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에세이

에세이

배부른‘잉코’ [1]

오병규(ss8***) 2017-11-02 03:54:22
크게 | 작게 조회 513 | 스크랩 0 | 찬성 31 | 반대 2

가끔 얘기하지만 개를 두 마리 기른다. 개를 기르는 목적은, 사람에 따라 다를 것이다. 어떤 이는 단순한 애완견으로 또 어떤 이는 삶을 함께 하는 반려 견으로 울 건너 이 반장 형님 같은 이는 보신용으로 그리고 나 같은 사람은 특별한 목적 없이 적막한 산골생활의 무료함을 달래려고 기르는 것이다.

 

진돗개 흑구와 잉글리쉬코카스페니얼(이하 잉코)을 기르는데, 진돗개는 워낙 잡식성이라 아무거나 잘 먹는데 문제는잉코. 이게 원래 외래종이기도 하지만 고급 견종으로 분리가 되어 약간 공주 과에 속하는지 아니면 나름 품위를 지키려는지 아무거나 잘 안 먹는다.

 

똑 같이 사료를 주면 진돗개는 게 눈 감추듯 후딱 먹고 밥그릇을 깨끗이 비우며 설거지까지 마치는데 잉코(암컷)는 깨작이다가 꼭 밥그릇을 엎어 놓곤 한다. 첨엔 그 버릇을 고치려고 쥐어박고 걷어차고 했지만 고쳐지지 않는다. 결국 어찌나 성질이 나는지 몇 차례 걷어 찬 뒤 땅바닥에 흩어진 사료를 그대로 두고 사료를 주지 않았다. 그런데 변화가 생긴 것이다. 며칠 사료를 주지 않았더니 바닥에 흩어진 사료를 몽땅 주워 먹는 것이었다. 거지같은x 그렇게 처먹을 걸....강짜를 부리고 gr이야 gr....

 

한동안 그런 현상(?) 아니 그런 버르장머리가 고쳐졌나 했는데 근간 또 그 버릇이 생겼다. 밥그릇을 며칠 째 계속 엎는 것이다. 암컷인데... 은근 부아가 치밀어아니 이x이 가을을 타나? 아니면 이x이 미쳤나?(속으로...)’며 또 몇 차례 걷어찼다.(누군가는 이러는 나를 동물학대니 어쩌니 하겠지만...)나는 결단코 개는 개답게 길러야 한다는 주장이다. 먹기 싫으면 그냥 두면 된다. 그런데 죄 없는 밥그릇은 왜 엎느냐 말이다. 인간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새끼가 귀여워도 밥그릇 엎고 생떼 쓰는 놈 버르장머리 그냥 키우면 안 된다.

 

밥투정하고 밥그릇 엎는 자식 귀엽다고 그냥 키웠다간 100% 장담하지만, 엉뚱하게도 옆집 아줌마를 물어뜯는 개//끼처럼 되고 만다. 그런고로 사람이고 짐승이고 간에 나쁜 버르장머리는 어릴 때 교정해 주어야 한다. 대가리 다 굵어지면 아무리 노력을 하고 천만 금을 쏟아 부어도 이미 물 건너간다. 좀 엄한 얘기 했다.,,;;;;

 

명심보감 치가(治家)편에, 태공이 말하기를“‘범사노복선념기한(凡使奴僕先念飢寒)’이라고 했다. 무릇 종을 부림에 있어 먼저 그들의 춥고 배고픔을 먼저 생각하라는 것이다. 사람이 춥고 배고프면 아무 것도 할 수 없을 뿐 아니라 어떤 의욕도 생기지 않는다. 비록 하잘 것 없는 노복이라도 입을 것 먹을 게 넉넉하면 불평불만이 없고 오히려 주인을 위해 성심을 다 하게 되는 것이다.

 

물론 대통령을 비롯한 위정자가 국민의 상전이거나 주인은 아니다. 특히 민주사회에서는. 그러나 일도양단(一刀斷)하고 금을 긋듯 주종(主從)이 아니라고 상정(想定)을 하지만 대통령을 비롯한 위정자들은 존귀하고 위에서 내려다보는 상전이나 다름 아니다. 왜냐면 그들이 쥐고 있는 게 바로 권력(權力)이기 때문이다. 아무리 민주사회일지라도 권력 앞에는 고양이 앞의 쥐가 되고 마는 게 또한 인지상정(人之常情)인 것이다.

 

멀쩡하게 잘 진행되던 원전공사를 중단시켜 보. 빨 간 갈등을 유발시킨 뒤 여론이 불리해지자 숙의민주주의라는 급조된 단어를 만들어 마치 시황제께서 은전(恩典)베푸시듯 흉내를 내가며 공사재개를 허용하더니 그 사건이 쪽팔렸는지 여전히 탈()원전은 계속 할 거라며 행패(行悖)를 부린다. 여기까지는 또 생긴 꼬락서니대로 오기(傲氣)로 똘똘 뭉친x 이라 그렇다 치고....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0일 서울 무역보험공사에서 원전 공기업, 수출금융기관, 두산중공업, 현대건설 등 17개 기관·기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원전 수출 전략협의회에서 정부의 에너지 전환은 지진 위험성과 다수호기 밀집 등 국내적인 특수성을 반영한 것이므로 해외 원전 수출은 달리 접근할 필요가 있다면서 수익성과 리스크를 엄격히 따져 국익에 도움이 되도록 정부가 원전 수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백 장관은 이어 영국, 체코, 사우디를 대상으로 한 정부 차원의 구체적 원전 수주 지원방안도 밝혔다.>>>>

 

내가 이러면 안 되지 100번을 고쳐먹고 아무리 생각해도 이건 아니다. 내 땅엔 없어져야 할 것을 남의 나라에 수출한다고? 잠시라도 이런 생각하는 자체가 이웃집 귀하신 사모님을 물어뜯은 개//끼들이나 하는 짓인데, 적극지원도 모자라 구체적 수주방안까지 미련해 두었단다.

 

생각을 해 보자. 대한미국에서 반드시 없애고 없어져야할 것을 어떤 미친 나라가 쌍수를 들고 환영하며 수입을 하려 들겠는가? 문재인과 그 패당 같으면 할까? 아무리 아마추어 그것도 초급 아마추어들이지만, 그 발상 자체가 밥그릇 엎고 난동을 피우다 똥 방댕이 걷어차이고 며칠 사료 못 얻어 처먹다가 급하면 지가 땅에 엎어버린 사료 주워 처먹는 우리 집잉코같은 개//끼들이 틀림없다.

 

잉코가 내게 걷어차이는 것은 배고프지 않으면 안 처먹으면 될 걸 저 배부르다고, 맛없다고 밥그릇을 엎는데 있다. 기왕 밥그릇을 엎고 지조(?)를 지키면 좋겠는데 땅바닥에 널브러진 걸 다시 주워 처먹는 꼬라지가 미운 거다. 첨부터 배때기 고픈 걸 왜 허세를 부리는가 말이다.

 

대통령씩이나 되고 집권여당 쯤 되면, 우민(愚民)들에겐 숙의(熟議)하라며 시켜 놓고 저희는 가만히 앉아서 피땀 흘려 바친 혈세를 꼬박꼬박 받아 처먹으니 저희 배때기 고픈 줄 모르고 우민(愚民)의 밥그릇을 엎어 놓고 있어도 누구 하나 지적을 않는다.

 

, 여전히 엽전 특유의 냄비근성이 도드라진 오늘날이다. 엊그제까지 양은냄비처럼 부글거리며 끓더니만 그것도 공약이라고 쩌~거 아랫녘에서 벌어진 야구장에서 이 엄중한 시기에 시구나 하는 자를,,, 우민(愚民)의 밥그릇을 엎어 버린 자를... 아직도 신주단자 모시듯 하는 민심이 하 기가 막혀 해 보는 소리다.

 

어떤 맛 간 시인이 그러더라.

 

밥그릇 함부로 엎지 마라!

너는 누구에게 한번이라도 뜨거운 밥 한 술 먹인 적이 있더냐?

니 배때기 부르다고 밥그릇 엎지 마라!

우리 집잉코처럼 연탄재 차이듯 똥방댕이 조 차일 날 머 잖았다. 

 

버르장머리 없는 애새끼 어릴 때 고쳐야 후일에 효도 한다.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1]

문종섭 (jong****) 2017-11-02 09:33:23 | 공감 2
지금은 정권초반기이기에 국민들 기대가 아직 크다. 그러나 국민들이 결코 계속 기만당하는 바보들은 아니다.오늘날 한국경제성장 과정에 부국경제 초석을 놓으신 박정희 대통령이 여론 정치로 정치했다면 아무것도 하지 못했을 것이다. 올바른 판단의 정책 결정에는 후진은 없었다. 반대자들의 주장을 실적으로 보여주고 국민들에게 목표를 제시하여 매진한 결과 우리도 한번 잘살아보게 된 것이다.
공감 신고
문종섭(jong****) 2017-11-02 09:33:23 | 공감 2
지금은 정권초반기이기에 국민들 기대가 아직 크다. 그러나 국민들이 결코 계속 기만당하는 바보들은 아니다.오늘날 한국경제성장 과정에 부국경제 초석을 놓으신 박정희 대통령이 여론 정치로 정치했다면 아무것도 하지 못했을 것이다. 올바른 판단의 정책 결정에는 후진은 없었다. 반대자들의 주장을 실적으로 보여주고 국민들에게 목표를 제시하여 매진한 결과 우리도 한번 잘살아보게 된 것이다.
공감 신고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85719 에세이 이빨 드러내고 천박하게 웃지 말자. [1]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419 50 1 11.14
85718 지구촌 ◈유구한 역사와 전통에 빛나는 동방의 등불 코리아? 강불이웅 (kbl*) 84 1 1 11.13
85717 지구촌 천재가 태어난 집안 문태욱 (und***) 185 2 0 11.13
85716 에세이 영화 속 얼굴들로 보는 세월 (8) 스티브 맥퀸 김홍우 (khw***) 181 3 0 11.13
85715 에세이 자존감 살리기. 박천복 (yor***) 211 7 0 11.13
85714 지구촌 †…천국과 지옥은 진짜 존재하는가? 김용구 (yon***) 124 3 1 11.13
85713 지구촌 적폐(積弊) 정치에 대하여 한마디. [1] 황효상 (hhs***) 197 2 0 11.13
85712 지구촌 부부의 道(도리) 이호택 (ski***) 124 0 0 11.13
85711 지구촌 †…알곡일까? 반쭉정일까? 빈쭉정일까? 가라지일까? 김용구 (yon***) 113 2 0 11.13
85710 에세이 광군제(光棍節)에 대한 소고(小考). 오병규 (ss8***) 310 16 3 11.13
85709 조토마소식 학생인권조례 제정 중단하라. 이상국 (lsg***) 120 1 0 11.13
85708 에세이 나이와 글 ? 글 속의 충신과 간신 한재혁 (gam***) 115 0 0 11.12
85707 에세이 연상달인 한국 근현대사 암기법 30 (공무원 시험 대비 김태수 (tae***) 103 0 0 11.12
85706 지구촌 ◈권력의 오남용에 대한 최종심판을 두려워하라! 강불이웅 (kbl*) 91 2 0 11.12
85705 에세이 이해하고 승복하게 해야만 한다. 이철훈 (ich***) 167 2 0 11.12
85704 조토마소식 황교안씨는 대통령감이 아니다. 이상국 (lsg***) 125 1 1 11.12
85703 지구촌 천국과 지옥이야기 임금덕 (sha***) 128 1 0 11.12
85702 지구촌 예쁜 딸을 걸고 한 내기 미인의 조건 이호택 (ski***) 187 1 0 11.12
85701 지구촌 †(구원의증거란)...당신은 진짜 진짜로 거듭났습니까? 김용구 (yon***) 195 3 3 11.12
85700 에세이 중국의 과장(誇張)과 허례허식(虛禮虛飾). 오병규 (ss8***) 415 9 7 11.12
85699 에세이 비판문화보다는 칭찬문화로 이철훈 (ich***) 322 5 0 11.12
85698 지구촌 ◈악인을 지지하거나 용납하는 자들의 삶은 지옥의 삶. 강불이웅 (kbl*) 186 4 0 11.11
85697 지구촌 설교다윗 왕의 감사와 축복/11월12일주/강단초록/선 박영규 (392***) 215 0 0 11.11
85696 에세이 남용(用)과 오용(誤用). [1]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1787 176 6 11.11
85695 지구촌 †…당신의 최고 줄타기 선수는 누구입니까? 김용구 (yon***) 164 2 0 1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