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에세이

에세이

여기는 캐나다(3信):루돌프가 죽었어요!!! [0]

오병규(ss8***) 2017-03-18 21:45:51
크게 | 작게 조회 2091 | 스크랩 0 | 찬성 9 | 반대 1

2에서 밝혔지만, 영어를 못하는 아내가 수 년 전 캐나다 미국 국경에서 벌인 에피소드는 많은 사람들이 겪을 수 있는 에피소드이다.

 

캐나다와 미국의 이미그레이션(immigration)을 통과하는 모습은 확연히 다르다. 트럼프 대통령 이 전이라도 미국의 출입국관리소는 왠지 모르게 사무적이고 권위적이다. 특히 911사태 이후 그것이 더 공고해진 느낌을 버릴 수 없다. 이해가 충분히 가는 대목이지만 내가 그 자리에 서 있을 때는 몹시 불편한 것이 솔직한 심정이다.

 

그러나 캐나다는 그렇지 않다. 때론 웃어주며 농담도 던지고 어디에서 얼마나 머물 건지? 정도로 묻고 미소를 띠며 입국 도장을 쾅! 찍어 준다. 그러나 그나마도 여행객이나 단순방문객(no visa)은 좀 낫지만 어떤 명목이든 비자를 취득한 입국자에게는 좀 더 까탈스럽다. 장기 비자를 취득한 후 불법적인 취업이나 비자 목적이외의 일을 시도하는 불법입국자가 많기 때문일 것이다. 이해가 가는 대목이다.

 

딸아이와 손녀 은비는 유학visa를 받고 체류 중이다. 이곳엔 이런 한국인이 많이 머물고 있다. 그러나 학부모 되는(보통은 주로 엄마들)이들은 영어가 신통치를 않다. 한 엄마가 내 마누라만큼이나 영어가 안 된 모양이다.

 

처음 입국하던 날 캐나다 관리가 자신의 차례가 되자 살짝 미소를 지으며 엄지손가락을 고추 세우더라는 것이다. 그럴 리가 없는데...하며 뒤를 돌아보니 뒤에는 아무도 없고 자신뿐이었단다. 이 여인 그 순간 미소와 함께 엄지를 고추 세우고 그 관리를 향해 ‘You too, best!’라고 힘차게 외쳤는데, 그 관리‘no. no. no’난색을 표하며 이번엔 로마의 황제들이 검투사들에게 죽이라는 표현을 하는 것처럼 고추 세운 엄지를 바닥으로 자꾸 찍어 내리더란 것이다. 그 여인 도대체 저 친구가 왜 저러나? 하고 있을 때 그 모습을 지켜보고 있던 다음 차례의 어떤 분이엄지지문 찍어 라는 겁니다.”라고 친절히 알려 주더라는 것이다. 얼마나 황당하고 창피 했는지... 깔깔거리고 함께 웃었지만 소름 돋는 에피소드다.

 

또 다른 엄마의 얘기다. 이 엄마는 딸아이에게 이곳을 소개한 지인이다. 부산 분인데 영어라고는 단어 몇 개...아무튼 기초 단어 몇 개가 영어실력의 전부였다는데...하루는 한적한 고속도로를 지나다 사슴을 치어 죽이는 소위 로드 킬(road kill)을 당했다는 것이다. 이런 경우 그냥 도망을 치면 안 되고 꼭 신고를 해야 하는 게 이곳의 법인가 보다. 아무튼 그런 얘기를 들었기 때문에 그 서툰 영어로 911에 전화를 했단다.

 

그런데 당황해서 그랬던지고속도로라는 단어가 생각이 나지 않더라는 것이다. 그래서 헬로! 디스 이스 스카이 로드.” 그런데 그쪽에서 알아듣더란 것이다. 그리곤 뭐라고 상대가 얘기 하는데 하나도 못 알아듣겠고 어쨌든 그 상황을 설명을 해야겠는데 이번엔사슴이란 단어 또한 생각이 나지 않아 에라이! 모르겠다. 무조건루돌프 다이라고 크게 외쳤더니“OK”그러더란 것이다. 다시 또 뭐라고 막 얘기하는데 머리를 굴려 보니 위치를 말하라는 것 같아 도로에 서 있는 이정표를 떠듬떠듬 읽어 주었더니 얼마 뒤 불빛을 번쩍이며 관리들이 와서 해결해 주었단다.

영어가 안 통해도 용감하고 씩씩한 우리 엄마들이다. 해외여행을 가고 싶어도 그 나라 언어가 통하지 않을까 겁먹고 안가는 분들도 있는 모양이다. 그러나 조만간 지구촌에 사용되는 주요 언어를 95% 이상 완벽하게 번역할 수 있는 통역기가 나온 단다. 너무 걱정 하지 말고 조금만 참으면 그 통역기 하나로 세계를 누빌 수 있으니 참고 견뎌 보자.

 


은비의 어릴 적 모습.

 

덧붙임,

현지 시각 새벽 540분이다. 오늘도 빗소리에 잠을 깼다.

며칠 째 비가 오고 있는 음산한 캐나다다. 좀 더 자야겠다.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85360 에세이 국경(國境)이야기. 새 게시물 오병규 (ss8***) 20 1 0 09.24
85359 에세이 際祀와 다툼 새 게시물 김혜심 (dbm***) 25 0 0 09.24
85358 지구촌 ◈누구의 지지를 받느냐가 인간 승리의 관건. 새 게시물 강불이웅 (kbl*) 21 0 0 09.23
85357 지구촌 이봉창열사님 코드이야기 새 게시물 송성일 (son***) 21 0 0 09.23
85356 지구촌 지하드622와 윤봉길의사코드 이야기 새 게시물 송성일 (son***) 21 0 0 09.23
85355 지구촌 전봉준장군과 안중근장군코드이야기 새 게시물 송성일 (son***) 24 0 0 09.23
85354 에세이 여로와 여자의 일생 새 게시물 이호택 (ski***) 41 0 0 09.23
85353 에세이 게도 구럭도 다 잃고 마는 것은 아닌지 새 게시물 이철훈 (ich***) 77 1 0 09.23
85352 지구촌 †…하나님이 당신을 믿으십니까? 새 게시물 김용구 (yon***) 81 1 0 09.23
85351 에세이 영원한 2중대장 안철수. 새 게시물 오병규 (ss8***) 196 13 3 09.23
85350 에세이 "선생님, 걔는 때려도 되는데 왜 말로 하세요?' [6] 박경열 (par***) 156 7 0 09.23
85349 에세이 그렇게 해야만 하는지 이철훈 (ich***) 83 0 0 09.22
85348 지구촌 ◈믿음의 척도는 육적 부강이 아니라 심령의 청결. 강불이웅 (kbl*) 46 1 0 09.22
85347 에세이 중국은 믿어서도 믿을 수도 없는 나라. 오병규 (ss5***) 130 14 1 09.22
85346 지구촌 설교-기회를 만드는 사람, 잡는 사람, 놓치는 사람. [1] 박영규 (392***) 54 1 1 09.22
85345 에세이 한국 가톨릭의 무류지권(無謬之權) 윤영노 (rho***) 87 4 1 09.22
85344 지구촌 †…닮았지만 아닙니다. 김용구 (yon***) 89 1 0 09.22
85343 에세이 산골일기: 기적인가 기술인가?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217 23 2 09.22
85342 지구촌 낮은곳으로 -- 임금덕 (sha***) 68 1 0 09.22
85341 지구촌 변화 임금덕 (sha***) 73 0 0 09.22
85340 지구촌 순직소방대원들의 명복을 빕니다 박동완 (ppk***) 86 0 0 09.22
85339 에세이 송영무 국방장관의 진면목. [3]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1351 155 1 09.21
85338 지구촌 ◈믿음 없는 자의 성경지식은 흉기로만 사용된다. 강불이웅 (kbl*) 73 1 0 09.21
85337 에세이 세월호를 이해하기 위한 기초 과학과 지식 이호택 (ski***) 123 4 0 09.21
85336 지구촌 인간이 살아가는 삶의 길 이호택 (ski***) 82 0 0 09.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