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에세이

에세이

부모와 자식 모두 행복한 결혼 [0]

이철훈(ich***) 2017-10-11 00:30:35
크게 | 작게 조회 581 | 스크랩 0 | 찬성 3 | 반대 0

학창시절의 친구들을 만날기회가 점점 줄어드는 것같다. 친구들의 길흉사도 점차 줄어들면서 동기들을 만날 기회가 해마다 줄어만 간다.


젊은 시절에는 1년에 몇번씩 정기모임을 정해 만나보기도 했지만 점차 회수와 참가 인원이 줄어들면서 유명무실해졌고 친구들의 부모님 부고소식을 들어야 모이게 된다.


오늘도 친구의 부모님 부고소식에 오랜만에 친구들 얼굴이라도 볼생각으로 서둘러 잠실나루의 아산병원을 찾아갔다.


지하철역을 15정거장이상 지나면서 찾아간 빈소에서 만난 친구는 단 한사람뿐이었다. 긴연휴끝에 시작한 첫날 친구들이 빈소를 찾아오기가 쉽지 않았을 것이다.


만난 친구와 한시간이상 살아온 이야기를 나누고 헤어지면서 올 5월에 돌아가신 어머니 빈소를 찾아준 친구들이 다시 한번 고마웠다.


일년에 3~4번 겨우 만나게 되는 친구들을 보고 반가워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고 나면 답답하던 마음이 조금 풀리는 것같고 친구들의 사는 이야기를 들으면 힘이 되기도 했다.


나이가 들면서 친구들의 부모님 부고소식대신에 자식들의 결혼 소식으로 점차 바뀌어 만나게 되었다.
 

그마저도 한가정마다 한두명인 자식들의 결혼식이어서 몇년 반짝하고는 한동안 친구자식들의 결혼소식도 잘들리지 않게 되었다.


우리주위에서 들려오는 자식들의 결혼과정과 그후의 결혼생활이야기가 예사롭지 않은 것같아 걱정이다.


아직 미혼인 자식을 둔 입장에서 남의 이야기로 듣고 지나치기가 쉽지 않다.


전해들은 이야기마다 결혼할 두사람만의 문제가 아니라 양쪽집안의 크고 작은 신경전이 두사람의 결혼과정을 순탄치 못하게했고 그 영향이 결국 결혼생활까지 방해하고 망쳐 두사람의 삶을 고통으로 몰고 왜곡시켜 파경에 이룬 경우도 많다는 사실에 놀라게 된다.


오랜 연애기간을 거친 연인들도 결혼준비과정에서 혼수문제와 결혼식장선택,같이 지낼 주거지에대한 현실적인 문제등으로 한바탕 홍역을 치르게 된다고 한다.


과다한 혼수비용문제로 자존심을 상하게 하고 무리한 지출로 인한 심각한 경제적인 부담과 호화로운 호텔결혼식을 끝까지 주장하여 필요이상의 지출을 부담하게 하는 정도가 지나친 결혼식등으로 결혼전부터 양가의 신경전과 감정이 상하게 되는 불필요한 일들이 많이 발생하게 된다.


신랑과 신부는 양쪽집안의 눈치를 보느라 결혼준비과정은 엉망이되어 고통받고 심지어 두사람사이에도 험악한 말싸움과 서로를 미워하게 되는 일들이 발생해 파혼도 불사하는 최악의 경우들도 많다고 한다.


간신히 사태를 수습해 결혼에 성공하여도 그들이 받은 상처로 인해 결혼생활은 순탄치 못하고 결국 행복해야할 결혼생활이 파경에 이르게 되는 일도 많다고 한다.


결혼과정에서 파혼하는 경우도 많고 결혼후에도 얼마지나지 않아 이혼하는 경우도 상당하다고 한다.


심지어 이혼의 상처를 예방하기위해 결혼신고를 상당기간 뒤로 미루는 일까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결혼한 자식들의 이야기를 본인이 꺼내기 전에는 자식들의 이야기를 가급적 삼가고 물어보지 않는 것도 친구에 대한 예의이며 금기사항이라는 말까지 돌고 있을 정도라고 한다.


누구나 자신의 자식들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결혼생활을 하기를 바라고 원할 것이다. 그러나 현실은 자기자식에 대한 지나친 관심과 도가 넘치는 사랑으로인해 오히려 자식을 고통스럽게 하고 잘못되게 하고 있는 것이 아닌지 의심이 들 정도다.


자식이 선택한 배우자와 그 집안에대한 존중과 예의가 정말 부족한 것은 아닌지 걱정된다.


자신의 자식을 꿈찍하게 위한다는 명목하에 자신의 집보다 못한 가정의 자식이라고 못마땅하게 생각하고 배우자의 집안이 자신에비해 상대적으로 기울고 부족하다는 생각으로 무시하고 결혼을 인정하지 못하는 부모들도 많이 있다.


결국 결혼을 반대하며 자신의 배우자에대해 함부로 말과 행동하는 부모를 이기지 못해 헤어지는 연인들도 있고 반대를 무릅쓰고 부모의 의사를 저버리고 결혼하는 커플들도 많다.


 

두가지 유형 모두 우리주위에 흔한 일들로 부모와 자식간에 믿음과 신뢰가 피괴되는 불신의 시대가 되고 있어 걱정된다.


부모는 자식을 사랑하다는 미명아래 행해지는 일들이고 자식은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과의 결합을 방해하고 고통스럽게 한 부모라는 오해를 갖게 된다.


자식이 잘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는 부모와 왜 자신의 마음을 이해하지 못하는 부모가 원망스러운 자식으로 고착되어지는 현실이 안타깝고 답답할뿐이다.


자식이 결혼하기를 원하는 배우자와 그 가정을 존중해주고 배려한다면 자식과 배우자는 행복한 결혼생할을 할수 있게해준 부모를 더욱 존경하게 될것이고 양쪽집안의 화합은 당연한 결과라고 할수 있다.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85565 지구촌 ◈초대 교회의 전통에서 크게 벗어난 오늘날의 교회들. 강불이웅 (kbl*) 236 2 0 10.25
85564 에세이 호미로 막을수 있는 일을 가래로도 이철훈 (ich***) 314 3 0 10.25
85563 지구촌 친구라는 뜻 이호택 (ski***) 298 1 0 10.25
85562 지구촌 ☀...행(幸)과 ☂...불행(不幸)의 거리는....? 김용구 (yon***) 293 4 1 10.25
85561 지구촌 †...천국국민 되기가 미국국민 되기보다 엄청 쉽다. 김용구 (yon***) 312 4 1 10.25
85560 에세이 사드보복이 아니라 수모보복이다.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537 34 3 10.25
85559 지구촌 ◈십자가 앞에 무너지는 종북 세력들의 야욕들. 강불이웅 (kbl*) 315 2 0 10.24
85558 에세이 평범하고 일상적인 보시 이철훈 (ich***) 426 3 0 10.24
85557 지구촌 불가능을 가능으로 임금덕 (sha***) 326 0 0 10.24
85556 에세이 공무원 한국사 암기법 사전 8 김태수 (tae***) 340 2 0 10.24
85555 지구촌 시진핑사상을 당 헌장에 삽입한 의미는? 임재운 (lim***) 296 0 0 10.24
85554 지구촌 ◈내 말을 할 때와 하나님의 말씀을 할 때. 강불이웅 (kbl*) 291 1 0 10.24
85553 에세이 忠과 孝 , 부모와 마누라 누가 우선 1번인가? [2] 이호택 (ski***) 347 5 0 10.24
85552 지구촌 네 종류의 친구 이호택 (ski***) 318 2 0 10.24
85551 지구촌 노인들에게 새롭게 실행되는 존업사 법이란 무엇인가? [3] 김병일 (kwi***) 303 0 0 10.24
85550 에세이 산골일기: 살아서 돌아오시오!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542 23 1 10.24
85549 지구촌 †…건강 100세 사는 비결이란 무엇입니까?... 김용구 (yon***) 338 3 0 10.24
85548 지구촌 †…당신의 영혼은 안전합니까? 김용구 (yon***) 276 3 0 10.24
85547 에세이 제대로 된 안전교육이 필요하다. 이철훈 (ich***) 318 1 0 10.23
85546 지구촌 246 리듬댄스에 정확한 246 리듬댄스교본이필요하다. [3] 김병일 (kwi***) 269 0 0 10.23
85545 지구촌 아베가 문제가 아니라 키워내고 있는 일본이 문제다 고순철 (ash***) 345 2 0 10.23
85544 지구촌 원수 같은 친구 이호택 (ski***) 306 1 0 10.23
85543 에세이 오사카 여행. [3] 박천복 (yor***) 455 17 0 10.23
85542 지구촌 절대이론과 상대성이란? [2] 황효상 (hhs***) 338 0 0 10.23
85541 에세이 변명 그리고 복마전(伏魔殿) 오병규 (ss8***) 471 9 7 1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