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에세이

에세이

산골일기: 살아서 돌아오시오! [0]

오병규(ss8***) 2017-10-24 06:27:55
크게 | 작게 조회 522 | 스크랩 0 | 찬성 23 | 반대 1

언제부터 벼르던 일을 오늘은 꼭 치루고 말아야지... 야심찬 계획을 세운 것은 바로 앞집 이PD의 귀국 소식을 접하고 이다. 솔직히 그의 귀국이 달갑지 만은 않았다. 그래서 일일이 전화를 한 것은 엊그제 일요일 아침이다.

 

산골마을이라고 하지만 거의100호에 가까운 마을로 변하다 보니 동서남북에서 이주해 온 사람들끼리 패당(牌黨)을 지어 데면데면 하는 경우가 많다. 내가 처음 이곳에 올 때는 50여 호의 크지도 작지도 않은 마을이었으나 78년 사이 배에 가까운 이주민이 늘어난 것이다. 그리곤 저들끼리 친소관계에 따라 파와 당이 만들어 진 것이다. ...우리 엽전들은 일상생활도 이렇다.

 

PD의 딸은 미군이다. 지금은 독일(프랑크푸르트)에 주둔해 있다. 그가 딸아이를 따라 간 현지에서 시향의 멤버(그는 9가지의 악기를 능수능란하게 다루는 재주꾼이다.)로 있은 지도 1년 여가 되었다. 나와는 가끔 카카오 톡으로 화상통화를 하며 소식을 나눈 터라 새삼스러울 게 없지만 3개월을 휴가를 받아 귀국한다니 괜히 신경 쓰이며 그의 귀국이 달갑지 않다.

 

마을의 전 이장이 전립선암에 걸렸다는 소식을 반 년 전 접했고 드디어 이달30일 그의 수술날짜가 정해져 입원한다는 얘기를 들은 것은 한 달 전쯤이던가? 처음 그 소식을 들었을 땐 암()선배로 이런저런 충고와 조언을 하며 주눅 들지 말라고 했는데, 수술가기 전 꼭 저녁식사 자리라도 마련하고 싶었다.

 

내 이웃 중에 편 갈이를 해서는 안 되겠지만, 그래도 흉허물이 없는 사이는 뒷집 최아우님 그리고 아랫마을 K. 이 둘은 늘 내 곁에 시립(?)해 있다. 밥을 먹어도 술을 마셔도... 그런데 어떤 모모한 사건 때문에 이pd네와 최네는 앙숙이 되어 북풍한설이 몰아친다. 그래서 그런지 아랫마을 K는 이PD를 괜히 싫어한다. ! K는 나이도 같고 죽고 못 사는 아삼육이다. 결국 이PD는 두 집안 공동의 적(?)이다. 이런 관계를 풀어야 하는데 수년 째 난관에 봉착해 있다. 물론 이PD가 없을 때 문제가 없었지만...그래서 그의 귀국이 반갑기만 한 것은 아니었다.

 

이 좁은 산골에도 파당이 왜 이리 많은지.... 아랫말K와 전 이장 사이가 또 좋지 않다. 전 이장시절 새마을지도자였던 K와 마을 일을 두고 핏대를 세운 적이 있었던 모양이다. 그 후로 그런 관계가 된 모양이다. K와 아삼육인 최아우님은 전 이장과 관계가 원만 하다. 어쨌든 이 아사리 판을 봉합해야겠는데...그래서 나름 계획 세운 것을 지난 일요일 저녁 실행하기로 했던 것이다.

 

우선오늘은 울 마을을 위해 애썼던 전 이장의 수술 격려를 위한 자리를 만들고 싶다. 그런 즉 6시까지 모모(흑염소 한 마리를 보양식으로 주문해 두었다. 나는 잘 먹지 않지만...)한 장소로 모이시라! , 각자의 차량을 이용해 올 것.’이라는 단서를 붙였다. 평소 같으면 차량 한두 대로 움직이지만 그 날은 일부러 그랬다.

 

마누라와 둘이 좀 일찌감치 약속장소에 가 있었고, 하나 둘 ...여섯 집안(한 집은 옵저버)의 열두 부부가 자리를 했다. 상상이 가시겠지만, 얼마나 어색하고 데면데면하겠는가. 그것도 남녀 상을 따로 차리게 했다. 다행히 내가 있을 곳은 못되네....하며 돌아가는 좀스런 인물은 없었다.

 

술이 서너 순배 돌자, 생전 말을 섞을 것 같지 않던 이PD와 최, K와 이PD, 전 이장과 K는 서로 커니 커니하며 술잔을 부딪치며 분위기를 살린다. 내가 기도했던 것만큼 화기애애한 것은 아니었지만 이 거라도 어딘가? 한 번 가지고 안 되면 두 번 또.... 불가능 하지 않을 것이다. 문제는 상을 따로 마련한 아내들 쪽에선 자리가 끝날 때까지 이PD네와 최와이프가 한 마디도 섞지 않았다는 마누라의 전언이다.

 

마을 화합을 위해 수십만의 거금이 들었지만 아까운 생각이 안 든다. 자리를 털고 일어날 때 서로 다음엔 저들이 이런 자리를 마련하겠다니....두 여인네도 횟수가 거듭하며 반드시 화해 할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

 

헤어질 때 수술 받으러 가는 전 이장의 손을 굳게 잡으며 그랬다.“반드시 살아서 돌아오시오!!!ㅋㅋㅋㅋ..."라고...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85646 지구촌 †…하나님께서 당신을 얼마나 사랑하시면...! 김용구 (yon***) 245 2 0 11.04
85645 에세이 일본은 여전히 배움의 대상. [6]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2081 179 1 11.04
85644 에세이 어떤 결정을 하던 자신의 책임이다. 이철훈 (ich***) 357 1 1 11.04
85643 조토마소식 Lg 통신 개인 정보 유출 농후 신동조 (dit*) 229 0 0 11.03
85642 지구촌 설교하나님의 안전지대/11월5일주/강단초록/성령강림 후 박영규 (392***) 194 1 0 11.03
85641 지구촌 ◈이 시대 이 나라 이 국민이 요망하는 대통령상. 강불이웅 (kbl*) 242 1 0 11.03
85640 에세이 용산 한미 연합사 훈련병 올빼미 ? 한재혁 (gam***) 262 0 1 11.03
85639 지구촌 일곱 종류의 아내 이호택 (ski***) 262 1 1 11.03
85638 에세이 영화 속 얼굴들로 보는 세월 (5) 더스틴 호프만 김홍우 (khw***) 291 4 0 11.03
85637 지구촌 †...온 천하를 얻고도 당신의 목숨을 잃는다면...? 김용구 (yon***) 217 2 0 11.03
85636 지구촌 †…당신의 죄를 위한 대속물(代贖物)은 누구십니까? 김용구 (yon***) 219 2 0 11.03
85635 에세이 적폐(積弊)아닌 것은 아무 것도 없다. [1]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631 51 1 11.03
85634 에세이 해는 지고 갈길은 멀지만 이철훈 (ich***) 421 5 0 11.02
85633 지구촌 ◈인간 스스로의 생각을 진리로 삼는 거짓말쟁이들. 강불이웅 (kbl*) 252 1 0 11.02
85632 지구촌 지혜를 수입한 사신 이호택 (ski***) 277 2 0 11.02
85631 지구촌 †…“범사에 감사하라, 감사하는 사람이 최고 부자다. 김용구 (yon***) 245 2 0 11.02
85630 지구촌 ◈바른말을 주고받을 수 있는 사람들이 되자! 강불이웅 (kbl*) 244 1 0 11.02
85629 에세이 또 조성구님께 드립니다.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489 30 2 11.02
85628 지구촌 †…누가 이보다 더 큰 사랑을 가졌을까요? 김용구 (yon***) 260 4 0 11.02
85627 에세이 배부른‘잉코’ [1]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516 31 2 11.02
85626 에세이 급난지붕(急難之朋)의 친구 [1] 문종섭 (jon***) 342 5 0 11.02
85625 에세이 감성이 아닌 논리로 이철훈 (ich***) 291 2 0 11.01
85624 에세이 나이 들어도 晩秋의 상념은 애달퍼라 [3] 이호택 (ski***) 347 5 1 11.01
85623 에세이 목련나무 그늘 아래 서릿발 김홍우 (khw***) 322 4 0 11.01
85622 지구촌 시민대토론회 초대장 배문태 (bae***) 224 0 0 1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