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에세이

에세이

*문재인의 우군 태극기를 보라. [0]

강상일(kan***) 2017-04-21 11:53:35
크게 | 작게 조회 1332 | 스크랩 0 | 찬성 1 | 반대 3

문재인과 안철수의 실체가 뭔지 뚜껑을 열어보자니 두렵다고 하고 박근혜의 모습도 전혀 분간이 되지 않는다고 한다.


세월이 하 수상할 때 인간들은 어떻게 대처하면서 분간해 내어야 하는가? 분별력이 상실된 한국 시대에서, 동물들은 집중과 기억을 통한다는 것을 참조할만하다.


동물들은 먹이를 찾을 때 집중하는 모습으로, 인간과 친한 동물은 도와주는 사람들을 꼭 기억하면서 그 동물을 도와준 사람의 은혜를 잊지 않는 모습까지 잘 알려지고 있다. 식물들도 사람을 알아보고 은혜를 안다고까지 한다. 믿거나 말거나.


무협영화를 보면 현란한 동작과 속임수에 분간이 되지 않을 때, 오히려 눈보다는 귀에 의지하면서 소리로 감지해 내거나

주변을 보면서 속임수인지 아닌지 구분을 하는 모습도 있음. 사람들은 마음과 머리로써 분석과 통찰력으로 미묘한 패턴까지 분석해내는 능력이 있어야 할 것임.


그 사람을 알려면 걸어온 길을 보거나 그 친구를 보면 쉽게 알 수도 있다는 것은 누구나 다 아는 경험일 것이다. 그 사람의 언행을 쭉 지켜보면 더 잘 알 수 있으나 그럴 시간은 실제로 없기에 척보면 아는 것을 나름대로 경험적으로 알 것이나 뒷통수 맞는 뼈아픈 경험도 해 보았을 것이다.

뒷통수 맞고 여전히 살아남았다면 대단한 생명력을 자랑하여 무슨 일을 하든지 잘 될 영양분이 될 것이다.


사기꾼들이 가짜 동업자를 데리고 와서 자랑을 하기도 하고, 가짜들을 내세워서 다른 경쟁업체에 찾아가서 지지를 하거나 데모를 하도록 하는 수법이 있다.


김대중 노무현 세력들은 공산주의의 저질수법보다 공갈사기단 조폭 등의 저질 수법을 연구를 통해서 이해와 접근이 더 쉬울 것임.

이런 정권은 단군이래 최악으로

한국이 망하지 않고 살아간다면 정통 역사에서 제거해야 할 것이나,

고려의 완전 몰락처럼

한국은 완전 몰락의 길로 가고 있다고 보는 것도

정치 스트레스 받지 않는 길이 될 것임. 기타등등...

-------------------------------------------


북한과 문재인은 박근혜 태극기가 휘날리면서 홍준표의 표를 많이 잠식해 준다면, 북한과 문재인 안철수는 박근혜 태극기의 고마움을 인식하게 될 것이다.

그러나, 태극기를 사랑하는 박근혜 애국 보수를 지지한 사람들은

때는 늦으리...

국민들이 인식한 그 태극기가 태극기가 아니었다는 것. 박정희 딸이 아닌 다른 딸이었다는 것.


----------------------------------


박근혜 탄핵 이후 태극기 집회를 보면서 어떻게 박근혜탄핵 반대를 외치면서 태극기를 들고 일어서느냐는 비난의 글들이 촛불집회 측에서 대단히 많았다.


--------------------------------

그러나, 그 태극기가 다시 일어서서 홍준표 표를 분산시켜 주면서, 홍준표의 낙마를 이끌어낸다면,

그 태극기가 촛불보다 더 강력한 힘을 발휘하였다는 것.


그런 뜻에서 박근혜의 탄핵을 보수의 몰락으로 외신들은 보고 있을 수도 있다.

--------------------------------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85803 지구촌 설교칭찬 받는 사람이 됩시다. 새 게시물 박영규 (392***) 27 0 0 11.25
85802 지구촌 ☞ 건강할 때 건강을 지켜야! 새 게시물 김용구 (yon***) 57 2 0 11.25
85801 지구촌 †...예수 그리스도와 그분의 십자가...! 새 게시물 김용구 (yon***) 67 1 1 11.25
85800 지구촌 ◈출애굽 신앙이 아닌 출죄악 신앙이 참된 구원이다. 새 게시물 강불이웅 (kbl*) 77 0 0 11.25
85799 지구촌 ◈성경말씀은 하나님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지키고 전하라! 새 게시물 강불이웅 (kbl*) 51 1 0 11.24
85798 에세이 용기를 내보자 새 게시물 이철훈 (ich***) 77 1 0 11.24
85797 지구촌 텔레머쉰과 엠바고해제를 성토한다.한반도위기 어디까지!! 새 게시물 송성일 (son***) 53 0 0 11.24
85796 조토마소식 이 나라의 국보급 인재 이대용 공사님 명복을 빕니다. 새 게시물 이상국 (lsg***) 65 0 0 11.24
85795 에세이 재벌과 일반부자와 개념이 다르다, 박중구 (jkp**) 97 0 0 11.24
85794 에세이 경험보다는 기억에의한 결정을한다. 이철훈 (ich***) 100 0 0 11.24
85793 에세이 문등침주(文登沈舟)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217 24 2 11.24
85792 지구촌 물 위를 걸어 다니는 사람 이호택 (ski***) 96 1 0 11.24
85791 에세이 아~ 문성근 암기법 김태수 (tae***) 91 0 0 11.24
85790 에세이 누구나 승복하고 따르게 하는 방안 이철훈 (ich***) 96 0 0 11.23
85789 에세이 영화 속 얼굴들로 보는 세월 (11) 실베스타 스탤론 김홍우 (khw***) 73 0 0 11.23
85788 지구촌 염라대왕에게 뇌물을 주다 이호택 (ski***) 149 2 0 11.23
85787 에세이 자연재해에대한 두려움을 가져야한다 이철훈 (ich***) 164 1 0 11.23
85786 지구촌 ◈후회만 하고 회개치 않는 가룟 유다의 후예들. 강불이웅 (kbl*) 107 1 0 11.23
85785 지구촌 천국으로 가는 길. 김용구 (yon***) 130 2 0 11.23
85784 지구촌 †…죄인이 되었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김용구 (yon***) 111 1 0 11.23
85783 에세이 조상(祖上)과 우상(偶像). [1] 오병규 (ss8***) 234 16 1 11.23
85782 에세이 관우 사장의 말 ? 돈이 아니다. 한재혁 (gam***) 161 1 1 11.23
85781 에세이 영화 속 얼굴들로 보는 세월 (10) 찰톤 헤스톤 김홍우 (khw***) 198 2 0 11.22
85780 지구촌 스승의 의무 와 제자의 의무 이호택 (ski***) 164 0 0 11.22
85779 지구촌 †…지구의 멸망이 임박해 오고 있는 것 같다. 김용구 (yon***) 176 2 0 1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