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에세이

에세이

만리장성(萬里長城)과 일대일로(一帶一路). [0]

오병규(ss8***) 2017-11-01 05:16:46
크게 | 작게 조회 471 | 스크랩 0 | 찬성 26 | 반대 2

급한 용무로 중국을 며칠 다녀왔다. ‘사드보복이 한창이었던 때와는 달리 입국절차고 여타 중국인의 태도가 많이 누그러진 듯 했다. 호텔 로비에서도 식당에서도한국에서 왔느냐고 친절하게 물어도 보고 방싯방싯 웃기까지 한다. 예전 같으면 어떤 경우(장소에 따라...)고개를 살래살래 흔들며 부정을 했었는데 미소 띤 그들의 질문에 굳이 아니라거나 거짓말을 할 필요가 없을 만큼 부드러웠다.

 

아마도 우리네가 예상하고 있는 대로 시진핑 황제 등극 이후 나름 유화(宥和)책으로 바뀐 모양이다. 결국사드보복이 목적이 아니라 황제 등극의 수순 밟는 와중에사드배치문제가 대두 되자 미국에 꼼짝 못하는 인상을 줌으로 자칫 민심의 이반을 다잡기 위한 수단의 일부분이었을 뿐인 느낌이다. 그런 걸 마치 현 정권의 외교실적인양 짓까불며 떠들고 있다.

 

호텔방에 들어 앉아 뉴스를 튼다. 다는 못 알아먹어도 화면 밑으로 흐르는 자막을 보며 대충 짜깁기를 하면 반쯤은 그 맥()이 통한다. 아무리 황제의 등극을 축하하는 제스쳐이지만, 늘 비웃는 듯 능멸하듯 알 수 없는 웃음을 머금은 황제의 모습에 마치 죄지은 자들에게 대사령(大赦令)내리듯사드보복을 해제한다는 느낌을 받고 묘한 감상에 젖어 든다.

 

중국인은 만리장성을 두고 그 앞에 만리(萬里)라는 수식을 달지 않는다. 그냥 장성(長城)이라고 부른다. 하긴 영어로도 성(: castle)의 개념이 아닌 거대(위대)한 벽(The Great Wall)이지 성이라고 하지 않는다.

 

만리장성은 규모도 규모지만 조금만 달리 생각하면 그 성의 목적을 알 수 있다. 그러나 모든 전문가나 식자(識者)들은 그런 생각을 못 할 뿐이다.

 

서양의 성(castle)은 절대 방어용이다. 결코 공격용이 아니다. 그러기에 성 둘레에 해자(垓字 또는 호참(壕塹))을 파고 물을 채워 적으로부터 수성(守城)을 도모하는 것이다. , 적의 공격을 받으면 수성을 하다가 유리할 때만 성문을 엶과 동시 해자에 다리를 놓고 적을 쫒는 것이다. 따라서 서양 개념으로는 만리장성은 성이 아니라 거대한 벽으로 판단하는 것이다.

 

()에는 항상 문이 달려있다. 당연히 나고 들고 하기 위한 목적의 문이 있다. 여기에 중국의 욕심이 숨어 있는 것이다. 만리장성이라는 벽은 도적(외적. 오랑캐)을 못 들어오게 막는 것이지만, 적이 약해 보이거나 어떤 침공(침략)의 대상이 되면 요소요소에 설치한 성문(城門 또는 관문(關門))을 순식간 열고 쳐 나오는 것이다. 역사적으로 한반도 때문에 여러 차례 장성의 문이 열렸던 경험이 이를 증명한다.

 

더불어 그들이 만리(萬里)라는 거리와 길이를 사용치 않는 데는 거대한 음모(陰謀)나 함의(含意)가 숨어 있다. , 그들은 만리에 국한(局限)하기 싫은 것이다. 장성(長城)으로 표기하면 계속 쌓아 나갈 수 있기 때문이다. , 2만리, 3만리.....도 장성(長城)일 뿐이다. 보다 길게 쌓아 나가겠다는 의지가 숨어 있는 것이다.

 

근간 중국은 일대일로(一帶一路)의 전략(작전)을 들고 나왔다. , 중앙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육상 실크로드(一帶)와 동남아시아와 유럽, 아프리카를 연결하는 해상 실크로드()를 뜻하는 말로, 시진핑(習近平)20139~10월 중앙아시아 및 동남아시아 순방에서 처음 제시한 전략이다. 장성을 쌓은 시황제(始皇帝)21세기 새로이 등극한 시황제(習皇帝)의 묘한 만남이다.

 

실크로드는 문명 및 문화 창달의 교환 길도 되었지만 역으로 공격루트이자 침공의 길이기도 했다. 더구나 현대판 모든 실크로드는 소위 넘쳐나는 차이나 머니(china money)로 구성되고 닦여지는 것이다. 모든 구조물(構造物)은 물주의 소유인 것이다. 비록 토지권은 없어도 지상권은 법적으로 유효한 것이다. 만약 누구라도 그것을 인정하지 않으면 티벳을 침공하듯 한 순간 먹어치우자는 것이다.

 

그 뿐인가? 봉산개도우수가교 (逢山開道遇水架橋), 산을 만나면 길을 열고 물을 만나면 다리를 놓는 것은 만리장성을 쌓을 때부터 내려오는 중국인들의 철학이다. 험지에 철도와 고속도로를 만드는 것은 14억 인구가 자랑하는 중국인민군(中國人民軍)의 이동 수단인 것이다. 특히 수 년 전 완공된 칭장(靑藏)고속철은 오지 중의 오지인 티벳의 독립을 끝까지 막아 보겠다는 속셈이고 그 나머지는 그것을 교묘히 감추기 위한 중국의 음모의 연장선에 불과한 것이다.

 

썰이 좀 장황해 졌지만, 만리장성(萬里長城)과 일대일로(一帶一路)는 쌍둥이인 것이다. 다만 그 방법이 옛것과 새로운 것일 뿐. , 중국의 미소 뒤엔 언제나 음흉한 계산이 깔려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중국은 수천 년 전에도 현재에 이르러도 항상 잠재적인 적이었다. 그들의 음흉한 미소 뒤엔 언제나 간계(奸計)가 숨어 있는 것이다. ‘사드보복이 해제(?) 되었다고 마치 현 정권의 치적인양 너무 까불고 좋아하지 말라는 뜻에서 해 보는 소리다.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85705 지구촌 ◈권력의 오남용에 대한 최종심판을 두려워하라! 강불이웅 (kbl*) 93 2 0 11.12
85704 에세이 이해하고 승복하게 해야만 한다. 이철훈 (ich***) 174 2 0 11.12
85703 조토마소식 황교안씨는 대통령감이 아니다. 이상국 (lsg***) 131 1 1 11.12
85702 지구촌 천국과 지옥이야기 임금덕 (sha***) 135 1 0 11.12
85701 지구촌 예쁜 딸을 걸고 한 내기 미인의 조건 이호택 (ski***) 193 1 0 11.12
85700 지구촌 †(구원의증거란)...당신은 진짜 진짜로 거듭났습니까? 김용구 (yon***) 206 3 3 11.12
85699 에세이 중국의 과장(誇張)과 허례허식(虛禮虛飾). 오병규 (ss8***) 424 9 7 11.12
85698 에세이 비판문화보다는 칭찬문화로 이철훈 (ich***) 330 5 0 11.12
85697 지구촌 ◈악인을 지지하거나 용납하는 자들의 삶은 지옥의 삶. 강불이웅 (kbl*) 194 4 0 11.11
85696 지구촌 설교다윗 왕의 감사와 축복/11월12일주/강단초록/선 박영규 (392***) 234 0 0 11.11
85695 에세이 남용(用)과 오용(誤用). [1]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1807 176 6 11.11
85694 지구촌 †…당신의 최고 줄타기 선수는 누구입니까? 김용구 (yon***) 176 2 0 11.11
85693 에세이 국방을 책임지고 있는 군을 격려하자. 이철훈 (ich***) 219 3 0 11.10
85692 지구촌 ◈종교(교회) 개혁의 근간(根幹)이 되는 성경 구절. 강불이웅 (kbl*) 127 2 1 11.10
85691 에세이 왜 우리는 안되는가? 뭐가 잘못되었는가. 이광수 (cha***) 158 0 2 11.10
85690 지구촌 원수진 사람을 먼저 구하라 이호택 (ski***) 169 0 0 11.10
85689 지구촌 †…당신의 불청객은 누구입니까? 김용구 (yon***) 143 2 0 11.10
85688 에세이 대통령을 보면 생각나는 단어들. [1]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802 78 5 11.10
85687 에세이 이젠 궁금하지도 않다. 이철훈 (ich***) 340 5 0 11.10
85686 지구촌 ◈죄에서 벗어난 상태만이 완전한 자유인이다. 강불이웅 (kbl*) 152 1 0 11.09
85685 에세이 보청기 광고를 보면서 김홍우 (khw***) 283 4 0 11.09
85684 에세이 당신은 친구가 몇 명이나 있소 조동찬 (dcc***) 208 0 0 11.09
85683 지구촌 학교 건물, 고정적이야만 하는가? 윤성한 (hds**) 213 0 0 11.09
85682 지구촌 짧은 체류 말하지 않아도 아는 사이라서? 고순철 (ash***) 233 0 1 11.09
85681 지구촌 독약은 먹을지언정 술은 먹지 말라 [1] 이호택 (ski***) 199 3 0 1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