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지구촌

지구촌

신문고(伸聞鼓)의 근원은 어느시대에서 나왔을까? [0]

황효상(hhs***) 2017-03-20 11:03:04
크게 | 작게 조회 1844 | 스크랩 0 | 찬성 1 | 반대 0

글쓰기: 신문고(伸聞鼓)의 근원은 어느시대에서 나왔을까?

우리나라의 역사는 유구하며 위대하다. 즉 이집트의 9천년 이상의 역사와 거의 비슷한 역사와 전통을 가지고 있다.

이집트의 역사에서 피라미드를 BC 2650년에 만들었다. 이러한 시대는 우리나라의 역사로 보면 단군조선 역사 약 400년 전으로 한웅=환웅시대인 14대 치우천왕시대에 이집트에서는 피라미드를 약 40년 이상 걸려서 세계불가사의한 것을 만들었다.

그 후 역사가 흘러 한웅국의 홍익인간외 모든 행사와 경전을 단군왕검이 이어받아 나라를 이어갔다.

이후 10대 노을(魯乙)단군 시대에 백성의 억울한 사연을 해결해주기 위하여 신원목(伸寃木)=신원함(伸寃函)을 만들었다. 요즘으로 말한다면 신문고(伸聞鼓=申聞鼓)를 말함이다.

이것이 바로 신문고의 근원 이라고 말할 수 있다.

조선시대 3대 태종시대인 14018월에 백성들의 억울한 일을 당했을 때 자유롭게 청원할 수 있도록 한 제도로 곧 억울한 사연을 북으로 쳐서 그 억울함을 듣고 직접해결해주기 위해 설치한 제도였다.

이 신문고는 서기 960년에 송나라 태조 조광윤시대에 등문고(登聞鼓)를 설치한 것을 본따 태종이 송나라의 등문고가 설치된 후 441년이 지난 후 설치되었다.

곧 우리나라의 10대 단군시대에 최초의 신문고인 신원함(伸寃函)을 설치한 것은 송나라의 등문고보다도 2,906년 전에 이미 설치하여 백성들의 억울한 사연을 해결해주기 위해 운영하였다.

아아 우리나라의 역사는 위대하다. 이러한 역사를 알고 가르치는 일들이 남아있다.

 

곧 우리나라의 47대단군의 역사 중 10대 노을(魯乙)단군의 재위기간은 BC 1950~BC 1892년으로 59년간 재위하였다.

을미년(乙未年)이며 노을단군 재위 5년인 BC 1946년에 궁문 밖에 신원목(伸寃木)=신원함(伸寃函)을 설치하고 백성들의 억울한 사연을 들으시니 멀리 사는 이들까지 크게 기뻐했다. 라고 우리나라의 위대한 단군의 역사에서 기록하고 있다.

 

곧 역사는 위대하다. 왜냐 이미 지나간 과거지만 그 당시의 일들을 기록하여 놓았기 때문에 모든 근원들을 밝힐 수가 있기 때문이다.

역사를 모르면 남의 나라의 역사에 매달려야 한다. 이것이 바로 역사다.

 

이제는 우리의 위대한 역사와 얼을 하나하나 찾아서 화랑도(花郞道)와 여랑도(女娘道)들에게 가르치는 일들이 남아있다고 봅니다.

나라를 오래 유지할려면은 우리나라의 좋은 역사를 찾아서 가르칠 때에 그 힘이 나온다고 봅니다.

 

물론 잘못된 것에는 탄핵도 해야지만 탄핵보다도 더 좋은 제도를 만들어서 나라를 오래 유지하는 방책을 찾아야 한다고 봅니다.

탄핵은 탄핵을 만들고 원한은 또 원한을 만들지만 좋은 문화는 더 좋은 문화를 만들고 좋은 제도는 더 좋은 제도를 만든다고 봅니다.

우리서로 억울한 사연을 해결해주는 마음으로 좋은 제도를 만드는 데 서로 지혜를 모아봅시다.

 

힘찬하루 보내세요.

 

桓紀 9214神市開天=雄紀 5915檀紀 4350丁酉年(정유년) 西紀 2017

320일 월요일. (음력 223)

천지인방연구소(天地人龐硏究所) 삼라만상을 좋아하는 心操彿山(심조불산) 올림.

 

* 나머지 자료와 참고문헌은 제 블로그(자료실 또는 홍보실) 첫 글인

천지인(天地人)방으로 http://blog.naver.com/hhs0203 입니다.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85360 에세이 국경(國境)이야기. 새 게시물 오병규 (ss8***) 20 1 0 09.24
85359 에세이 際祀와 다툼 새 게시물 김혜심 (dbm***) 25 0 0 09.24
85358 지구촌 ◈누구의 지지를 받느냐가 인간 승리의 관건. 새 게시물 강불이웅 (kbl*) 20 0 0 09.23
85357 지구촌 이봉창열사님 코드이야기 새 게시물 송성일 (son***) 21 0 0 09.23
85356 지구촌 지하드622와 윤봉길의사코드 이야기 새 게시물 송성일 (son***) 21 0 0 09.23
85355 지구촌 전봉준장군과 안중근장군코드이야기 새 게시물 송성일 (son***) 24 0 0 09.23
85354 에세이 여로와 여자의 일생 새 게시물 이호택 (ski***) 41 0 0 09.23
85353 에세이 게도 구럭도 다 잃고 마는 것은 아닌지 새 게시물 이철훈 (ich***) 77 1 0 09.23
85352 지구촌 †…하나님이 당신을 믿으십니까? 새 게시물 김용구 (yon***) 81 1 0 09.23
85351 에세이 영원한 2중대장 안철수. 새 게시물 오병규 (ss8***) 196 13 3 09.23
85350 에세이 "선생님, 걔는 때려도 되는데 왜 말로 하세요?' [6] 박경열 (par***) 156 7 0 09.23
85349 에세이 그렇게 해야만 하는지 이철훈 (ich***) 83 0 0 09.22
85348 지구촌 ◈믿음의 척도는 육적 부강이 아니라 심령의 청결. 강불이웅 (kbl*) 46 1 0 09.22
85347 에세이 중국은 믿어서도 믿을 수도 없는 나라. 오병규 (ss5***) 130 14 1 09.22
85346 지구촌 설교-기회를 만드는 사람, 잡는 사람, 놓치는 사람. [1] 박영규 (392***) 54 1 1 09.22
85345 에세이 한국 가톨릭의 무류지권(無謬之權) 윤영노 (rho***) 87 4 1 09.22
85344 지구촌 †…닮았지만 아닙니다. 김용구 (yon***) 89 1 0 09.22
85343 에세이 산골일기: 기적인가 기술인가?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217 23 2 09.22
85342 지구촌 낮은곳으로 -- 임금덕 (sha***) 68 1 0 09.22
85341 지구촌 변화 임금덕 (sha***) 73 0 0 09.22
85340 지구촌 순직소방대원들의 명복을 빕니다 박동완 (ppk***) 86 0 0 09.22
85339 에세이 송영무 국방장관의 진면목. [3]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1350 155 1 09.21
85338 지구촌 ◈믿음 없는 자의 성경지식은 흉기로만 사용된다. 강불이웅 (kbl*) 73 1 0 09.21
85337 에세이 세월호를 이해하기 위한 기초 과학과 지식 이호택 (ski***) 123 4 0 09.21
85336 지구촌 인간이 살아가는 삶의 길 이호택 (ski***) 82 0 0 09.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