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지구촌

지구촌

†…최초의 사람 아담과 하와, [0]

김용구(yon***) 2017-10-12 15:12:22
크게 | 작게 조회 556 | 스크랩 0 | 찬성 4 | 반대 0

†…최초의 사람 아담과 하와,

 

우주의 주재요 조물주 하나님께서는 아담과 하와를 인간의 최초의 사람으로 창조하신 것은 무신론자나 진화론자가 아니라면, 우리가 이미 잘 알고 있는 사실입니다.

또 하나님 자신의 형상대로 지으셨음도 알고 있습니다. 여기에서 하나님의 형상이라 함은, 영적인 면에서 뿐 아니라 육적인 면에서도 그렇다는 것입니다.

그래 장차 하나님은 인간을 지옥의 수렁에서 구원하기 위해서 인간의 몸을 입으시고 나타나실 것인데, 바로 그 몸의 형상으로 사람을 지으신 것입니다.

그렇게 창조된 인간에게 임무가 부여됩니다.

 

하나님이 그들에게 복을 주시며 그들에게 이르시되,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에 충만하라. 땅을 정복하라, 바다의 고기와 공중의 새와 땅에 움직이는 모든 생물을 다스리라 하시니라”<1:28>.

 

그래, 여기에서 인간이 부여받은 임무가 청지기 임무인지, 아니면 하나님을 대리한 왕권을 부여받은 것인지는 논외로 치고, 우선 군사적인 용어인 정복하라’, ‘다스리라’,는 임무를 부여받은 것은 분명합니다.

그렇다면 하나님은 인간을 어떤 대상으로 여기신 것일까요? 일단 하나님은 인간을 믿을 수 있는 대상으로 여기신 것은 사실입니다.

그래 그 어떤 피조물도 인간과 같이 영육 간에 하나님의 형상을 물려받은 존재가 없으며 그렇기 때문에, 인간은 하나님께서 신뢰하시는 존재로 하나님을 대리하여 정복하고, 다스리는임무를 부여받게 된 것입니다.

그래 이 세상에 있는 경영자들이나 통치자들도 어떤 임무를 맡길 때, 믿을 수 있는 사람에게 맡깁니다.

 

그래 물론 아담을 향하신 하나님의 믿음은 영구적이 아닌 조건적이었습니다. 즉 아담과 하와가 하나님의 말씀을 어기지 않고, 계속 순종하여 임무를 수행할 때는 그들을 향한 하나님의 신뢰는 변하지 않을 것이지만,

만약 그들이 하나님의 말씀을 어기고 불순종하여 제 위치를 벗어날 때에는 그들에 대한 하나님의 신뢰는 즉시 깨어지게 되어 있었습니다.

그러니까 인간은 하나의 사람()으로서 아직은 미완성된 존재였습니다.

그래 에덴동산에서의 사람()은 단지 무죄(無罪) 상태의 사람이지, 그 어떤 인침을 받은 사람은 아니었습니다.

 

만약 아담과 하와가 하나님의 말씀을 계속 순종하여 사단의 유혹을 이기고 선악을 알게 하는 열매를 따 먹지 않고, 생명나무 실과를 따 먹었으면 그들은 영생(永生)을 소유한 사람으로 하나님께 인정받고, 그냥 사람()이 아니라 의인(義人)으로 인침을 받아 에덴동산에서 길이 살았을 것입니다.

그래 그렇게 되었다면 그들에 대한 하나님의 믿음은 변치 않고 계속 되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인간은 그 반대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이는 인간 쪽에서 먼저 하나님을 불신한 것입니다.

그래 하나님은 선악과를 따 먹는 날에는 정녕 죽으리라고 하셨지만 뱀(사단)이 그 하나님의 지엄한 말씀을 의심하게 만들었습니다.

 

(사단)이 여자에게 이르되 너희가 결코 죽지 아니하리라. 너희가 그것을 먹는 날에는 너희 눈이 밝아 하나님과 같이 되어 선악을 알 줄을 하나님이 아심이니라”<3:45>.

 

그래 뱀(사단)의 유혹적인 말(감언이설)을 받아들인 여자의 마음속에 즉시 하나님에 대한 의심이 생겼습니다.

그래 모든 의심은 불신에서 나오는 것입니다.

‘(선악과를 따 먹어도) 결코 죽지 않는데 하나님께서 공연히 죽는다고 하셨구나.’

우리도 하나님 같이 될 수 있는데 하나님께서 그것을 숨기셨구나.’

그래 선악과를 따 먹기 전에 이미 여자의 마음속에 하나님에 대한 확고한 믿음이 깨어진 것을 주목하십시오.

그래 인간이 하나님을 불신하는 순간, 그들에 대한 하나님의 신뢰도 동시에 깨어졌습니다.

 

그래 믿음이 깨어진 대상과는 함께 기거할 수 없는 것입니다. 그래서 믿음이 깨어진 부부는 선택의 여지없이 이혼으로 가게 되고, 믿음이 깨어진 죽마고우 평생지기 친구는 더 이상 진정한 친구가 될 수 없는 것입니다.

그런데 하물며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믿음이 깨어진 인간이 어떻게 에덴동산에 머물러 있을 수 있겠습니까?

그래 하나님을 믿을 수 없는 대상을 어떻게 에덴동산에 그대로 두실 수 있겠습니까?

 

이와 같이 하나님이 그 사람을 쫓아내시고 에덴동산 동편에 그룹들과 도는 화염검을 두어 생명나무의 길을 지키게 하시니라”<3:24>.

 

그래 인간의 첫 조상 아담과 하와가, 자신에 대한 하나님의 믿음을 배반함으로 말미암아 여기서부터 인간들은 지금까지,

아니 이세의 종말이 되기까지 대대손손 줄줄이 참담한 비극은 시작되었고, 또한 계속 되어가는 것입니다.

그래 하나님은 인간에 대한 믿음을 거둬들이셨습니다. 인간과 하나님과의 관계가 끊어진 것입니다.

 

하지만 영원히는 아니었습니다. 즉 완전히 끊어진 것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즉 하나님은 인간을 믿을 수 있는 날이 오기를 기다리셨습니다.

그래 아담과 하와에게는 항상 최초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니지만 자신들을 믿어준 그 믿음을 배반한 최초의 사람도 역시 그들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정중히 모셔온 생명의 복음입니다.

 

태그
?.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85943 에세이 중국 속의 문재인. 새 게시물 오병규 (ss8***) 37 4 0 12.14
85942 지구촌 ◈신학이 성령을 대신한 폐해가 모든 재앙의 근원이다. 새 게시물 강불이웅 (kbl*) 25 1 0 12.14
85941 에세이 차카게 삽시다. [1] 새 게시물 오병규 (ss8***) 69 6 1 12.13
85940 에세이 세상의 질서를 깨는 집단. 새 게시물 오병규 (ss8***) 68 4 1 12.13
85939 에세이 퍼빙(Phubbing) 살인 [1] 새 게시물 윤영노 (rho***) 43 2 0 12.13
85938 에세이 주례 답례품 [1] 새 게시물 구흥서 (khs***) 69 6 0 12.13
85937 에세이 12월 12일 새 게시물 김홍우 (khw***) 55 0 0 12.13
85936 에세이 마인트 컨트롤로 나의 건강이키기 새 게시물 김어룡 (mic***) 33 0 0 12.13
85935 지구촌 †…다른 복음을 전하면 저주를 받는다...<1부> [2] 새 게시물 김용구 (yon***) 42 3 0 12.13
85934 에세이 긍정적이고 높은 자신감 회복 이철훈 (ich***) 102 1 0 12.12
85933 지구촌 ◈신학은 예수님을 믿지 않고 사단을 믿게 한다. 강불이웅 (kbl*) 41 1 0 12.12
85932 에세이 추워봐야... 김홍우 (khw***) 104 1 0 12.12
85931 지구촌 †…당신이 만일 노아(홍수)시대에 살았다면.?{4부} 김용구 (yon***) 42 1 0 12.12
85930 지구촌 시간은 존재 하는가 ? 시간의 시작은 알수 있는가? 이호택 (ski***) 37 1 0 12.12
85929 지구촌 시온이 무엇이며, 어디에 있을까? 김상보 (rst***) 77 1 0 12.12
85928 지구촌 ◈만든 자에게만 만들어진 것들의 이상형이 있다. 강불이웅 (kbl*) 53 1 0 12.11
85927 지구촌 성경이 유일한 한 희망 김상보 (rst***) 47 0 0 12.11
85926 조토마소식 우유는 몸에 해롭다. 이상국 (lsg***) 72 0 0 12.11
85925 에세이 진로, 그 올바른 선택. 박천복 (yor***) 89 6 0 12.11
85924 지구촌 사마천이 말하는 육가(六家)에 대하여 한마디. 황효상 (hhs***) 58 0 0 12.11
85923 지구촌 †…당신이 만일 노아(홍수)시대에 살았다면.? {3부} 김용구 (yon***) 73 1 0 12.11
85922 지구촌 장님 코끼리 만지기 이호택 (ski***) 63 2 0 12.11
85921 지구촌 예수도 불순분자였다!! 이상술 (ssl***) 65 0 1 12.10
85920 지구촌 ◈저를 페북 친구로 초청해 주신 모든 분들에게! 강불이웅 (kbl*) 56 1 0 12.10
85919 지구촌 국제포럼 경과보고 배문태 (bae***) 47 0 0 1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