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에세이

에세이

고양이가 무슨 죄가 있는지 [0]

이철훈(ich***) 2017-09-12 19:00:26
크게 | 작게 조회 201 | 스크랩 0 | 찬성 1 | 반대 1

고양이를 소재로 알려진 유명한 말이있다. "누가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것인가?" 라는 스페인 속담에서 유래된 말과 다른 하나는" 흰고양이든 검은 고양이든 쥐만 잡으면 된다"는 중국의 쓰찬지방에서 유래된 속담을 인용한  덩샤오핑의 흑묘백묘론이다.
 

왜 허구 많은 동물중에 고양이를 꼭 집어 만들어졌는지는 알수없지만 우리에게 친숙한 고양이가 소중한 곡식과 음식들을 몰래 먹어치우는 쥐를 잡아내는 천적이어서가 아닐까 생각해본다.
 

"누가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 것인가"와 "흰 고양이든 검은 고양이든 쥐만 잡으면 된다."라는 말이 우리 사회에서 많이 통용되어지는 말이라고 생각된다.


"누가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 것인가"는 고양이에게 쫒기고 주눅이든 쥐들이 고양이의 목에 방울을 달면 고양이가 다가오는 것을 쉽게 알아챌수 있어 도망갈수 있다는 말에서 시작되었다.


방울만 고양이목에 달수만 있다면 만사 오케이라는 것을 알지만 누가 그 위험한 일을 맡아 책임지고 총대를 맬수있는지가 관건이다.


말은 간단하고 쉬운 좋은 해결책같지만 누구도 섣불리 나설수 없는 사실상 불가능한 아이디어일뿐이다.


말하고 듣기에는 가장 이상적인 해결책같지만 실행에 옮기지도 못할 아무짝에도 쓸모 없는 허튼 생각이 되고 만다.


이런 공허하고 불가능한 탁상공론 같은 의견과 주장을 태연하게 하는 사람들이 있다. 허튼 소리라는 것을 알면서 특정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 자신의 본뜻을 감추고 그렇게 하는 것인지 아니면 사태파악을 전혀 하지 못하고 실제로 잘알지 못하는 무지에서 시작하는지는 알수없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실행에도 옮기지도 못할일을 두고 자신이 마치 할수 있는 것처럼 말과 행동을 하고 사람들을 현혹시키고 호도하여 갈등과 분열,혼란만을 만들고 있다.


더 지나친 사람의 경우는 탁상공론을 전파하는 것도 모자라 상대의 반론과 주장을 마치 우매하고 무지한 사람들의 변명처럼 몰아가며 잘알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마치 자신이 한수 가르침을 주는 것같은 오만하고 이해할수없는 말과 행동을 계속한다.


한마디로 현실성이 없고 실행으로 옮기지도 못하고 자신이 책임지지도 못할 현란하고 허황된 말잔치를 벌이는 것이다.


그리고 "흰 고양이든 검은 고양이든 쥐만 잡으면 된다." 라는 말은 낙후된 공산주의 경제를 성장시키기위해 사유재산을 인정하고 외국기업의 투자를 용인하는 획기적인 개혁,개방정책을 펼쳐 단기간안에 경제대국으로 성장하려는 과정을 잘 이해하지 못하고 반대하는 사람들에게 한말이라고 한다.


철지난 낡은 이론과 현실성이 없는 공허한 기존의 정책에 매달려 쳇바퀴 돌듯이 변화없고 무의미하고 실속없는 허망한 명분이나 찾고 내세우는 어이없는 일에 파묻혀 지내는 것을 지적하고 개혁하려는 것이라고 한다.


시대의 변화를 의식하지 못하고 자신이 최고이며 선인 것처럼 착각하여 낡고 쓸모 없는 고지식한 지난 논리에 매몰되어 주위의 충고를 무시하고 배척하는 잘못을 반복하는 경우다.


자신이 한 말과 행동에 집착하고 매달려 더이상 앞으로 나아갈수도 뒤로 물러 날수도 없어 최소한의 변화조차 받아드리는 것을 무시하고 두려워하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진퇴양난의 모습을 보인다.


자신의 생각과 주장을 바꾸자니 주위의 비난과 비판이 두렵고 기존의 방침대로 밀고 가자니 사방이 막혀 어쩔줄을 몰라하는 최악의 상황을 맞게 된다.


낡고 공허한 논리와 명분을 계속 주장하고 밀고 나아가다 실리와 성공을 모두 잃어버리고 마는 최악의 경우보다는 자신의 목표를 달성할수 있는 좋은 방법과 수완을 발휘하여 모든 사람들이 믿고 신뢰할수 있는 공통분모를 만들어내는 것이 더 현명한 방법이 아닌지 생각해보게 된다.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85371 에세이 요새 중국관광 엄청싸다고... 새 게시물 이영수 (yes***) 11 1 0 09.25
85370 지구촌 중국인의 욕심 새 게시물 이영수 (yes***) 19 1 0 09.25
85369 지구촌 ◈지구촌 한반도는 오직 머리 기능을 갖춘 자들의 터전. 새 게시물 강불이웅 (kbl*) 10 0 0 09.25
85368 지구촌 허공의 강을 건너는 토기 한 마리 새 게시물 이호택 (ski***) 35 0 0 09.25
85367 에세이 절박한 예측. 새 게시물 박천복 (yor***) 57 5 0 09.25
85366 지구촌 노자의 도와 유학의 태극과 무극에 대하여. 새 게시물 황효상 (hhs***) 46 0 0 09.25
85365 에세이 독종과 옥니. 새 게시물 오병규 (ss5***) 123 11 3 09.25
85364 지구촌 †…하나님이 당신을 아십니까 새 게시물 김용구 (yon***) 69 1 0 09.25
85363 지구촌 †…‘{설마’ 라는 함정}설마가 사람 죽인다. 새 게시물 김용구 (yon***) 62 1 0 09.25
85362 지구촌 ◈무복 알거지들의 주제넘은 한반도 짝사랑. 새 게시물 강불이웅 (kbl*) 63 1 0 09.25
85361 에세이 이제는 하나가 되어야 한다. 새 게시물 이철훈 (ich***) 95 1 0 09.24
85360 에세이 국경(國境)이야기. 오병규 (ss8***) 185 9 1 09.24
85359 에세이 際祀와 다툼 김혜심 (dbm***) 84 0 0 09.24
85358 지구촌 ◈누구의 지지를 받느냐가 인간 승리의 관건. 강불이웅 (kbl*) 46 0 0 09.23
85357 지구촌 이봉창열사님 코드이야기 송성일 (son***) 44 0 0 09.23
85356 지구촌 지하드622와 윤봉길의사코드 이야기 송성일 (son***) 47 0 0 09.23
85355 지구촌 전봉준장군과 안중근장군코드이야기 송성일 (son***) 54 0 0 09.23
85354 에세이 여로와 여자의 일생 이호택 (ski***) 74 1 0 09.23
85353 에세이 게도 구럭도 다 잃고 마는 것은 아닌지 이철훈 (ich***) 136 2 0 09.23
85352 지구촌 †…하나님이 당신을 믿으십니까? 김용구 (yon***) 99 1 0 09.23
85351 에세이 영원한 2중대장 안철수.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277 25 4 09.23
85350 에세이 "선생님, 걔는 때려도 되는데 왜 말로 하세요?' [6] 박경열 (par***) 188 7 0 09.23
85349 에세이 그렇게 해야만 하는지 이철훈 (ich***) 123 0 0 09.22
85348 지구촌 ◈믿음의 척도는 육적 부강이 아니라 심령의 청결. 강불이웅 (kbl*) 66 1 0 09.22
85347 에세이 중국은 믿어서도 믿을 수도 없는 나라. 오병규 (ss5***) 205 19 1 0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