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에세이

에세이

멋진 정책대결을 원한다. [0]

이철훈(ich***) 2017-04-20 12:47:34
크게 | 작게 조회 1888 | 스크랩 0 | 찬성 0 | 반대 0

검정색의 터틀넥 니트 와 젊은이들에게 인기가 있는 청바지를 입고 회색운동화를 신은 스티브

잡스의 프리젠테이션 진행하는 모습을 보고 적잖이 놀란적이 있었다.

 

세계적인 IT CEO의 모습이라고 생각되지 않을 정도로 파격적인 옷차림이었다. 물론 유명브랜드

의 터틀넥과 청바지,운동화차림이였지만 대학생새내기의 모습처럼 보여져 오히려 친근감과 편안

함을 갖게 되었다.

 

이전에는 제품설명회에 최고 경영자가 직접나서 제품을 설명하고 시현하는 경우도 없었다.  대외

적인 활동을 하는 경영자들의 경우 단색의 비즈니스 정장차림의 완벽하고 빈틈이 없어 보이는 잘

치장된 모습이었다.

 

그러나 스티브잡스는 소비자들을 안심시키고 편안하게 하려는 철저하게 계산된 프리젠테이션을

준비하고 소비자들의 마음을 여는 파격적이고 혁신적인 모습을 연출한 것같았다.

 

그의 모습을 보면서 30년이 넘게 지난 오래전에 다니던 과거 직장의 기억이 났다.  미국에 OEM

방식으로 전자제품을  수출하던 회사였다.

 

어느날 미국 바이어들이 방문했다는 소식을 들은 적이 있었다. 그날은 복날이어서 점심메뉴로 삼

계탕이 나왔다. 구내식당에서 식사하던중 사장님과 미국의 바이어들이 구내식당으로 들어오는 모

습을 볼수 있었다.

 

멋진 금발의 젊고 키, 체격이 큰 건장한 미국인들의 모습이었다. 그들의 옷차림이 청바지와 티셔츠

차림의 모습이었다.

 

그시절에는 바이어들의 편안하고 자연스러운 놀러가는 모습으로 다른 나라의 중요 거래처를 방문

한다는 것이 잘 이해가 안되었다. 혹시 바이어의 입장으로 거래처를 무시하는 것은 아닌지 ,상대에

대해 불편하고 무례한 일이라는 고지식한 생각을 했던 적이 있었다.

 

지금까지 우리주위에서 발생되고 있는 모든 사건사고를 바라보는 시각이 편협되고 고정되어 있는

것은 아닌지 하는 반성을 하게 된다.

 

자신의 생각과 주장에 매몰되어 규격화된 프레임을 갖고 모든 것을 편협적이고 한쪽으로 기울어지

고 치우쳐 말과 행동하는 것은 아닌지 걱정된다.

 

상대방은 이런 사람일 것이라는 부정적인 고정관념을 갖고 상대를 몰아가고 무시하게되면 당하는

상대는 주위의 따까운 시선과 부정적인 영향으로 인해 더욱 나쁘고 부정적으로 변해가는 현상이

발생하는 것 같다.

 

직장생활에서 윗사람의 미움을 받고 부당한 대우를 받고 있는 사람들을 주위에서 조차 멀리하고

무시하며 회사업무에서 까지 배척하고 불이익을 주는 부정적인 말과 행동들을 하는 경우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

 

작은 권력과 재력이 있고 자신의 뒷배를 돌보아주는 연고주의에의한 힘을 믿고 부하직원들에게

함부로 행동하고 자신의 잘못된 행동을 당연시 하는 사람들이 있다.

 

옳고 그름에대한 상식적인 가치관조차 결핍된 일부 사람들이 무차별적으로 벌이는 잘못된 갑질

은 당하는 상대를 더욱 부정적 영향으로 몰아가 회사를 그만두고 불명예와 억울함으로 인한 경제

적.정신적인 충격으로 극단적인 선택까지 하는 최악의 경우를 주위에서 자주 볼수 있다.

 

사회생활을 하다보면 자신의 잘못과 실수도 아닌데 억울하게 당하고 불공정한 일들을 당한 경험

들이 많이 있다.

 

올바른 말을 해서 윗사람의 마음을 상하게 한경우 , 부당하고 잘못된 일을 지적하고 시정을 요구

하다가 저 사람은 조직을 위해하고 배반할수 있는 사람으로 오인되어 집단 따돌림을 당하고 조직

에서 쫓겨난 경우, 부정부패를 눈감아주지 않고 협조하고 동조하지 않아 조직에서 팽당하고 오히

려 부정부패자로 억울하게 몰리는  경우,등이 있다.

 

상대에게 부정적인 낙인찍기가 만연되어 있는 것같아 걱정된다. 자신이 지지하고 선호하는 사람

들이 하는 돌출행동은 참신하고 시대적 변화를 반영한 긍정적인 말과 행동이라고 치부한다.

 

그러나 자신이 부정적으로 보는 상대의 돌출행동은 이해할수 없는 무례하고 어이없는 망언이며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낙인찍는다.

 

왜 유사한 사건사고를 바라보는 시각이 이렇게 전혀 다른 결과가 발생하고 있는 것일까? 처음 시

작의 조그만 생각과 주장의 차이가 시간이 지나고 연속된 사건사고를 경험하면서 점점 부풀러 커

지는 눈덩이처럼 간격이 급속히 벌어지는 효과가 발생하기때문이라고 생각된다.

 

시작의 작은 차이가 여러과정을 거치면서 점점 생각의 간격이 커지고 확대되어 서로  진지하게

대화하고 원만한 타협을 이루워 낼수 없는 극단적인 잘못된 결과로 결말되고 만다.

 

상대를 바라보는 차갑고 냉정한 시선들이 상대를 불신하고 부정하는 혐오로 발전하여 뿌리깊은

불신과 반목으로 발전하게 된다.

 

아무리 좋은 제도를 만들고 개선을 약속하여도 좀처럼 해소되고 없어지는 것이 아니고 점점더

악순환의 고리로 심화되고 있는 것같다.

 

사회를 이끌고 나아가는 사람들이 말과 행동을 절제해야하고 지지층을 결집시킨다는 욕심으로

상대를 무시하고 무차별적으로 공격하는 잘못된 행위등으로 지지자들을 선동하고 호도하는 구

태를 답습하지 말아야 한다.

 

사소한 말꼬리 잡기로 상대를 흠집내고 꺾어보겠다는 얄팍한 모습보다는 정정당당히 정책대결

로 승부를 내보자는 용기가 필요하다.

 

서로를 미워하고 불신하는 모습과 상대를 불확실한 정보로 일방적으로 매도하고 공격하는 과거

를 연상시키는 잘못된 과거방식보다는 올바른 정책대결과 정정당당한 선의의 멋진 대결을 원한

다.

 

승자와 패자가 누구나 납득할수 있는 선의의 경쟁을 통해 얻어지는 최종결과를 승복하고 받아드

리는 아름다운 모습을 기대하는 것뿐이다.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85803 지구촌 설교칭찬 받는 사람이 됩시다. 새 게시물 박영규 (392***) 27 0 0 11.25
85802 지구촌 ☞ 건강할 때 건강을 지켜야! 새 게시물 김용구 (yon***) 57 2 0 11.25
85801 지구촌 †...예수 그리스도와 그분의 십자가...! 새 게시물 김용구 (yon***) 67 1 1 11.25
85800 지구촌 ◈출애굽 신앙이 아닌 출죄악 신앙이 참된 구원이다. 새 게시물 강불이웅 (kbl*) 77 0 0 11.25
85799 지구촌 ◈성경말씀은 하나님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지키고 전하라! 새 게시물 강불이웅 (kbl*) 51 1 0 11.24
85798 에세이 용기를 내보자 새 게시물 이철훈 (ich***) 77 1 0 11.24
85797 지구촌 텔레머쉰과 엠바고해제를 성토한다.한반도위기 어디까지!! 새 게시물 송성일 (son***) 53 0 0 11.24
85796 조토마소식 이 나라의 국보급 인재 이대용 공사님 명복을 빕니다. 새 게시물 이상국 (lsg***) 65 0 0 11.24
85795 에세이 재벌과 일반부자와 개념이 다르다, 박중구 (jkp**) 97 0 0 11.24
85794 에세이 경험보다는 기억에의한 결정을한다. 이철훈 (ich***) 100 0 0 11.24
85793 에세이 문등침주(文登沈舟)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217 24 2 11.24
85792 지구촌 물 위를 걸어 다니는 사람 이호택 (ski***) 96 1 0 11.24
85791 에세이 아~ 문성근 암기법 김태수 (tae***) 91 0 0 11.24
85790 에세이 누구나 승복하고 따르게 하는 방안 이철훈 (ich***) 96 0 0 11.23
85789 에세이 영화 속 얼굴들로 보는 세월 (11) 실베스타 스탤론 김홍우 (khw***) 73 0 0 11.23
85788 지구촌 염라대왕에게 뇌물을 주다 이호택 (ski***) 149 2 0 11.23
85787 에세이 자연재해에대한 두려움을 가져야한다 이철훈 (ich***) 164 1 0 11.23
85786 지구촌 ◈후회만 하고 회개치 않는 가룟 유다의 후예들. 강불이웅 (kbl*) 107 1 0 11.23
85785 지구촌 천국으로 가는 길. 김용구 (yon***) 130 2 0 11.23
85784 지구촌 †…죄인이 되었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김용구 (yon***) 111 1 0 11.23
85783 에세이 조상(祖上)과 우상(偶像). [1] 오병규 (ss8***) 234 16 1 11.23
85782 에세이 관우 사장의 말 ? 돈이 아니다. 한재혁 (gam***) 161 1 1 11.23
85781 에세이 영화 속 얼굴들로 보는 세월 (10) 찰톤 헤스톤 김홍우 (khw***) 198 2 0 11.22
85780 지구촌 스승의 의무 와 제자의 의무 이호택 (ski***) 164 0 0 11.22
85779 지구촌 †…지구의 멸망이 임박해 오고 있는 것 같다. 김용구 (yon***) 176 2 0 1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