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에세이

에세이

다이어트 성공하기 [0]

이철훈(ich***) 2017-10-15 18:26:25
크게 | 작게 조회 502 | 스크랩 0 | 찬성 0 | 반대 0

바쁜 일상생활중에 순간적으로 속이 불편하고 어지러움증세의 현기증이 발생하는 경우가 있다.
 

처음에는 어떤 질병을 의심하게 되지만 여러번 반복되다보면 단 음식을 먹으면 괜찮아진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의학적인 지식이 부족하지만 단 것을 먹으면 당질을 분해하는 화학반응을 통해 우리가 필요로 하는 에너지를 만든다는 것이다.


젊은 시절에는 밥과 빵같은 전분등의 당질이 많은 탄수화물을 충분히 섭취하게된다. 식사시간에는 밥공기를 꾹꾹눌러 퍼주는 밥한공기를 단숨에 먹어치우고 밥한공기를 추가로 먹고도 거뜬했다.


그리고  빵과 피자,햄버거,과자등 식사한지 얼마되지도 않아 간식거리로 먹어치우는 양도 대단했다.


나이가 든 지금도 주식으로 밥을 포만감있게 먹지 않거나 햄버거와 샌드위치, 피자등으로 식사를 대신하게 되면 무언가 허전하고 부족한 것같은 아쉬움이 남는다.


50세가 넘기면 탄수화물을 줄이라는 충고를 자주 받게된다 . 젊은 시절과는 달리 50세이후에는 당질을 젊은 시절처럼 많이 섭취하게 되면 산소를 많이 끌어들여야 하는데 오히려 산소가 활성산소로 바뀌어 몸의 세포를 산화시키고 파괴한다는 말이라고 한다.


외부로 노출되어 비바람으로 인해 녹이 쓰는 쇠붙이처럼 몸안의 세포들이 산화되고 파괴되어 성인병의 원인이 된다고 한다.


탄수화물을 젊은 시절처럼 많이 섭취하게 되면 나이에 비해 훨신 노화가 가속화되고 만성적인 암과 ,당뇨병,등 고질적인 성인병을 유발한다는 사실이다.


요즘 젊은 사람들은 비만의 원인으로 의심받고 있는 탄수화물의 양을 대폭줄이는 잘못을 하고 있다고 한다.


탄수화물을 최대한 줄이고 다른 음식을 마음껏 먹는 것이 다이어트의 비법으로 오해하고 있다는 사실이라고 한다.


탄수화물을 섭취해야 당이 만들어지고 당이 있어야 활동할수 있는 에너지가 발생한다는 사실을 잊고 있는 것이다.


탄수화물을 전혀 안먹으려고 노력하는 것이 비만의 원인을 막는 다이어트의 지름길로 잘못알려져 있다는 것이다.


50세전까지는 탄수화물이 몸에 많은 에너지를 만들고 50세이후에는 탄수화물의 섭취를 최소화하는 것이 건강비결이라는 사실도 알게된다.


젊은이들사이에 외모지상주의로인해 다이어트열풍이 불고 있다. 탄수화물를 외면하고 먹지 않는 것외에도 단일음식만을 몇날몇칠씩 먹는 다이어트방식이 유행하고 아예 음식을 먹지 않고 생으로 굶는 다이어트방식을 택하는 경우도 많다고 한다.


특정음식만 먹는 다이어트방식이나, 거의 식사를 하지 않는 방식의 다이어트가 성공했다는 소식은 들어보지 못했다.


일시적으로 체중을 줄이는 효과가 있었지만 곧 요요현상으로 본래의 몸으로 돌아와 다이어트시도의 반복되는 실패를 겪게 된다.


몸관리를 잘하는 사람들을 제외하고 많은 사람들의 지상목표가 다이어트의 성공으로 날씬한 몸을 유지하는 것이 목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중년으로 접어들면서 책상에 앉아지내는 시간이 늘고 식생활수준의 향상으로 고열량의 단백질음식을 선호하게된 결과 늘어나는 배살과 하루가 다르게 증가하는 체중으로 고민하게 된다.


주위에서 1일 2식내지 1일1식을 권하는 식사조절방식을 조언받아 이미 시도하고 성과를 얻고 있는 사람들도 많다.


아침을 걸르는 것을 한사코 말리는 이유는 머리회전과 몸의 정상적인 활동을 방해한다는 것으로 아침을 먹지 않는 것을 금기시하는 조언도 많이 있다.


그리고 저녁 6시를 넘어서는 물한모금도 먹지 않고 지낸다는 다이어트에 성공한 유명여배우의 말도 일리가 있어 보인다.


그밖에 단식원생활을 권하기도 하고 아예 전문병원을 찾아 입원한 상태에서 체중조절을 해보라는 사람들도 있다.


그러나 어느 것하나 손쉽게 체중을 줄이고 비만을 해결하는 묘안이 없는 것같다. 50세가 넘어가면서 팔다리근육은 줄어들고 배만 여전히 볼록나와 있는 불균형된 보기싫은 모습을 바로잡기위해 탄수화물의 섭취를 최대한 줄여보고 기존의 식사량을 최소한 3분의 일정도는 줄여보는 시도를 해본다.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하루식사량을 줄이고 저녁6시이후엔 전혀 음식을 먹지 않는 것과 꾸준한 걷기운동과 유산소운동을 겸하라는 주위의 조언이 다이어트의 최고의 정답인 것같다.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85585 에세이 과거의 집착보다는 미래의 기대로 이철훈 (ich***) 430 3 0 10.28
85584 지구촌 ◈최후의 순간까지 죄악(좌익)을 공격하는 자만 살아남는 강불이웅 (kbl*) 296 2 0 10.28
85583 에세이 모순 한은예 (jas***) 304 0 0 10.27
85582 에세이 울고싶은 남자를 위한 변명 구흥서 (khs***) 365 12 0 10.27
85581 지구촌 설교어떤 이름이 좋은 이름인가요?/10월29일주/종교 박영규 (392***) 233 0 0 10.27
85580 에세이 조선 朝鮮 선비의 서신 書信 한재혁 (gam***) 323 1 2 10.27
85579 지구촌 벗을 사귐에 필요한 다섯 가지 [1] 이호택 (ski***) 285 2 0 10.27
85578 지구촌 ☔…가만히 보면, 인간처럼 우둔한 동물은 없는 것 같다 김용구 (yon***) 340 2 0 10.27
85577 지구촌 †…가짜성도와 진짜성도의 차이는...? 김용구 (yon***) 287 2 0 10.27
85576 에세이 용(龍)의 눈물. 오병규 (ss8***) 481 16 1 10.27
85575 에세이 시황제(始皇帝)와 시황제(習皇帝) 오병규 (ss8***) 491 14 1 10.27
85574 에세이 선수가 심판으로 심판이 선수로 변신 이철훈 (ich***) 454 1 0 10.26
85573 지구촌 낙엽지는 가을에 [2] 임금덕 (sha***) 534 1 0 10.26
85572 지구촌 세상 떠난 아내 사진과 식사 정일남 (jun***) 364 3 0 10.26
85571 지구촌 중국 공산당의 붕괴는 시작되었는가? 5 고순철 (ash***) 325 1 0 10.26
85570 지구촌 김대중의 IMF 구제금융 극복은 재평가되어야. 이상국 (lsg***) 262 0 0 10.26
85569 지구촌 ♣…人生 如 風 燈이란···? 김용구 (yon***) 285 2 1 10.26
85568 지구촌 †…당신의 이름은 어디에 기록되어 있습니까? 김용구 (yon***) 280 2 0 10.26
85567 에세이 문재인의 타산지석 or 금과옥조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519 24 1 10.26
85566 조토마소식 [승마지원금]이 그렇게 중요하나? 이영수 (yes***) 274 2 0 10.25
85565 지구촌 ◈초대 교회의 전통에서 크게 벗어난 오늘날의 교회들. 강불이웅 (kbl*) 234 2 0 10.25
85564 에세이 호미로 막을수 있는 일을 가래로도 이철훈 (ich***) 310 3 0 10.25
85563 지구촌 친구라는 뜻 이호택 (ski***) 296 1 0 10.25
85562 지구촌 ☀...행(幸)과 ☂...불행(不幸)의 거리는....? 김용구 (yon***) 290 4 1 10.25
85561 지구촌 †...천국국민 되기가 미국국민 되기보다 엄청 쉽다. 김용구 (yon***) 307 4 1 1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