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에세이

에세이

신문 방송의 저질 기사도 타도의 대상이다 [0]

박경열(par***) 2017-10-11 11:57:34
크게 | 작게 조회 446 | 스크랩 0 | 찬성 4 | 반대 0

 윤모님의 '한글 전용과 문자 국수주의(文字 國粹主義)' '호주댁(濠洲宅)과 제 멋대로 국명 읽기', 김모님의 '천작(淺酌)'을  잘 읽고 공감합니다.  저는 평소에  기자들의 무식한 기사쓰기에 대해 公憤을 느끼고 있습니다. 방송이나 신문기사는 어법에 맞게 써야 의미가 제대로 전달

됩니다. 어법이 틀리면 문맥이 통하지 않습니다. 문맥이 통하지 않으면 의미가 전달되지 않지요. 요즘 기자들의 수준이하의 어법사용에대해 공분을 느끼면서 이것이 나 개인적인 히스테리가 아닌가도 자문합니다. 깨끗힌 물이나 맑은 공기처럼 신문이나 방송의 완벽한 기사는 우리 생활에 필수 불가결한 요소입니다. 


 합동참모본부는 11일  "어제 야간 우리 공군의 F15K 전투기 2대가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이륙한 미 공군 B1B 전략폭격기 2대와 함께 연합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중략> 
합참은  "미 B1B 편대는 KADIZ(한국 방공식별구역) 진입 후 동해 상공에서 가상 공대지 미사일 사격훈련을 실시했으며 이후 한국측의 F15K 편대의 엄호를 받으며 내륙을 통과해 서해상에서 한 차례 더 가상 공대지 미사일 사격훈련을 했다"고 설명했다.  
 

 # 윗기사는 11일자 인터넷 중앙일보 톱기사에서 발췌한 것입니다. 이 기사에서 우리 어법에 잘 맞지 않는 부분들이 있다는 것을 저는 느끼는데 우리 말에 관심이 높으신 분들께서는 어떠신지요. 


우선 <"'''' 훈련을 실시 했다"고 밝혔다>에서 '밝혔다'는 잘 못 썼다고 생각합니다. '밝혔다'는 타동사입니다. 타동사는 반드시 목적어나 목적절이 필요합니다. 위 기사에서 인용절은 목적절로 쓰여지지 않았습니다. '밝혔다'를 꼭 쓰려면 반드시 목적격 조사 '을'이나 '를'이 붙는 목적어나 목적절을 수반해야 할 것으로 압니다.
따라서 위 기사는 끝을  "'''관계자가 말했다"로 하거나 "''''작전 상황을 밝혔다"로 해야 할 것 같습니다.  

 다음은 <'" '' 했다"고 설명했다">에서 '설명했다'는 기자들의 전형적인 겉멋투입니다. 기자들이 '말했다' '설명했다' '전했다'를 뒤죽박죽으로 쓰고 있습니다. 제가 저의 블로그에 예문으로 썼습니다.
<'''00부장이 " 오늘 부장회에에서 사장님이 우리 부원들과 함께 밥먹자고 설명했다고"고 밝혔다(전했다).>  
의식없는 기자들이 '같은 말을 피해야 한다'는 언론학교과서만 읽고  '말했다'로 해야 할 것을 '요구하다' '촉구하다' '설명했다' '전했다'로 뒤죽박죽 섞어찌게를 만들고 있습니다.

기자들이 아무런 노력도 없이 출입처 홍보실에서 나눠주는 보도자료에 '종결어'만 바꿔서 자기 기사로 둔갑시키고 '끝'합니다. 사쓰마와리(경찰서출입기자)는 물론, 청와대를 비롯한  정부출입처기자,심지어 날씨기자의 기사까지  혼탁하기가 당장목불인견입니다. 요즘 정부의 제반 정책도  타도의 대상이지만  어법을 모르는 저질 기자들의 기사도 타도의 대상입니다. 좋은 우리말이 무식, 그리고 저질적인  기자들에게 능욕당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외람됩니다. 저도 무식하지만 '목마탄 기자, 널뛰는 기사'라는 불로그를 가지고 틈나는대로 잘 못 쓴 기사라고 생각되는 우리말 사용을 외람되게 지적하고  있습니다. 원군을 찾고 있습니다.
 우리말에 대한 연구가 없는 제가  이런 公器를 이용해서 의견을 묻는 것을  모든 분들이 양해하실 것으로 믿습니다.  불비례. 박경열 드림.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85577 지구촌 †…가짜성도와 진짜성도의 차이는...? 김용구 (yon***) 301 2 0 10.27
85576 에세이 용(龍)의 눈물. 오병규 (ss8***) 496 16 1 10.27
85575 에세이 시황제(始皇帝)와 시황제(習皇帝) 오병규 (ss8***) 514 14 1 10.27
85574 에세이 선수가 심판으로 심판이 선수로 변신 이철훈 (ich***) 486 1 0 10.26
85573 지구촌 낙엽지는 가을에 [2] 임금덕 (sha***) 552 1 0 10.26
85572 지구촌 세상 떠난 아내 사진과 식사 정일남 (jun***) 380 3 0 10.26
85571 지구촌 중국 공산당의 붕괴는 시작되었는가? 5 고순철 (ash***) 342 1 0 10.26
85570 지구촌 김대중의 IMF 구제금융 극복은 재평가되어야. 이상국 (lsg***) 278 0 0 10.26
85569 지구촌 ♣…人生 如 風 燈이란···? 김용구 (yon***) 301 2 1 10.26
85568 지구촌 †…당신의 이름은 어디에 기록되어 있습니까? 김용구 (yon***) 296 2 0 10.26
85567 에세이 문재인의 타산지석 or 금과옥조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531 24 1 10.26
85566 조토마소식 [승마지원금]이 그렇게 중요하나? 이영수 (yes***) 292 2 0 10.25
85565 지구촌 ◈초대 교회의 전통에서 크게 벗어난 오늘날의 교회들. 강불이웅 (kbl*) 252 2 0 10.25
85564 에세이 호미로 막을수 있는 일을 가래로도 이철훈 (ich***) 334 3 0 10.25
85563 지구촌 친구라는 뜻 이호택 (ski***) 309 1 0 10.25
85562 지구촌 ☀...행(幸)과 ☂...불행(不幸)의 거리는....? 김용구 (yon***) 314 4 1 10.25
85561 지구촌 †...천국국민 되기가 미국국민 되기보다 엄청 쉽다. 김용구 (yon***) 324 4 1 10.25
85560 에세이 사드보복이 아니라 수모보복이다.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561 34 3 10.25
85559 지구촌 ◈십자가 앞에 무너지는 종북 세력들의 야욕들. 강불이웅 (kbl*) 330 2 0 10.24
85558 에세이 평범하고 일상적인 보시 이철훈 (ich***) 438 3 0 10.24
85557 지구촌 불가능을 가능으로 임금덕 (sha***) 349 0 0 10.24
85556 에세이 공무원 한국사 암기법 사전 8 김태수 (tae***) 349 2 0 10.24
85555 지구촌 시진핑사상을 당 헌장에 삽입한 의미는? 임재운 (lim***) 319 0 0 10.24
85554 지구촌 ◈내 말을 할 때와 하나님의 말씀을 할 때. 강불이웅 (kbl*) 309 1 0 10.24
85553 에세이 忠과 孝 , 부모와 마누라 누가 우선 1번인가? [2] 이호택 (ski***) 357 5 0 1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