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지구촌

지구촌

인의와 이익 [0]

황효상(hhs***) 2017-09-11 07:57:15
크게 | 작게 조회 139 | 스크랩 0 | 찬성 0 | 반대 0

이익만을 추구하는 것보다는 인의를 더 귀중하게 여기면 이익이 더 많이 생긴다.

즉 사업을 하더라도 하부의 도급자에게 부도가 않생기게 해주면 즉 하부 도급자에게 계약을 맺은 금액을 적시에 지급해주므로 해서 나의 큰사업은 더 잘된다.

 

사마천(司馬遷) 사기(史記)에서 말하기를

이 이야기는 기원전 즉 BC 1200년경의 이야기로

육도삼략(六韜三略)의 저자이며 태공망(太公望) 여상(呂尙)은 즉 강태공(姜太公)은 몸소 인의(仁義)를 닦고 행하여 72세에 주나라 문왕을 만나 자기의 포부를 실행하게 되어 제()나라에 봉하여져 나라를 다스렸다.

제나라는 700년 동안이나 끊어지지 않았다.

이러하니 선비가 밤낮으로 힘써 인의(仁義) 등의 학문을 닦으며 도를 실천하기를 멈추지 않는 까닭이 아니겠소. 라고 기록하고 있다.

 

조선 중종 때 일십당(一十堂) 이맥(李陌)선생님은 우주와도 바꿀수 없는 우리나라의 위대한 태백일사(太白逸史)의 역사서를 저술하였으며 이 태백일사 역사서에서 말하기를

옛날 여상(呂尙) 즉 강태공(姜太公)도 역시 치우씨(蚩尤氏)의 후손이다. 즉 치우천왕(蚩尤天王)의 후손이다.

때문에 역시 성은 강이다.

대저 치우(蚩尤)는 강수(姜水)에 살았다.

그래서 치우의 아들들을 모두 강씨 라고 하였다. 라고 기록하고 있다.

 

그리고 세계역사에서 이집트의 역사와 비교하여 말한다면

이집트 역사에서 BC 2650년에는 세계불가사의 한 피라미드(파라오=왕의 무덤)를 만들었다고 기록하고 있다.

이러한 시대에 우리나라의 역사로 보면 14대 한웅(桓雄)=환웅이신 치우천왕(蚩尤天王)시대 라고 기록하고 있다.

이러한 치우천왕시대가 바로 중국에서는 사마천의 사기에서 처음으로 중국나라를 건국한 임금이 바로 황제헌원 이라고 기록하고 있기 때문이다.

곧 우리나라의 단군왕검이 나라를 이어받은 즉 단군왕검 이전의 역사인 치우천왕이 먼저 한웅국 총 18대 중 14대로 한웅국(桓雄國)=배달국(倍達國) 나라를 다스리고 그 후 중국의 황제헌원(黃帝軒轅)이 나라를 처음으로 다스렸다고 기록하고 있다.

곧 치우천왕과 황제헌원은 같은 고대역사 시대의 임금이다. 곧 우리나라의 역사는 치우천왕의 즉위는 BC 2707년의 역사라고 기록을 하였다. 그러나 중국의 사마천은 황제헌원의 즉위한 연도를 기록 못하고 있다.

 

한마디만 더 말한다면 우리나라를 건국한 시점은 단군왕검 이전의 역사인 신시(神市)에서 나라를 건국한 한웅국(桓雄國)=환웅국이 우리나라를 건국한 시발점입니다.

왜냐하면 신시개천(神市開天)은 즉 한웅국 나라를 건국한 시점은 BC 3898년이라고 태백일사에서 기록하고 있다. 이러한 시대에 이집트의 역사로는 이집트 나일강 문명의 태동은 기원전 5000~기원전 7000년 전에서부터 시작하고 있었다. 라고 기록하고 있다. 그리고 이집트역사에서 기원전 3500년에는 시간과 달력을 사용했다. 라고 기록하고 있다.

 

신시(神市)

신시(神市)는 우리나라의 역사에서 아주 중요한 한웅국(桓雄國) 즉 배달국(倍達國)의 도읍지다. 곧 만주에 있는 백악산(白岳山)은 한웅=환웅이 도읍한 신시(神市)이며 이를 이은 단군왕검의 도읍인 아사달(阿斯達)이 있으며 또한 안중근의사가 이또오 히로부미 즉 이등박문을 사살한 곳인 하르빈이 있는 곳이다. 이곳이 바로 만주 송화강(松花江) 주변 지역들이다. 곧 신시란 즉 신시개천의 역사는 곧 우리나라의 건국시점은 바로 한웅국이 신시개천을 한 시대이다. 곧 이집트역사가 태동하고 난 후에 우리나라도 한웅국의 역사가 이어왔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고 보는 바(=)입니다.

 

역사란 수 천년 수 만년의 역사를 밝힐 수가 있다는 것이 바로 역사의 위대함이라고 보는 봐(=)입니다.

 

환절기에 감기 조심하세요.

 

桓紀(한기) 9214神市開天=雄紀(신시개천=웅기) 5915丁酉年(정유년) 檀紀(단기) 4350西紀(서기) 2017911일 월요일

홍익방건축(弘益房建築) 특허사업 대표이며 천지인방연구소(天地人龐硏究所) 소장

황효상(黃孝相) 올림. () 심조불산(心操彿山)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85371 에세이 요새 중국관광 엄청싸다고... 새 게시물 이영수 (yes***) 11 1 0 09.25
85370 지구촌 중국인의 욕심 새 게시물 이영수 (yes***) 19 1 0 09.25
85369 지구촌 ◈지구촌 한반도는 오직 머리 기능을 갖춘 자들의 터전. 새 게시물 강불이웅 (kbl*) 10 0 0 09.25
85368 지구촌 허공의 강을 건너는 토기 한 마리 새 게시물 이호택 (ski***) 35 0 0 09.25
85367 에세이 절박한 예측. 새 게시물 박천복 (yor***) 57 5 0 09.25
85366 지구촌 노자의 도와 유학의 태극과 무극에 대하여. 새 게시물 황효상 (hhs***) 46 0 0 09.25
85365 에세이 독종과 옥니. 새 게시물 오병규 (ss5***) 123 11 3 09.25
85364 지구촌 †…하나님이 당신을 아십니까 새 게시물 김용구 (yon***) 69 1 0 09.25
85363 지구촌 †…‘{설마’ 라는 함정}설마가 사람 죽인다. 새 게시물 김용구 (yon***) 62 1 0 09.25
85362 지구촌 ◈무복 알거지들의 주제넘은 한반도 짝사랑. 새 게시물 강불이웅 (kbl*) 63 1 0 09.25
85361 에세이 이제는 하나가 되어야 한다. 새 게시물 이철훈 (ich***) 95 1 0 09.24
85360 에세이 국경(國境)이야기. 오병규 (ss8***) 185 9 1 09.24
85359 에세이 際祀와 다툼 김혜심 (dbm***) 84 0 0 09.24
85358 지구촌 ◈누구의 지지를 받느냐가 인간 승리의 관건. 강불이웅 (kbl*) 46 0 0 09.23
85357 지구촌 이봉창열사님 코드이야기 송성일 (son***) 44 0 0 09.23
85356 지구촌 지하드622와 윤봉길의사코드 이야기 송성일 (son***) 47 0 0 09.23
85355 지구촌 전봉준장군과 안중근장군코드이야기 송성일 (son***) 54 0 0 09.23
85354 에세이 여로와 여자의 일생 이호택 (ski***) 74 1 0 09.23
85353 에세이 게도 구럭도 다 잃고 마는 것은 아닌지 이철훈 (ich***) 136 2 0 09.23
85352 지구촌 †…하나님이 당신을 믿으십니까? 김용구 (yon***) 99 1 0 09.23
85351 에세이 영원한 2중대장 안철수.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277 25 4 09.23
85350 에세이 "선생님, 걔는 때려도 되는데 왜 말로 하세요?' [6] 박경열 (par***) 188 7 0 09.23
85349 에세이 그렇게 해야만 하는지 이철훈 (ich***) 123 0 0 09.22
85348 지구촌 ◈믿음의 척도는 육적 부강이 아니라 심령의 청결. 강불이웅 (kbl*) 66 1 0 09.22
85347 에세이 중국은 믿어서도 믿을 수도 없는 나라. 오병규 (ss5***) 205 19 1 0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