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마당 > 여당

여당

한국당, 대의를 위하여 언행에 신중해야한다. [4]

김중기(equ***) 2017-03-21 11:41:54
크게 | 작게 조회 2075 | 스크랩 0 | 찬성 172 | 반대 1

     

      한국당, 경선주자와 지지자들 대의를 위하여 언행에 신중해야한다.

 

홍준표지사는 대구에서 김진태의원에게 인격모욕적인 발언을 했고 며칠 전 한국당의 대선주자들 9명의 예비경선 비전 대회가 있었다. 여기서 김진태의원을 지지하는 사람들이 탄핵정국에서 한국당과 인명진 및 의원들에게 서운했던 감정과 의욕이 앞서 타 경선주자들을 비난을 좀 한 것 같다.

 

나 역시 김진태의원을 촛불에 맞선 난세에 구국의 영웅이라 칭하는 사람이다. 그래서 그분들을 충분히 이해를 하고도 남는다. 그러나 이제부터 한국당과 특히 경선주자들부터 또 지지자들도 서로 제 살 깎아 먹는 비난만은 자제를 해야 종/좌들을 이길 수 있는 힘이 결집이 된다.

 

이제 결전이 50일 남았다. 경선에서 대권주자들부터 과욕/과열로 서로 헐뜯고 비난 흠짐을 내지 말고 정정당당하게 임해야 하며 최종적으로 홍준표가 되던 김진태가 되던 그 누가 되던 깨끗이 승복을 해야 하며 뒷말/분란이 없는 경선으로 일사불란 일기당천으로 대선에 임해야한다.

 

경선주자들과 한국당 의원들과 원외지구당위원장들 모두가 결과에 아름다운 승복을 하고 대선후보자가 당선이 되도록 자신이 후보자처럼 진정으로 각기 가진 역량을 1,000% 발휘를 해줄 것을 구국의 일념으로 다짐/각오로 실천을 해야 한다.

 

각 주자들의 지지자들 또한 애국애족 우익국민들답게 먼저 패자에게 탄핵정국에서 배신하지 않고 한국당에 남아 준 것의 고마움과 경선에 임한 노고를 알아주고 헤아려 주어야하며 승자/대선후보자에게는 스스로 “너도 종/좌들에게 질 수가 없고 나도 종/좌들에게 질 수가 없다!”라는 결의로 밀알만으로는 부족하니 희생 전사가 되어 뛰어야 한다.

 

50일!

한국당의 대선주자들과 각 주자들의 지지자들끼리 비난과 흠짐 낼 시간도 싸울 이유도 없다. 특히 경선경과/결과에 분란을 일으키며 대선에 임하는 언행이 겉과 속이 다르거나 강 건너 불구경 할 것 같으면 경선에 나오지도 말고 또 그런 경선주자를 지지하려면 지금부터라도 빠지기를 권한다.

 

인명진부터 문제가 있지만, 한국당과 경선주자들에게 서운함을 털어버리고 지지는 하되 무엇을 어떻게 해야만 경선에서 승리를 하고 05년 09일 애국애족 우익국민들이 승리를 할 수 있는지. 대한민국을 바로 세울 수 있는지 다 같이 머리로 고민을 하고 손과 발과 입으로 실천을 하여 꼭 필승하는 길을 찾아야 한다.

 

홍준표지사는 거침없는 도전적인 것은 좋으나 경력과 능력이 좀 먹지 않게 언행에 좀 신중과 절제/정제를 바라고 김진태의원은 노현함을 가미한 적극적인 외연확대로 더욱 더 분발하기를 바라며, 언론 같잖은 언론은 김진태의원의 지지자들이 마치 엄청난 잘못을 한 것처럼 떠벌리며 각 주자들과 지지자들을 이간질하지 말고 태극궐기까지 폄훼하지 말라.

 

대한민국에는 더구나 현 시국에는 빠른배신당같은 어정쩡한 중도란 없다. 어차피 결과적으로 애국애족 우익국민들과 종/좌들과의 싸움이다. 종/좌들처럼 촐랑되면 진다. 한국당이 아무리 미워도 종/좌들만큼 싫고 배신/회색들만큼 미울까? [당신 마음이 내 마음입니다!]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께서 우리에게 주신 숙제에 사명을 다 합시다!]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4]

안병권 (a825a3****) 2017-03-21 11:56:02 | 공감 6
초상이 나면 부자는 싸우고
가난한 집안은 똘똘 뭉치던데
한국당은 그 섭리를 모르는가 봅니다 .

홍준표의 상식이하의 발언으로 김진태 지지자들의
냉소가 종/좌와의 결승에서 힘을 잃을까봐
걱정이 됩니다 .

최선을 다할때만이 신승을 바라 볼 수가 있는데 ......

담대한 계확으로 포장 된 거대한 음모가
현실 되면 자유 대한민국은 위태로울 것이란
생각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

멸 ~~~~~~~~~~~~~~~~~~~~~~~~ 공 !!!!!!!!!!
공감 신고
안병권(a825a3****) 2017-03-21 11:56:02 | 공감 6
초상이 나면 부자는 싸우고
가난한 집안은 똘똘 뭉치던데
한국당은 그 섭리를 모르는가 봅니다 .

홍준표의 상식이하의 발언으로 김진태 지지자들의
냉소가 종/좌와의 결승에서 힘을 잃을까봐
걱정이 됩니다 .

최선을 다할때만이 신승을 바라 볼 수가 있는데 ......

담대한 계확으로 포장 된 거대한 음모가
현실 되면 자유 대한민국은 위태로울 것이란
생각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

멸 ~~~~~~~~~~~~~~~~~~~~~~~~ 공 !!!!!!!!!!
공감 신고
김중기(equ****) 2017-03-21 15:26:52 | 공감 1
안병권님! 반갑습니다.

대한민국에 더만주당과 문제인. 안희정이 같은
부류가 대권을 넘보는 것 자체가 불행이요. 치욕입니다.

어차피 대선은 종/좌와 애국애족 우익국민들과 싸움인데.
그 중간에 어정쩡하게 여기 기웃 저기 기웃하며 우익 표를
갉아 먹을 수있는 유승민. 남경필같은 부류들 때문에 현 싯점에서는
크나큰 문제이고, 국민들이 이번 만큼은 지혜롭게 선택을 해야하는데...

안병권님!
우익국민의 승리와 대한민국의 승리를 위하여
50일의 전투를 해 봅시다. 힘내시고 파이팅!!!


공감 신고
안병권(a825a3****) 2017-03-21 15:31:30 | 공감 1
예 !!!!!!!!!
잘알겠습니다 .

멸 ~~~~~~~~~~~~~~~~~~~~~~~~ 공 !!!!!!!!!
공감 신고
이풍구(pau****) 2017-03-22 01:57:13 | 공감 0
아니, 홍준표가 무슨 실수를 했나요?
나도 이 나이에 그전에 모르던 사람에게는 존댓말을 철저하게 하려고 합니다.
그러나 전에 부터 알던 후배에게 찬숙하게 말을 편하게 합니다.
그저 전부터 알던 후배에게 걔는 안됩니다 했다고 , 평소 홍준표 스타일에서 그런건데 그걸 꼬투리 잡아서 질책을 합니까?
김진태? 나도 좋아 합니다.
차차기 또는 서울시장, 법무부장관해도 충분히 능력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합니다.
지금, 문재인에 더 불어터진 민주당이 저리 날뛰고 있는데 친한후배한테 공식석상에서 걔라고 했다고 그 삶의 자격을 가지고 운운하는건 침소봉대 아닙니까?
설익은 지식인 흉내 내지맙시다.
공감 신고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여당 토론마당 이용원칙 안내 인기게시물 토론장 (xfo***) 8562647 0 0 07.17
606587 야당 안철수는 전당대회에서 압도적 승리 ,당 대표 선출 새 게시물 허창호 (cha***) 7 1 0 08.20
606586 여당 유인태가 문재인의 인사에 대하여 내린 정확한 평가 새 게시물 김진호 (jin***) 27 3 0 08.20
606585 정부 (촌평) 트럼프정권의 소프트랜딩이 필요하다. 새 게시물 유동훈 (mst***) 24 1 1 08.20
606584 야당 정신대 가꼬 너무 떠들지 마라!!! 새 게시물 오진이 (jin***) 22 1 0 08.20
606583 정부 운영자님, 신고를 하였는데 삭제가 안되었군요 새 게시물 윤희복 (vir***) 26 1 0 08.20
606582 정부  윤희복은 조토마를 더럽히지말라. 새 게시물 유명열 (ryu***) 58 6 2 08.20
606581 정부    유명열은 즉시 사과하라 새 게시물 윤희복 (vir***) 29 2 3 08.20
606580 정부      니 꼴리는 맘대로 해봐라? 새 게시물 유명열 (ryu***) 21 1 0 08.20
606579 야당 홍준표야! 입은 마음의 문이다 새 게시물 김창석 (798***) 57 5 1 08.20
606578 야당  김대중 묘소를 찾은 것은 잘못 새 게시물 이상국 (lsg***) 33 2 2 08.20
606577 정부 (촌평) 새마을과 우상화 새 게시물 유동훈 (mst***) 26 1 1 08.20
606576 야당 계란 수입산은 살충제 사용하지 않았는가? [2] 새 게시물 차혁준 (cha***) 36 1 0 08.20
606575 여당 우리들에게 희망을 심어준 박정희 = 68 편 = 새 게시물 김성복 (qhr***) 32 2 0 08.20
606574 정부 종북정권은 꼭 대국민 보고대회?를 한단다. 새 게시물 윤찬중 (cj8***) 38 3 0 08.20
606573 정부 인성교육진흥법 개정은 교육 장악의 일환이다 [1] 새 게시물 이만영 (fre***) 48 0 0 08.20
606572 정부 나라가 나라다워지려면 법질서가 바로서야만합니다! 새 게시물 조효원 (hwj***) 65 4 0 08.20
606571 정부 '農피아'의 跋扈발호는 "국민 건강을 볼모로 한 범죄다 최기태 (ktc***) 151 7 0 08.20
606570 야당 국제 관계학 박사의 충고 ... 이승래 (lsl***) 177 16 0 08.20
606569 야당 문정권은 업무시간 음주를 왜이렇게 적극적으로 권장하는가 [2] 오영실 (cla***) 163 11 0 08.19
606568 정부 국가위기에 이념전쟁에 불붙인 대통령 김동영 (mug***) 143 6 1 08.19
606567 정부 이꼬라지를 봐라.1) 김용식 (yon***) 161 2 4 08.19
606566 야당 보수는 무엇으로 혁신할 수 있는가? 김동영 (mug***) 124 3 4 08.19
606565 정부 누가 대통령의 아내에게 역사를 해석할 권한을 주었는가? [2] 조상현 (tmd***) 298 38 0 08.19
606564 야당 살충제 달걀 사건은 이번 정부에서 일어난 사건입니다. [2] 오영실 (cla***) 121 6 0 08.19
606563 정부 박근혜 대통령님은 출당대상이 아니다 윤희복 (vir***) 134 6 3 08.19
606562 정부  선생, 나는 반말을 싫어하오 윤희복 (vir***) 133 5 0 08.19
606561 정부    선생, 나는 반말을 싫어하오 김용식 (yon***) 102 0 5 08.19
606560 야당 문재인은 무엇하나? 군사고에 대해 아무런말이 아직없다 오영실 (cla***) 98 5 0 08.19
606559 야당 탁현민 여성비하 대국민비판에도 아몰랑하는 문죄인 [1] 오영실 (cla***) 135 8 0 08.19
606558 정부 나는 문재인 정부에서 장관을 할 수 없다. 이상국 (lsg***) 159 12 1 08.19