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에세이

에세이

산골일기: 사드와 핵무장 N 방어용 무기. [0]

오병규(ss5***) 2017-09-11 05:00:56
크게 | 작게 조회 794 | 스크랩 0 | 찬성 16 | 반대 2

산골에 처음 이주하며 불안감이 많았다. 혹시 산짐승이나 내려오지 않을까? 하여 첨엔 사돈어른이 분양해 주신 감정서까지 붙은 진돗개(문재인네 개와 같이 눈이 부시도록 흰 백구)를 풀어 놨다가 이 놈이 마을을 들쑤시고 다니다 쥐약을 먹었는지 아니면 고라니 퇴치용 농약을 먹었는지 그만... 치료비와 장례비만 100여만 원 들었다. 그 후로 다시 사돈어른께서 이번엔 무서우리만치 시커먼 진돗개를 또 보내 주셨는데, 가끔 산골일기에 등장하는 그 놈이 여태 함께 하고 있다.

 

문제는 개를 방사하지 못하니 묶어 둘 수밖에, 당연히 처음 산골 내려올 때의 그런 두려움 또는 불안감이 여전했다. 그 얘기를 들은 큰 사위가장인어른! 7번 아이언을 머리맡에 두세요.’그래서 과연7번 아이언을 골프백에서 꺼내서 침대 머리맡에 두었지만, 조금 지나니 저게 관연 짐승 퇴치용이 될까? 싶은 의구심이 생긴다. 그래서 좀 더 무게감이 있는퍼팅 채로 바꾸었다.

 

언젠가 이곳에 내려온 큰사위가 내 침대 머리맡에 세워진퍼팅 채를 보고저거 무거워서 힘드실 텐데요!”란다. 하긴 첨부터 7번 아이언 보다는 그런 감이 없잖아 있었다. 짐승을 만나면 가볍게 휘둘러야 하는데...만약 그 짐승이 또 실내까지 들어온다면 저 무거운 걸 휘두를 공간이 제대로 있을 것 같지 않다. 그렇다고 그립과 폼을 잡아가며 휘두를 때까지 짐승이 조용히 기다려 줄 것 같지도 않고.....

 

그래서 이번엔 손도끼로 바꾸었다. 짧고 근거리에서 휘두르기 좋다는 생각에서. 한동안 천등산 산행을 하며 이 놈을 옆구리에 차고 다녔지만 어쩐지 거추장스럽고 무거웠다. 울 건너 앞집 이PD와 소주잔을 기우리며 이런저런 잡담을 하다가 산짐승 방어용 무기 얘기가 나오고 나의 퍼팅 채와 손도끼 얘기를 들은 이PD 자신도(유도4단에 덩치가 남산만한데도...)짐승 퇴치용 무기가 있다며 보여주는데 미군(딸아이가 미군장교로 주한 미8군에 근무하다가 지금은 독일에 있음)들이 사용한다는정글도를 보여주며 아주 가볍고 사용하기 좋은 거라며 자랑을 하더니 기회 되면 용산8PX에서 한 자루 사다주겠다는 것이다. 과연 얼마 뒤 그는 내게 국방색 케이스가 있는정글도를 한 자루 선물해 주는 것이었다.

 

오늘날 북괴는 핵폭탄으로 위협하고, 중국 놈들은 사드철수를 요구하고, 대통령께서는 청와대 앞마당에서 자주 파티를 열고 술에 취해 계시는지 사드배치 하라고 했다가 임시배치다 뭐 이러면서 정신이 오락가락 정책이 왔다리갔다리 종잡을 수 없고 거의 망국지경에 도달해 있는 이즈음 문득 그런 생각이 든다.

 

생각해 보면 나의 방어무기가 사용할 일이 생겨도 안 되겠지만 단 한 번도 사용된 적이 없다. 그러나 늘 불안했기에 준비를 아니 할 수도 없었다. 그러나 오늘도 마음으로 빈다.‘주여!(사실 믿지는 않지만..다급할 땐 기도 한다)보살펴 주시옵소서. 미련한 놈이 저 무기를 사용할 일이 없도록 하여 주씨옵쏘서(강조)!!!’ 그렇게 기도 하고 있다. 그러나 그 어떤 경우에도 내가 비치한 무기는 인간이 아닌 짐승의 짐승에 의한 짐승을 위한 것일 뿐이다.


나의 산짐승 퇴치 및 방어용 무기들(오른쪽 부터 퍼팅 채, 손도끼, 정글도)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85790 에세이 누구나 승복하고 따르는 방안 새 게시물 이철훈 (ich***) 17 0 0 11.23
85789 에세이 영화 속 얼굴들로 보는 세월 (11) 실베스타 스탤론 새 게시물 김홍우 (khw***) 18 0 0 11.23
85788 지구촌 염라대왕에게 뇌물을 주다 새 게시물 이호택 (ski***) 59 2 0 11.23
85787 에세이 자연재해에대한 두려움을 가져야한다 새 게시물 이철훈 (ich***) 75 0 0 11.23
85786 지구촌 ◈후회만 하고 회개치 않는 가룟 유다의 후예들. 새 게시물 강불이웅 (kbl*) 68 0 0 11.23
85785 지구촌 천국으로 가는 길. 새 게시물 김용구 (yon***) 96 2 0 11.23
85784 지구촌 †…죄인이 되었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새 게시물 김용구 (yon***) 80 1 0 11.23
85783 에세이 조상(祖上)과 우상(偶像). [1] 새 게시물 오병규 (ss8***) 143 8 1 11.23
85782 에세이 관우 사장의 말 ? 돈이 아니다. 새 게시물 한재혁 (gam***) 109 1 0 11.23
85781 에세이 영화 속 얼굴들로 보는 세월 (10) 찰톤 헤스톤 김홍우 (khw***) 128 2 0 11.22
85780 지구촌 스승의 의무 와 제자의 의무 이호택 (ski***) 123 0 0 11.22
85779 지구촌 †…지구의 멸망이 임박해 오고 있는 것 같다. 김용구 (yon***) 138 2 0 11.22
85778 지구촌 김승연 회장, 조상들은 “자식은 겉만 낳지 속까지는.. 최기태 (ktc***) 119 1 0 11.22
85777 지구촌 †…당신의 최대 유(재)산은 그 무엇입니까? 김용구 (yon***) 93 1 0 11.22
85776 에세이 그 놈의 알량한 민족주의. 오병규 (ss8***) 230 14 2 11.22
85775 에세이 일어나게 되어 있는 일은 결국 일어난다. 이철훈 (ich***) 231 3 0 11.22
85774 지구촌 ◈산 꼭대기 지점의 주위는 지극히 거룩하리라! 강불이웅 (kbl*) 109 1 0 11.21
85773 지구촌 ◈강하고 담대한 심령을 갖고 싶은 분들에게! 강불이웅 (kbl*) 96 1 0 11.21
85772 에세이 학교 성추행은 은폐할 일? 박경란 (pkr**) 107 0 0 11.21
85771 에세이 바라보는 관점에 따라 다르다 이철훈 (ich***) 195 0 0 11.21
85770 지구촌 †…자기 사랑과 자존심(自尊心)에 대해서!... 김용구 (yon***) 148 2 1 11.21
85769 지구촌 †…죄의 삯(代價)은 사망(지옥)입니다. 김용구 (yon***) 130 2 1 11.21
85768 에세이 문재인의 IQ. [2] 인기게시물 박천복 (yor***) 312 22 0 11.20
85767 에세이 아~ 문성근 암기법 김태수 (tae***) 169 0 0 11.20
85766 지구촌 웃음. 인애. 탐욕. 사찰(査察) 황효상 (hhs***) 167 0 0 1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