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지구촌

지구촌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게 없는 유엔제재 [2]

고순철(ash***) 2017-09-13 20:45:21
크게 | 작게 조회 1388 | 스크랩 0 | 찬성 35 | 반대 0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게 없는 유엔제재

 

 

 

선조들의 삶의 지혜 또는 삶을 대하는 태도 등이 잘 묻어나는 것이 속담이다. 살아가면서 더욱 절감하게 된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6차핵실험에 대한 유엔의 9번째 제재 결의안이 나왔다. 결론부터 말하면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게 없다는 속담을 이 경우에 써먹기 위해 우리 조상들이 미리 준비를 해두지 않았나 싶다.

 

북한의 도발이 있을 때마다 역대 최고의 유엔제재라는 타이틀 아래 제재안이 통과되고 유엔회원국들은 공조를 다짐하였다. 하지만 그동안의 북한에 대한 제재는 큰 효과를 거두지 못하였다.

이제까지의 제제의 범위와 수단이 부족한 이유보다는 중국과 러시아를 비롯하여 여러 국가들이 자국의 이해관계에 따라 뒷문을 열어주었기 때문이었다. 그리고 우리의 책임이 없는 것도 아니다. 여전히 마치 대화가 목적인 것처럼 무조건적 대화를 외치는 엇갈리는 대응이 김정은에게 잘못된 신호를 보내주었다. 김정은에게 시간은 자신들의 편이라는 인식을 심어주었고 실제로 그렇게 되어 북한의 맷집만 키워주고 저들이 핵개발과 탄도미사일 등 대량살상무기를 개발하고 실전배치하는 시간만 주었을 뿐이다.

 

 

이번에도 처음으로 북한에 대한 원유의 수출을 제한하는 조치를 담고 있다고는 하지만 그것이 제대로 지켜진다는 보장은 없다. 우선 북한이 일 년 동안 소요되는 원유랑에 대한 정확한 통계도 없는 상황에서 거래 제한이 실효성이 있을 것 같지도 않다. 그리고 그보다 더 실효성을 떨어뜨리게 하는 것은 중국과 러시아의 태도다. 이번의 유엔결의안도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 때문에 泰山鳴動鼠一匹(태산명동서일필)이 되고 말았다. 이제까지 그래왔듯이 중국과 러시아는 북한에 대한 제재를 무력화시킬 것이다. 그렇다고 해서 유엔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인 중국과 러시아에 대해 유엔 차원에서 제재를 하는 방법은 없다. 그 실효성을 떠나 현실적으로 가능하지가 않다. 북한에게 시간만 벌어줄 뿐이다.

 

 

물론 제대로만 된다면 어느 정도 타격을 입힐 수는 있겠지만 중국과 러시아가 북한이 정권이 붕괴될 정도의 타격을 입도록 내버려둘까? 어림 반 푼어치도 없다. 현재의 국경선 존재가 자국의 이익에 부합한다는 판단을 하고 있는 중국과 러시아가 우리가 원하는 만큼의 북한이 타격을 입도록 내버려두지 않는다는 것이 더 이상 논거가 필요 없을 정도다. 결국 이번에도 김정은에게 시간만 벌여주게 될 것이다. 아무런 실효성이 없다는 것이다.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등 대량 살상무기와 개발과 실전 배치는 또 다시 폭탄 돌리기가 시작되었다. 주변국은 물론이고 대한민국조차 내 때만 아니면 되라며 그저 시간만 죽이고 있다.

 

無爲旅行의 세상에 대한 삿대질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2]

장순길(soong****) 2017-09-14 17:32:36 | 공감 0
가랑비에 옷 젖는 줄 모른다.
공감 신고
최주수(choij****) 2017-09-16 23:55:44 | 공감 0
북핵에 업압으로 유엔제재에 동참은 못해도 엇박자는 말아야지! 제재와 인도주의의 어린이 구제를 외치지만 800만 달라 구호가 줘봤자 어린이에게 지원될 턱도 없지만 이시기에 그런 소리하는 정신나간 작자나 통일부산하에 북한지원국 강화한다는 발상은 대한민국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다.
공감 신고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85791 에세이 아~ 문성근 암기법 새 게시물 김태수 (tae***) 12 0 0 11.24
85790 에세이 누구나 승복하고 따르게 하는 방안 새 게시물 이철훈 (ich***) 27 0 0 11.23
85789 에세이 영화 속 얼굴들로 보는 세월 (11) 실베스타 스탤론 새 게시물 김홍우 (khw***) 23 0 0 11.23
85788 지구촌 염라대왕에게 뇌물을 주다 새 게시물 이호택 (ski***) 60 2 0 11.23
85787 에세이 자연재해에대한 두려움을 가져야한다 새 게시물 이철훈 (ich***) 77 0 0 11.23
85786 지구촌 ◈후회만 하고 회개치 않는 가룟 유다의 후예들. 새 게시물 강불이웅 (kbl*) 69 0 0 11.23
85785 지구촌 천국으로 가는 길. 새 게시물 김용구 (yon***) 97 2 0 11.23
85784 지구촌 †…죄인이 되었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새 게시물 김용구 (yon***) 80 1 0 11.23
85783 에세이 조상(祖上)과 우상(偶像). [1] 새 게시물 오병규 (ss8***) 151 10 1 11.23
85782 에세이 관우 사장의 말 ? 돈이 아니다. 새 게시물 한재혁 (gam***) 109 1 0 11.23
85781 에세이 영화 속 얼굴들로 보는 세월 (10) 찰톤 헤스톤 김홍우 (khw***) 131 2 0 11.22
85780 지구촌 스승의 의무 와 제자의 의무 이호택 (ski***) 125 0 0 11.22
85779 지구촌 †…지구의 멸망이 임박해 오고 있는 것 같다. 김용구 (yon***) 139 2 0 11.22
85778 지구촌 김승연 회장, 조상들은 “자식은 겉만 낳지 속까지는.. 최기태 (ktc***) 119 1 0 11.22
85777 지구촌 †…당신의 최대 유(재)산은 그 무엇입니까? 김용구 (yon***) 94 1 0 11.22
85776 에세이 그 놈의 알량한 민족주의. 오병규 (ss8***) 235 15 2 11.22
85775 에세이 일어나게 되어 있는 일은 결국 일어난다. 이철훈 (ich***) 233 3 0 11.22
85774 지구촌 ◈산 꼭대기 지점의 주위는 지극히 거룩하리라! 강불이웅 (kbl*) 111 1 0 11.21
85773 지구촌 ◈강하고 담대한 심령을 갖고 싶은 분들에게! 강불이웅 (kbl*) 97 1 0 11.21
85772 에세이 학교 성추행은 은폐할 일? 박경란 (pkr**) 109 0 0 11.21
85771 에세이 바라보는 관점에 따라 다르다 이철훈 (ich***) 197 0 0 11.21
85770 지구촌 †…자기 사랑과 자존심(自尊心)에 대해서!... 김용구 (yon***) 150 2 1 11.21
85769 지구촌 †…죄의 삯(代價)은 사망(지옥)입니다. 김용구 (yon***) 131 2 1 11.21
85768 에세이 문재인의 IQ. [3] 인기게시물 박천복 (yor***) 320 24 0 11.20
85767 에세이 아~ 문성근 암기법 김태수 (tae***) 173 0 0 1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