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시사이슈 > 사회

사회

대한민국 생존을 위해 핵무장을 선택해야 [0]

고순철(ash***) 2017-04-19 14:41:26
크게 | 작게 조회 955 | 스크랩 0 | 찬성 1 | 반대 0

대한민국 생존을 위해 핵무장을 선택해야

 

 

 

중국(일본과 미국을 포함한 주변국)의 무서운 속내가 드러났다.

 

한반도가 역사적으로 중국의 일부였다는 시진핑의 미중 정상회담에서의 발언이 있었고 트럼프는 마치 자신은 모르고 있었지만 역사적 사실과 부합하는 것을 배운 것처럼 행동하였다고 한다. 한반도를 둘러싼 소위 강대국이라고 하는 주변국들이 북한을 포함한 대한민국에 대한 속내가 드러난 것이 아닌가 싶다. 미국과 중국이 어쩌면 북한을 포함하여 대한민국과 한반도를 자신들의 입맛에 맞게 裁斷(재단)하려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를 갖게 하는 기사다.

 

게다가 중국은 관영 매체를 동원하여 한반도에서 전쟁이 발발하면 북한정권을 무너뜨리고 대한민국이 주도하는 통일을 할 것이란 환상을 버려라라며 북한지역에 대한 식민지화에 대한 발톱을 숨기지 않고 있다. 북한지역에 무정부상태가 발생하였을 경우 숟가락을 놓을 속셈인 것이다. 우리의 역사를 중국의 역사로 편입시키려 하고 있는 이른바 동북공정의 목적이 한반도에 대한 침탈과 지배욕이었음이 이번으로 명맥하게 드러난 것이다.

 

미국과 중국이 어쩌면 북한을 포함하여 대한민국과 한반도를 자신들의 입맛에 맞게 裁斷(재단)하려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를 갖게 하는 기사다. 관련해서 일본은 이미 북한지역에 대한 대한민국의 연고권을 부인하고 나섰다. 주변국들이 북한지역을 분할해서 식민통치할 것이라는 주장은 민족주의적 관점에서의 하나의 假說(가설)이나 杞憂(기우)의 차원이 아닌 것으로 여겨지는 기사이다.

 

아프리카와 중동의 비극의 상당부분을 차지하는 역사적 근원이 식민시대에 강대국들이 해당 지역의 역사와 민족, 문화적 특성 등을 도외시하고 오롯이 자국의 이익에 따라 강제로 영토선을 그은 부분이 차지하고 있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다. 우리에게도 뼈아픈 역사가 있다. 바로 구한말 조선과 필리핀을 두고 미국과 일본이 나눠 먹기를 한 가쓰라-테프트 조약이다.

 

이처럼 약소국이 강대국의 흥정거리로 전락하는 것은 인류 역사이래 불변의 명제가 되어 있다. 중국의 시진핑이 트럼프와의 정상회담에서 한국은 역사적으로 중국의 일부였다는 주장을 하였다고 하니 말 그대로 온 몸의 털이란 털은 모두 곤두서는 것 같은 두려움이 음습해온다.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있다. 寡聞(과문)한 탓인지 모르겠지만 이런 우리의 생존이 걸린 이렇게 중요한 외교적 사안에 대해 각 후보진영은 애써 외면을 하고 있다. 20일 앞으로 다가온 선거, 발등의 불이 급한 심경은 이해하겠지만 그래도 대한민국을 이끌겠다는 사람들이 우리의 생명과 재산을 지켜주겠다는 후보들이 침묵을 지키고 있다는 것이 이해가 가지 않는다. 용서도 되지 않는다.

 

5.16을 쿠데타로 말하지 못하는 패거리들과 김일성을 민족이란 蘇塗(소도)에 모셔둔 패거리들이 있는 한 외세에 한 목소리를 내는 건 不知何歲月(부지하세월)이요 百年河淸(백년하청)일 뿐이다. 이번 대선이 끝나고 나서도 이런 편가름은 해소되지 않을 것 같다.

필자의 다른 글(통일은 목적이 아니라 수단에 불과할 뿐이다)을 읽어보면 알겠지만 필자는 결코 통일지상주의자는 아니다. 하지만 이리와 승냥이 같은 주변국들 때문에라도 "모든 통일은 좋은가? 그렇다 통일 이상의 지상명령은 없다"라는 장준하 선생의 말에 다시금 솔깃해진다.

 

 

우리가 역사에게 배울 것은 自覺(자각)으로 自强(자강)하지 않으면 異民族의 노예가 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대한민국, 핵무장을 선택할 수밖에 없다라는 글에서도 주장을 하였듯이 결국 오늘과 내일의 우리의 생명과 재산 그리고 선조들의 피와 땀이 강과 내를 이루고 있는 우리 疆域(강역)을 지키는 방법은 그것밖에 없는 것 같다. 대한민국의 핵무장은 대북 억지를 위한 가능성의 옵션차원이 아니라 대한민국 나아가 한민족 구성원 전체의 생존을 위하여 필수가 되어가고 있다. 모든 것을 잃어버리기 전에 핵무장을 선택해야 할 시간과 상황으로 내몰리고 있다.

 

어깨 너머로 우리 운명이 결정되어지고 있다

우리 어깨 너머로 우리의 운명이 결정되어지고 있다

美中 북한 신탁통치의 수순을 밟고 있는가

일본 방위상 발언, 그 침략성에 대해

북한에 대한 남한의 연고권을 다시 주장해야 한다

당위성은 포기할 수 없는 북한 조기 붕괴론

일본의 도발 - 그냥 넘어갈 문제가 결코 아니다

 

無爲旅行의 세상에 대한 삿대질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33934 사회 현대건설 사기분양, 대법원 확정 판결 새 게시물 김기수 (pig***) 15 0 0 11.25
33933 사회 사라졌다가 찾은 동영상 "한반도 倭, 일본으로 가다" 새 게시물 정현태 (kud***) 29 0 0 11.25
33932 사회 무지하고 무식하며 용감하기까지한 (사드 )이야기! 새 게시물 조영일 (yc4***) 42 0 0 11.24
33931 경제 재건축 규제. 새 게시물 이광수 (cha***) 22 0 0 11.24
33930 사회 정부는 보훈단체의 비리를 철저히 수사하라. [1] 새 게시물 윤문종 (sho***) 75 2 0 11.24
33929 사회 일본에 대한 역사 저 자세 및 패배주의 새 게시물 정현태 (kud***) 66 1 0 11.24
33928 사회 문재인이는 짱개의 개가 되려하는가 새 게시물 정현태 (kud***) 84 3 0 11.24
33927 경제 신DTI규제 앞두고. 새 게시물 이광수 (cha***) 72 0 0 11.24
33926 경제 부동산보다는 예금적금. 새 게시물 이광수 (cha***) 84 0 0 11.24
33925 사회 바보들아! 오늘우리는이런세상에서 살고 있다.(2) [1] 새 게시물 조영일 (yc4***) 148 13 0 11.23
33924 사회 판문점사선을 돌파한 한 북한군 병사! [1] 새 게시물 임재운 (lim***) 116 7 0 11.23
33923 사회 의사 7천명 성명서. 이국종 교수를 존경한다. 이상국 (lsg***) 121 10 0 11.23
33922 경제 과열된 부동산 열기. 이광수 (cha***) 72 1 0 11.23
33921 문화 ■ 제주도에는! [2] 김수복 (kim***) 88 2 0 11.23
33920 사회 아름다운 세상 모두에게 주어져야 될 텐데(나라다운나라에 이재호 (hl5***) 73 1 0 11.23
33919 사회 이진성 헌법재판관님, 시 보다 이 글을 보시기를~ 노창수 (bes***) 176 3 0 11.23
33918 사회 벌갱이 촛불 집단은 김정은 정권을 전복시켜라 정현태 (kud***) 106 3 0 11.23
33917 사회 김정은이는 조폭 두목, 단두대에 세워야 정현태 (kud***) 119 3 0 11.23
33916 사회 북한군 병사들에게 정현태 (kud***) 115 3 0 11.23
33915 사회 이국종 교수 수고했습니다. 정현태 (kud***) 118 4 0 11.23
33914 경제 거래 절벽인데. 이광수 (cha***) 105 0 0 11.23
33913 문화 시시한 일, 하찮은 일 [3] 남신웅 (swn***) 108 0 0 11.23
33912 사회 보수의 부활을 위한 苦言 최승달 (cho***) 244 10 3 11.22
33911 사회 문재인씨의 국민은 42% 대한민국 국민 정현태 (kud***) 159 6 0 11.22
33910 사회 촛불혁명자들은 청와대에서 무슨 망상을 꿈꾸고 있는가? 조영일 (yc4***) 245 17 1 11.21
33909 사회 동성애 . 동성혼 합법화 개헌 절대 반대 이상국 (lsg***) 128 3 0 11.21
33908 사회 북한을 추종하는 사람들에게 정연두 (jyd***) 172 6 0 11.21
33907 사회 탈북자들의 세상물정 모르는 소리! 조영일 (yc4***) 359 19 1 11.20
33906 사회 경주포항 잇단 지진, 피로 파괴 가능성 의심해야 고순철 (ash***) 436 3 0 11.20
33905 사회 정보죽음, 지식사망, 알권리 끝에서 1등 이재호 (hl5***) 221 1 0 1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