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마당 > 정부

정부

강대국 사이에 중심마저 없다면 찬바람 피할 수 없어.. [2]

최기태(ktc***) 2017-11-10 04:44:35
크게 | 작게 조회 871 | 스크랩 0 | 찬성 30 | 반대 1

뒷말만 무성한 韓·정상회담, 성과 없는 美·中 정상회담.

 

韓.美 정상회담, 美.中 정상회담이라는 돌풍이 휩쓸고 지나간 뒤 공간에는 방향을 잃어버린 스산한 먼지를 머금은 바람만 맴돌고 있군... 

그러나 그 스산한 바람 이외에, 요란 뻑적지근했던 한.미 정상회담, .중 정상회담이 있었던 전이나 후나 변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 

 

돈 처들여 오고 가고한 것과, 요란 찬란한 만찬을 즐긴 것 밖에는 아무것도 남은 것이 없다.

한국은 미국 무기 대량 구매계획으로 미국을 달랬고,

중국은 미국에 돈 자랑을 한 것이 전부다.

 

북핵 해결을 위해 만난다고 했으나 그 문제엔 어떤 결론은 고사하고, 해결에 이르는 의견 접근조차 이뤄내지 못했다.

따라서 정상 회담 전이나 후나 변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

 

신이 난 것은 김정은 뿐이다. 결론 없이 정상 회담이 끝이 나사 살아남을 날이 그 만큼 늘어 났으니까. 그러나 그도 마냥 신나할 수만은 없을 것이다.

정상 회담이 무위로 끝이나 김 정은이 신이 난 것은 사실이나, 그 뒤끝이 미국의 직접 군사작전 가능성을 좀 더 가깝게 끌어들인 것도 사실이니까.

 

미국의 지금의 분위기를 보아서는 북한의 핵 문제를 말끔하게 해결하지 않고, 계속 자신들을 위협하도록 내버려 두고 그냥 넘어가지는 않을 테니까.

그리고 이것도 저것도 다 안 된다면, 결국 남는 것은 군사적으로 직접 타격 밖에 더 있는가.

 

원래 정상회담이라는 것이 그런 것이 아닐런지.

사전에 실무급들이 다 조율해 놓은 것을 그냥 만나서, 몇 마디 말이나 나누고  확인하는 것이 정상회담의 본질이라면,

그렇게 많은 돈을 처들여 오고 가고 요란을 떨 것이 아니라, 실무자들이 만나서 세세하게 따지고 봉합하여 결론을 내려놓은 것을 본국에 편안하게 앉아 확인 하는 것으로 종결지으면

정상회담에 따라 움직여야 하는, 의전, 운송, 방송, 그리고 만찬을 준비해야 하는 그 많은 사람들의 수고도 들어주고 좀 좋은가.

 

꼭 대통령이 되었다는 생색을 그런 요란뻑쩍찌근하게 과시해야 직성이 풀리는가.

정상회담이라는 돌풍이 휩쓸고 지나간 뒤 공간에는 방향을 잃어버린 스산한 바람만 맴돌 뿐인 것을...

원래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이 변변치 않다는 것이 우리의 속담이 아니었던가!

 

한미 정상 회담 뒷말에 이런 것도 있다고 한다.

청와대는 9일 한·미 정상회담 공동 발표문에 서명을 하고서도, 뒤에 그 발표문에 포함된 미국의 '인도·태평양' 라인에 들어갈 생각이 없다고 했다. 누가 묻지도 않았는데도 말이다.

 

그러나 이게 문제가 되자 별도의 입장문을 내고는 "미국과 좀 더 협의할 것"이라고 물러섰다.

곧 있을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주석의 정상회담을 앞두고 또 중국 눈치를 보는 짓거리로 여겨진다.

 

줏대 없고 힘없는 인간의 역주행이지만 일을 바로 처리할 수있는 올바르고 결의에 찬 역주행이라면, 그 역주행이 힘을 제대로 발휘할 날은 언제쯤 오려는가. 

힘 없는 자의 남의 눈치 보기에 급급한, 처참한 몸부림에 그치고 말 비참한 역주행은 이제 그만!!  

댓글[2]

석정래(dia****) 2017-11-10 10:08:39 | 공감 0
삭제된 글입니다.
김성진(ksj****) 2017-11-10 18:59:25 | 공감 0
한쪽으로만 쏠리는 행위는 불행한 결과를 초래하게 된다.
공감 신고
조효원(hw****) 2017-11-11 01:19:46 | 공감 0
중국과의외교는 역사를 거울삼아야 실패하지안습니다!
공감 신고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여당 토론마당 이용원칙 안내 인기게시물 토론장 (xfo***) 8579535 0 0 07.17
611973 정부 몇천억원을드려서찾은너희의유골이나를부른다 [1] 김 순 규 (lee***) 240 28 0 11.23
611972 정부 김관진 전장관의 석방을 보며 유창배 (ych***) 136 10 0 11.23
611971 정부 호남인들 박지원이 쫏아내라!! 조항구 (roy***) 178 17 0 11.23
611970 정부 문재인정권,벌써 권력누수? 김윤길 (eei***) 496 43 1 11.23
611969 야당 미국 입국심사 강화// 이원영 (vle***) 306 28 0 11.23
611968 정부 멍청하신대통령의장관들, 이진태 (kae***) 286 19 1 11.23
611967 정부 그것도 문재인 책임이다. [3] 인기게시물 이원수 (zz1***) 517 79 0 11.23
611966 정부 김진태의원의 정치검사 윤석렬이 할 수 있겠습니까? 인기게시물 조상현 (tmd***) 563 96 0 11.23
611965 정부 청와대가귀순병의영상조작을지시햇다. [1] 이진태 (kae***) 358 42 0 11.23
611964 야당 북한군 귀순 야비한 국산 언론들의 민낯 [1] 인기게시물 이재기 (dog***) 576 86 0 11.23
611963 정부 좌파세상이 된것은 보수의 욕심때문... 최현숙 (cdd***) 206 9 5 11.23
611962 야당 박근혜가 탄핵되고 구속된 이유 김용재 (gab***) 202 8 2 11.23
611961 정부 *서울구치소 30대 자살,박대통령 신변 위험 [4] 김성 (eri***) 427 42 0 11.23
611960 정부 자한당과 주광덕의원의 법무부장관,검찰총장고발! [1] 인기게시물 이은노 (dld***) 434 81 0 11.23
611959 야당 보수우파란 것들도 종북좌파만 하다. [3] 이동환 (ldh***) 318 29 2 11.23
611958 야당  진성보수 욕하면 안되지라 사이비 보수 박파세작 괴지랄~ [2] 최성인 (qha***) 147 5 11 11.23
611957 야당  나는 친박들이싫어 ;박빠땜에 조토마가 싫어 하정석 (bmd***) 70 1 7 11.23
611956 야당    말세이다. 이동환 (ldh***) 37 3 0 11.24
611955 정부 아직은 미국의 힘이 중국보다는... 김일용 (zer***) 147 15 0 11.23
611954 야당 김종대 ㅡ의원의 인권론 [3] 김형민 (098***) 312 23 2 11.23
611953 정부 종대의 말의하면.. 김일용 (zer***) 262 29 0 11.23
611952 정부 김관진장관 석방과 포항지진 최두남 (red***) 233 22 0 11.23
611951 여당 기생충과 김종대의 말, 어느것이 더 더러울까? 최두남 (red***) 171 14 1 11.23
611950 여당 김종대 변명쪼가리 최두남 (red***) 236 28 0 11.23
611949 정부 테러지원국 재지정된 김정은집단 최두남 (red***) 161 17 0 11.23
611948 여당 김종대 최두남 (red***) 147 12 0 11.23
611947 야당 김종대, 많이 놀랐지? 인기게시물 이은노 (dld***) 665 89 0 11.23
611946 정부 이쯤 되었으면 북에 특사를 보내서 [1] 허석천 (hsc***) 133 0 8 11.23
611945 정부 국방부는 이번에 북한군 병사를 구한 허석천 (hsc***) 123 1 5 11.23
611944 정부 다시 급박하게 돌아가는 한반도 [1] 인기게시물 고순철 (ash***) 1024 63 0 1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