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에세이

에세이

급난지붕(急難之朋)의 친구 [1]

문종섭(jon***) 2017-11-02 02:27:59
크게 | 작게 조회 400 | 스크랩 0 | 찬성 5 | 반대 0

급난지붕(急難之朋)의 친구

박근혜전 대통령 변호인단의 한사람으로서 재판을 지켜본 채명성 변호사가 토로한 세상인심 참문고리 권력도 증언하러 나오지 않더라.”라는 조선일보 기사를 보았다.

학창시절 친구 집에 자주 들여서 숙식(宿食)도 같이하고 지나던 친구 아버님으로 부터 인생 삶에 교훈(敎訓)을 자주 들여 주시던 일이 있었다.

벌써 50년도 더된 지난날에 친구아버님이 명심보감(明心寶鑑) 한 구절 소개 하시면서 우정이 무엇인지 말씀하신 일이 문득 기억에 떠올랐다.

어쩌면 이런 것이 인간사(人間事) 같기도 하며 나도 정년퇴직(停年退職) 60년간 신앙생활하기 위하여 나가던 종교 단체에서 양심적으로 최선을 다하여 일하여 주었던 것이 도리어 모함(謀陷)이 되어 모든 관계가 단절 당할 때 화가 치밀어 오를 때도 있었다.

인간은 자기가 손해가 된다고 생각하거나 불리한 경우라고 생각하면 너나 할 것 없이 대인이 아닌 이상 정을 접어 버리고 만다.

명심보감(明心寶鑑) 교유편(交友篇)주식형제천개유(酒食兄弟千個有): 술먹고 밥먹을 때 형, 동생하는 친구는 천 명이나 있지만, 급난지붕일개무(急難之朋一個無): ()하고 어려울 때 막상 나를 도와주는 친구(親舊)는 한명(一名)도 없다.”

정말 요즘 우리 살아가는 현실(現實)이 이러하기에 이 말이 더 씁쓸하게 느껴진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익에 연연하여 관계가 좋을 때는 입에 던 것도 내어 줄듯이 선심 쓰며, 그렇게 말하고 행동 한다,

박전대통령의 경우에 평소에 자기 앞에서 그렇게 굽실거리고 잘하던 사람이 꿈에도 생각치 못한 큰 시련(試鍊)을 맞고 있는 와중에 그 수많은 사람들이 외면 한다고 하드라도 수족처럼 18년 간 곁에서 따른 사람들마저 인정(仁情)을 끊어버리고 돌아서는 모습을 생각할 때 그분 마음속에 어떤 생각(生覺)이 들까?

소인배들은 자기가 손해 보게 되거나 불리한 경우라고 생각하면 인간은 너나 할 것 없이 대인이 아닌 이상 정을 단절하고 만다. 지금 이 정권(政權)에서는 적패 청산(積敗淸算)이란 구호를 외치고 있으니 사회가 갈등의 골은 더 깊어져 화합하지 못할 뿐만 아니라 우리고유 미풍양속(美風良俗)인 이웃과 친구간 인정마저도 흑백 논리(黑白理)로 메말라 가는 길로 내몰고 있다.

우리 자신들이 친구(親舊)들에게 주식형제(酒食兄弟)가 아닌 진정(眞正)한 급난지붕(急難之朋)인지 한번 곰곰히 생각(生覺) 해봐야 할 것이다.

 

대부분(大部分)의 사람들은 인간관계에서 고마움은 빨리 잊고, 불의한 감정(感情)은 오래 남겨 두는 것 같다, 지혜(智慧) 로운 사람은 고마움은 오래 오래 기억記憶하고, 섭섭함과 서운함을 빨리 잊고 산다,

내 자신이라도 급난지붕(急難之朋)이 되어 대인(大人)으로 한번 살아보자!!

 


댓글[1]

오병규(ss****) 2017-11-02 04:03:02 | 공감 0
좋은 말씀 입니다. 그러나 모두 무망한 바람이고 일입니다. 급난지우急難之友가 과연 있기나 하겠습니까? 더구나 정치판에....저 살기도 바쁜 마당에 옛 주인 거두는 게 가당키나 하겠습니까? 그런 놈들이 주인 보다 앞 서 도망가기 바쁩니다. ㅎㅎㅎ 근데 우연히도 오늘은 명심보감 강의가 있는 날 같습니다.
공감 신고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85753 지구촌 ◈대한민국을 재건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신앙의 개혁. 강불이웅 (kbl*) 184 2 2 11.19
85752 에세이 자신만의 건강비법을 가져보자. 이철훈 (ich***) 232 2 0 11.19
85751 에세이 죽음 ? 말과 글이 소용이 없다. 한재혁 (gam***) 131 0 0 11.18
85750 에세이 7할만 먹으면 수명이 50퍼센트 늘어난다. 이상국 (lsg***) 157 1 0 11.18
85749 지구촌 단것을 좋아하면 정신과 몸이 썩는다. 이상국 (lsg***) 142 1 0 11.18
85748 지구촌 †사이비 목사들은 들으라, 아비지옥에서 들려오는 통곡을 김용구 (yon***) 156 3 1 11.18
85747 지구촌 †…당신은 하나님 앞에 감출 수 있는 것이 무엇일까요? 김용구 (yon***) 127 2 0 11.18
85746 에세이 권력(權力) 무상(無常)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330 23 1 11.18
85745 에세이 대체할 또 다른 예비장치가 필요하다. 이철훈 (ich***) 213 1 0 11.18
85744 지구촌 ◈그리스도인은 살아 있는 성경책이어야 한다. 강불이웅 (kbl*) 98 2 0 11.17
85743 지구촌 추수감사절 설교하나님께 감사합시다. 박영규 (392***) 113 0 0 11.17
85742 지구촌 그림자 때문에 싸운 부부 [1] 이호택 (ski***) 176 1 0 11.17
85741 지구촌 †…독자께선 진짜로 구원받았나요?{거듭남의 진단} 김용구 (yon***) 132 2 0 11.17
85740 지구촌 †…당신은 임종 그 후에는 무엇이 기다리고 있을까요? 김용구 (yon***) 123 2 0 11.17
85739 에세이 If you know your enemy and [1]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354 30 1 11.17
85738 지구촌 ◈자기 원한보다 남의 원한을 빨리 갚아 주어야 한다. 강불이웅 (kbl*) 156 2 0 11.17
85737 에세이 노후의 삶이 걱정된다. 이철훈 (ich***) 330 3 0 11.17
85736 지구촌 새로운 형식의 최성묵님 서광숙님의 리듬댄스에 대하여 [4] 김병일 (kwi***) 131 0 1 11.16
85735 지구촌 †…당신의 죄로 인해 대신한 생명은 누구입니까? 김용구 (yon***) 122 3 0 11.16
85734 지구촌 †···거듭남은 배워서 되는 것이 아니다.[구원의 진단 김용구 (yon***) 122 3 0 11.16
85733 에세이 연상달인 세계사 암기법 15 김태수 (tae***) 119 0 0 11.16
85732 에세이 철없던 대통령 그리고 文씨.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359 34 2 11.16
85731 지구촌 ◈나보다 나를 더 잘 아는 분에게 내 갈 길을 배우자. 강불이웅 (kbl*) 115 1 0 11.15
85730 에세이 유모도 풍자도 중립적이고 공정하게 이철훈 (ich***) 243 1 0 11.15
85729 지구촌 나라를 구한 노인의 지혜 이호택 (ski***) 174 4 0 1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