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시사이슈 > 사회

사회

현직 검사의 자살 그래서? [0]

고순철(ash***) 2017-11-09 10:38:13
크게 | 작게 조회 363 | 스크랩 0 | 찬성 3 | 반대 6

현직 검사의 자살 그래서?

 

 

 

현직 부장검사가 구속영장 실질 심사를 앞두고 자살을 하였다. 미꾸라지 통에 소금 뿌려놓은 것처럼 시끄럽다.

 

그래서? 우짜라고? 무덤에 침이라도 뱉어주랴?

 

 

필자는 기본적으로 자살 그것도 이런 식의 자살에는 동의도 못하고 일말의 동정심조차 갖고 있질 않는다.

자살 또 다른 범죄는 아닐까?” “자살 그 범죄성에 대해” “누가 죽음으로 장사하는가?라는 등의 글에서도 밝혔듯이 범죄 혐의를 받고 있는 사람이 자살을 하였다는 것은 당사자의 억울함 이전에 국민들이 실체적 진실에 접근할 기회를 차단하였기 때문에 또 다른 범죄다라는 인식을 갖고 있다. 혐의자(자살자)가 "죽일 놈"인지 검찰이 "죽일 놈"인지 알 수 없게 되었다. 따라서 이런 죽음에 인간으로 가져야 할 최소한의 동정심도 없다. 아니 거칠게 이야기 하자면 剖棺斬屍(부관참시)를 하고 싶을 정도로 적대감을 갖고 있다.

 

 

전임 대통령의 신분, 현직 부장검사 정도 되는 사람이 검찰의 수사 방식에 저항하는 방식으로 자살을 택하였다는 것에 하늘이 두 쪽이 나도 동의할 수 없다. 정말로 검찰의 수사방식이 잘못되었다면 그 정도의 사회적 직위를 가진 사람이 택할 방식은 아니다. 끝까지 살아남아서 검찰의 부당함을 이겨냈어야 한다. 그래서 검찰의 부당함을 국민들이 알 수 있게 했어야 한다. 나라를 이끌었던 전임 대통령으로, 개개인인 하나의 헌법기관인 검사의 신분으로 당연히 그렇게 해야 할 책무가 있다. 본인의 억울함 이전에 國祿(국록)을 먹었던 사람으로서의 최소한의 의무다.

 

 

그런데 고작 자살로 마감하였고 더구나 따르는 자들의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란 말은 아연실색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아직 수사 중의 혐의점에 불과하지만 받고 있는 혐의는 대단히 중요한 범죄행위다. 사실이라면 國事犯으로 간주해야 할 사안이다. 범죄를 척결하라고 국민들이 쥐어준 칼로 강도짓을 한 것과 뭐가 다를 게 있는가?

 

설혹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라고 해도 그 지시가 부당하다는 인지는 없었을까사법고시를 합격할 정도의 명민한 두뇌로 검사동일체를 외치기 전에 검사 한 명 한 명이 하나의 헌법기관이며, 검사의 직위를 국민들이 왜 부여했는지 검사의 존재의 이유는 깨닫지 못하였을까? 국가와 국민만 바라보고 법을 집행하라고 쥐어준 칼이다. 망나니 칼춤 추라고 쥐어준 칼이 아니란 말이다. 그런데 시키는 대로 했을 뿐”?

 

그리고 지금 검찰총장, 법무부 장관에게 삿대질 하는 그 기개(?)로 권력의 부당한 지시를 거부할 수는 없었을까? 더구나 신분이 법적으로 보장이 되는 검사의 신분으로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라는 말이 어떻게 그 입으로 나오는가? 스스로 그 시절 자신들이 권력의 走狗(주구)였음을 자인하는 것과 다를 바가 없다.

 

그리고 필자는 권력이 바뀔 때마다 검찰개혁이 시대의 화두가 되어 왔지만 큰 기대를 갖고 있지는 않다. 벌써부터 검찰권이 권력의 의지대로만 움직이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기 때문이다. 충성할 주인만 바뀌었을 뿐 검찰이 권력의 도구요 권력을 쫓아가는 부나방에 불과하다는 경험칙이 말해주고 있다.

 

그렇다고 해서 현직 검사의 자살에 이해할 부분이 있거나 동정심을 가질 수는 없다. OECD 국가 중에서 자살율 1위의 불명예 때문도, 자살을 죄악시 하는 종교적 관점을 주장하는 것이 아니라 자살그것이 국민들에게 실체적 진실에 접근할 기회를 차단하여 흑백을 알 수 없게 만들뿐만 아니라 적폐청산의 칼날을 무디게 하거나 엉뚱한 방향으로 향하도록 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여하튼 대한민국이 제대로 서기 위해서는 언론과 검찰만 바로 서야 된다는 점을 이번 기회에 다시 뼈저리게 느끼게 된다. 검찰 그 이름에 그리고 그의 무덤에 침을 뱉고 싶다.

 

無爲行의 세상에 대한 삿대질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33923 사회 의사 7천명 성명서. 이국종 교수를 존경한다. 새 게시물 이상국 (lsg***) 59 3 0 11.23
33922 경제 과열된 부동산 열기. 새 게시물 이광수 (cha***) 37 0 0 11.23
33921 문화 ■ 제주도에는! [2] 새 게시물 김수복 (kim***) 50 1 0 11.23
33920 사회 아름다운 세상 모두에게 주어져야 될 텐데(나라다운나라에 새 게시물 이재호 (hl5***) 47 1 0 11.23
33919 사회 이진성 헌법재판관님, 시 보다 이 글을 보시기를~ 새 게시물 노창수 (bes***) 113 2 0 11.23
33918 사회 벌갱이 촛불 집단은 김정은 정권을 전복시켜라 새 게시물 정현태 (kud***) 75 2 0 11.23
33917 사회 김정은이는 조폭 두목, 단두대에 세워야 새 게시물 정현태 (kud***) 90 3 0 11.23
33916 사회 북한군 병사들에게 새 게시물 정현태 (kud***) 85 3 0 11.23
33915 사회 이국종 교수 수고했습니다. 새 게시물 정현태 (kud***) 87 4 0 11.23
33914 경제 거래 절벽인데. 새 게시물 이광수 (cha***) 77 0 0 11.23
33913 문화 시시한 일, 하찮은 일 [3] 새 게시물 남신웅 (swn***) 81 0 0 11.23
33912 사회 보수의 부활을 위한 苦言 최승달 (cho***) 197 9 2 11.22
33911 사회 문재인씨의 국민은 42% 대한민국 국민 정현태 (kud***) 117 6 0 11.22
33910 사회 촛불혁명자들은 청와대에서 무슨 망상을 꿈꾸고 있는가? 조영일 (yc4***) 208 17 1 11.21
33909 사회 동성애 . 동성혼 합법화 개헌 절대 반대 이상국 (lsg***) 99 3 0 11.21
33908 사회 북한을 추종하는 사람들에게 정연두 (jyd***) 145 6 0 11.21
33907 사회 탈북자들의 세상물정 모르는 소리! 조영일 (yc4***) 297 16 1 11.20
33906 사회 경주포항 잇단 지진, 피로 파괴 가능성 의심해야 고순철 (ash***) 392 3 0 11.20
33905 사회 정보죽음, 지식사망, 알권리 끝에서 1등 이재호 (hl5***) 193 1 0 11.20
33904 사회 현대건설 사기분양, 대법원 확정 판결 김기수 (pig***) 166 2 3 11.19
33903 사회 정당간 시국요람 지각요소 정황 암투전략 성후모 (sun***) 131 0 0 11.19
33902 사회 광주와 전라도에게 경고장을 보내야 한다! [1] 이병철 (byo***) 272 27 2 11.18
33901 사회 트럼프의 국회연설, 남북통일의 의지를 믿는다! 이병철 (byo***) 132 2 0 11.18
33900 사회 대한민국을 장악한 김일성 장학생들 [1] 정현태 (kud***) 234 22 0 11.18
33899 사회 불쌍한 한국 경찰 총을 사용하라! 정현태 (kud***) 171 5 0 11.18
33898 사회 한국군은 허수아비 군대, 정현태 (kud***) 204 8 0 11.18
33897 문화 (마음을) 내렸어 [4] 남신웅 (swn***) 185 3 0 11.18
33896 사회 홍준표라는 비열한 인간의 이야기. [3] 인기게시물 조영일 (yc4***) 490 41 7 11.17
33895 사회 인민 재판식 재판 권수갑 (sol***) 228 13 0 11.17
33894 사회 북한군인 귀순, 인도적 지원의 당위성을 말한다 [2] 고순철 (ash***) 398 1 10 1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