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에세이

에세이

또 미호천엔 가을빛 내리고 ... [0]

조성구(gad***) 2017-10-18 14:55:20
크게 | 작게 조회 481 | 스크랩 0 | 찬성 1 | 반대 5

                                                   화왕산 가을 억새

 

 

                                                      가시렵니까               조성구

                                                

 

                                                      눈 녹던 자리 들언덕

                                                      봄은 호드러지고

 

                                                      개울말 목물하던 갯가엔 

                                                      억새 흔드는 바람소리     

                                                      때 따라 펼쳐지던 고향뜰 풀 색

 

                                                      저 고운 하늘 어이두고 가시렵니까

 

                                                      주어온 강가 돌맹이는

                                                      당신 손길 그대로

                                                      장독대 소롯히 누워있고만

                                                      아실이 없는 어늬곳, 뉘 찾아

 

                                                      이 가을 바람 낙엽일듯 가시렵니까

 

                                                      버티려 홀로의 몸부림

                                                      하루의 당신날은 없었던 날 들

                                                      그 세월 하염을 허공에 띄우고

 

                                                      그냥 이대로 가시렵니까

 

                                                      늘상 짓던 웃음

                                                      진부한 미소는 어쩌라고    

                                                      오늘도 물 끊고

                                                      곡(穀)놓으려 다문 입보면

                                                      뽀얀 안개속 지나간 그리움

                                                      단장(斷腸)의 애는 허공에 얹혀들고

 

                                                      이제 정녕 하늘에 묻습니다

 

                                                      정말 가시렵니까

                                                      어머니 ...

 

 

 

                                                     사모곡

 

 

 

                                                  가시오소서     

                         

 

                                                       색바람 가지끝 단풍드는 밤

  

                                                       홀연히 누워

                                                       무념(無念)의 눈물

                                                       소리없이 왜 흘리시나요

 

                                                       천근(千斤)에 눌린 안검(眼瞼)

 

                                                       칠흑을 헤집고

                                                       가슴가득 이는 섨

                                                       가쁜 숨 몰아

                                                       밤종일 왜 호령하시나요

 

                                                       세상사, 부단한 진연(塵緣)

                                                       이제 쥔 끈 놓으소서

 

                                                       가시는 길

                                                       속절없는 역로(逆)엔

                                                       바람탄 구름뿐

                                                       곁엔 아무도 없는 홀로이거니  

 

 

                                             사모곡 / 태진아

 

 

                                                      삼오를 지내고  

               

 

                                                      고대 가시더니

                                                      홀연히 떠난 영감님하며

                                                      가슴 못박고 간 아들, 둘 만나셨나요

         

                                                      그리 쉬이 가실거라면

                                                      앙상한 품 한번 더 안겨 볼 것을

                                                      격정의 단(斷) 놓으시니

                                                      이제 편하신가요

 

                                                      호상이라도

                                                      친구들의 구슬픈 요랑소리

                                                      복바치는 서러움 ...

 

                                                      맨땅 위

                                                      당신 뉘이고 돌아 오던길

                                                      미호천 굽이 가을빛은 내리고

                                                      스산한 차창 바람스쳐

                                                      낙엽은 하염없던데

 

                                                      당신께서 누웠던 자리, 진자리엔

                                                      아직 남은 흰 머리칼 몇 올 

                                                      그 머릿결 손 쥐니 

                                                      미어진 그리움 밤새 또 그립소

 

                                                       2007 / 10 / 31 

 

 

                                         한국 천주교 가정 제례(기일 제사와 명절 차례) 예식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85621 지구촌 가난한 노파가 깨달은 법안 이호택 (ski***) 287 0 0 11.01
85620 지구촌 †…금단열매를 따 먹었다는 진정한 의미는....? 김용구 (yon***) 252 2 0 11.01
85619 지구촌 …당신의 영원한 생명의 밧줄은 무엇입니까? 김용구 (yon***) 279 2 0 11.01
85618 에세이 만리장성(萬里長城)과 일대일로(一帶一路).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502 26 2 11.01
85617 에세이 독수리에게서 배우는 자식교육 이철훈 (ich***) 417 4 0 10.31
85616 지구촌 "히틀러, 1955년도에도 생존" 윤영노 (rho***) 329 0 0 10.31
85615 지구촌 ◈만든 자와 만들어진 것의 관계는 종속지간. 강불이웅 (kbl*) 248 1 0 10.31
85614 지구촌 금연 치료약이 있다고 합니다. 이상국 (lsg***) 241 1 0 10.31
85613 에세이 위인설관(爲人設官)의 맨 얼굴. [2]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578 40 4 10.31
85612 에세이 등신(等神)외교의 진수(眞髓) [5]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887 55 3 10.31
85611 지구촌 앵무새의 의리와 헌신 이호택 (ski***) 310 0 0 10.31
85610 지구촌 †…종교생활이냐? 신앙생활이냐? 김용구 (yon***) 357 2 0 10.31
85609 지구촌 †…독자께선 영원한 속죄에 해당되십니까? 김용구 (yon***) 338 2 0 10.31
85608 지구촌 ◈악인의 악이 강할수록 의인의 의도 강력하게 연단된다. 강불이웅 (kbl*) 313 2 1 10.30
85607 지구촌 일본 초등학생들의 한국수학여행<폄> [3] 박경열 (par***) 327 3 0 10.30
85606 에세이 교육이 변해야 나라가 살 수 있다. 오정오 (ifo***) 415 14 0 10.30
85605 에세이 새로운 신언서판 이철훈 (ich***) 347 1 0 10.30
85604 에세이 휴 여기에 없어서 다행 김홍우 (khw***) 419 7 0 10.30
85603 에세이 중심잡기와 평생학문. 박천복 (yor***) 389 3 0 10.30
85602 에세이 가만히 있는 사람 김홍우 (khw***) 316 2 0 10.30
85601 지구촌 자동차세를 지금 당장 개정하여 낮추어라. 황효상 (hhs***) 275 0 0 10.30
85600 지구촌 †…지옥을 두려워 해야만, 천국에 갈 수 있다. 김용구 (yon***) 249 1 0 10.30
85599 지구촌 †…당신의 영혼 문제는 지금입니다. 김용구 (yon***) 279 1 0 10.30
85598 에세이 조직의 잘못은 조직에서 해결해야 한다. 이철훈 (ich***) 408 2 0 10.29
85597 지구촌 ◈범법 정신의 반역자들은 법을 개정(개혁)할 자격이 없 강불이웅 (kbl*) 345 1 0 1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