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지구촌

지구촌

†…최초의 사람 아담과 하와, [0]

김용구(yon***) 2017-10-12 15:12:22
크게 | 작게 조회 142 | 스크랩 0 | 찬성 4 | 반대 0

†…최초의 사람 아담과 하와,

 

우주의 주재요 조물주 하나님께서는 아담과 하와를 인간의 최초의 사람으로 창조하신 것은 무신론자나 진화론자가 아니라면, 우리가 이미 잘 알고 있는 사실입니다.

또 하나님 자신의 형상대로 지으셨음도 알고 있습니다. 여기에서 하나님의 형상이라 함은, 영적인 면에서 뿐 아니라 육적인 면에서도 그렇다는 것입니다.

그래 장차 하나님은 인간을 지옥의 수렁에서 구원하기 위해서 인간의 몸을 입으시고 나타나실 것인데, 바로 그 몸의 형상으로 사람을 지으신 것입니다.

그렇게 창조된 인간에게 임무가 부여됩니다.

 

하나님이 그들에게 복을 주시며 그들에게 이르시되,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에 충만하라. 땅을 정복하라, 바다의 고기와 공중의 새와 땅에 움직이는 모든 생물을 다스리라 하시니라”<1:28>.

 

그래, 여기에서 인간이 부여받은 임무가 청지기 임무인지, 아니면 하나님을 대리한 왕권을 부여받은 것인지는 논외로 치고, 우선 군사적인 용어인 정복하라’, ‘다스리라’,는 임무를 부여받은 것은 분명합니다.

그렇다면 하나님은 인간을 어떤 대상으로 여기신 것일까요? 일단 하나님은 인간을 믿을 수 있는 대상으로 여기신 것은 사실입니다.

그래 그 어떤 피조물도 인간과 같이 영육 간에 하나님의 형상을 물려받은 존재가 없으며 그렇기 때문에, 인간은 하나님께서 신뢰하시는 존재로 하나님을 대리하여 정복하고, 다스리는임무를 부여받게 된 것입니다.

그래 이 세상에 있는 경영자들이나 통치자들도 어떤 임무를 맡길 때, 믿을 수 있는 사람에게 맡깁니다.

 

그래 물론 아담을 향하신 하나님의 믿음은 영구적이 아닌 조건적이었습니다. 즉 아담과 하와가 하나님의 말씀을 어기지 않고, 계속 순종하여 임무를 수행할 때는 그들을 향한 하나님의 신뢰는 변하지 않을 것이지만,

만약 그들이 하나님의 말씀을 어기고 불순종하여 제 위치를 벗어날 때에는 그들에 대한 하나님의 신뢰는 즉시 깨어지게 되어 있었습니다.

그러니까 인간은 하나의 사람()으로서 아직은 미완성된 존재였습니다.

그래 에덴동산에서의 사람()은 단지 무죄(無罪) 상태의 사람이지, 그 어떤 인침을 받은 사람은 아니었습니다.

 

만약 아담과 하와가 하나님의 말씀을 계속 순종하여 사단의 유혹을 이기고 선악을 알게 하는 열매를 따 먹지 않고, 생명나무 실과를 따 먹었으면 그들은 영생(永生)을 소유한 사람으로 하나님께 인정받고, 그냥 사람()이 아니라 의인(義人)으로 인침을 받아 에덴동산에서 길이 살았을 것입니다.

그래 그렇게 되었다면 그들에 대한 하나님의 믿음은 변치 않고 계속 되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인간은 그 반대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이는 인간 쪽에서 먼저 하나님을 불신한 것입니다.

그래 하나님은 선악과를 따 먹는 날에는 정녕 죽으리라고 하셨지만 뱀(사단)이 그 하나님의 지엄한 말씀을 의심하게 만들었습니다.

 

(사단)이 여자에게 이르되 너희가 결코 죽지 아니하리라. 너희가 그것을 먹는 날에는 너희 눈이 밝아 하나님과 같이 되어 선악을 알 줄을 하나님이 아심이니라”<3:45>.

 

그래 뱀(사단)의 유혹적인 말(감언이설)을 받아들인 여자의 마음속에 즉시 하나님에 대한 의심이 생겼습니다.

그래 모든 의심은 불신에서 나오는 것입니다.

‘(선악과를 따 먹어도) 결코 죽지 않는데 하나님께서 공연히 죽는다고 하셨구나.’

우리도 하나님 같이 될 수 있는데 하나님께서 그것을 숨기셨구나.’

그래 선악과를 따 먹기 전에 이미 여자의 마음속에 하나님에 대한 확고한 믿음이 깨어진 것을 주목하십시오.

그래 인간이 하나님을 불신하는 순간, 그들에 대한 하나님의 신뢰도 동시에 깨어졌습니다.

 

그래 믿음이 깨어진 대상과는 함께 기거할 수 없는 것입니다. 그래서 믿음이 깨어진 부부는 선택의 여지없이 이혼으로 가게 되고, 믿음이 깨어진 죽마고우 평생지기 친구는 더 이상 진정한 친구가 될 수 없는 것입니다.

그런데 하물며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믿음이 깨어진 인간이 어떻게 에덴동산에 머물러 있을 수 있겠습니까?

그래 하나님을 믿을 수 없는 대상을 어떻게 에덴동산에 그대로 두실 수 있겠습니까?

 

이와 같이 하나님이 그 사람을 쫓아내시고 에덴동산 동편에 그룹들과 도는 화염검을 두어 생명나무의 길을 지키게 하시니라”<3:24>.

 

그래 인간의 첫 조상 아담과 하와가, 자신에 대한 하나님의 믿음을 배반함으로 말미암아 여기서부터 인간들은 지금까지,

아니 이세의 종말이 되기까지 대대손손 줄줄이 참담한 비극은 시작되었고, 또한 계속 되어가는 것입니다.

그래 하나님은 인간에 대한 믿음을 거둬들이셨습니다. 인간과 하나님과의 관계가 끊어진 것입니다.

 

하지만 영원히는 아니었습니다. 즉 완전히 끊어진 것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즉 하나님은 인간을 믿을 수 있는 날이 오기를 기다리셨습니다.

그래 아담과 하와에게는 항상 최초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니지만 자신들을 믿어준 그 믿음을 배반한 최초의 사람도 역시 그들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정중히 모셔온 생명의 복음입니다.

 

태그
?.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85544 에세이 성공과 실패도 소중한 경험이다. 새 게시물 이철훈 (ich***) 14 0 0 10.22
85543 지구촌 ◈지키고 따를 것을 전제로 하고 말씀하시는 하나님. 새 게시물 강불이웅 (kbl*) 31 0 0 10.22
85542 지구촌 †…현대판 고려장과...터치하지 말아야 할 3가지는.? 새 게시물 김용구 (yon***) 60 1 0 10.22
85541 에세이 새벽하늘 창공을 바라보면서 새 게시물 임재운 (lim***) 56 0 0 10.22
85540 에세이 박근혜 탈당권유 결정은 잘못이다. 새 게시물 이상국 (lsg***) 133 15 0 10.22
85539 지구촌 †…다 이루었다. 새 게시물 김용구 (yon***) 81 3 1 10.22
85538 에세이 실리(實利)와 명분(名分). 새 게시물 오병규 (ss8***) 134 7 5 10.22
85537 에세이 잘못을 인정하고 시정하는 자부심 새 게시물 이철훈 (ich***) 125 1 0 10.22
85536 지구촌 ◈뿌리와 단절되는 순간부터 생물들은 대(代)가 끊긴다. 새 게시물 강불이웅 (kbl*) 105 1 0 10.21
85535 지구촌 설교설교의 종류와 설교의 결과. 박영규 (392***) 145 0 0 10.21
85534 에세이 기사도정신과 신사도 [2] 인기게시물 이철훈 (ich***) 968 27 0 10.21
85533 지구촌 †…{上行下效}..효도나 불효는 꼭 되(대)물림 됩니다 김용구 (yon***) 161 2 0 10.21
85532 에세이 단종(端宗)과 수양대군(首陽大君). 오병규 (ss8***) 273 9 13 10.21
85531 지구촌 †…천국 가는 다른 길(방법)은 없나요? 김용구 (yon***) 152 2 0 10.21
85530 지구촌 ◈모든 사람에게 어제와 오늘과 내일을 주신 것은… 강불이웅 (kbl*) 148 1 0 10.20
85529 에세이 인맥과 인연을 제대로 사용하기 이철훈 (ich***) 168 0 0 10.20
85528 지구촌 지옥과 인간의 행복 이호택 (ski***) 210 0 0 10.20
85527 에세이 연상달인 한국사 암기법 17 김태수 (tae***) 174 0 0 10.20
85526 지구촌 †…진정으로 회개하고 복음을 믿으라!... 김용구 (yon***) 177 2 0 10.20
85525 지구촌 †…네 덕(德)이요, 내 탓, 내 무지(無知)입니다! 김용구 (yon***) 204 2 0 10.20
85524 에세이 집단 따돌림과 갑질만은 하지 말자 이철훈 (ich***) 234 1 0 10.19
85523 지구촌 진리를 알지니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 문태욱 (und***) 184 2 0 10.19
85522 지구촌 ◈돈(권력)을 제일로 취급하는 자는 석두 중에 상석두. 강불이웅 (kbl*) 154 1 0 10.19
85521 지구촌 [승마지원금]이 그렇게 중요하나? 이영수 (yes***) 196 2 1 10.19
85520 지구촌 †…여기 참 삶의 길이 있습니다. 김용구 (yon***) 189 2 0 1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