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에세이

에세이

*思索의 즐거움 [0]

강상일(kan***) 2017-04-22 01:54:06
크게 | 작게 조회 1375 | 스크랩 0 | 찬성 0 | 반대 2

*Man is like a tree, if it is not trimmed, manured, watered and weeded, it does not survive. The body is like a tree; the physician is like the farmer and the medicine is like the fertilizer.(외국책에서 발췌)


-> 나무의 비유표현에 대하여, 용비어천가의 뿌리깊은 남간 바람에 아니뮐새...그 나무가 먼저 떠오른다.

천국의 나무로 태어나고 싶으면, 겨자씨로 천국에 심겨져야 하는가보다.

 

사색의 즐거움이라, 나무가 자연 속에서보다는 사람들 속에서 자라면서 바른 사색으로 나가야만

이 시대에서 살아남아야 하는데,

지금 사색은 거짓 가짜 사색들이 급증된 상황으로

몸이 병든 것처럼 한국이 병들게 되면서 중병에 시달리고 있다는 것.

내 스스로 의사가 되어보고 처방전을 지어보는 그 즐거움이라,


평소에 늘 낮은 자세로 사는 것도 좋으나

늘 낮은 자세가 될 수 있는 불우했던 환경에 오히려 감사해진다는 것.


가정 형편이 나아질려고 하면 가정 사정이 매우 어려웠던 말못할 시간의 반복이었는데,

시력이 매우 좋지 않아서 칠판 글씨를 제대로 본 적이 없을 정도로, 그러다보니 수학시간에도 귀로써 이해하여야 했는데,

수학을 귀로 듣고 머리로 이해하면서 많은 고통이 이어졌지만.

자연스럽게 이런 환경에서 사색과 상상의 시간이 많았다는 것. 


상상과 열정, 공상과 사색의 세계(A world of imagination, passion, fantasy, reflection)로 철학적 종교적 사색이 많아질 수밖에 없었는데,

불우한 환경처럼 불우한 시대에 노래한 마음이 가장 우둔한 것 같으나 진솔한 대화의 시간으로

불우한 시대가 시대의 영양분이 되었으니 과거 불우했던 시절에 대한 동경과 예찬에 대한 향수가 급증하는 시대이기도 하다.


다들 불안해서 못살겠다고 떠나고 싶다고 하나, 오히려 철학적 사색의 시대가 되었기도 하다.



*'모든 것이 다 허용된다'고 사람들은 말하지만,

모든 것이 다 유익한 것은 아닙니다.

'모든 것이 다 허용된다'고 사람들은 말하지만,

모든 것이 다 덕을 세우는 것은 아닙니다.

아무도 자기의 유익을 추구하지 말고,

남의 유익을 추구하십시오. (고린도전서 10장에서 일부 발췌)


-> 한국의 민주하는 극도의 자기 유익을 취할려다가 생긴 대재앙으로 볼 수도 있다. 지난 세월을 거쳐오면서 국가를 위하고 남을 배려하고 이해해 주는 것이 반드시 좋은 것만은 아닌 시대이다.


죽는 날까지 한 점 부끄럼 없기를 저 별을 헤아리면서 사색을 하는 즐거움이라.


그대 생각을 했건만도

매운 해풍(海風)에

진실마저 눈물져 얼어 버리고

나를 가르치는 건

언제나 시간…….

겨울 바다에 가 보았지

인고(忍苦)의 물이

수심(水深) 속에 기둥을 이루고 있었네. -김남조 겨울바다의 시에서 발췌.

-한국 민주화와 지난 24여년 인고의 시간 속에서...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85207 에세이 無始無終 세계의 隨處作主(수처작주) 새 게시물 이호택 (ski***) 20 2 0 08.23
85206 에세이 대통령의 간신들. 새 게시물 오병규 (ss8***) 30 3 2 08.23
85205 지구촌 망할놈들 오랬만에 조선토론장 글쓰기 창을 열어주었네! 새 게시물 김병일 (kwi***) 52 1 0 08.23
85204 에세이 어떤 답변과 변명 그리고 질문. 새 게시물 오병규 (ss5***) 94 6 2 08.23
85203 지구촌 ◈신령과 진정으로 예배드린다는 것. 새 게시물 강불이웅 (kbl*) 65 0 0 08.23
85202 에세이 홍준표 썩은 보수 수구가 되었다. 새 게시물 박국치 (sal***) 84 5 1 08.22
85201 에세이 자신의 잘못을 남의 탓으로 새 게시물 이철훈 (ich***) 78 1 0 08.22
85200 에세이 대통령님의 중병. 새 게시물 오병규 (ss5***) 149 16 2 08.22
85199 에세이 기업농과 동물학대 새 게시물 박중구 (jkp**) 116 0 0 08.22
85198 에세이 70년대의 약병아리와 바닷가집들의 *칠성판* 안영일 (you***) 171 0 0 08.22
85197 지구촌 ◈은덕과 사랑은 평생토록 갚아도 갚을 수 없는 빚. 강불이웅 (kbl*) 137 0 0 08.21
85196 에세이 비오는날이면 그리운 추억들 구흥서 (khs***) 240 13 0 08.21
85195 지구촌 운명과 숙명: 미래는 운전 할 수있다 이호택 (ski***) 132 0 0 08.21
85194 에세이 소림사의 무술사업 김홍우 (khw***) 132 0 0 08.21
85193 에세이 문 대통령 지지율의 진실. 인기게시물 오병규 (ss5***) 253 22 5 08.21
85192 에세이 공무원 한국사 암기법 사전 2 김태수 (tae***) 119 0 0 08.21
85191 에세이 연상달인 한국 근현대사 암기법 26 (공무원 시험 대비 김태수 (tae***) 125 0 0 08.21
85190 에세이 원기소로 돌아보는 세월 김홍우 (khw***) 328 1 0 08.21
85189 에세이 불평등이 정상이다. 박천복 (yor***) 182 5 1 08.21
85188 에세이 김 여사님 조용히 떠나 시지요! [2] 박국치 (sal***) 265 3 3 08.21
85187 지구촌 사계절과 희노애락(喜怒哀樂: 희노애락의 문구가 더 타당 황효상 (hhs***) 115 0 0 08.21
85186 에세이 전국 남사당 패거리들이 떠오른다, 안영일 (you***) 146 0 0 08.21
85185 에세이 문재인의 군신유희(君臣遊戲) [1] 인기게시물 오병규 (ss5***) 477 30 4 08.21
85184 지구촌 ◈권력의 오남용에 대한 최종심판을 두려워하라! 강불이웅 (kbl*) 158 0 1 08.20
85183 지구촌 애국가의 작사자 이야기 송성일 (son***) 169 0 0 0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