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에세이

에세이

시황제(始皇帝)와 시황제(習皇帝) [0]

오병규(ss8***) 2017-10-27 04:38:55
크게 | 작게 조회 493 | 스크랩 0 | 찬성 14 | 반대 1

중국 시진핑(習近平) 정권 집권 2기 최고 지도부가 25일 출범했다. 이를 두고 이 땅의 온갖 매체들은 시황제(習皇帝)의 등극이라고 난리 부루스를 춘다. 때를 맞추어 사대주의(事大主義) DNA를 세세손손(世世孫孫) 알뜰히도 유전(遺傳)시킨 종부기 정치권에서 황제님께 발가벗고라도 줄을 대기 위해 온갖 교태(嬌態)를 부린다.

 

어떤X은 황제의 노여움을 살까 두려운 나머지 총선에서 완승한 일본 아베 수상에게는 축하인사 한마디 없다가, 인조가 청 태조에게 일배삼고두(一拜三叩頭) 배례를 하듯 쪼르르르르르....달려 나와전신(眞心)을 다해 축하드립니다.’라며 갖은 아양으로 교태(몸을 배배 꼬지는 않았는지 모르겠다)를 부리는가 하면, 어떤X 역시 촌각을 다투며 황제폐하에게중화인민공화국 공산당 총서기에 연임되신 것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가까운 시일 내에 주석님과 다시 만나 올해 수교 25주년을 맞이한 한·중 관계를 다방면에서 심화시키고 실질적인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로 발전시켜 나가며 한반도 및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발전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를 기대한다.”며 참....보기도 듣기도 민망한 멘트를 날렸다는 것이다. 언제 그들이 한반도 평화에 조금이라도 보탠 게 있고 득이 된 게 있었나?

 

하긴 정말 시황제가 등극하긴 한 모양이다. 2기 지도부가 출범 하던 날 시진핑은 특유의 알쏭 달쏭한 안면근육을 움직이며나가 황제로 등극 하려고 허는디 불만 쪼깨라도 있는 사람 손들어 보라니께!”라며 윽박지르자 하나 같이 바짝 긴장한 얼굴로메이요!(沒有!: 없당께) 메이요!(沒有: 없어라우!)”라며 꼬리를 내린다. 이게 화려한 황제의 대관식 같지만, 조금만 비틀어 보면 조폭집단의 우두머리 취임식 같은 거다.

 

까이꺼 뭐, 어쨌든 남의 나라 일인데 이토록 기분상할 필요가 있겠는가마는, 이 나라 현 집권 여당 대표라는 여편네와 대통령까지 황제의 면전에서 교태를 부리는 모습에 꼭 이렇게 까지 해야 하나? 하는 존심도 상하고 열도 받히고....

 

시황제(始皇帝)는 기원전 221년에 천하를 통일했고, 스스로 덕은 삼황(三皇)을 겸하고 공은 오제(五帝)를 능가한다고 하여 황제(皇帝)라 일컬으며 시황제가 되었으며 천년만년 살며 만세(萬歲)에 이를 것이라며 불노초와 불사약을 구하려고 별 개수작을 다 했지만 자신의 과업을 자랑하며 지방 순시 도중 사구(沙丘)라는 지방에서 병사(病死)했는데 그해가 기원전 2109월 이었다.

 

시황제(始皇帝)라고 온갖 위엄을 부렸지만 그가 황제 자리에 앉은 건 불과 11년간이다. 만세(萬歲)할 것이라고 황제 외에는만세(萬歲)’라는 구호도 외칠 수 없도록 했던 폭군 아니던가. 그럼에도 오늘날의 시황제(習皇帝) 역시나가 황제로 등극 하려고 허는디 불만 쪼깨라도 있는 사람 손들어 보라니께!”라며 윽박질러 보지만, 여전히 권불십년(權十年)이고 권력은 유한한 것이다. 그 유한한 권력을 억지로 연장 하려 용을 써 보았지만 지방 순시를 하다가 병사(病死)한 것이 하늘을 거역한 벌인 것이다.

 

어차피 시황제(習皇帝)의 권력도 그러한 것을, 비록 땅덩이는 작지만 일국의 대통령과 집권여당의 대표라는 여편네가 쪼르르르르....가장 먼저 달려가 교태를 부리고 조공외교를 온 몸으로 하는 꼬락서니에 빈정이 상해 해 보는 소리다.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85687 에세이 이젠 궁금하지도 않다. 이철훈 (ich***) 362 5 0 11.10
85686 지구촌 ◈죄에서 벗어난 상태만이 완전한 자유인이다. 강불이웅 (kbl*) 168 1 0 11.09
85685 에세이 보청기 광고를 보면서 김홍우 (khw***) 302 4 0 11.09
85684 에세이 당신은 친구가 몇 명이나 있소 조동찬 (dcc***) 220 0 0 11.09
85683 지구촌 학교 건물, 고정적이야만 하는가? 윤성한 (hds**) 230 0 0 11.09
85682 지구촌 짧은 체류 말하지 않아도 아는 사이라서? 고순철 (ash***) 258 0 1 11.09
85681 지구촌 독약은 먹을지언정 술은 먹지 말라 [1] 이호택 (ski***) 209 3 0 11.09
85680 지구촌 †…당신은 거듭나야만 하겠습니다,{1부} 김용구 (yon***) 202 2 0 11.09
85679 지구촌 †.당신은 아비규환의 지옥이 두렵지 않으십니까?.{3부 김용구 (yon***) 187 2 0 11.09
85678 에세이 트럼프의 노이요지(怒而撓之)와 문재인의 선택 [2]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640 63 4 11.09
85677 에세이 르네상스시대를 연 메디치효과 이철훈 (ich***) 275 1 0 11.09
85676 에세이 전문가 입니까 김홍우 (khw***) 293 1 0 11.08
85675 지구촌 †.당신은 아비규환의 지옥이 두렵지 않으십니까?.{2부 김용구 (yon***) 207 3 0 11.08
85674 에세이 선참후주(先斬後奏)와 코리아 패싱. [1]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519 40 4 11.08
85673 에세이 자식은 부모를 닮아간다. 이철훈 (ich***) 328 0 0 11.08
85672 지구촌 ◈하나님의 말씀을 편식(선택)해 지키는 자들의 폐해. [4] 강불이웅 (kbl*) 177 1 0 11.07
85671 에세이 한국의 고부관계 김혜심 (dbm***) 210 0 0 11.07
85670 에세이 장수(長壽)를 위한 5藥1낙() [3]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476 27 3 11.07
85669 에세이 영화 속 얼굴들로 보는 세월 (7) 율 브린너 김홍우 (khw***) 234 2 0 11.07
85668 지구촌 뗏목의 비유 이호택 (ski***) 180 0 0 11.07
85667 지구촌 †.당신은 아비규환의 지옥이 두렵지 않으십니까?{1부} 김용구 (yon***) 174 2 0 11.07
85666 에세이 산골일기: 손녀들. 오병규 (ss8***) 338 16 1 11.07
85665 지구촌 ◈머리는 무시하고 지체들의 권익만 주장하는 지렁이들. 강불이웅 (kbl*) 166 1 0 11.06
85664 에세이 退職五友, 퇴직오우. [1] 인기게시물 박천복 (yor***) 520 21 0 11.06
85663 에세이 영화 속 얼굴들로 보는 세월 (6) 제임스 코번 김홍우 (khw***) 240 3 0 1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