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지구촌

지구촌

◈뿌리와 단절되는 순간부터 생물들은 대(代)가 끊긴다. [0]

강불이웅(kbl*) 2017-10-21 23:53:34
크게 | 작게 조회 455 | 스크랩 0 | 찬성 1 | 반대 0

 "나 예수는 교회들을 위하여 내 사자를 보내어 이것들을 너희에게 증거하게 하였노라 나는 다윗의 뿌리요 자손이니 곧 광명한 새벽 별이라 하시더라"(요한계시록22:16) 하셨고 또, "내 아들아 내 말에 주의하며 나의 이르는 것에 네 귀를 기울이라 그것을 네 눈에서 떠나게 말며 네 마음 속에 지키라 그것은 얻는 자에게 생명이 되며 그 온 육체의 건강이 됨이니라 무릇 지킬만한 것보다 더욱 네 마음을 지키라 생명의 근원이 이에서 남이니라"(잠언 4:20~23) 하심 같이, 모든 사람은 자신들의 근본 뿌리가 되시는 하나님과 부모님과 남편과 국가를 무시하는 그 시점부터 그가 아무리 세상에서 부강하더라도 메말라가 대(代)가 끊기고 죽으면 지옥형벌에 던져지게 됩니다.

 그래서 여인(아내)의 가장 위험한 순간은, 남편보다 돈벌이에 능하고 지식이 뛰어나 남편의 지위와 명성과 능력을 능가하였을 때입니다. 이런 때에 대부분의 아내들이 남편의 존재와 존엄성을 망각하게 됩니다. 부인이 남편에 대한 존귀성이 약화될 때, 그 때가 그의 일생 중 가장 위험한 순간입니다. 여인의 뿌리가 남자(남편)인데, 남편보다 생활력이 강하여 세상(흙) 위에 드러나고 나타난 자신의 위상만 기준삼고 흙 속에 묻혀 자신을 지지(支持)하고 있는 뿌리된 남편을 졸로 취급해 무시할 때, 즉 그의 간섭과 통제와 뜻을 무시하고 따르지 않을 때, 그 때가 바로 뿌리에서 잘려진 상태로 존립하고자 하는 식물과도 같아서 그 여인은 헛되고 거짓된 삶으로 죽어가게 됩니다.

 이 같은 원리와 이치에 따라 자식들의 가장 위험한 순간도 부모님보다 혈육적으로 모든 일에 뛰어났을 때입니다. 오늘날의 청소년층들이 아무리 가정적으로 사회적으로 국가적으로 부모님을 먹여 살릴 정도의 능력과 위치에 있을지라도 그들은 부모님의 눈에 흙이 들어가는 그 순간까지는 부모님에게 훈계와 책망을 들어야 할 신세입니다. 만일 부모님보다 혈육적으로 지혜롭고 강성한 것만 기준 삼고 살아계신 부모님으로부터 질책과 훈계를 무시하거나 거부하거나 무반응하게 행동하면, 그것은 마치 식물이 천박한 흙 속에 뿌리를 두고 있는 자신의 처지가 초라하게 보여 스스로 뿌리에서 잘려 나가 찬란한 꽃병 안에 생존하고자 하는 어리석은 화초와도 같이 시들어 가게 됩니다.

 마찬가지로 사람으로서 가장 위험한 순간도 하나님(국가)의 말씀(국법)이 아닌 자기 육신의 잔꾀를 사용해 이루어 놓은 일이 막강한 것에 스스로 도취되어 자기 생명의 근본된 뿌리인 하나님의 공로를 망각해 버리고 그의 보우하심과 영양보급(하나님의 권면과 책망)을 차단할 때부터입니다. 인생(피조물)은 자기 눈에 흙이 들어갈 때까지 생명의 근원이 되시고 뿌리가 되시는 예수 그리스도의 훈계를 공급받아야 합니다. 이 일을 거부한 그 어떤 유명한 성직자나 권세자나 위인열사나 영웅호걸도 모두다 뿌리에서 보급되는 영양과 지탱력을 차단해 버리고, 종이 한장만 가리우면 앞을 내다볼 수 없는 무지한 인간들의 눈에 잘 보이기 위해 호화찬란한 거실의 꽃병에 꽂혀 사는 자들입니다.

 여인의 뿌리는 남자이며, 자식들의 근본은 부모이며, 그리스도 이후의 모든 인간 생명의 원천은 예수 그리스도의 보혈(말씀)입니다. 이런 뿌리들을 무시하고 흙(세상) 위에 가시적으로 존립하고 있는 줄기와 가지와 꽃들의 화려한 것에만 도취되어 뿌리(하나님께)로부터 공급받는 영양분과 지탱력을 무시하는 그 어떠한 위대한 여인, 자식, 성직자, 정치인이라 할지라도 그 모두가 그 때부터 종북 반역 세력들 같이 뿌리에서 잘려나간 상태로서 갖고 누리는 부귀영화와도 같습니다. 즉 오늘날 대한민국의 반역 정권처럼 정치적인 모순과 경제적인 참상과 사회적인 부도덕으로 치닫게 됩니다.

 
"나 왕이 말하여 가로되 이 큰 바벨론은 내가 능력과 권세로 건설하여 나의 도성을 삼고 이것으로 내 위엄의 영광을 나타낸 것이 아니냐 하였더니 이 말이 오히려 나 왕의 입에 있을 때에 하늘에서 소리가 내려 가로되 느부갓네살 왕아 네게 말하노니 나라의 위가 네게서 떠났느니라 네가 사람에게서 쫓겨나서 들짐승과 함께 거하며 소처럼 풀을 먹을 것이요 이와 같이 일곱 때를 지내서 지극히 높으신 자가 인간 나라를 다스리시며 자기의 뜻대로 그것을 누구에게든지 주시는 줄을 알기까지 이르리라 하더니 그 동시에 이 일이 나 느부갓네살에게 응하므로 내가 사람에게 쫓겨나서 소처럼 풀을 먹으며 몸이 하늘 이슬에 젖고 머리털이 독수리 털과 같았고 손톱은 새 발톱과 같았었느니라"(다니엘서4:30~33)

 
"그 기한이 차매 나 느부갓네살이 하늘을 우러러 보았더니 내 총명이 다시 내게로 돌아온지라 이에 내가 지극히 높으신 자에게 감사하며 영생하시는 자를 찬양하고 존경하였노니 그 권세는 영원한 권세요 그 나라는 대대에 이르리로다 땅의 모든 거민을 없는 것 같이 여기시며 하늘의 군사에게든지 땅의 거민에게든지 그는 자기 뜻대로 행하시나니 누가 그의 손을 금하든지 혹시 이르기를 네가 무엇을 하느냐 할 자가 없도다 그 동시에 내 총명이 내게로 돌아왔고 또 내 나라 영광에 대하여도 내 위엄과 광명이 내게로 돌아왔고 또 나의 모사들과 관원들이 내게 조회하니 내가 내 나라에서 다시 세움을 입고 또 지극한 위세가 내게 더하였느니라 그러므로 지금 나 느부갓네살이 하늘의 왕을 찬양하며 칭송하며 존경하노니 그의 일이 다 진실하고 그의 행하심이 의로우시므로 무릇 교만하게 행하는 자를 그가 능히 낮추심이니라"(다니엘서4:33~37) 하신 하나님의 섭리를 깨달아야만 비로소 온전할 수 있습니다.

http://cafe.daum.net/kblw 기독 애국 신우회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85653 지구촌 †…이것이 바로 당신의 구원의 길입니다. 김용구 (yon***) 235 1 0 11.05
85652 지구촌 ◈대화할 수 있는 사람이냐, 진단받아야 할 환자냐? 강불이웅 (kbl*) 273 2 0 11.05
85651 에세이 대통령께 드리는 충언(忠言).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544 35 4 11.05
85650 에세이 아들보다 딸을 선호하는 부모들 이철훈 (ich***) 418 2 0 11.05
85649 에세이 가진자의 은행....서민은 안중에도 없는 은행..... 안인철 (dan***) 317 1 1 11.05
85648 에세이 동물의 그것 [2] 윤숙경 (apo***) 343 2 1 11.04
85647 지구촌 ††† ~ 怨讐를 사랑하라,...(거꾸로 사는 삶) 김용구 (yon***) 281 2 0 11.04
85646 지구촌 †…하나님께서 당신을 얼마나 사랑하시면...! 김용구 (yon***) 282 2 0 11.04
85645 에세이 일본은 여전히 배움의 대상. [6]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2146 179 1 11.04
85644 에세이 어떤 결정을 하던 자신의 책임이다. 이철훈 (ich***) 413 1 1 11.04
85643 조토마소식 Lg 통신 개인 정보 유출 농후 신동조 (dit*) 267 0 0 11.03
85642 지구촌 설교하나님의 안전지대/11월5일주/강단초록/성령강림 후 박영규 (392***) 249 1 0 11.03
85641 지구촌 ◈이 시대 이 나라 이 국민이 요망하는 대통령상. 강불이웅 (kbl*) 285 1 0 11.03
85640 에세이 용산 한미 연합사 훈련병 올빼미 ? 한재혁 (gam***) 315 0 1 11.03
85639 지구촌 일곱 종류의 아내 이호택 (ski***) 311 1 1 11.03
85638 에세이 영화 속 얼굴들로 보는 세월 (5) 더스틴 호프만 김홍우 (khw***) 346 4 0 11.03
85637 지구촌 †...온 천하를 얻고도 당신의 목숨을 잃는다면...? 김용구 (yon***) 253 2 0 11.03
85636 지구촌 †…당신의 죄를 위한 대속물(代贖物)은 누구십니까? 김용구 (yon***) 258 2 0 11.03
85635 에세이 적폐(積弊)아닌 것은 아무 것도 없다. [1]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674 51 1 11.03
85634 에세이 해는 지고 갈길은 멀지만 이철훈 (ich***) 464 5 0 11.02
85633 지구촌 ◈인간 스스로의 생각을 진리로 삼는 거짓말쟁이들. 강불이웅 (kbl*) 288 1 0 11.02
85632 지구촌 지혜를 수입한 사신 이호택 (ski***) 319 2 0 11.02
85631 지구촌 †…“범사에 감사하라, 감사하는 사람이 최고 부자다. 김용구 (yon***) 289 2 0 11.02
85630 지구촌 ◈바른말을 주고받을 수 있는 사람들이 되자! 강불이웅 (kbl*) 293 1 0 11.02
85629 에세이 또 조성구님께 드립니다.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522 30 2 1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