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마당 > 야당

야당

주적에 관하여~ [5]

이동환(ldh***) 2017-04-21 10:42:12
크게 | 작게 조회 634 | 스크랩 0 | 찬성 46 | 반대 1

적이란 나의 잘 잘못과 상관없이 빈틈을 만들어 나를 위해하고 나의 것을 차지하려는 상대방을 말한다. 그러므로 적이란 바로 가까이 이웃에도 존재할 수 있고 멀리 국경선 밖에도 존재할 수 있다. 동서고금으로 경계선을 같이하는 경우 항상 이해관계가 상충하여 적이 되는 경우가 많다. 우리나라의 경우도 과거 중국과 일본 그리고 만주와는 항상 적대관계 혹은 우호관계로 팽팽한 긴장을 유지했으므로 그들을 잠재적인 적으로 간주해도 무리가 없을 것이다. 병법에도 먼 나라와 동맹을 맺고 이웃나라와 전쟁을 하라는 격언도 있지만~

 

20세기 들어 급속히 기술과 국력을 키운 일본은 북으로 조선 남으로 필리핀 등 대동아를 석권하려 하였고 중국과 러시아도 물리쳤다. 그로 인하여 약소국 조선은 36년간 식민지로 고초를 당하고 독립을 애써왔으나 정작 세계의 빅브라더인 미국이 일본을 누르고 강제로 독립시켜주었다. 이후 과거의 적인 일본은 남한인 대한민국과 지금까지 자유민주주의 동맹국으로서 선린관계와 동시에 과거사 문제로 인한 적대관계를 팽팽하게 유지해오고 있다. 그런데 해방 후 70년이 지난 지금으로서는 양국의 건전한 미래를 위하여 과거사는 상호 극복되어야 할 문제이지만 그것으로 인하여 자유맹방으로서의 선린관계가 훼손되어서는 안될 것이다.

 

그러나 북한과의 관계는 사뭇 다르다. 이미 동족상잔의 거대한 피를 흘린 지 60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북한은 대한민국의 전복에 혈안이 되어 핵무기 개발과 미사일 실험 뿐 아니라 연평도발, 천안함 도발 등 호시탐탐 전복을 노리고 있다. 뿐만 아니라 오랜기간 대한민국내에 종북세력을 암약적으로 키워 적화통일을 위한 양동작전을 끊임없이 구사하고 있다. 이런 상태야 말로 헌법 84조에 들어있는 내우외환의 경우로서 소탕을 위하여 대통령의 계엄령이 필요한 상태이지만 거꾸로 대통령이 당하여 사실상 지금은 권력찬탈을 당한 형국이 되었다.

 

오랜 맹방이던 미국도 이러 대한민국을 지극히 우려하여 종북세력이 정권을 잡는 망국적 결과에 대하여 대처방안에 골몰하고 있을 것이다. 물론 미국이 물리적으로 다시금 대한민국을 강제로 자유민주주의 국가를 유지하게 되돌릴 힘은 충분하지만 오히려 대한민국 스스로의 미래와 정체성에 대한 자유의지와 결정에 대한 숙제를 던짐으로써 과연 도와줄 가치가 있는지를 시험하고 있다. 그러나 많은 국민들은 자유민주주의의 소중한 가치인 법치보다는 종북적 요소가 결합된 카르텔의 민중민주주의의 떼법에 취하여 고결한 자유진영의 가치를 포기할 찰라에 있다. 대통령이 장막 뒤의 세력에 의하여 말도 안되는 억지로 탄핵을 당하고 있지만 드디어 그 모순을 인식조차 하지 못하는 무법적 무감각의 단계에 접어들었다. 미국으로서는 지금까지 공을 들여 키워온 맹방이 심히 아깝긴 하겠지만 그런 미개국을 도와줄 용의나 의무감은 없을 것이다.

 

자유대한민국의 대통령이 되려는 자가 대선 토론회에서 북한을 주적이냐고 묻는 질문에그것은 내가 할 수 있는 답이 아니다라며 물음을 회피하는 국가라면 이미 자유민주주의 국가라고 할 수 없다. 1950년 기습남침에 의하여 남북도합 500만의 사상자를 낸 세계사적 동족의 상잔 6.25는 차치하고라도 전쟁 후 지금까지 끊임없는 도발을 일삼고 그것도 모자라 남한의 부를 끌어들여 나라 존재의 제거가 가능한 핵무기를 개발하여 역으로 남한을 위협하는 야비한 적성국가 북괴를 주적이라고 부를 수 없는 대통령이 되려는 자가 존재하며 그것도 그 자가 가장 유력한 대선주자라니 이 얼마나 대외적으로 이율배반적이고 낯 뜨겁고 쪽팔리고 부끄러운 일인가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5]

김미영 (cjdt****) 2017-04-21 14:21:13 | 공감 1
공감합니다.

요즘들어 북의 3대 세습 적폐세력들이 공공연하게 언급하고 있습니다.
이념적으로 남한의 적화赤化는 이미 이루어졌다고.
이제 모두가 총폭탄이 되어 남조선 괴뢰패당의 뿌리끝까지 박멸시키고,
남조선 인민 해방전쟁만 완수하면 된다고.

그 무엇보다도 '올바른 선택'이 중요한 시점입니다.
공감 신고
권수철(k****) 2017-04-21 10:47:27 | 공감 1
최고존엄백두혈통김일성왕조독재세습체제가 주도권을 장악하고 남쪽 한민족을 향해 총부리를 겨뉴는 한 북한은 주적이 확실하다. 최고존엄백두혈통김일성왕조독재세습체제가 너무나 견고하게 강화되어 친인척 고모부 장성택 형 김정남이도죽이고 있는 상황에 남한 국민은 모두 학살에 대상일 뿐이다.
공감 신고
이동환(ldh****) 2017-04-21 10:52:34 | 공감 0
권수철님, 그렇습니다. 격공합니다.
공감 신고
김미영(cjdt****) 2017-04-21 14:21:13 | 공감 1
공감합니다.

요즘들어 북의 3대 세습 적폐세력들이 공공연하게 언급하고 있습니다.
이념적으로 남한의 적화赤化는 이미 이루어졌다고.
이제 모두가 총폭탄이 되어 남조선 괴뢰패당의 뿌리끝까지 박멸시키고,
남조선 인민 해방전쟁만 완수하면 된다고.

그 무엇보다도 '올바른 선택'이 중요한 시점입니다.
공감 신고
이부성(bssj****) 2017-04-22 00:31:42 | 공감 2
삭제된 글입니다.
조효원(hw****) 2017-04-23 07:22:36 | 공감 0
애국국민들이여! 선심 공약에 현혹되지말고 나라위하여 문재인과 더부러민주당을 5월선거에서 응징하여야만 하겠소!
공감 신고
김성진(ksj****) 2017-04-23 18:24:13 | 공감 0
역시 文이 앞서가고 있다.
공감 신고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여당 토론마당 이용원칙 안내 인기게시물 토론장 (xfo***) 8568952 0 0 07.17
608941 야당 "박근혜 대통령께 돈 얘기 꺼내면 그날로 OUT이에요" 새 게시물 이성호 (sh8***) 7 1 0 09.24
608940 야당 박근혜 대통령님을 위한, '숲에서 쓰는 편지' 새 게시물 정재학 (ami***) 2 0 0 09.24
608939 정부 미국이 칠거란걸 예상하는 러와 중... 새 게시물 최현숙 (cdd***) 33 1 1 09.24
608938 야당 자한당은 이한구 전 공천관리위원장을... 새 게시물 이성호 (sh8***) 18 1 0 09.24
608937 여당 육체 피로란 없다 +치약효능+박카효능 [장수] 새 게시물 김경수 (dud***) 13 0 0 09.24
608936 정부 <日本의 日帝强占期 歷史的 謝過는 끝이 없어야 한다> 새 게시물 이도희 (edo***) 37 0 0 09.24
608935 정부 문재인 정부의 오판과 국제적 망신 새 게시물 황영석 (hys***) 106 12 0 09.24
608934 정부 독일 총리 메르켈과 한국 대통령 문재인. 새 게시물 최기태 (ktc***) 65 8 0 09.24
608933 야당 [대한애국당] 역사적인 명 장면! 새 게시물 이원영 (vle***) 148 18 0 09.24
608932 정부 좌익 벌거이 종북 간첩찔은 참 나쁜짓이지요?~~ 그쵸. 새 게시물 전충배 (han***) 57 0 0 09.24
608931 정부 <文재인 대통령 생각의 문제점> 새 게시물 이도희 (edo***) 85 3 0 09.24
608930 정부 sbs그것은 알고싶다의 노골적인 편파방송에대해 새 게시물 정재호 (ami***) 87 15 0 09.24
608929 여당 노무현, 김정은 정동근 (fen***) 52 2 0 09.24
608928 야당 좌익들의 희한한 열사 만들기 김용재 (gab***) 94 9 0 09.24
608927 야당 문재인댓글부대 문꿀오소리,달빛기사단의 정체는 2004년 [1] 오영실 (cla***) 67 3 0 09.23
608926 야당 박근혜대통령님은 자한당의 어머님이시다,알간 [1] 이성호 (sh8***) 107 16 3 09.23
608925 여당 미국 힘 믿고 설치는데 이래도 한반도가 안망할까? 양희윤 (imp***) 66 1 5 09.23
608924 야당 은혜를 배신으로 갚는 정치꾼 내리3대까지 천벌받을거다 이성호 (sh8***) 118 16 2 09.23
608923 야당 깨어나서 일어나 행동하라! [1] 이재기 (dog***) 153 27 0 09.23
608922 야당 한가위 명절은 ,.. 다가 오는데 ... 이승래 (lsl***) 68 7 0 09.23
608921 정부 북한 풍계리 핵실험 후에는 반드시 지진이 일어난다. [2] 김병일 (kwi***) 82 0 1 09.23
608920 야당 이건 또 무슨 표현인가? 이원영 (vle***) 197 21 0 09.23
608919 여당 예언이 성취되려나, 무섭다. 북미대결 양희윤 (imp***) 100 1 0 09.23
608918 야당 아래 박대통령 재판글을 읽다보니~ [2] 이동환 (ldh***) 295 46 1 09.23
608917 야당 김명수와 나는 부산고 동문이다. 이상국 (lsg***) 224 30 0 09.23
608916 야당 정진석 "노무현 권양숙과 부부싸음 뒤 혼자 남아 자살" [1] 김용재 (gab***) 156 14 1 09.23
608915 정부 속뽀~ 北8차 소형 수소폭탄 최종검증 폭발시험 전껵감행 전충배 (han***) 130 0 1 09.23
608914 정부 고중증이다..... 약 먹을 시간이다. 문영진 (mun***) 112 9 0 09.23
608913 야당 권고적 당론을 주장하는 박지원,정동영등은 정말 칠뜨기들 허창호 (cha***) 122 10 0 09.23
608912 정부 미국의 선제공격 시기와 선제공격은 필연적이다 주경호 (ebs***) 147 11 2 09.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