴들로 보는 세월 (8) 스티브 맥퀸 김홍우 (khw***) 189 3 0 11.13
85714 에세이 자존감 살리기. 박천복 (yor***) 252 7 0 11.13
85713 지구촌 †…천국과 지옥은 진짜 존재하는가? 김용구 (yon***) 131 3 1 11.13
85712 지구촌 적폐(積弊) 정치에 대하여 한마디. [1] 황효상 (hhs***) 211 2 0 11.13
85711 지구촌 부부의 道(도리) 이호택 (ski***) 133 0 0 11.13
85710 지구촌 †…알곡일까? 반쭉정일까? 빈쭉정일까? 가라지일까? 김용구 (yon***) 120 2 0 11.13
85709 에세이 광군제(光棍節)에 대한 소고(小考). 오병규 (ss8***) 315 16 3 11.13
85708 조토마소식 학생인권조례 제정 중단하라. 이상국 (lsg***) 127 1 0 1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